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 해넘이 명소 홍포마을과 일출명소 해금강 오메가 일출/거제도여행추천

 

 

거제 해넘이 명소 홍포마을과 일출명소 해금강 오메가 일출/거제도 가볼만한 곳

 

엊그제 한 해를 시작한 것 같았는데, 벌써 연말입니다.

송년 모임이다, 회식이다 하면서 하루하루가 어떻게 지나가는지 모를 정도로 빠르게 흘러갑니다.

그러다 보니 술도 많이 마시게 되고, 건강도 걱정을 하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그렇다고 이런 분위기에 휩싸여 남은 시간을 무작정 보낼 수는 없지 않을까요?

 

연말을 맞아 한 해를 정리하고 다가오는 새해, 새로운 계획을 알차게 세워야 하겠습니다.

그러려면 이런 분위기에 어울리는 테마는 무엇이 있을까요?

그건 바로 연말 해넘이와 연초 해 뜨는 광경을 보는 '여행'이라는 생각입니다.

연말연시 들뜬 분위기 속에서도 자연을 감상하며, 조용하고 뜻 깊은 생각에 잠겨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나라에서 제일 아름답다고 할 수 있는 해넘이와 해 뜨는 장소를 소개합니다.

이곳으로 여행을 떠나신다면 결코 후회하지 않으리라 생각합니다.

어디냐고요?

바로 따뜻한 남쪽지방 섬나라 '거제도'입니다.

해넘이 장소는 거제 남부면 홍포마을(무지개 뜨는 마을이라는 뜻)이고, 해 뜨는 장소도 거제 남부면 해금강마을입니다.

 

숙연함을 느끼게 해 주는 홍포마을 해넘이

 

 

작은 섬 너머로 떨어지는 홍포마을 일몰은 숙연함을 가지게 합니다.

태풍이나 폭풍을 일게 하는 무서운 자연의 이미지가 아닌, 넉넉함의 자연을 느끼기에 충분합니다.

한 해를 돌아보는 '반성'은 숙연함 속에서 해야 어울릴 것 같다는 생각입니다.

그래서 붉은 노을 속에 떨어지는 해를 바라 볼 수 있는 거제도 홍포마을 해넘이가 제격입니다.

 

그렇다면 일출은 어떨까요?

해가 뜬다는 것은 새로운 날을 의미하는 것으로, 힘이 넘쳐나야 제격입니다.

머리털이 쭈삣하게 설 정도로 장엄해야 합니다.

붉은 열기를 느낄 수 있는 용광로와 같은 뜨거움을 느껴야 합니다.

그래야만 하루하루 힘차게 용광로와 같은 삶을 살 수 있기 때문입니다.

 

용광로와 같은 뜨거움을 느끼는 해금강 오메가 일출

 

 

해금강 일출은 우리나라에서 제일 아름다운 곳으로 유명합니다.

해금강 섬과 약 5m 떨어진 사자바위에서 떠오르는 태양은 역동적입니다.

힘들게 사는 세상이라도, 이곳에서 떠오르는 태양을 보면 저절로 힘이 솟아날 것만 같습니다.

이곳 일출은 오메가(Ω) 형태로, 전국의 유명한 사진작가들이 많이 찾을 정도로 인기가 높습니다.

 

흑룡의 한 해가 저물어 갑니다.

 

세월을 재촉하는 사람이 누가 있겠습니까?

그래도 세월은 흐르면서, 사람들에게 세월을 따르라고 재촉하고 있습니다.

내 스스로 원하지 않아도 시간은 흐르고, 또 새로운 시간을 맞이합니다.

올 한 해도 보름 남짓 남은 시간, 지난 시간 반성하며 새로운 시간을 기약해 보시기 바랍니다.

거제도 홍포마을 해넘이와 해금강 해 뜨는 광경을 보면서 말입니다.

 

 

 

 

 

 

 

 

 

거제 해넘이 명소 무지개 뜨는 홍포마을과 해 뜨는 명소 해금강 사자바위/거제도여행지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거제시 남부면 | 홍포펜션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hanwhablog.com BlogIcon 한화호텔앤드리조트 2012.12.17 01: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넘이와 일출 사진이 정말 아름답습니다... 개인적으로 첫 번째 사진이 가장 마음에 듭니다 ^_^
    거제 해넘이 명소 '홍포마을' 기억하겠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s://bamnwind.tistory.com BlogIcon 죽풍 2012.12.18 08: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멋있죠. 아름다운 풍경입니다.
      언제 거제도에 오시면 홍포마을 일몰을 한번 보시기 바랍니다.
      감동스러울 것입니다.

  2. 2015.01.11 21: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거제여행] 거제 포록산 대원사에서 느낀 작은 깨달음

 

[거제도여행] 거제 동부면 포록산 아래 자리한 대원사. 경내에는 용이 여의주를 물고 승천하는 조각상이 있다.

 

[거제여행] 거제 포록산 대원사에서 느낀 작은 깨달음

 

참, 세월이 빠르게 흘러갑니다. 바삐 흐르는 세월을 하루하루 느끼지 못하다가, 어떤 연유로 빠르게 흐르는 세월을 실감합니다. 환갑이이라든지, 정년퇴임이라든지, 인생의 특별한 시기를 맞이할 때는 더더욱 세월의 무상함을 느낍니다.

 

얼마 전 맞이한 2012년 '새해'라는 것도, 벌써 반년이란 세월이 흘러 '새해'의 의미가 무색해 졌습니다. 저같이 근무하는 과장님은 올 6월로 정년을 맞이합니다. 39년 4개월의 공직생활을 마치고 이제 새로운 인생을 맞이할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거제여행] 극락보전(상)과 해수관음상(아래).

 

지난 24일 일요일. 집에 있자니 갑갑해서 밖으로 나갔습니다. 태어나서 지금까지 살아온 거제도 땅, 구석구석 가 보았다고 생각했는데, 가 보지 못한 마을도 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차를 타고 마을 앞을 지나가긴 했어도, 막상 차에서 내려 마을 골목길까지 돌아보지는 못했으니까요.

 

'마음 닿은 곳이 가는 곳'이라 생각하며 무작정 달렸습니다. 집에서 약 20여km를 달려 거제시 동부면에 이르니 길가에 절 표지판 보입니다. 포록산 대원사.

 

거제도에는 아주 큰 사찰이 없습니다. 깊은 계곡에 맑은 물 흐르고, 천년세월 간직한 아름다리 적송이 하늘까지 뻗혀 있는 아름다운 숲도 없습니다. 절터와 잘 어울리는 수려한 풍경이 없어서일까요. 거제도에는 큰 절은 없지만, 마음을 다스릴 수 있는 작은 절이라도 있어 좋습니다.

 

 

 

[거제여행추천] 거제시 동부면 포록산 아래 위치한 대원사 경내에 아름답게 핀 나리꽃.

 

흐르는 세월이 빠르다고, 빠르게 살아야 하는 것은 아니라는 생각입니다. '급한 마음에 빨리 행동하며 느낀 어리석음'을 비유한 유머가 있어 소개해 볼까 합니다.

 

"고된 시집살이만 하면서, 친정에도 한번 못가 본 며느리가 있었습니다. 어느 날, 친정에 다녀오라는 시어머니. 며느리는 너무 기쁜 마음에 안방에 있는 아이를 업고 달리다가 호박넝쿨에 걸려 넘어졌습니다. 일어나서 아이를 업고 다시 친정으로 달렸습니다.

 

그런데 친정에 도착하여 보니 아이는 없고, 등에 업혀있는 것은 호박이었습니다. 다시 넘어진 호박밭으로 달렸습니다. 그런데 호박밭에는, 아이는 없고 베게만 있었습니다. 며느리는 집을 나설 때, 급한 마음에 아이를 업은 것이 아니라, 베게를 업고 달렸던 것입니다."

 

 

 

[거제여행] 거제시 동부면에 위치한 대원사.

 

우리는 쉽게 말을 합니다.

 

"뭐해? 빨리 안하고?"

"시간 없어, 빨리 빨리해."

 

빨리하면 좋을 수도 있겠지만, 나쁠 수도 있다는 것을 '바쁜 며느리'에서 알 수 있습니다. 한 박자 늦게 딛는 발걸음, 한 박자 늦춰 깊이 생각하는 푸근한 마음이었으면 합니다. 거제시 동부면 포록산 아래 자리 잡은 작은 절, 대원사에 느낀 깨달음이었습니다.

 

 

 

[거제여행] 거제시 동부면에 위치한 대원사.

 

[거제여행] 거제 포록산 대원사에서 느낀 작은 깨달음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거제시 동부면 | 대원사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성제 2012.06.26 07: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즈음절은 신세대 절인가 옛날에 느끼든 깊은 맛이좀 없네요
    일부 스님들의잘못됀 행동때문에 착한 스님들까지 의심이 가네요
    유월의마지막주 행복하세요

  2. Favicon of http://blog.daum.net/kipoworld BlogIcon 특허청블로그 2012.06.26 17: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특허청 블로그 '아이디어로 여는 세상' 입니다. 유익한 내용 잘 읽고 갑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