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산도'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3.04.25 제6회 흑산 홍어축제 안내/흑산도여행/홍어회 by 죽풍 (10)
  2. 2012.02.27 홍어에 얽힌 추억 이야기 by 죽풍 (2)

 

제6회 흑산 홍어축제/흑산도여행/홍어회

 

 

제6회 흑산 홍어축제/흑산도여행/홍어회

 

신안군 대표적인 수산물인 흑산홍어를 소재로 『1004의 섬 신안군』에서,

오는 5월 4일(토)부터 5일(일)까지, 제6회 흑산 홍어축제를 개최합니다.

비위가 약한 사람은 냄새 맡기도 곤혹스러운 홍어 회. 

저는 톡 쏘는 맛이 일품인 홍어 회 맛을 잊을 수가 없습니다.

처음 먹기가 어렵지만 몇 번 먹어 보는 맛이 당기는 홍어회입니다.

홍어 회 맛을 보러 일부러 시간을 내어 흑산도로 떠나고 싶은 생각입니다.

 

 

☞ 제6회 흑산 홍어축제

. 기간 : 2013. 5. 4(토) ~ 5. 5(일)

. 장소 : 신안군 흑산도

. 주요행사 : 해상퍼레이드, 1004인분 홍어 무침 만들기, 홍어시식회, 풍어제, 객석 참여 한마당, 초청가수 축하공연, 흑산 홍어 깜짝 경매 등

 

 

◈ 흑산 홍어 구별법

물코(마름모꼴의 앞부분)와 날개 부분이 물감을 들인 것처럼 빨갛다. 넓을 홍 대신 붉은 홍을 쓸 만큼 색깔부터가 확연히 차이가 있다. 흑산 홍어는 썰어놓으면 반원형의 굴곡이 일정하며 속살결리 불그스레 홍색이 돌고 부드러운 느낌이 난다. 몸은 마름모꼴이고 폭이 넓으며, 등 쪽은 갈색, 배 쪽은 희거나 회색이며, 담색의 작고 둥근 반점이 있다.

 

주둥이가 짧고 약간 돌출되어 있으며 목의 중안 선에는 많은 가시가 있고, 등지느러미는 2개이나 몸 뒤쪽이 있고 아주 작다. 꼬리 등 쪽에 있는 가시는 암컷은 3줄, 수컷은 1줄의 줄이 있다. 체형은 마름모꼴로 전사면은 깊고 오목하다. 주둥이 끝이 뾰족하고 만힝 돌출되어 있다. 가시는 등 쪽 눈의 상면에 4개, 목 부분에 2개, 수컷의 날개에 세로 3줄, 가로 4줄의 가시가 있다. 모공이 있으며 등 쪽을 손으로 문지르면 꺼칠꺼칠하다.

 

 

 

 

 

 

제6회 흑산 홍어축제 안내/흑산도여행/홍어회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남도 신안군 흑산면 | 대흑산도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happyqueen.tistory.com BlogIcon 가을사나이 2013.04.25 07: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홍어의 알싸한 맛을 느낄수있겠네요.

  2. Favicon of https://iwb8488.tistory.com BlogIcon 호호줌마 2013.04.25 1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홍어 어떤맛인지 저도 한번 먹어보고 싶긴하네요
    잘 보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s://bamnwind.tistory.com BlogIcon 죽풍 2013.04.27 1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늘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오늘은 같이 근무하는 직원들과 완도 청산도로 야유회 가기로 돼 있었습니다만, 사정으로 같이 떠나지 못하는 것이 아쉽습니다.
      오늘과 내일 휴일 즐거운 시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항상 감사드립니다.

  3. Favicon of https://jin2nul2.tistory.com BlogIcon smjin2 2013.04.25 15: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홍어가 제철인가요??
    한번 먹어보고 싶네요~~^^

    • Favicon of https://bamnwind.tistory.com BlogIcon 죽풍 2013.04.27 1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늘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오늘은 같이 근무하는 직원들과 완도 청산도로 야유회 가기로 돼 있었습니다만, 사정으로 같이 떠나지 못하는 것이 아쉽습니다.
      오늘과 내일 휴일 즐거운 시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항상 감사드립니다.

  4. Favicon of https://ggng2.tistory.com BlogIcon 헬로끙이 2013.04.25 15: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우! 홍어축제 ^^ 홍어는 한번도 못먹어봤는데 맛이 궁금하긴해효 ㅎ
    덕분에 축제 정보 잘 알아갑니닷

    • Favicon of https://bamnwind.tistory.com BlogIcon 죽풍 2013.04.27 1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늘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오늘은 같이 근무하는 직원들과 완도 청산도로 야유회 가기로 돼 있었습니다만, 사정으로 같이 떠나지 못하는 것이 아쉽습니다.
      오늘과 내일 휴일 즐거운 시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항상 감사드립니다.

  5. Favicon of http://life-lineup.tistory.com BlogIcon +요롱이+ 2013.04.25 22: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홍어먹고 싶어지는걸요 ㅎ
    너무 잘 보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s://bamnwind.tistory.com BlogIcon 죽풍 2013.04.27 1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늘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오늘은 같이 근무하는 직원들과 완도 청산도로 야유회 가기로 돼 있었습니다만, 사정으로 같이 떠나지 못하는 것이 아쉽습니다.
      오늘과 내일 휴일 즐거운 시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항상 감사드립니다.



홍어에 얽힌 추억 이야기

홍어에 얽힌 추억 이야기. 이 사진의 홍어는 국산 진품 홍어로, 빛깔이 곱고 정말로 먹음직스러워 보인다.

홍어에 얽힌 추억 이야기
 

갑작스레, 홍어에 대한 십수 년 전의 웃지 못 할 추억이 떠올랐다. 전라지역 최고음식으로 호평 받으며, 잔칫상에 없어서는 안 될 홍어. 홍어는 경상도 사람이 즐겨 먹는 음식이 아닌 시절이었다. 아는 형을 만나러 전라도 지역을 가게 되었다. 식당에서 음식을 시켰는데, 홍어 몇 점을 내 놓았다.(나중에 홍어라는 사실을 앎) 고기 살이 생가오리 같아 한 점을 덥석 집어 고추장에 찍어 먹었는데, 썩은 것 같은 역한 냄새에 씹지도 못하고 뱉어버리면서 큰 소리로 주인을 불렀다.


아줌마, 머시(무엇이) 이런 썩은 고기를 내 놓는교(주는가요)?

...

아이, 진짜 무슨 식당이 이렇게 상한 음식을 가지고 장사를 하능교(합니까)?

...


주인은 무슨 영문인지도 모른 채 대꾸조차 하지 못하고, 큰소리로 항의하는 공격적인(?) 태도에 할 말을 잃었는지 멍한 모습으로 서 있었다. 때를 같이하여 형은 옆에서 웃음을 참지 못하는 어색한 드라마가 한동안 연출되고 있었던 것. 얼마의 시간이 흘렀을까. 뭔가 이상하다는 낌새를 느꼈고, 나중에서야 주인의 이야기를 듣고 홍어회라는 걸 알아차렸다.


홍어에 얽힌 추억 이야기. 홍어회 한 상 가득이다.

그런데, 같이 동석했던 그 형도 홍어라는 걸 알면서도 내게 말하지 않았고, 신경질을 내는 모습을 보고 즐겼다고 한다. 잠시 동안 나 혼자 바보가 된 것은 시간 문제였던 셈. 그 당시의 멋쩍었던 기억은 오랜 세월이 흐른 지금에도 홍어회만 보면 기억이 떠오르곤 한다. 지금은 혼자만이 짓는 쓴 웃음으로, 아름다운 추억으로 남아 있다.


홍어는 흑산도에서 많이 잡히지만, 기실 홍어거리는 나주에 있다. 나주 영산포 선창 ‘홍어의 거리’에 들어서면 차량 창문을 꼭 닫아도 냄새가 전해온다. 홍어가 영산포로 오게 된 것은 고려시대 왜구가 극성을 부리자 흑산도에 사는 어민들을 영산포로 강제 이주시키고 흑산도를 비워두는 공도정책을 취하면서, 홍어가 함께 들어왔다고 전한다. 돛단배를 타고 오가던 당시 며칠씩 걸리기도 했는데 냉장설비가 없었던 시절이라, 어시장에 도착하기 전에 상해버리곤 했단다. 그런데도 배탈이 나지 않은 생선이 홍어였으며, 그 후로 홍어를 별미로 삭혀 먹었다고 한다.

 


 

홍어에 얽힌 추억 이야기. 홍어 코(위)와 홍어 간(아래).

 

코끝을 찡하게 하고, 가끔은 눈물이 나올 정도로 냄새가 나는 홍어와의 만남은 그렇게 시작되었다. 그러다가 어떻게 홍어와의 친숙한 만남으로, 지금은 택배를 시켜 가면서 먹는 홍어 마니아가 되었을까?


그 당시 거제도에는 홍어를 전문으로 하는 식당은 한 군데도 없었다. 그런데 점심 때 자주 가던 한 식당이 있었다. 전라도 사람이 운영하는 주인은 맛보기로 손님들에게 홍어 몇 점을 내 놓곤 했다. 그때 한번 먹어봐야겠다는 욕심이 생겨 한 점씩 먹어보았더니, 처음 맛보았을 때와 다른 느낌이었다. 두 번째 갈 때는 두 점, 세 번째 갈 때는 세 점씩, 식당을 찾을 때마다 차츰 먹는 양을 늘려 나갔다. 그렇게 몇 달 홍어 맛을 보면서 홍어의 진미를 알게 되었던 것. 지금은 홍어 홍보대사(?)로 활약할 만큼 홍어회를 좋아하게 된 것이다.


홍어에 얽힌 추억 이야기였습니다.

홍어에 얽힌 추억 이야기. 칠레산 홍어회.


홍어에 얽힌 추억 이야기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성제 2012.02.28 15: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홍어 나에게는 완존 사약 입니다
    정말 한번 먹고 죽는줄 알았습니다
    난 밀치가 좋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