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 장사도에서 오줌누는 아이를 보셨나요/통영 장사도여행

 

 

통영 장사도에서 오줌누는 아이를 보셨나요/통영 가볼만한 곳

 

유럽 벨기에의 수도 브뤼셀에는 이 도시의 상징인 오줌싸게 동상이 있다.

이 동상은 1619년 제롬 뒤케뉴아가 만든 높이 약 60cm의 청동상으로 '꼬마 쥘리앙'으로 불린다.

14세기에 프라방드 제후의 왕자가 소변을 보고 적군을 모욕했다는데서 유래한다고 한다.

 

각국의 수많은 여행자가 브뤼셀에 있는 이 동상을 보러 찾아간다.

나 역시도 1994년 이곳을 찾아 가 동상을 보고 크게 실망한 적이 있다.

볼 것도 없고, 그 의미를 몰랐기에.

 

그럼에도 각국의 여행자가 이곳을 찾는 이유는 무엇일까?

 

그것은 브뤼셀 시민들의 특별한 유머감각이라고 한다.

시립박물관에 있는 이 아이 동상 옷장에는 600벌이 넘는 옷이 보관돼 있다고 한다.

외국의 정상들이 방문할 때마다 옷을 선물로 챙겨왔다고 하니, 브뤼셀의 유머감각은 전염성이 강하다고 할까.

또한, 이 동상은 1745년 영국에 의해 약탈되는 것을 시작으로 갖은 고초를 겪기도 했다.

1817년 도난당했을 때는 심지어 조각나기까지 했는데, 그것을 이어 붙여 만든 것이 지금의 것이라고 한다.

아직도 어떤 때는 발가벗고, 어떤 때는 옷을 입은채, 시원하게 오줌을 누는 브뤼셀의 오줌싸게 동상.

 

브뤼셀의 오줌싸게 동상.

 

통영 장사도에도 오줌싸게 어린아이 조각상이 있다.

브뤼셀과는 달리 청동상이 아닌, 흙으로 빚은 조각상이다.

이 아이도 두 손으로 불알과 고추를 잡은 채, 시원하게 오줌을 싸고 있다.

어릴 적 친구들과 담벼락에 기대어 "누가 누가 오줌을 높이 싸나" 하는지 내기를 한 적도 있지 않은가.

남자의 힘을 상징하는 고추.

오줌발이 세야 남자인양 했던 어린 시절.

통영 장사도에 들르면, 흙으로 빚은 오줌싸게 조각상을 볼 수 있으리라.

 

 

통영 장사도에서 오줌누는 아이를 보셨나요/통영 장사도여행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통영시 한산면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happyqueen.tistory.com BlogIcon 가을사나이 2013.02.18 11: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줌누는 아이들이 많군요.ㅎㅎ

  2. Favicon of http://life-lineup.tistory.com BlogIcon +요롱이+ 2013.02.18 1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하고 활기찬 한주 되시기 바랍니다!

  3. Favicon of http://plmoknn.tistory.com BlogIcon 단버리 2013.02.18 16: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좋은곳 구경 잘 하고 가네요.ㅎ
    잘보고 갑니ㅏㄷ~

  4. Favicon of http://speech119.wo.to BlogIcon 손병흥 2013.03.16 15: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통영의 봄]

    詩人/靑山 손병흥

    봄기운이 완연해지는 포근해진 날씨만큼
    봄바람처럼 들뜬 마음으로 떠나보는 여행

    온몸을 감싸 도는 상큼한 봄 마중 길섶에서
    여린 봄꽃들이 계절의 순환마다 먼저 반기는
    수많은 유적지 아름다운 명승지가 잘 어우러진
    최적의 풍경 자랑하는 한려해상국립공원 앞마당

    케이블카로 연결되는 정겨운 미륵산 정상이나
    소담한 동백꽃 피어나는 남망산 조각공원으로
    동피랑마을 벽화도 보고 한려수도 풍광 만끽하며
    온종일 상쾌한 기분 즐길 수 있는 통영 봄길 걷기

 

 

[서울여행] 용감하게도 도심 한 복판에서 시원스레 오줌 누는 아이

 

[서울여행] 서울 구로구 한국지역정보개발원 인근에 있는 작은 분수대

 

[서울여행] 용감하게도 도심 한 복판에서 시원스레 오줌 누는 아이

 

싱그러운 녹음이 계속된 5월도 이제 물러나고, 여름 초입으로 달려가는 6월입니다. 지난 5월 말, 며칠 동안 업무관련 교육으로, 서울 출장을 다녀왔습니다. 수강을 마치고 시내로 나가니 도심 한 복판에서 한 아이가 오줌을 누고 있습니다. 아주 당당하고 용감한 모습입니다. 부끄러운 모습도 전혀 없습니다.

 

그런데 그 앞으로는 한 남자가 앉아 있는데, 아이의 오줌발은 정확히 그 남자를 향하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남자는 아무렇지도 않은 듯 묵묵히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오히려 그 남자는 재미를 즐기는 듯, 오줌 누는 아이를 빤히 쳐다보고 있습니다. 지난달 31일, 서울 구로구 한국지역정보개발원 앞 작은 분수대 풍경이었습니다.

 

[서울여행] 시원스레 오줌을 누는 동상 아이.

 

이 동상을 보니 어릴 적 추억이 아련히 떠오릅니다. 요즘 아이들은 '오줌발이 누가 멀리 가나'하는 놀이를 하는지는 몰라도, 내 어릴 적에는 동무와 이런 놀이를 한두 번 경험하지 않은 남자는 없으리라 생각합니다. 동상 아이의 오줌발이 엄청 힘이 세어 보입니다. 얼마나 시원한지 입가에는 잔잔한 미소가 흐르네요. 역시 남자를 상징하듯, 참 흐뭇한 모습입니다.

 

 

 

 

[서울여행] 서울 도심 한 복판에서 시원스레 오줌을 누는 동상아이.

 

동상의 아이는 솟구치는 분수대와 오줌발 세기 경연대회를 펼치는 듯한, 모습입니다. 양 허리에 손을 얹은 것을 보면 각오가 대단한 모습을 읽을 수가 있습니다. 엉덩이에도 힘이 꽉 들어갔음을 알 수 있습니다. 얼굴은 보는 각도에 따라 달라집니다. 이를 꽉 깨문 모습은 '내가 저 작은 분수보다도 더 세야지'하는 강한 다짐을 느낄 수가 있습니다.

 

1994년 유럽을 여행했을 때, 벨기에 브뤼셀에 있는 '오줌싸게 동상'을 보았습니다. 청동으로 만든 이 동상은 높이가 60cm로, 거의 400년 동안 오줌만 싸는 브뤼셀의 대표적인 상징물로 많은 여행자들이 이 동상을 보러 들른다고 합니다. 당시는 발가벗은 모습을 보았는데, 최근 인터넷을 검색해 보니 여러 가지 옷을 입힌 모습의 사진을 볼 수가 있습니다.

 

[서울여행] 동상 아이의 오줌 누는 모습을 누군가 훔쳐보고 있습니다. 누군가 했더니, 꽃밭에서 노는 한 쌍의 사슴부부였습니다.

 

 

[서울여행] 용감하게도 도심 한 복판에서 시원스레 오줌 누는 아이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