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찾기] 줄지어 늘어선 장독대에서 행복이 가득함을 느낍니다

/옹기란, 질그릇과 오지그릇을 통틀어 이르는 말입니다/매일 아침 자식처럼 귀하게 대했던 어머니의 추억이 스린 장독대

 

바라만 봐도 배가 부른 장독대.

 

바라만 봐도 배가 부른 장독대.

어릴 적 어머니는 매일 아침 일찍 장독대 항아리를 닦았습니다.

아들 딸 볼을 만지듯 어루만지면서 자식처럼 귀하게 대하였습니다.

장독대 항아리는 내 가족의 생명을 유지해 주는 귀한 보물창고였기 때문입니다.

 

(, )’이라는 한자어로, ‘옹기란 질그릇과 오지그릇을 통틀어 이르는 말입니다.

- 질그릇은 흙으로 빚어 잿물을 바르지 않고 구운 도기를 말하며,

- 오지그릇은 잿물을 발라 구운 도기를 말합니다.

장독은 간장이나 된장 따위를 담그거나 담아 두는 독을 말하는 것이지요.

 

옹기는 세계에서 별로 찾아 볼 수 없는 우리 민족만이 가진 음식을 저장하는 특별한 그릇입니다.

흔히, “장독은 살아 숨 쉰다고 하죠.

장독의 면은 수많은 공기구멍들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이 작은 구멍으로 공기를 통하게 하여 독 안에 든 음식을 발효시키는 것입니다.

이 숨구멍은 공기는 투과하지만 물이나 그 밖의 물질은 통과 할 수 없는 구조로 돼 있는 것이지요.

 

 

 

 

2017년 정초, 된장을 담그면서 하나 둘 사 모으기 시작한 장독이 벌써 여섯 개나 됩니다.

장독은 생각보다 비싸다는 것을 그때 알았습니다.

2.5(50리터) 반짜리가 10만 원 내외, 6(120리터)짜리가 22만 원입니다.

1(20리터)짜리도 7~8만 원은 기본입니다.

아주 작은 것도 2~3만 원에 판매되고 있습니다.

 

지난겨울 담근 김치는 큰 장독에 잘 익어가고 있습니다.

공기가 숨 쉬는 장독에서 2~3년 잘 숙성시킨 신 김치 맛을 생각하면 몸이 오싹할 정도로 오그라지는 느낌입니다.

된장도, 간장도, 몇 년 후를 기약하고 있습니다.

동치미와 모과 효소도 잘 만들어져 가고 있습니다.

 

매일 아침 자식처럼 귀하게 대했던 어머니의 추억이 스린 장독대.

그 장독대만 보아도 배가 부른 느낌입니다.

시골에 사는 재미가 이런 것이 아닐까요.

줄지어 늘어선 장독대에서 행복이 가득함을 느낍니다.

 

 

 

 

 

[행복찾기] 줄지어 늘어선 장독대에서 행복이 가득함을 느낍니다

/옹기란, 질그릇과 오지그릇을 통틀어 이르는 말입니다

/매일 아침 자식처럼 귀하게 대했던 어머니의 추억이 스린 장독대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9.01.18 09: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사진이 참 의미있게 다가 옵니다.^^

  2. Favicon of https://flashnewsdata.com BlogIcon 철이쓰 2019.01.18 12: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마지막 행복찾기 너무 이쁩니다^^

  3. Favicon of https://ramideunioni.tistory.com BlogIcon 라미드니오니 2019.01.18 12: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묵은지가 얼마나 맛있을지 상상만해도 침이 꼴깍 넘어갑니다.^^
    벌써 금요일 오후이네요~
    기분좋게 한 주를 마무리 잘 하시고 편안한 주말 보내시길 바랍니다.^^
    공감이랑 이것 저것 꾹 누르고 갑니다~^^

  4.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9.01.18 2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반주택에 살 때는 항아리가 있었는데 아파트로 이사오면서 김치냉장고로 바꿨습니다.
    행복하세요^^

 

[함양여행] 함양 백전면 상연대에 자리한 장독대, 어릴 적 어머니의 손때가 묻은 장독대의 모습이 떠오릅니다

/함양여행코스, 상연대/함양 가볼만한 곳, 상연대

 

함양군 백전면 백운산 자락에 위치한 작은 암자 상연대.

 

어릴 적만 해도 집집마다 장독대가 있었습니다.

햇볕 잘 드는 곳에 울타리를 치고 옹기 항아리를 모아 놓은 장독대지요.

어머니는 매일 같이 장독대 뚜껑을 열고 닫으며 장을 꺼내 음식을 장만하였습니다.

또 장독대 항아리를 어루만지면서 행주로 깨끗하게 닦던 모습이 생생한 기억으로 떠오릅니다.

 

옹기 항아리는 숨을 쉰다고 하죠.

그래서 옹기에 담겨 있는 된장이나 간장의 발효를 돕는다고 합니다.

어머니의 손때가 묻은 장독은 가족의 건강을 책임지는 소중한 도구였던 것입니다.

 

 

함양 백전면 백운산 자락에 위치한 작은 암자 상연대.

5월 어느 날, 상연대를 찾았을 때 장독대가 눈에 들어왔습니다.

스님의 건강을 챙기는 장과 장아찌 등이 들어 있을 것입니다.

장독대를 보니 어린 시절 어머니가 매일 같이 장독을 닦던 그 모습이 떠오릅니다.

잊지 못할 삶의 아름다운 풍경이 아닐까요?

 

 

 

[함양여행] 함양 백전면 상연대에 자리한 장독대, 어릴 적 어머니의 손때가 묻은 장독대의 모습이 떠오릅니다

/함양여행코스, 상연대/함양 가볼만한 곳, 상연대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함양군 백전면
도움말 Daum 지도

'제2의고향함양 > 함양의사찰과문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행복찾기] 부처님 오신 날, 어느 사찰에서 만난 꼬부랑 할머니/지팡이를 짚은 꼬부랑 할머니는 어디로 가는 것일까/나도, 우리 모두도, 이런 모습이 얼마 남지 않았으리/죽풍원의 행복찾기프..  (3) 2018.05.25
[함양여행] 함양 마천면 벽송사에서 만난 수령 300년 된 소나무/천상의 극락세계로 뻗은 300년 된 벽송사 소나무/함양여행코스/함양 가볼만한 곳  (2) 2018.05.24
[함양여행] 함양 백전면 상연대에 자리한 장독대, 어릴 적 어머니의 손때가 묻은 장독대의 모습이 떠오릅니다/함양여행코스, 상연대/함양 가볼만한 곳, 상연대  (2) 2018.05.19
[부처님 오신 날] 불기 2562년, 함양불교사암연합회 주최 ‘부처님 오신 날’ 봉축행사/보림사 도오스님 봉행사/사천 구룡사 주지 철오 큰스님의 특별법문/사홍서원  (3) 2018.05.16
[함양여행] 함양 백전면 백운산 자락에 자리한 묵계암/스님은 온데간데없고 절집만 여행자를 맞이하는 함양 묵계암/함양여행코스/함양 가볼만한 곳/매발톱꽃 꽃말, 버림받은 애인, 우둔, 염려  (1) 2018.05.14
[함양여행] 스님은 어디로 갔을까, 함양 백운산 등산로에 자리한 묵계암/금낭화와 매발톱이 화려한 모습으로 핀 묵계암/절 마당에 무덤이 있다는 묵계암/함양여행코스/함양 가볼만한 곳  (3) 2018.05.07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8.05.19 06: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독대가 너무 예쁘군요

  2.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8.05.19 18: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회지에서는 좀처럼 보기 어려운 모습으로 추억으로만 남아 있습니다.
    행복하세요^^


[행복찾기] 어릴 적, 어머니는 매일 같이 장독대 항아리를 닦고 정화수를 떠 놓은 후 기도를 올리셨다

/한국불교대학 대관음사 감포도량 약의왕여래불과 장독대/죽풍원의 행복찾기프로젝트


한국불교대학 대관음사 감포도량 약의왕여래불과 장독대.


어릴 적.

어머니는 매일 같이 장독대를 열심히 닦았다.

뚜껑만 닦는 게 아니었다.

밑바닥이야 닦으려야 닦을 수도 없지만, 그 외에 위아래와 배가 튀어나온 곳까지 닦았다.

그냥 대충 하는 것이 아니라, 정성이 듬뿍 담은 정신으로 닦았다.


정화수 한 그릇을 장독대 위에 올려놓으시던 어머니.

무슨 연유일까 궁금했다.

어머니는 두 손을 비비며 잘 알아들을 수 없는 말을 혼자서 중얼거렸다.

알 듯, 모를 듯, 하는 말은 한 동안이나 지속되었다.


물이 든 그릇을 집어 드는 어머니.

장독대 주변으로 천천히 돌면서 조금씩 흩뿌렸다.

의례를 마치고는 장독대를 나와 별일 없는 듯 하는 어머니.

어릴 적 그때, 어머니의 그 행동을 알 리 없었다.


한국불교대학 대관음사 감포도량에 가면 제법 큰 장독대가 있다.

장독대 멀리 맞은편으로는 약의왕여래부처님이 보고 계신다.

약의왕여래불은 지난 9월 13일 감포도량에서 점안식을 가졌다.

‘약의왕여래불’이란 명칭은 “어느 사찰에 가더라도 약사 역할만 하는 약사여래불만 있고, 의사 역할을 하는 불상이 없어, 의사를 상징하는 불상을 조성하는 계기가 되었다”고 관계자는 설명한다.

그러니까 약사의 ‘약’자와 의사의 ‘의’자를 따서 ‘약의왕여래불’이라는 것.


어머니는 옹기가 숨을 잘 쉴 수 있도록 매일 같이 항아리를 닦았다.

그래야 옹기에 먼지가 막히지 않고, 숨구멍으로 숨을 쉬며 장이 잘 익어 갔으리라.

장독대를 닦는 행위는 가족의 건강을 챙기는 어머니의 사랑이었다.

정화수를 떠 놓고 두 손을 비비는 기도 역시 집안의 무탈함을 기원하는 기도였으리라.


요양병원에 계시는 어머니.

이번 주말(16일) 어머니와 외식하는 날.

장독대에 관한 이야기를 풀어보고 싶다는 생각이다.


[행복찾기] 어릴 적, 어머니는 매일 같이 장독대 항아리를 닦고 정화수를 떠 놓은 후 기도를 올리셨다

/한국불교대학 대관음사 감포도량 약의왕여래불과 장독대

/죽풍원의 행복찾기프로젝트

'행복찾기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행복찾기] 추억의 시간으로 돌아가는 거제도여행/거제도 가볼만한 곳, 거제도여행코스로 제1순위인 거제도 바람의 언덕으로 떠납니다/죽풍원의 행복찾기프로젝트  (4) 2017.12.13
[행복찾기] 하나의 태양, 같은 해와 다른 해/이순이란, 논어에 ‘육십이이순(六十而耳順)’에서 나온 말/죽풍원의 행복찾기프로젝트  (5) 2017.12.12
[행복찾기] 어릴 적, 어머니는 매일 같이 장독대 항아리를 닦고 정화수를 떠 놓은 후 기도를 올리셨다/한국불교대학 대관음사 감포도량 약의왕여래불과 장독대/죽풍원의 행복찾기프로젝트  (5) 2017.12.11
[행복찾기] 인간이 추구하는 최상위의 삶 행복, 그 행복은 어디에 있는가/삶이란 무엇인가/한국불교대학 대관음사 감포도량 큰법당에 있는 대형 108염주/소원빌기/죽풍원의 행복찾기프로젝트  (5) 2017.12.09
[행복찾기] 차를 가로막고 선 차량 때문에 잃어버린 귀중한 시간/주차문제, 이대로 좋은가/양심 없는 차주의 주차실태 고발/죽풍원의 행복찾기프로젝트  (4) 2017.12.08
[행복찾기] 노후준비 50대는 늦었고, 40대 초반부터 시작하라/나이대별로 느끼는 노후준비에 대한 생각/한국인의 평균수명/기대수명/은퇴 후 한 달에 필요한 적정한 생활비는?/죽풍원의 행복찾..  (5) 2017.12.07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bubleprice.net BlogIcon 버블프라이스 2017.12.11 04: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죽풍님의 멋진글 잘 읽고 갑니다^^
    새로운 한 주 멋지게 보내시길 바래요

  2.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7.12.11 07: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니의 정성 때문에 김치가 더 맛있었던 게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3.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7.12.11 08: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니의 정성스런 손길입니다^^

  4.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7.12.11 2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족을 위한 어머니의 정성이 가득 고인 장소가 장독대입니다.
    행복하세요^^

  5. Favicon of https://travelyoungdo.tistory.com BlogIcon 영도나그네 2017.12.13 16: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하!
    아직도 어머니가 요양병원에 게시는 군요..
    주일마다 부산나들이 하시는 죽풍님이 진정한
    효자인것 같습니다..

    장독대는 예로부터 어머니들이 가장 사랑하고
    아끼는 집안의보물 1호이기에 모든 정성을
    이곳에 쏟아 붙는것 같았답니다..

    어머니의 빠른 쾌유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