[행복찾기] ‘명절증후군’이라는 말, 언제부터 생겨났을까/시월드를 퇴사하다

/시월드 사표/며느리 사표/불행한 A급 며느리보다, 행복한 B급 며느리 될래요/B급 며느리/2030명절 호텔콕 “맘 편히 쉬고 싶어요”/설날 인사말


‘명절 증후군’이라는 말이 언제부터 생겨났는지는 모르지만, 오늘은 이 말에 해당하는 날인 2018년도 설날 명절이다.

예전에는 ‘민족 대이동’, ‘승차권 매진’, ‘자정에 겨우 고향 도착’이라는 단어로 설날과 추석의 분위기를 느꼈다.

요즘에는 이런 분위기는 별로 가슴에 와 닿지 않는다.


몇 해 전, 어느 시골 마을 어귀에 붙은 현수막이 전국 뉴스를 장식했다.

그러더니만 이제는 방방곡곡 시골마을로 뻗어나갔다.

전국을 경악케 한 현수막에 걸린 글귀는 이렇다.


에미야, 어서와라!

올해 설거지는 시아버지가 해 주마


책과 영화에서도 명절증후군과 관련한 이미지가 파급효과를 낳고 있다.

아래는 뉴스 중심에 선 기삿거리와 문구들이다.


시월드를 퇴사하다

시월드 사표

며느리 사표

불행한 A급 며느리보다, 행복한 B급 며느리 될래요

B급 며느리

2030명절 호텔콕 “맘 편히 쉬고 싶어요”


연봉 1억이 되는 회사에 근무하지만, 사장이 맘에 들지 않으면 사표를 내면 그만이다.

불성실로 인한 근무성적 불량으로, 만년 평사원을 지내도 그게 편하다면, 그렇게 하면 되는 일이다.

어떤 이는 참고 이겨내어 결과를 성취하는 사람이 있고, 어떤 이는 그와 반대의 길에서 나락으로 떨어지는 경우가 있다.


전국 며느리들에게 불편을 주는 설날과 추석.

명절이 피곤하게 느껴지는 것은 며느리뿐만 아니라, 남자도 마찬가지라는 사실이다.

청와대 게시판에 설날과 추석을 폐지하라는 청원을 넣어 보는 것은 어떨까.

그럼에도 아직까지 명절을 소중히 보내는 이들이 많다.


지금 이 시간.

차례를 지내고, 아침을 먹고, 조상님 산소를 찾아 절 올리고, 부모형제와 소주 한 잔 나누면서 그간의 정담을 나누고, 보따리에 고향의 정을 담아 대문을 나서고, 자동차 문을 열어 손을 흔들며 아쉬운 작별을 고하고, 손자 녀석과 못내 헤어지는 아쉬움을 뒤로하는 할아버지와 할머니의 아쉬운 얼굴.


찐하게 느껴져 오는 그 마음 언제 다시 느끼려나.

"올 추석에도 온나, 잘 가거래이."


설날인사 올립니다.

고향사랑을 나누는 이 땅의 모든 이들에게 올 한 해 큰 행복 받으시기 바랍니다.

특히, 고생하신 며느리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복 많이 지으시고, 복 많이 받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행복찾기] ‘명절증후군’이라는 말, 언제부터 생겨났을까

/시월드를 퇴사하다/시월드 사표/며느리 사표

/불행한 A급 며느리보다, 행복한 B급 며느리 될래요

/B급 며느리/2030명절 호텔콕 “맘 편히 쉬고 싶어요”

/설날 인사말




'행복찾기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행복찾기] 갈라지고 부르터진 어머니의 손/전쟁과 평화가 공존하는 역사를 기록한 어머니의 손/어머니의 두 손을 잡아드리고 싶다/어머니의 뜨거운 온기는 찐한 사랑이었다/죽풍원의 행복찾..  (5) 2018.02.21
[이승훈 선수] 3회 연속 동계올림픽에 출전한 이승훈 선수의 활약/이승훈 스피드스케이팅 10,000m 기록/스피드 스케이팅 10,000m 한국 신기록 이승훈  (3) 2018.02.17
[행복찾기] ‘명절증후군’이라는 말, 언제부터 생겨났을까/시월드를 퇴사하다/시월드 사표/며느리 사표/불행한 A급 며느리보다, 행복한 B급 며느리 될래요/B급 며느리/2030명절 호텔콕 “맘 편..  (3) 2018.02.16
[행복찾기] 설날 하루 전 고향 가는 문제, 나는 어디에 해당하는가?/조상님이 계신 곳, 고향에서 설날 명절을 보내자/죽풍원의 행복찾기프로젝트  (2) 2018.02.15
[행복찾기] 붉은 살 먹음직스러운 그놈의 참치, 눈도 입도 씁쓸하기만 하다/가락동농수산물도매시장 구경/가락몰 회 센터에서 본 대형 참치/입에 침을 마르게 한 붉은 살 참치/죽풍원의 행복..  (2) 2018.02.14
[행복찾기] 그날이 오면, 아름다운 그림을 그리려 어디든 떠나고 싶다/동백꽃 핀 너머 홀로 있는 작은 섬/아이와 엄마는 무슨 생각을 할까/거제도 공고지, 몽돌로 쌓은 돌담장 길에 쌓인 추억/..  (2) 2018.02.13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8.02.16 07: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2.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8.02.16 2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청와대 게시판에 이와 관련된 청원이 많이 올라왔다는 기사가 나왔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3. 2018.03.04 01: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와 생각이 비슷한것 같습니다. 한번 놀러 오시지요.
    https://blog.naver.com/ebs200

    며느리사표를 읽는 여자들은 젊은여자가 많은 모양입니다. 그리고 그들은 페미니즘(특히 미투운동)속에 갇힌 사람들이라서 내가 생각하는 방향(명절 폐지, 제사 폐지)과는 완전히 다른 모양입니다.

[설날인사말] 설날에 하지 말아야 할 말/설날 풍속과 설날 음식/설날 유래


설날에 선물할 수 있는 과일인 거제특산품 한라봉.

 

[설날인사말] 설날에 하지 말아야 할 말/설날 풍속과 설날 음식/설날 유래

 

오늘(8일)은 설날입니다.

설날은 다른 말로 원단, 세수, 연수라고도 하며, 일반적으로 설이라고 합니다.

음력으로 쇠는 설은 그 해의 첫 날로서 의미가 큽니다.

차례를 통해 조상에게 새해 첫 인사를 올리고 웃어른에게 세배를 시작하는 것으로 새해를 맞이합니다.

가족들과 덕담을 주고받으며 한 해의 운수대통을 축원하기도 합니다.

덕담은 새해인사로 복을 기원하는 내용이 주를 이룹니다.

 

설날의 풍속은 여러 가지 형태로 전해져오고 있습니다.

설날 풍속은 지역마다 차이는 나지만, 거제도에서 전해오는 설날 풍속을 소개합니다.

 

먼저, 아침 일찍 일어나 몸을 단정히 하고 차례를 지낼 준비를 합니다.

정성이 담긴 음식을 차례 상에 차리고, 어른부터 절을 시작하는 것으로 약 한 시간 동안 예를 올립니다.

상을 물리고는 부모님께 먼저 절을 올리고, 형제를 비롯한 다른 가족과 새해 덕담을 나눕니다.

명절음식을 나누어 먹고는 조상님 산소에 가서 간단하게 차린 상으로 절을 올립니다.

이웃과 친인척을 찾아 세배를 하는 일은 빼 놓을 수 없는 일 중 하나였습니다.

지금은 이웃과 친인척을 일일이 찾아다니며 세배를 하는 일은 거의 사라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세상이 돼 버렸습니다.

 

이런 과정을 마치면 오후 늦은 시간이 돼 버립니다.

이때부터 가족들과 윷놀이 등 설날 풍속인 민속놀이로 즐거운 시간을 보내게 됩니다.

어릴 적에는 윷놀이 외에도 연날리기, 널뛰기, 종정도놀이, 팽이치기 등 다양한 놀이가 있었는데 지금은 할 수 없다는 것이 안타까울 따름입니다.

언제 연을 한 번 날려 볼지 꿈만 같기도 합니다.

 

설날음식으로 많은 종류의 음식이 있습니다.

옛날부터 내려오던 빼 놓을 수 없는 대표적인 음식으로는 떡국을 꼽을 수 있습니다.

다음으로 잡채도 빠지지 않으며, 찰떡과 시루떡, 과일, 나물, 약과, 수정과, 전, 찜 등 지역마다 다른 음식이 상을 가득하게 만듭니다.

 

'설'의 유래를 살펴보니 재미있는 내용이 나옵니다.

해가 바뀌어 새로운 한 해를 맞이하는 첫 날을 '설'이라고 하는데, 이 때 나이도 한 살을 더 먹게 된다는 것입니다.

설을 한 번 쇠면 한 살, 두 번 쇠면 두 살, 이런 식으로 말입니다.

그래서 '설'이 나이를 헤아리는 단위로 정착하여 오늘날 '살'로 바뀌게 된 것이라고 합니다.

"올 해 몇 살이니" 할 때 '살'이라는 단어가 '설'에서 '살로' 바꾸어 부르게 됐다는 것입니다.

이밖에도 '설'이 '새해 첫 달의 첫 날'이라, '낯설다' 등에서 유래했다는 설도 있습니다.



어릴 적 살던 농촌 풍경은 현재에도 크게 달라진 것이 없어 보입니다.(사진은 경남 고성군 대가면 금산리 풍경입니다.)

 

설날에는 온 가족이 한 자리에 모이게 됩니다.

오랜만에 만나는 가족이라 서로 궁금한 것도 많을 것입니다.

안부 인사를 시작으로 대화를 하다 보면, 자연스럽게 궁금한 것까지도 물어보게 됩니다.

그런데 좋은 일이야 서로 축하 해 주면 좋을 것인데, 곤란한 질문에는 분위기가 좋지 않게 된다는 것이 문제입니다.

오랜만에 만나는 설날, 가급적 하지 말았으면 하는 질문을 모아보았습니다.

 

"결혼은 언제할거니?"

"애는 언제 낳으려고 그래?"

"아직까지 취직을 못해서 어째?"
"작년보다 살이 더 쪘네, 살 좀 빼야겠다."

"진급은 언제쯤 할 거니?"

"장가갈 돈은 좀 모아놨니?"

 

이 밖에도 상대를 곤란하게 질문은 수도 없이 많을 것입니다.

위와 같은 질문은 설날 모임이 아니라도 가족이라면 평소에 다 아는 사실일 것입니다.

그런데도 가족이 다 모이는 명절 때, 공개적인 질문으로 당사자를 곤란하게 하는 일은 하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그보다도 이런 이야기로 대화를 풀어 가면 어떨까요?

 

"작년보다 신수가 훤하구나. 모든 일이 잘 돼 가는 듯 보여 마음이 놓이는구나. 믿어도 되겠지."

 

물론, 이런 이야기를 던져도 간이 뜨끔할 것입니다.

속에 찔리는 것이 많기 때문에 말입니다.

더 중요한 것은 이런 말을 하고 나서는 더 이상 '신상에 관한 문제'는 언급하지 않는 자세가 중요합니다.

다른 문제로 대화의 소재를 바꾸는 것이 중요하다 할 것입니다.

 

여러분은 설날을 맞아 가족끼리 어떤 주제로 대화를 나누고 계신가요?

부담스러운 이야기는 가급적 자제한다면 1년에 몇 번 만나지 않는 설날 가족모임이 더욱 화기애애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오늘은 최고의 명절인 '설날'입니다.

온 가족끼리 즐거운 시간을 보냈으면 소망합니다.

 

"설날,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시기 바랍니다."

 

<죽풍 올림>

 

[설날인사말] 설날에 하지 말아야 할 말/설날 풍속과 설날 음식/설날 유래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6.02.08 09: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설날 복 많이 받으시고 행복하신일들만 늘 함께 하시기
    바라겠습니다^^

  2.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6.02.08 19: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대방을 배려하면서 덕담을 나눈다면 즐거운 설날이 될 것입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3. Favicon of https://softlatte.com BlogIcon 숀이! 2016.02.10 23: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