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1회 옥포대첩기념제전 옥포대첩기념공원에서 열려/거제도 가볼만한 곳 

 

 

 

제51회 옥포대첩기념제전 옥포대첩기념공원에서 열려/거제도여행지

 

임진년 사월 십삼일.

왜적의 침입으로 나라가 도탄 속에 빠졌던 그날,

수륙군을 통하여 가장 먼저 승첩을 거둔 곳이 바로 이 옥포.

그 당시 전라좌수사 이순신은 전함 85척을 이끌고

여수를 떠나 중로에서 경상우수사 원균과 옥포만호 이운룡 등이 거느린

6척의 전선과합동하여 이곳에 이르니,

때는 오월 초칠일 정오.

이미 적선 30여 척은 선창에 대어 있고,

포구 안에는 불타는 연기와 아우성 소리.

우리 군사는 일제히 나아가 해 질 녘까지 싸워 마침내 적선 전부를 침몰시키니,

어허 장하다!

왜적의 사기를 처음으로 꺾었던 영원히 잊지 못할 옥포대첩이여!

이에 노래를 붙여 공의 크신 은공 기리노니

 

<옥포대첩사 중에서>

 

 

The 51th Commemorative Festival of Okpo Great Victory

제51회 옥포대첩기념제전

 

2013. 6. 14(금) ~ 16(일)

옥포대첩기념공원 및 옥포중앙공원, 옥포동 일원

주최 : 거제시

주관 : 거제문화원·옥포대첩기념제전위원회

후원 : 경상남도/경상남도교육청/거제시의회/거제경찰서/거제교육지원청/대우조선해양(주)/삼성중공업주(주)거제조선소/거제수산업협동조합/경남은행/농협중앙회거제시지부/새마을운동거제시지회

 

 

 

 

한바다 외로운 섬 옥포야 작은 마슬

고난의 역사위에 네 이름 빛나도다

우리 님 첫 번 승첩이 바로 여기더니라

 

창파 구비 구비 나르는 저 갈매기

승전고 북 소리에 상기도 춤을 추나

우리도 자손만대에 님을 기리오리라

 

 

 

주요 볼거리 행사 - 6. 14일(금)

승첩풍어제 : 11:00/장승포어판장

KNN쇼TV유랑극단(시민노래자랑) : 19:00/옥포중앙공원

불꽃놀이(전야제) : 21:30/옥포중앙공원

 

 

 

 

제51회 옥포대첩기념제전 옥포대첩기념공원에서 열려/거제도여행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거제시 옥포2동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appida.tistory.com BlogIcon 벙커쟁이 2013.06.08 0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역사시간에 배웠던 내용을 다시한번 기억해 보게되네요.
    즐거운 주말 되세요~

  2. Favicon of https://ggng2.tistory.com BlogIcon 헬로끙이 2013.06.08 11: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옥포대첩기념제전 정보 덕분에 잘 알아갑니다 ^^
    즐거운 주말 되셔요 ~

  3. Favicon of https://blogenjoy.com BlogIcon 블로그엔조이 2013.06.08 1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제도 여행가고 싶어집니다.~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

  4. Favicon of http://aduyt.tistory.com BlogIcon 어듀이트 2013.06.08 15: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기회되면 한번 가보고 싶네요.ㅎ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래요`

  5. 죽풍 2013.06.20 2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답장이 늦었습니다.
    오늘도 행복한 시간 맞아하시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6. 죽풍 2013.06.20 2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답장이 늦었습니다.
    오늘도 행복한 시간 맞아하시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7. 돌풍 2013.06.20 20: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넌 누구니?

  8. 니졸타 2013.06.20 20: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숙제가 있었는데....
    이것 덕분에 잘 얻어 갑니다.
    참, 저작권이라는 법에 걸리지는 않겠죠??

 

[거제도여행] 살아있는 삶의 현장에서 하루를 열다/ 장승포항 수협어판장

 

 

[거제여행지] 살아있는 삶의 현장에서 하루를 열다/ 장승포항 수협어판장

 

연근해에서 잡은 고기를 경매하는 수협 어판장. 만선을 한 어선은 항구에 도착하고 배에서 고기를 쉼 없이 풀어 내립니다. 타 지역에서 잡은 고기를 차량으로 싣고 와서 풀기도 합니다. 이어 경매가 시작되었습니다. 빠르게 쏟아내는 경매사의 말은 보통 사람들이 알아듣기에는 힘이 듭니다. 경매사의 손놀림은 말보다 더욱 빠르게 움직입니다. 경매사의 입과 손놀림을 놓치지 않으려는 중매인.

 

쫓고 쫓기는 독수리와 작은 새의 처절한 싸움장면이 연상됩니다. 독수리는 날렵한 움직임과 예리한 발톱으로 새를 포획합니다. 중매인은 경매사의 입과 손놀림을 놓칠 리 없습니다. 새를 포획한 독수리는 안정된 장소로 찾아가 먹이를 즐기고 있습니다. 중매인도 경매사로부터 드디어 낙찰을 이끌어 냅니다. 오늘의 승자로 등극하는 순간입니다. 구경꾼들은 이 모습을 하나도 놓치지 않고 즐기고 있습니다.

 

지난 28일. 거제수협 어판장의 아침 풍경입니다. 거제수협 어판장이 위치한 장승포항은 1966년 4월 개항하였으며, 항만법상 무역항으로 지정돼 있습니다. 이 항은 크고 작은 어선들이 연근해에서 잡은 고기를 싣고 와 경매를 하기도 하며, 태풍 내습 시 배가 대피하는 항구 역할을 하기도 합니다.

 

 

 

 

갈치는 지금이 제철입니다. 제주도 인근해역에서 잡은 은빛 갈치는 이곳 경매장의 주 어종으로 제일 많은 물량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낚시로 잡은 갈치는 말 그대로 은빛을 발산하며 사람들의 입맛을 당기게 하고도 남습니다. 손가락 다섯 마디 굵기를 5지라고 하는데, 5지 짜리 한 상자가 이날 33만원에 거래되었습니다. 마릿수로는 22마리로, 한 마리에 1만 5천원에 해당하는 가격입니다. 싸다고 할 수 없을 정도 비싼 가격이지만, 그래도 몇 마리 사서 먹고 싶습니다.

 

 

 

 

한 상자를 통째로 사기에는 부담이 가기에 여러 사람이 조금씩 부담하여 사면 좋겠다는 생각이지만, 선뜻 같이 사려고 나서는 사람도 없어 그냥 구경만 할 뿐입니다. 이 보다 작은 갈치도 한 상자에 30만원에서부터 8만원까지 여러 가지 종류로 거래되고 있습니다. 제일 작은 갈치는 젓갈용으로 적당하며, 약 40여 마리 한 상자에 8만원에 거래되었습니다.

 

갓 잡은 싱싱한 고등어도 제 특유의 등 푸른 빛을 내고 있습니다. 등 푸른 생선에는 오메가 3이 함유돼 있는데, 오메가 3은 혈중 콜레스톨 함량을 적정 수준으로 유지해 주고, 불포화지방산이 많이 들어 있어 혈전 예방으로 고지혈증 치료에도 도움이 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이날 고등어는 약 30마리 한 상자에 2만 5천원에 경매되었으며, 중매인으로부터 5천 원을 더 얹어 주고 3만 원에 사는 사람도 있었습니다. 싱싱한 고등어는 젓갈용으로 많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어촌 갯가에서 크고 자랐지만, 이날 처음 보는 생선도 있었습니다. 어민들은 이 생선을 '시비' 또는 '시비야스'라고 부르는데, 인터넷에서 아무리 자료를 찾아봐도 우리말로는 나오지를 않습니다. 이 생선은 살이 두텁고 탄력이 없으며, 기름기도 없어 예전에는 그냥 버리거나 사료로 많이 쓰였다고 합니다. 그런데 요즘은 사람들의 인식이 달라져 지금은 이 생선을 회로 떠먹는다고 합니다. 횟감으로 먹을 수 있다는 말에 두 마리를 1만 5천 원을 주고 샀습니다. 이런 시비야스나 삼치 같은 살이 깊은 횟감은 고추냉이에 찍어 먹거나, 멸치액젓에 땡추와 고춧가루를 풀어 섞은 양념에 찍어 먹으면 제 맛을 느낀다고 합니다.

 

어민들이 '시비'라고 부르는 생선. 예전에는 그냥 버리거나, 사료로 썼다고 하며 지금은 회를 떠서 먹는다고 합니다. 실제로 회를 떠서 먹어 보니 맛이 있었습니다.

 

싱싱한 삼치도 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경매가 끝난 1m가 넘는 대형 삼치는 한 마리에 2만 5천 원에 거래되었습니다. 산은 온통 붉은 빛으로 물들이며 깊은 가을로 접어들고 있습니다. 이 가을날, 거제여행을 하며 장승포항 수협어판장에서 삶의 현장을 체험하는 것도 좋을 것입니다. 거기에다 은빛 갈치와 싱싱한 고등어, 삼치 몇 마리 사서 지인들과 깊어가는 가을을 만끽하는 것은 더욱 더 좋을 것입니다.

 

 

 

[거제여행지] 깊어가는 가을 거제 수협어판장에서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거제시 장승포동 | 거제수협 장승포지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itsmore.tistory.com BlogIcon 농돌이 2012.10.29 2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싱싱한 해물이 침 넘어갑니다
    갈치,고드어,,,

  2. Favicon of https://borisu1004.tistory.com BlogIcon 누리나래 2012.10.30 06: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산물 시장에 가보면 늘 생동감이 넘치는 삶의 현장의 모습이 좋더군요..
    갈치는 너무 비싸서 먹기가 부담스럽네됴..
    그나마 올해는 고등어가 풍년이라니 고등어나 실컷 먹어야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bamnwind.tistory.com BlogIcon 죽풍 2012.10.30 08: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갈치가 비싼 편이라 사 먹기 조금 부담스럽더군요.
      서민들의 고기라 할 수 있는 싱싱한 고등어라도 사서,
      이 가을날 만찬을 즐겨 보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