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동물] 멸종위기의 텃새 양비둘기, 보호가 절실히 필요합니다/사는이야기


한 때, '평화'의 상징으로 불리던 비둘기.

지금은 도심 곳곳에서 피해를 주는 애물단지로 낙인이 찍힌 새가 되고 말았습니다.

배설물로 인하여 건물이 부식되고, 사람들에게 병을 옮기기도 합니다.

말 그대로 도심 속 무법자가 돼 버렸으며, 비둘기 때문에 피해를 입고 계신 분들이 많으리라 생각합니다.

 

그런데 양비둘기를 아시나요?

양비둘기는 멸종위기의 텃새로서, 우리 곁에서 사라지지 않도록 보호가 절실히 필요한 새라고 합니다.

양비둘기는 주변에 흔한 외래품종의 집비둘기가 아닙니다.

양비둘기에 대해 알아봅니다.

 

양비둘기를 아시나요?

 

양비둘기는 우리나라, 중국, 몽골, 히말라야 등 일부 지역에서만 분포하며 서식행태가 아직까지 잘 알려져 있지 않습니다. 벼랑이나 바위굴에서 사는 습성이 있어 낭비둘기나 굴비둘기라는 이름으로 불리기도 합니다. 양비둘기는 모양새가 집비둘기와 유사하기 때문에 서양에서 온 외래종이라는 잘못된 인식으로 천대받고 집비둘기에 밀려서 개체수가 빠르게 감소하고 있습니다.

 

1980년대까지만 해도 전국 곳곳에 있는 텃새였으나, 지금은 구례, 고흥, 의령 등 일부 지역에서만 극소수가 관찰되고 있어 양비둘기가 사라지지 않도록 보호가 절실합니다.

 

양비둘기 Hill Pigeon

. 학명 : Columba rupestris

. 서식지 : 한국, 중국 동북부, 몽골, 히말라야 등 제한된 지역에서 서식

 

<자료 환경부>



양비둘기 불법행위 신고처


. 영산강유역환경청 062-410-5221

낙동강유역환경청 055-211-1625

 

[멸종위기동물] 멸종위기의 텃새 양비둘기, 보호가 절실히 필요합니다/사는이야기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5.12.19 08: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양 비둘기는 멸종위기에 있군요 잘 보호해야 되는데 안타깝군요

  2. Favicon of https://dragonphoto.tistory.com BlogIcon 드래곤포토 2015.12.19 1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양비둘기에 대해 알고 갑니다.
    좋은 주말 되세요 ^^

  3. Favicon of https://windyhill73.tistory.com BlogIcon 바람 언덕 2015.12.19 1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 시골에서 산비둘기를 잡아서 맛있게 먹었던 기억이 나네요.
    뭐, 포스팅 내용과는 다른 이야기지만, 비둘기 고기가 참 맛있었던 기억이..

    ^^;;

    댓글 달고 나니, 양비둘기가 멸종위기인데, 엄한 소리를 한 것 같군요. ㅎㅎ
    암튼, 좋은 주말 보내십시요...

  4.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5.12.19 12: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 알았습니다
    집비둘기와는 다르군요

    멸종위기라니 잘 보호되어야겠습니다

  5.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5.12.19 1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물이고 식물이고 외래종이 너무 많이 들어와 생태계를 교란시키는 것도 큰 문제입니다.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철새는커녕, 텃새 한 마리도 보지 못했습니다[창원여행/주남저수지]

 

 

[창원여행/주남저수지] 동판저수지 버드나무 군락의 부드러운 연둣빛은 내 마음을 설레게 한다.

 

철새는커녕, 텃새 한 마리도 보지 못했습니다[창원여행/주남저수지]

 

- 멋모르고 떠난 철새탐사 여행, 대신에 새 공부는 확실히 하였습니다 -

 

스스로 여행 전문가(?)라 칭하면서 한번씩 실수를 범하기는 어쩔 수가 없나 봅니다. 아니, 기본적인 상식이 없었다고 해야 할까요? 지난 일요일(22일). 창원에 갔다가 혹여나 하는 마음으로 주남저수지에 철새를 보러 갔습니다. 그런데, 철새는커녕 텃새 한 마리도 보지 못하고 돌아와야만 했으니까요. 대신 람사르문화관과 생태학습관에서 자연학습 시간을 가진 것에 만족해야만 했습니다.

 

철새를 백과사전에 찾아보니 '번식지와 월동지를 오가는 조류'라고 돼 있습니다. 기러기류, 오리류, 고니류 등은 가을에 북녘에서 번식하고, 남하하여  우리나라에서 월동하는데 이들을 겨울새라고 합니다. 제비, 산솔새, 두견이 등은 이른 봄 남녘에서 날아와 우리나라에서 번식하고, 가을철 남녘으로 이동하는데 이들을 여름새라고 합니다.

 

도요류, 물떼새류, 제비갈매기 등은 북녘에서 번식하고 가을에 한반도를 통과, 남녘에서 남하 이동하여 월동, 이듬해 봄에 다시 한반도를 지나 북녘의 번식지로 이동하는데, 이들을 나그네새라고 합니다. 이상의 겨울새, 여름새 그리고 나그네새를 철새라고 부른다고 합니다.

 

[창원여행/주남저수지] 주남저수지 갈대 숲길. 겨울과 봄이 공존하고 있다.

 

주남저수지 둑은 아직도 겨울이 반, 봄이 반입니다. 바싹 매 마른 갈대가 봄바람에 흔들리며 봄을 재촉하는 듯 하고 있습니다. 늪지의 부드러운 연둣빛 버드나무 군락은 봄을 노래하는 것만 같습니다.

 

겨울과 봄이 공존하는 분위기의 주남저수지 풍경입니다. 늪지 위 목재로 만든 탐방로가 잘 만들어져 물위를 걷는 기분이 여간 좋지가 않습니다. 살랑살랑 부는 봄바람이 얼굴에 마주하는 느낌도 그지없이 좋습니다.

 

[창원여행/주남저수지] 주남저수지 옆 람사르 문화관 외부 전경.

 

[창원여행/주남저수지] 람사르 문화관 내부 모습.

 

제10차 람사르 총회 창원 개최를 기념하여 지구촌 습지생태의 보존과 람사르 글로벌 실천의식 함양 및 홍보관으로 활용코자 건립한 람사르 문화관을 찾았습니다. 1층 습지문화실에는 람사르 협약, 우리나라와 람사르 협약, 람사르 창원 개최의 의의, 유치과정, 당사국 총회, 인류의 복지와 습지에 대한 창원선언이 설명돼 있습니다. 

 

지구의 습지 분포도는 세계지도에 빼곡히 그려져 있습니다. 뉴스로만 들었던 람사르에 대하여 어느 정도 이해를 할 수 있었습니다. 2층에는 농산물 기념품판매장과 카페테리아가 있어 잠시 휴식시간을 가져 보았습니다. 에코전망대에서 바라보는 들녘은 갖가지 생명들이 움터 나고 있었습니다.

 

[창원여행/주남저수지] 생태학습관 입구에 서 있는 주남저수지의 천연기념물 대형 안내판.

 

바로 인근에 위치한 생태학습관을 찾았습니다. 학습관 입구에는 주남저수지 생태탐방 안내도와 주남저수지의 천연기념물을 표시하는 대형 안내판이 세워져 있어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주남저수지의 천연기념물에는 독수리(천연기념물 제243-1호)를 비롯해서, 재두루미, 큰고니, 솔부엉이 등 20여 종이 넘는 새 종류가 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창원여행/주남저수지] 주남저수지 주변에 위치한 생태학습관 외부 전경.

 

그 동안 새 종류와 이름에 대하여 정확하게 공부하지 못했던 탓이었을까요. 들녘을 나는 고니, 큰고니, 황새, 두루미, 재두루미 등의 새를 보면서, '저 새 이름이 정확히 무엇인지', 새 이름이 헷갈렸던 것도 사실입니다. 

 

이 새들은 비슷비슷한 생김새를 한 모습으로, 거의 전문가 수준이 아니면 잘 모를 정도였으니까요. 그런데 안내판 그림사진을 보니, 이제 새 이름 정도는 알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창원여행/주남저수지] 주남저수지 탐방로와 안내문. 탐방데크 이용시간은 오전 9시 반부터 오후 5시 반까지이다. 겨울철새가 도래하는 매년 11월부터 2월까지는 철새의 보호를 위해 출입을 금지하는 안내문이다.

 

주남저수지 일원에는 습지생태 보전을 위한 탐방시설도 잘 꾸며져 있었습니다. 전망대를 비롯하여 물 위를 걸을 수 있는 나무판 길과 황토 길로 조성된 1.7km의 탐방로는 연인들 데이트 코스로는 최고의 인기코스라는 생각입니다.

 

1980년대 조류학자들에 의해 낙동강하구와 더불어 낙동강 줄기에 형성된 동남내륙지역 최대 철새도래지로 알려진 주남저수지. 주남저수지는 과거 낙동강에 의해 만들어진 자연배후 습지로 전체가 갈대로 덥혀진 '갈대의 나라'라고 불려진 습지라고 합니다. 그런데 1920년부터 농경지가 들어서면서부터, 농수공급과 홍수조절을 목적으로, 9km 제방을 쌓으면서 만들어진 인공과 자연이 조화를 이룬 저수지라고 합니다. 

 

 

[창원여행/주남저수지] 생태학습관 내부 모습.

 

3만 마리 이상의 가창오리와 세계적인 희귀조로 알려진 재두루미(천연기념물 제203호), 노랑부리저어새, 흰꼬리수리를 비롯한 230여 종, 5만 마리 이상이 겨울을 보내는 이 곳. '철새들의 낙원', '철새들의 천국', '새들의 살아 있는 자연사박물관'이라는 애칭을 달고 있는 주남저수지.

 

아무런 정보도 없이 철새를 보러 간 나 자신이 부끄러워집니다. 비록 철새는 보지 못한 허탕 친 여행이라 할 수 있지만, 결코 허탕 쳤다고 할 수 없는, 새에 대한 공부를 많이 한 여행이었다는 생각입니다.

 

[창원여행/주남저수지] 주남저수지 생태탐방 안내도.

 

올 겨울, 3만 마리 이상 날아온다는 가창오리를 보러 주남저수지를 찾아 가 보렵니다. 이번 주남저수지 여행에서 익힌 새 공부를 밑거름해서 말입니다. 돌아 나오는 길에 만난 동판저수지 한 가운데 서 있는 버드나무에서 뿜어내는 연둣빛. 내 마음을 설레게 한 봄 풍경이었습니다. 잠시 머뭇거림에 여러 가지 생각이 교차한 여행이었습니다.

 

 

[창원여행/주남저수지] 주남저수지 탐방로.

 

철새는커녕, 텃새 한 마리도 보지 못했습니다[창원여행/주남저수지]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동읍 | 주남저수지생태학습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인생이야기 2012.04.24 07: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남저수지 한번 가 보고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