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의 바다 된 조선수군 첫 패배지/아이라이너/칠천량해전공원/옥계해수욕장

거제 칠천도, 패배의 역사를 기록한 거제 칠천량해전공원전시관 개관

 

칠천도 앞바다.

 

잔뜩 구름이 끼고 바람이 불어댄다. 그럼에도 파도가 일지 않는 바다는 평온하기 그지없다. 지난 2일. 칠천량해전공원전시관 준공식과 전시관 개관이 있던 날, 거제 칠천도로 향하는 풍경이다. 416년 전. 칠천량해전이 있던 그날도 어두운 먹구름에 비를 뿌렸을까. 세찬 바람에 바다까지 조용했을까. 이날처럼 을씨년스러운 분위기는 전장에 나가는 병사들의 마음을 움츠리게 했을지도 모를 일이다.

 

야트막한 산언덕에 자리한 전시관은 조선수군의 뼈아픈 기억을 가득 안고 있다. 언덕에서 내려다보는 칠천량. 지금은 양식장의 하얀 부표가 바다를 점령하고 있지만, 눈을 지그시 감으면 당시 치열했던 전투장면이 스멀거리며 눈앞에 나타나고 있다.

 

칠천도 앞바다.

 

칼과 칼이 부딪치는 소리는 귀청을 때린다. 검붉은 피를 흘리는 군인들의 얼굴은 소름이 끼칠 정도로 무서움을 느끼게 한다. 부서져 침몰하는 조선수군의 배가 가라앉는 장면에서는 더 이상 눈을 감고 있기가 힘들다. 눈을 떴다. 한 순간에 전투장면은 사라지고 평온의 바다가 펼쳐있다. 참으로 야속한 과거의 회상이자 현실 속의 풍경이다.

 

 

칠천량해전. 이 해전은 삼도수군통제사 원균이 지휘하는 조선 수군이 '도도 다카토라' 등이 지휘하는 일본 수군에 의해, 1597년 7월 16일(음력) 새벽 칠천도 앞바다에서 전멸에 가까운 패배를 당한 전투로 기록되고 있다. 임진왜란 내내 단 한 번도 패배하지 않았던 조선 수군은 이때, 처음으로 충격적인 패배를 겪는다. 이 패배로 인해 임진왜란의 전체적인 흐름이 뒤집어졌다. 조선 민중은 일본군이 저지르는 학살과 약탈 등 온갖 만행에 무방비로 노출되고 말았다.

 

언덕에 서서 눈 감으니... 416년 전 피비린 전투장면이 떠올라

/거제도여행지/칠천량해전공원/옥계해수욕장

 

치유의 메아리라 이름 지은 추모의 바다.

 

전시관으로 들어서자 은은한 조명과 하늘거리며 타오르는 모형 불빛이 숙연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치유의 메아리라 이름 지은 추모의 바다다. 뒤로 선 조형물에는 아크릴 모형에 치열한 전투장면을 담은 그림이 색깔을 바꿔가며 보여준다. 잠시 고개 숙여 당시 목숨을 잃었던 1만 여 수군의 영혼에 애도의 묵념을 올렸다. 뒤쪽 벽면에 새겨진 글귀가 눈에 들어온다.

 

 

나라 소식 들어보니 동쪽 왜놈이 / 전통말쌍구(傳通抹桑寇)

바다에 목을 지켜 수군을 쳐서 / 잠요하뇌사(潛邀下瀨師)

병선(兵船)이 파도 속에 뒤집어지니 / 과선아엄수(戈舡俄渰水)

통제사라 수사가 다 죽었다는군 / 도호총여시(都護摠輿屍)

한나라 장수는 능히 월을 베었지마는 / 한장능주월(漢將能誅粤)

주나라는 기산(岐山)으로 도읍 옮겼네 / 주거공읍기(周居恐邑岐)

한밤중에 홀로 앉아 눈물 쏟으니 / 중소좌수체(中宵坐垂涕)

이 분통을 어느 뉘 알아주리오 / 우분유수지(憂憤有誰知)

 

“본국 수군통제사 원균 및 수사 이억기와 최호가 패전하여 죽었다는 소식을 듣고서”라는 주석이 달려있다. 처절한 전투상황과 전투에 패한 당시의 심정을 솔직한 표현으로 기록하고 있는 모습이다.

 

3층 구조로 된 거북선 내부 구조.

 

이곳 전시관은 아이들의 역사기행에 참으로 좋겠다는 생각이다. 조선 임진왜란 해전사가 간략하지만 알기 쉽게 요약돼 있기 때문이다. 임진란이 발발한 후 일본전선 26척을 파괴하며, 조선군의 첫 승리를 안겨 준 옥포해전(1592년 음력 5월 7일, 이하 음력). 거북선이 첫 출전한 사천해전(1592. 5. 29). 임진년 전투의 승패를 가늠하는 중요한 한산도해전(1592. 7. 8). 그리고 해전의 승리로 일본군의 퇴로를 위협하여 한성에서 철수를 강요한 부산포해전(1592. 9. 1) 등이 기록돼 있다.

 

3D 홀로그램 영상관 입구에 설치된 트릭아트.

 

그로부터 5년 뒤 다시 일어난 정유재란(1597년). 이 전쟁은 조선수군의 뼈아픈 첫 패배를 안기는데, 바로 칠천량해전공원을 조성한 이유가 있는 칠천량해전에서다. 1597년 7월 16일. 이순신을 대신해 통제사 원균이 지휘한 전투로, 조선 수군이 일본군에 궤멸된 해전으로 기록되고 있다. 이 해전에서 조선전선 100여척이 파괴되고 원균, 이억기, 최호 등이 전사하게 된다.

 

거제 칠천도, 역사공부와 함께 떠나는 가족여행지로 안성맞춤

 

정유재란의 전세를 역전시킨 명량해전(1597. 9. 16). 조선과 명나라의 연합군이 일본 함대에 맞서 승리한 해전인 노량해전(1598. 11. 19). 노량해전에서는 이순신 등 10여 명의 장수가 전사하고, 7년간의 조선침략 전쟁은 마침내 끝을 맺는다는 기록이다.

 

국내 상설전시관에서 처음으로 시도되는 아이라이너 시스템을 도입한 영상관.

 

영상관에는 국내 상설전시관에서 처음으로 시도되는 아이라이너 시스템을 통한 영상물을 관람할 수 있다. 30석 규모로 20분간 ‘칠천량 해전 속으로’라는 전쟁 영상물로 오전 2회, 오후 5회 등 1일 7회 상영하고 있다. 전시관은 ▲ 임진왜란 속으로 ▲ 조선수군을 만나다 ▲ 칠천량해전의 배경 ▲ 패배 ▲ 칠천량해전의 결과 등 총 5막으로 구성돼 있다. 전시관의 규모는 그리 크지 않지만 찬찬히 둘러보면 임진왜란 역사를 고스란히 알 수 있는 곳이다.

 

밖으로 나오니 날씨는 아직도 잔뜩 찌푸린 표정이다. 1만여 명의 조선수군이 목숨을 잃은 칠천량은 ‘언제 그랬느냐’는 듯, 평온함을 보여주고 있다. 그런 의미에서일까, 전시관 마당에는 ‘평화의 바다’라는 조각물 하나가 서 있다. 칠천량 바다를 보며 나라를 위해 명령에 절대복종하며 목숨을 바친 선조들의 고귀한 넋을 다시 한 번 기리지 않을 수가 없다.

 

 

거제시 하청면 칠천도에 소재한 옥계해수욕장과 오토캠핑장.

 

칠천량해전공원 주변으로는 수심이 얕은 옥계해수욕장이 있다. 넓은 백사장은 아닐지라도 가족단위 피서를 즐기기에는 부족함이 없다. 고둥도 잡고 작은 게도 잡는 체험도 즐길 수 있다. 캠핑을 즐기는 여행자라면 주변에 자동차 전용 캠핑장이 있어 가족나들이에 알맞다. 올 여름 가족과 함께 푸른 바다에서 더위도 피하고 역사공부도 하는 안성맞춤 여행이 아닐까 싶다.

 

 

 

 

 

작지만 아담한 옥계해수욕장 풍경(맨 아래).

 

평화의 바다 된 조선수군 첫 패배지/아이라이너/칠천량해전공원/옥계해수욕장

거제 칠천도, 패배의 역사를 기록한 거제 칠천량해전공원 개관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거제시 하청면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tockm.tistory.com BlogIcon S매니저 2013.07.06 0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전시관 한번 가보고 싶네요.
    덕분에 잘 보고 간답니다^^

    • Favicon of https://bamnwind.tistory.com BlogIcon 죽풍 2013.07.08 08: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거제도에 오시면 꼭 한번 들러 보시기 바랍니다.
      새로운 한주가 시작되었습니다.
      활기차게 보내시기 바랍니다.

  2. Favicon of https://ggng2.tistory.com BlogIcon 헬로끙이 2013.07.06 13: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칠천량해전공원전시관 덕분에 구경 잘하고갑니다
    즐거운 주말되셔요 ^^

    • Favicon of https://bamnwind.tistory.com BlogIcon 죽풍 2013.07.08 08: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거제도에 오시면 칠천량해전공원에 들러 관람해 보시기 바랍니다.
      새로운 한주가 시작되었습니다.
      건강하고 활기차게 보내시기 바랍니다.

  3. Favicon of https://kjo333.tistory.com BlogIcon 토기장이 2013.07.06 17: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잘보고갑니다 강원도에도 옥계란곳이있는데..

  4. Favicon of http://aduyt.tistory.com BlogIcon 어듀이트 2013.07.06 18: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곳 너무 잘 알아갑니다`
    오늘도 행복하시길 바래요

  5. Favicon of http://www.belstaffgunstigshop.com BlogIcon belstaff lederjacken damen 2013.10.27 00: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할할ich war auf einen kollegen, der ferngesteuert arbeitet nachdenklich und manchmal bietet viel zu viel informationen darüber, warum etwas wird oder nicht von der ursprünglich beantragten termin zu erledigen. hmm , dachte ich. vielleicht sollte diese person um transparent zu machen , um uns, ob der klempner kommt nachzudenken . aber ist transparent das richtige wort ? nein, das wort, das wir für die 니메

  6. Favicon of http://www.laufschuhbilligonline.com BlogIcon Angebote für Nike Air Max 2014.01.17 15: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의없cameco corp nyse: ccj hat zur dividenden kanal internationale safe benannt liste ,Thomas Sabo outlet, was bedeutet,, ein internationales lager mit überdurchschnittlich dividendrank statistiken einschließlich eines stark. % ausbeute sowie einer hervorragenden track record von mindestens fünf jahren von dividendenwachstum nach der jüngsten dividendrank bericht . nach der etf etf -finder auf channel,던있

[경남 고성여행] 폐막을 하루 앞둔 고성엑스포

 

[2012경남고성공룡세계엑스포] 오는 10일이면 73일간 열린 고성공룡세계엑스포가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많은 사람들이 주말과 휴일을 맞아 아이들의 손을 잡고 이곳을 찾는다.

 

[경남 고성여행] 폐막을 하루 앞둔 고성엑스포

 

간다간다 하며 미루다 지난 4일에서야 찾아 간 2012경남고성공룡세계엑스포. 지난 3월말 개막하여 오는 10일 막을 내리는 고성공룡엑스포는, 약 70여 일 동안 130만 명이 관람을 했다는 소식이다. 엑스포 막바지라 많은 사람들이 몰릴 것이라는 예상이 적중이라 하듯, 출입구부터 관람객들로 붐볐다. 3년 만에 다시 찾는 고성엑스포장은 기억이 희미한 탓인지 옛 모습 그대로인 것 같은 느낌이다.

 

[경남 고성여행] 고성엑스포장 공룡의 문 앞 분수대에 설치된 공룡 조형물.

 

널따란 광장을 지나 출입문을 통과하니 시원한 분수가 초여름 날씨를 식혀준다. 분수대 주변과 모형 공룡에는 어린 아이들에게 있어 천국의 놀이터가 따로 없다. 아이 손에 이끌러 온 어른들도 신이 나기는 마찬가지. 풍선을 들고, 핫도그를 입에 문 아이와 어른들은 공룡의 세계에 빠져든 모습이다.

 

어디를 둘러볼까, 코스는 어떻게 잡아볼까 고민을 해 보지만 가진 것은 시간이라, 받아든 안내문 홍보코스를 무시하고 무작정 발길 따라 가 보기로 했다. 참고로 조직위원회가 제공한 홍보물에는 관람코스가 상세히 설명돼 있다.(코스 1 : 기본체험학습, 3시간. 코스 2 : 심화체험학습, 4시간. 코스 3 : 심화체험 및 호국정신 함양, 5시간)

 

[경남 고성군여행] 생명환경농업체험관에 만들어진 작은 농촌 마을. 초가집 처마에서 떨어지는 낙숫물과 축담에 놓인 하얀 고무신과 노랑 고무신. 참으로 정겨운 풍경이다. 옛 시간을 고스란히 되돌려 놓는다.

 

처음으로 들른 곳이 생명환경농업체험관. 작은 농촌마을을 실내에 꾸며 놓은 모습이다. 벼는 한창 익어가고, 들녘에 핀 야생화와 각종 농작물은 가을을 느끼게 한다. 돼지우리에서는 돼지 몇 마리가 뒹굴며 꿀꿀거리고, 닭도 먹이를 쫓는데 열중이다. 초가집 처마에서 떨어지는 낙숫물, 축담에 놓인 흰 고무신과 노랑 고무신 두 켤레. 정말 오랜만에 보는, 참으로 정겨운 풍경이다. 한 동안 낙숫물 떨어지는 소리에 자리를 뜨지 못했다. 요즘 아이들은 이런 농촌 풍경을 보며 어떤 생각을 할지 궁금증이 인다.

 

하늘이 내린 빗물, 공룡을 깨우다

 

 

[고성공룡세계엑스포] 아침 9시 30분부터 30분 간격으로 상영하는 레이저와 물과의 만남인 레이저 영상.

 

200명이 동시 관람할 수 있는 국내 최대 규모의 5D 영상관에는 사람들로 긴 줄이 연결돼 있다. 3D(입체영상)와 4D(물, 바람 등 효과)를 겸비한 5D 360도 원형 입체 영상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고, 보고 싶었지만 기다리기 어려워 인근 레이저 영상관으로 발길을 옮겼다.

 

이곳에는 아침 9시 30분부터 30분 간격으로 상영하고 있으며, 쇼는 약 10분 정도 걸렸다. 3D 영상관이지만 레이저와 물과 만남은 환상적인 기분을 느끼기에는 충분했다. '하늘이 내린 빗물, 공룡을 깨우다'라는 엑스포 주제답게 관람하는 내내 공룡의 세계에 빠져 들 수 있었다.

 

 

[고성공룡엑스포] 엑스포주제관 옆 공원에서 내려다보는 당항포만.

 

엑스포장 이동코스 주변에는 갖가지 공룡캐릭터와 크고 작은 전시관, 각종 조형물이 전시돼 있어 이를 구경하는데도 많은 시간이 걸렸다. 하지만 뭐니 뭐니 해도 이곳은 공룡을 주제로 한 엑스포가 아닌가. 그러면 우리는 과연 공룡에 대해서 얼마나 알고 있을까? 나 자신에게 물어도 , '언제 생존했고 멸종했는지',라고 하는 간단한 답도 바로 즉시 떠오르지 않는다. '과연 지구상에 공룡이 있기나 했을까'하는 의문만 들뿐이다.

 

[고성여행] 엑스포주제관 앞에 있는 지구조형물인 분수대. 수압에 의하여 2.5톤의 지구본이 뜬 상태에서 물의 이동방향으로 분당 30회를 회전함.

 

그렇다면 공룡은 어떤 동물일까? 백과사전을 찾아보니 딱 부러지게 몇 마디로 정의하기 어렵게 설명이 돼 있다. 종도 다양하고 생존과 절멸연대도 각기 다르다. 대략적으로 요약하면, 공룡이란 중생대 쥐라기로부터 백악기에 걸쳐 번성한 화석파충류의 총칭을 말한다. 크기는 80cm 작은 크기에서부터 40m가 넘는 대형까지 다양하다. 트라이아스기 후기에 출현하여 2억 년 넘게 전 세계에 걸쳐 번식하다, 백악기 말에 운석충돌로 전부 절멸했다고 추정한다. 이 밖에도 멸종원인은 추위설, 초식동물의 부적응설, 화산활동설 등 다양하다. 공룡은 현재까지 역사 중에서 가장 오래 산 것으로 기록돼 있다.

 

엑스포주제관 지하전시관으로 내려가니 거대한 공룡 뼈가 전시돼 있다. 3년 전에도 유사한 형태를 보았지만, 조형물이었는지 공룡화석이었는지 정확히 기억이 나지를 않는다. 그런데 이번에 사진을 촬영하다 바닥에 쓴 안내문을 보고서야 알 수 있었다.

 

"이 화석은 진품이니 손대지 마세요."

 

 

[2012경남고성공룡세계엑스포] "이 화석은 진품이니 손대지 마세요."라는 안내문. 그간 공룡이 실제로 실존했느냐는 의구심을 많이 가졌는데, 이 화석을 보고서야 지구상에 공룡이 생존했다 절멸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1995년 중국 운남성 츄안지에서 발견한 몸길이 27m, 높이 8m의 공룡화석. 이 화석은 용각류인 츄안지에사우루스 화석으로 보존 화석은 20%에 달한다고 한다.

 

길이도 줄잡아 30여 미터가 될 것만 같고, 이렇게 큰 공룡화석이 있다는 것이 믿어지지 않는다. 잘못 보았을까, 주변을 살펴봐도 공룡이 어떤 종류인지, 이름이 무엇인지 알 길이 없다. 집으로 돌아와 인터넷을 검색해도 유사한 사진이나, 이름도 알 수 없다. 궁금증에 고성군청과 고성엑스포조직위원회의 협조로 최소한의 자료를 확보할 수 있었다. 그렇다면 이 거대한 공룡은 어떤 종류이며, 이름은 무엇일까?

 

27m짜리 공룡화석을 보고서야, 지구상에 공룡이 존재했다는 사실을 느낀 여행

 

'중국 운남성 운남쥐라기공원 전품 설명서'에 따르면, 이 공룡화석은 용각류인 '츄인지에사우루스'라는 공룡이다. 이 공룡화석은 운남의 쥐라기 루펑 지역 츄안지에서 1995년 발견된 것으로, 몸길이는 거의 30m에 달하며, 세계에서 가장 큰 공룡 중 하나라고 한다. 전시된 표본은 길이 27m, 머리 높이 8m로 보존 화석은 20%에 달한다고 한다.

 

 

[경남 고성여행] 고성공룡엑스포 야경이 화려하다.

 

실제로 공룡에 관한 다큐멘터리나 자연과학 도서를 접하지만, 설마 이렇게 거대한 공룡이 지구상에 살았다가 멸종 되었을까 하는 의문을 가졌던 게 사실. 그런데 이런 실제 공룡화석을 보니 믿지 않을 수도 없는 현실로 다가온다.

 

고성엑스포장은 공룡관련 캐릭터나 전시관뿐만 아니라, 주변 환경도 조화롭게 잘 꾸며져 있다. 주제관 옥상에는 갖가지 야생화와 꽃을 심어 여유롭게 쉴 수 있도록 편안한 휴식처를 제공한다. 밝고 환하게 핀, 키 작은 해바라기는 꼭 사람이 웃는 듯한 모습으로 여행자의 발길을 멈춰 서게 한다. 샛노란 모습으로 동그랗게 핀 해바라기, 그 아름다움에 반해 한 동안 시간 가는 줄 모르며 사진 찍으며 놀아 주었다. 공원 전망대에서 바라보는 바다 풍경도 잠시 역사 속으로 빠져들게 한다. 이 바다가 이순신이 활약한 당항포 바다였기에.

 

[경남 고성여행] 2012경남고성공룡세계엑스포장 해안가 나무데크 바닷길을 걷는 재미가 쏠쏠하다. 달이 차면서 보름달이 밝아 온다.

 

나무데크로 만든 바닷가 산책길로 한 바퀴 돌아 걸었다. 달이 차는 걸 보니 보름이 가까운 모양이다. 땅거미가 내리니, 더위도 한풀 사그라진다. 엑스포장 내 등불이 하나 둘 켜지고, 이내 화려한 밤 풍경은 여행자를 환상의 세계로 이끈다. 주말과 휴일 야간에는 특별행사를 볼 수 있다는 것도 엑스포 관람의 팁. 토요일은 밤 9시, 일요일은 밤 8시 30분, '공룡의 문' 앞 분수대에서 레이저 미디어파사드 불꽃쇼가 열린다. 불꽃쇼가 열리기까지 한참이나 기다려야만 했다. 역시 기다림은 충분한 보상으로 다가왔다. 화려한 레이저 불꽃쇼였기에.

 

[고성공룡엑스포] 엑스포주제관에서 내려다 본 고성공룡엑스포장.

 

이제 모레면 73일간 열린 2012경남고성공룡세계엑스포가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아직 공룡의 문으로 들어가 보지 못했다면, 아이들이 좋아하는 공룡의 세계로 빠져들게 하는 것도 좋으리라.

 

[경남 고성여행] 폐막을 하루 앞둔 고성엑스포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