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도여행] 추위를 잊은 사람들, 너도 나도 뜰채에...

 

 

[거제도여행지] 추위를 잊은 사람들, 너도 나도 뜰채에...

몰려든 멸치 떼로 사람들 북적이는 거제 송진포마을

 

지난해 말경(12. 28일), 내린 눈은 아직도 녹지 않은 채, 응달진 산과 도로변에 하얀색으로 채색하며, 겨울이 계속되고 있음을 알리고 있다. 따뜻한 남쪽 섬나라 거제도에서 눈이 내리고 이처럼 잔설이 오래도록 남아 있는 풍경은 참으로 보기 어려운 일이 아닐 수 없다. 그만큼 혹한이 계속되고 있다는 것. 실제로 지나간 약 2주 동안 영하의 날씨가 계속되고 있다.

 

추운 날씨만큼이나 몸과 마음도 웅크러져 밖으로 나가기가 꺼려진다. 그럼에도 두 가지 이벤트가 집 밖으로 나서게 한다. 하나는 해마다 연초가 되면 열리는 겨울바다축제인 '제9회 거제도 국제펭귄수영축제'고, 다른 하나는 최근 갯가로 몰려든 멸치 떼로 많은 사람들이 멸치잡이에 나섰다는 소식을 듣고서였다.

 

 

12일(토). 바다에 들어갈 장화는 현장에서 구입하기로 하고, 멸치잡이를 위한 소쿠리와 멸치를 담을 작은 통 하나를 챙겼다. 멸치를 잡을 부푼 꿈도 빈 통에 가득 채웠다. 축제장과 멸치잡이 하는 곳은 같은 방향이라, 집에서 10분 거리인 축제장에 먼저 들르기로 했다. 그런데 축제장 입구에 도착하자 왕복 4차선 도로가 주차장으로 변해 버렸다. 주변을 돌아봐도 차를 댈 만한 곳이 없어, 축제 구경은 포기하고 멸치나 잡아야 되겠다는 생각에 방향을 틀었다.

 

 

거제 북서부지역에 위치한 장목면 송진포마을. 이 마을 앞바다는 얕은 수심과 개펄로 이루어져 있으며, 약 1.5km의 해안선을 끼고 있다. 그런데 지난 9일부터 멸치 떼가 갯가로 몰려들었다는 소식에 많은 사람들이 멸치잡이에 나섰고, 이 소문은 지역신문을 통하여 많은 사람들에게 전파됐다.

 

멸치 떼가 출몰한지 3일이 지났음에도 현장에 도착하니, 길 양쪽으로는 많은 차들이 주차돼 있다. 얕은 바다에는 사람들이 멸치잡이에 여념이 없다. 운동화만 신은 채 물이 고인 돌 틈 사이로 죽은 멸치를 떠 담는가 하면, 어떤 사람은 가슴까지 차는 바닷물 속에서 뜰채로 멸치를 잡고 있다.

 

 

초등학생으로 보이는 여자 아이가 뜰채와 소쿠리를 들고 갯가에서 멸치잡이가 한창이다. 사진을 찍어 주겠다고 하자, 옆에서 어머니가 적극 거든다.

 

"멸치를 제법 잡았네요. 어디서 왔어요?"

"창원에서..."

"창원에서 다른 일 없이 멸치만 잡으려고? 어떻게 알고 누구랑..."

"예. 신문과 방송에서 보았어요. 할머니랑 가족들 하고, 여섯 명 왔어요. 이것 말고 잡은 것도 더 있어요."

 

 

아이는 신이 난 모습이다. 그 모습에 나도 멸치를 잡아봐야겠다는 생각에 소쿠리를 들고 여기저기로 돌아다녔다. 시선은 갯가 바닥에 집중되고 정신은 멸치잡이에 몰두돼 있다. 시간이 지나도 내 눈에는 죽은 멸치 한 마리 띄지 않는다. 그렇게 한 시간이 지날 무렵 겨우 몇 마리 잡을 수 있었다. 안주거리도 될 것 같지도 않아 옆 사람에게 크게 인심 쓰듯 그냥 줘 버렸다. 대신에 바다에 떠 있는 수많은 갈매기와 놀았다.

 

 

 

높이 나는 갈매기가 멸치를 낚아챈다

 

문득, '높이 나는 새가 멀리 본다'는 내용의 책, <갈매기의 꿈>이 떠오른다. 바다위에 앉아 휴식을 취하는 수많은 갈매기와는 달리, 많은 다른 갈매기는 먹이 활동을 위해 하늘을 날고 있다. 허공을 빙빙 도는 갈매기. 갑자기 멸치를 발견하고는 엄청난 속도로 바다 수면으로 주둥이를 꽂는다. 한 마리를 낚아챘다.

 

그리고 수면으로 치솟으며 물결을 일게 하는 갈매기는 의기양양한 모습이다. 어떤 갈매기는 자신의 노력보다는 다른 갈매기가 낚은 멸치를 가로채려 덤비는 모습도 눈에 띈다. 동물세계도 인간세계와 별반 다르지 않다는 생각이다.

 

 

도로변에서 산불예방을 위한 감시원 근무자가 말을 건넨다.

 

"어제(11일)는 멸치 떼가 엄청나게 몰려들어 사람들이 많이 와서 잡았는데, 오늘은 별로 많지 않네요."

"멸치가 가끔 이렇게 몰려옵니까?"

"아닙니다. 여기서 나고 자랐지만, 이런 경우는 처음인 것 같습니다."

"왜 이렇게 멸치가 떼를 지어 갯가로 몰려드는지 아시는지요?"

"그건 잘 모르겠어요. 사람들이 그러는데, 고등어 떼나 큰 고기에 쫓겨 연안이나 갯가로 몰려든다고 하는데..."

"언제까지 이렇게 멸치 떼가 몰려 있을 것 같아요?"

"어민들이 그러는데, 들어온 멸치 떼는 길을 잃어 다시 먼 바다로 나가기 어렵다고 말을 합니다. 물속에 죽어 있는 멸치를 보더라도. 갯가에 들어 온 멸치는 이곳에서 돌아다니다가, 아마 그때까지는 곳곳에 멸치가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이야기를 듣고 자리를 옮겼다. 긴 해안선에는 곳곳에서 멸치잡이를 하는 사람들로 삼삼오오 모여 있다. 어떤 사람은 배 위에서 긴 뜰채로 생멸치를 잡고, 어떤 사람은 익숙한 솜씨로 투망을 바다에 던진다. 그물이 확 펼쳐질 때는 그림 같은 풍경으로 다가온다. 약 50cm 수심에는 죽은 멸치가 떼로 몰려있다. 손으로 잡아 올리고, 소쿠리로 담아 올린다. 바케스에는 멸치로 가득하다.

 

 

축제 구경과 멸치를 가득 잡을 생각으로 떠난 겨울 바다로의 나들이. 어느 것 하나 내 맘대로 이루어진 것이 없다. 돌아보니 꿈도 참 야무졌다는 생각이다. 헛웃음이 절로난다. 텅 빈 그릇과 소쿠리를 보니 더욱 그런 생각이 깊어진다. 그래도 2013년 계사년 연초 겨울바다 풍경을 듬뿍 느낀 하루 여행이었다.

 

 [거제도 가볼만한 곳] 부푼 꿈을 안고 멸치를 잡으러 갔건만,,,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거제시 장목면 | 경상남도 거제시 장목면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hanwhablog.com BlogIcon 한화호텔앤드리조트 2013.01.16 18: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멸치를 잡으러 온 분들과 미니 인터뷰도 하셨네요 ^_^
    사진에 담긴 아이들 모습이 귀엽군요~ 멸치를 잡을 수 있는 기회가
    흔치 않은데 특별한 경험이네요~ 멋진 사진 잘 보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s://bamnwind.tistory.com BlogIcon 죽풍 2013.01.18 16: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아이들의 표정이 즐거운 모습입니다.
      흔치 않은 일로 즐거운 추억거리가 될 것 같습니다.
      즐거운 시간 보내시기 바랍니다.

 

겨울바다의 낭만, 거제도 국제펭귄수영축제/거제도 가볼만한 곳

 

 

겨울바다의 낭만, 거제도 국제펭귄수영축제/거제도여행추천

 

따뜻한 남쪽 섬나라 거제도엔 눈이 내리는 풍경을 보기란 참으로 어렵다. 산과 들녘이나 도로에 쌓일 정도의 눈을 볼라치면, 몇 년을 기다려야만 볼 수 있는 풍경이다. 눈이 내린다 해도 다음 날이면 따뜻한 날씨로 다 녹아 버리는 실정. 근래 몇 년 만에 눈이 내린 거제도는, 유난히 춥고 긴 겨울을 느끼기에 충분하다. 아직도 산과 도로에는 잔설이 남아 있다.

 

이런 혹한에 차디찬 겨울바다에 뛰어 든다면 얼마나 추울까? 여기, 겨울바다에 풍덩 빠지고 수영하며, 낭만을 즐기는 축제가 있다. 올해로 9회째 맞이하는 '제9회 거제도 국제펭귄수영축제'가 그것. 오는 12일(토) 오전 11시, 경남 거제 덕포해수욕장에서 '겨울바다로의 초대'로 여는 축제에는 많은 외국인도 참여할 계획이다. 지난 10일까지 바다에 뛰어들 용감한(?), 800명이 참가자들은 이미 신청을 마친 상태. 참가신청을 못했다고 해서, 축제까지 즐기지 못할 일은 아니다. 이날 축제장을 찾는다면, 굴 떡국과 복 계란을 덤으로 먹을 수 있고, 따뜻한 유자차로 언 몸을 녹일 수 있다.

 

황금 광어를 잡는 사람에게는, 금 반 돈의 행운이

 

 

 

이날 축제의 최고 볼거리는 '펭귄 바다수영'과 '황금 광어를 잡아라' 행사. 참가자들은 준비체조를 거쳐 차가운 바다에 뛰어 들어 50m 거리를 왕복으로 수영하며, 완주한 사람에게는 기념메달을 준다고 한다. '황금 광어를 잡아라' 행사는, 500마리의 광어를 바다에 풀어 놓고 맨손으로 광어를 잡는 것. 

 

이 중에는 광어꼬리에 황금색 띠를 붙여 놓았는데, 이 광어를 잡는 사람에게 순금 반 돈을 상으로 준다고 한다. 계사년에 행운이 있다면, 이 황금광어를 잡지 않을까. 맨손으로 잡은 광어는 즉석에서 회를 떠 싱싱한 광어회를 즐길 수도 있다.

 

이날 축제의 여는 마당은 풍물마당과 축하공연 그리고 팡파르를 울림으로서 개막식을 알린다. 겨울바다 체험은 50m 왕복수영, 맨손으로 광어잡기로 참가자들의 함성이 추운 겨울을 녹일 것이다. 프린지 공연과 내,외국인 장기자랑에서는 축제의 들뜬 분위기가 해수욕장에 가득할 것이다.

 

새해 소원소지 쓰기, 백사장 보물찾기, 펭귄맨손붕장어릴레이, 맨발얼음판 오래 버티기, 콜라 빨리 마시기 등 부대행사는 갖가지 즐거움을 주기에 충분하다. 떡메치기, 잡은 고기 막썰이코너, 굴떡국·복계란나눔행사, 유자차·커피코너, 외국인스낵코너, 페이스페인팅 등 나눔행사는 이 추운 겨울날 따뜻한 정을 나눌 수 있어 좋으리라.

 

이번 주말 거제도를 찾는 여행자라면, 국제펭귄수영축제장에서 겨울바다의 낭만을 즐기고 추억을 쌓는 것도 좋으리라.

 

 

 

겨울바다의 낭만, 거제도 국제펭귄수영축제/거제도여행지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거제시 옥포2동 | 덕포해수욕장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거제여행] 제9회 거제도 국제펭귄 수영축제/덕포해수욕장에서 겨울바다와 함께

 

 

제9회 거제도 국제펭귄 수영축제/덕포해수욕장에서 겨울바다를 만끽하며

 

제9회 거제도 국제펭귄 수영축제가 1주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올해로 아홉 번째 맞이하는 국제펭귄 수영축제는 겨울바다의 묘미를 느낄 수 있어 좋습니다.

이 대회는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 많은 외국인들이 참여하는 국제적인 축제라 할 수 있습니다.

겨울바다의 낭만을 즐기고 싶다면, 이날 거제도 덕포해수욕장으로 오시기 바랍니다.

 

얼음장 같은 차가운 바다에 맨몸으로 뛰어 들어가, 50m 거리를 헤엄쳐 갔다가 다시 돌아오는 수영코스는,

겨울바다의 짜릿한 기분을 느낄 것입니다.

완주자에게는 기념메달을 증정합니다.

 

 

 

행사에 있어 최고의 즐거움은 바다에 풀어 놓은 '황금광어'를 잡는 행운입니다.

수백 마리를 바다에 풀어 놓은 광어 중에는 '황금꼬리'를 붙인 광어가 있는데,

이 광어를 잡는 사람에게는 순금 반 돈을 상으로 준다고 합니다.

 

이 밖에도 축하공연, 잡은 고기 막썰이코너, 굴떡국·복계란 나눔 코너 등 다양한 즐길 거리도 있어,

거제도를 찾는 여행자들에게 겨울바다의 낭만과 추억을 듬뿍 안겨 줄 것입니다.

 

거제도를 찾는 여행자 여러분!

꼭 이날은 거제시 옥포2동 덕포해수욕장을 찾아 겨울바다의 낭만을 마음껏 즐겨 보시기 바랍니다.

 

 

 

제9회 거제도국제펭귄수영축제

. 일시 : 2013년 1월 12일(토). 11:00

. 장소 : 덕포해수욕장(거제시 옥포2동 소재)

. 참가인원 : 1300명(선착순 접수)

. 접수비 : 1만원(기념셔츠와 대형 타올 증정)

. 접수기간 : 2012. 12. 10~2013. 1. 10

. 행사내용은 홈페이지 참조 : http://www.geojedopenguin.co.kr/web/home/?section=1

 

 

 

 

[거제도 가볼만한 곳] 제9회 거제도 국제펭귄 수영축제/덕포해수욕장에서 겨울바다를 만끽하며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거제시 옥포2동 | 덕포해수욕장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op.raybansunglassesouti.com/ BlogIcon ray ban sunglasses 2013.04.10 21: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가 삶을 바꿀 가능한 모든 기회를 포착해야한다는 후회하고 후회 왼쪽으로 생명을 방지하기 위해.

 

제9회 거제도국제펭귄수영축제 참가자 접수가 시작되었습니다/거제도여행

 

 

제9회 거제도국제펭귄수영축제 참가 접수가 시작되었습니다/거제도 가볼만한 곳

 

2013년 1월 12일 개최하는 제9회 거제도국제펭귄수영축제.

새해를 여는 1월 초순 열리는 이 축제는 9회째로, 겨울바다의 낭만을 느끼는 데는 부족함이 없습니다.

얼음장 같은 차가운 바다에 맨몸으로 뛰어 들어가, 50m 거리를 헤엄쳐 갔다가 다시 돌아오는 수영코스는,

겨울바다의 짜릿한 기분을 느낄 것입니다.

완주자에게는 기념메달을 증정합니다.

 

 

 

행사에 있어 최고의 즐거움은 바다에 풀어 놓은 '황금광어'를 잡는 행운입니다.

수백 마리를 바다에 풀어 놓은 광어 중에는 '황금꼬리'를 붙인 광어가 있는데,

이 광어를 잡는 사람에게는 순금 반 돈을 상으로 준다고 합니다.

 

이 밖에도 축하공연, 잡은 고기 막썰이코너, 굴떡국·복계란 나눔 코너 등 다양한 즐길 거리도 있어,

거제도를 찾는 여행자들에게 겨울바다의 낭만과 추억을 듬뿍 안겨 줄 것입니다.

 

 

거제도를 찾는 여행자 여러분!

꼭 이날은 거제시 옥포2동 덕포해수욕장을 찾아 겨울바다의 낭만을 마음껏 즐겨 보시기 바랍니다.

 

 

제9회 거제도국제펭귄수영축제

. 일시 : 2013년 1월 12일(토). 11:00

. 장소 : 덕포해수욕장(거제시 옥포2동 소재)

. 참가인원 : 1300명(선착순 접수)

. 접수비 : 1만원(기념셔츠와 대형 타올 증정)

. 접수기간 : 2012. 12. 10~2013. 1. 10

. 행사내용은 홈페이지 참조 : http://www.geojedopenguin.co.kr/web/home/?section=1

 

 

 

 

제9회 거제도국제펭귄수영축제 참가자 접수가 시작되었습니다/거제도여행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거제시 옥포2동 | 덕포해수욕장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hanwhablog.com BlogIcon 한화호텔앤드리조트 2012.12.22 1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거제도에서도 겨울 수영 대회가 열리는군요! 죽풍님 덕분에 알게되었답니다 ^_^
    사진만 봐도 추운데 참가하시는 분들 정말 대단한것 같아요 ^^

    • Favicon of https://bamnwind.tistory.com BlogIcon 죽풍 2012.12.23 1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습니다.
      이열치열이라는 말이 있듯이 겨울바다에 맨몸으로 뛰어들어가
      수영하는 것도 재미있을거라는 생각입니다.
      즐거운 휴일 보내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