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한 장의 사진] 화두 염일방일, 소나무가 씨 다른 새끼를 낳았습니다

/경산여행/선본사

 

 

[이 한 장의 사진] 화두 염일방일, 소나무가 씨 다른 새끼를 낳았습니다

/경산여행/선본사

 

경산 선본사 주 법당인 극락전에 기도하러 올랐다가, 나오는 길에 앞산을 바라보니 탑 하나가 눈에 들어옵니다.

탑은 선본사 삼층석탑입니다.

이 탑은 선본사 앞마당에 있는 것이 아니라, 선본사에 약 300m 떨어진 앞 쪽 산자락에 위치해 있습니다.

어떤 연유로 주 법당인 극락전 앞마당에 자리한 것이 아니라, 산 속에 있는지 모를 일입니다.

 

탑을 친견하러 산으로 올랐습니다.

탑 주변에 서 있는 큰 소나무가 한 그루는 군데군데 구멍이 파인 채 생명력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세월의 흔적을 고스란히 안고 있는 모습입니다.

 

 

 

 

그런데 자세히 보니 소나무는 씨가 다른 새끼 하나를 쳤습니다.

소나무 몸체에 파인 구멍에 나뭇잎이 쌓이고 썩어 흙이 되고, 바람에 날린 씨앗은 그 곳에서 새 생명을 탄생하게 된 것입니다.

그 새끼를 언뜻 보니, 잎사귀는 옻나무로 보이는데 잘 알 수는 없었습니다.

뭐, 이름이 그다지 중요할까요?

우리는 이런 자연현상에 대해 공부하며 진리를 알아야 할 것입니다.

나아가 어리석음에 대해 깨달아야 하며, 그 공부는 끊임없이 해야 한다는 생각입니다.

 

 

어제 포스트에서 공양간 벽에 붙어 있는 사장 한 장을 올렸습니다.

그 사진에는 '풍경소리' 대표이사이신, 선묵혜자스님의 말씀인, '염일방일'이라는 글귀가 담겨 있습니다.

 

'염일방일(拈一放一)' - "하나를 얻으려면, 반드시 하나를 놓아야 한다"

 

이 말씀은, '하나를 쥐고 또 하나를 쥐려 한다면, 어느 날 그 두 개 모두를 잃게 될 것'이라는 내용입니다.

 

여러분은 이 사진을 보며 어떤 생각을 떠올리시는지요?

모든 이들에게 화두를 던져 봅니다.

 

 

 

 

 

[이 한 장의 사진] 화두 염일방일, 소나무가 씨 다른 새끼를 낳았습니다

/경산여행/선본사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경산시 와촌면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nimpopoyes.tistory.com BlogIcon 톡톡 정보 2014.09.03 0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 때문에.. 오늘은 조금 늦게 다녀갑니다ㅠㅠ
    편안한 마무리 시간 되시고.. 행복한 밤 보내세요^^

  2. Favicon of https://8910.tistory.com BlogIcon 여행쟁이 김군 2014.09.03 03: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웅장하고 멋지네요~
    잘 보고 갑니다
    좋은 꿈 꾸시길

  3. Favicon of https://su1624.tistory.com BlogIcon 도느로 2014.09.03 08: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나를 얻으려면 하나를 놓아라....
    그것이 참 쉬운것 같지만 우리같은 중생은 그러한 욕심에서 해방되기가 참 힘들죠?
    좋은말씀 잘 보고갑니다.

  4. Favicon of https://toyvillage.net BlogIcon 라이너스™ 2014.09.03 08: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5. Favicon of http://landbank.tistory.com BlogIcon landbank 2014.09.03 09: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이런 상황도 발생하게 되네요
    잘알고갑니다

  6. Favicon of https://blogrammer.tistory.com BlogIcon Blogrammer 2014.09.03 09: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염일방일...요즘 딱 저에 관한 말씀같군요..ㅎㅎ
    근데..저리 되면..소나무가 잘살까 모르겠습니다..괜스리 걱정이 되는 군요..ㅎㅎ
    우선은 하나에만 집중을 해야 할것 같습니다.
    정말 두마리 토기를 잡을려고 하다간...두마리다 못잡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이게..나이를 한살한살 더먹으면서...걱정도 늘어나고..마음만 조급해 져서 그런것 같습니다.
    염일방일...!!! 한자는 잘모르겠지만.....ㅎㅎㅎ

  7. Favicon of https://hansik07.tistory.com BlogIcon Hansik's Drink 2014.09.03 0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너무 신기하고 멋지네요 ^^ 신비롭습니다 ㅎㅎ

  8. Favicon of https://cbdok.tistory.com BlogIcon 명태랑 짜오기 2014.09.03 1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신기하네요.
    염일방일~잘 새기고 갑니다^^

  9. Favicon of https://moimoihair.tistory.com BlogIcon MINi99 2014.09.03 1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나무와 같이 커갈 나무의 모습이 기대됩니다.. 좋은 글귀 마음에 잘 새기고 갑니다.

  10. Favicon of https://lilyvalley.tistory.com BlogIcon 릴리밸리 2014.09.03 16: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온갖 풍파는 다 겪고도 다른 식물을 키우는 소나무네요.
    강건한 소나무를 닮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늦휴가 다녀왔습니다.행복한 시간 되세요.^^

  11. Favicon of http://bbs2014.tistory.com BlogIcon 뉴론7 2014.09.03 18: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래된 나무라 그런지 신기네염 잘보고 가염 .

  12. Favicon of https://iconiron.tistory.com BlogIcon 레오 ™ 2014.09.03 21: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젊은 치기를 잃지 않아 .."all or nothing" 입니다 ^^;

  13.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4.09.03 22: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연은 자신의 모든 것을 온전히 자연으로 다시 돌려 주네요.
    행복하세요^_^

  14. Favicon of https://kimstreasure.tistory.com BlogIcon Zoom-in 2014.09.03 23: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나무가 자신의 몸을 보시했네요.^^



이 한장의 사진 - 옛날 같으면 떨어진 저 감이 저렇게 놓여져 있었을까?

아파트 옆 공터에 있는 감나무 두 그루. 감나무 아래 땅바닥엔 푸른 풋감이 떨어져 있다. 색깔이 노랗게 반쯤 익은 감 몇 개도 같이. 추석이 낼 모레다. 모를 일찍 심은 논은 벌써 수확을 마쳤고, 평년작인 논에도 벼가 고개를 숙여가고 있다. 땅 바닥에 떨어진 감을 보니 옛 추억이 떠오른다. 땅 바닥에 떨어진 익지 않은 저 감. 옛 어릴 적 같으면 남아 있을 리가 없다.

50 중반의 내 나이라면, 어릴 적 보릿고개를 다 겪었을 터. 어지간히 먹을 것도 없었고, 배는 더욱 고팠던 어린 시절. 지금 돌이켜 기억을 더듬어 보면, 어떻게 그 어려운 시절을 살아왔을까 싶다. 도시락을 싸 가지고 다닐 형편이 안 되다 보니, 집으로 돌아오면 먹을 것도 당연히 없었다. 허기진 배를 채우는 방법은 산으로 들로 다니며 산딸기를 따먹고, 칡뿌리를 캐 먹었던 것이 전부.

운이 좋을라치면, 자연적으로 떨어지거나, 비바람에 떨어진 떫은 감을 생으로 먹는 것이었다. 그런데 떫은 감을 먹다 위와 장에 얹히게(체한다는 뜻) 되면, 이만저만 고생을 치루는 게 아니었다. 실제로 그런 경험도 많았다. 그때, 어른들이 가르쳐 준 비법이 있었다. 떫은 감을 논바닥 흙속에 묻어 놓고, 며칠 지나 꺼내 먹으면 떫은맛이 없어져 먹기에 편하다는 것.

보릿고개 시절. 쌀, 보리, 고구마 그리고 옥수수 등 먹을거리가 많이 없어 굶던 시절의 고달픈 이야기 보따리를 풀어 놓으면 아이들은 이렇게 말한다.

"에이, 그러면 라면 끓여 먹었으면 되지."

이 철부지를 보고 웃어야 되나, 울어야 하나?

감나무 아래 땅바닥에 떨어진 저 떫은 푸른 감이, 내 옛 추억을 더듬어 내어 놓는다. 이 한 장의 사진으로.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centurm.tistory.com BlogIcon 수영강지키미 2011.09.08 06: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향생각 솔솔나게 하시는군요.
    즐거운 하루되세요~

    • 죽풍 2011.09.08 17:41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향생각이 날때입니다. 추석도 며칠 남지 않았고, 들녘을 보니 가을을 느끼고, 옛 어릴 적 고향이 절로 생각납니다.

  2. 박성제 2011.09.08 07: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 그러합니다 옛날엔 그리하였죠 하지만 시대가 변하여도
    너무나 많이 변했습니다 추석밑에 교육 받으시느라 고생이 많으시겠으요
    열공하시고 돌아오세요 무사귀한을 빌면서

  3. Favicon of https://neowind.tistory.com BlogIcon 김천령 2011.09.08 0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 떨감을 물에 삭힌 삭감을 먹던 기억이 납니다.
    잘 보고 갑니다.

    • 죽풍 2011.09.08 17:43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어릴 적 시절 같았으면 저렇게 떨어진 감이 있을리 없겠지요. 옛 생각이 절로 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