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례여행] 제18회 광양매화축제와 제16회 구례산수유꽃축제 현장을 찾아서

/광양여행/광양 가볼만한 곳/구례 가볼만한 곳/하동여행/하동 가볼만한 곳

 

 

[구례여행] 제18회 광양매화축제와 제16회 구례산수유꽃축제 현장을 찾아서

/광양여행/광양 가볼만한 곳/구례 가볼만한/하동여행/하동 가볼만한 곳

 

설렘과 기대, 후회와 원망이 교차하는 축제장

그 어떤 축제든, 두 번 다시는 가지 않으리

 

잘 익은 붉은 홍시를 보면 하나 따 먹고 싶은 마음 간절하다. 눈에 뚜렷함이 보이는 향기 나는 봄날, 밖으로 나가고 싶은 간절한 마음이다. 21일. 설렘을 가득안고 집을 나섰다. 그 간절했던 마음이 후회와 원망으로 되돌아 올 줄은 꿈에도 모르고.

 

 

마음이 들떠서일까. 도로를 달리는 자동차는 춤을 추고 있다. 위험한 곡예운전이 아니라, 들뜬 내 마음이 차가 춤을 추게 만든다. 한 시간을 약간 넘는 시간 춤추는 차를 타고 하동IC를 빠져 나왔다. 목적지인 구례로 향하는 길은 섬진강이 보이는 지점에서 곧 막혔다. 교통사고가 났을까, 웬일일까 싶어 앞을 내다봤지만, 그 원인을 알 수 없다. '시간이 좀 지나면 풀리겠지'라는 기대는 앞이 훤히 보이는, 커브 길을 접어들면서부터 실망감으로 변해버렸다. 앞으로 길게 줄지어 늘어선 차량들을 보았기 때문에. 체념해야 마음이라도 편했다. 그 체념은 불과 이삼 킬로 구간, 황금 같은 한 시간을 훌쩍 넘기고서야 원상으로 돌아 올 수 있었다. 광양매화축제가 열리는 것을 전혀 몰랐던 탓이리라.

 

 

도도히 흐르는 어머니 젖줄 같은 섬진강. 하동을 수차례 오갔지만, 언제나 찾아와도 잊히지 않는 고향과도 같은 땅이다. 벚꽃이 핀다던 봄철, 그 유명하다던 '하동십리 벚꽃 길'은 아직도 잠에서 깨어나지 않고 있다. 거무튀튀한 벚꽃나무 색 터널을 빠져 나가는 기분이 묘하다. 앞으로 일주일이면 흐드러지게 필 하얀 벚꽃 길을 상상하면 더욱 그런 느낌이다. 그땐 도로는 차들로 넘쳐 날 테고, 차가 쌩쌩 달리는 지금 활짝 핀 벚꽃터널길이 나를 맞이해 준다면 얼마나 좋을까. 대형버스에 간혹 혼자서 타고 갈 때처럼 말이지. 욕심이리라.

 

 

하동과 광양을 잇는, 도도히 흐르는 어머니 젖줄 같은 섬진강

 

하동 땅이다. 흙 향기를 맡고 싶어 차에서 내렸다. 흙냄새뿐만 아니라, 섬진강 건너 광양 땅에서 풍겨져 오는 매화향기를 느끼기에도 부족함이 전혀 없다.  산등성이에 하얗게 핀 매화꽃. 완연한 봄이 왔음을 재확인 시켜주는 풍경이다. 구례를 향하는 19번 국도는 경상도, 맞은편은 전라남도 지방도인 861호선이 마주하고 있다. 섬진강을 양쪽으로 두고 노선을 달리하는 도로에는, 자동차가 봄을 쫒고 있다. 마치 봄 멸치를 잡기 위해 양쪽에서 그물을 당기는 모습으로. 수천 년 동안 은빛 물결이 흐르는 섬진강은, 은빛 모래성을 쌓아 놓았다. 그곳에서 잠시 쉬었다 갔으면 좋으련만.

 

 

구례로 접어드니 하동에서는 볼 수 없었던 개나리가 활짝 핀 모습으로 여행자를 맞이한다. 도로는 오가는 차들이 꼬리를 문다. 나 자신도 여행을 즐기려 나왔지만, 저 많은 차들은 무엇 때문에, 어디로 가는지. 아마 오늘 같이 이렇게 좋은 날, 집 지키고 있는 사람이 있을까 문득 궁금해진다. 집에서 구례 연곡사까지 157km. 아침 일찍 나섰지만, 점심시간이 다 됐을 무렵에야 다다를 수 있었다. 절에 들어서니 그래도 마음만은 편하다. 모든 것을 내려놓고 쉬고 싶은 마음이다. 인생의 짐도 이곳에서 내려놓으면 좋으련만, 그 어떤 미련 때문인지, 집착 때문인지 모를 일이다. 열심이 절터를 둘러보고 오후에는 인근 화엄사에서 시간을 보내야만 했다. 부족한 마음공부를 위해서다.

 

 

꽉 찬 하루의 여정을 보내고 저녁에는 좀 쉬었으련 좋겠는데, '구례 산수유축제' 소식을 듣고 가만있을 수가 없다. 축제 첫날이라 많은 인파가 몰릴 것이라 어느 정도 예상하고 길을 나섰건만 생각보다는 심각했다. 입구부터 밀리는 차량은 쉽게 길을 터놓아 주지 않을 것이라는 예감이다. 예감은 실제로 돌아온다 했던가, 하동에서처럼 이곳에서도 짧은 구간을 지나는데 많은 시간을 내줘야만 했다. 어느 정도 정보를 얻고 떠난 길이지만 막상 현장에 도착하니 사전에 얻었던 정보는 모두 허사로 돌아가는 느낌이다.

 

고생할 각오 없으면 축제를 즐기지 말아야

 

 

땅거미가 내리고도 훌쩍 지난 시간, 건물에서 쏟아지는 화려한 불빛은 이곳이 축제장임을 알려주고 있다. 길을 몇 바퀴 헛돌고 난 다음 물어물어 개막식이 열리는 본무대를 찾았다. 입구에서 밀리는 차량은 꿈쩍도 하지 않는다. 차를 버리는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자동차가 점령한 좁은 도로 사이를 카메라만 들고 이리저리 걸음을 옮겼다. 트로트 음악이 맞은 편 산울림을 맞아 에코로 돌아온다. 화려한 불빛, 형형색색의 조명, 거기에다 아름다운 곡선미를 자랑하는 율동과 호소력 짙은 가수의 노랫소리는 의자에 앉은 관중들을 매료시키기엔 충분했다. 깊어가는 밤만큼이나 축제 분위기로 빠져 드는 사람들. 모두가 한결같은 기분, 들뜬 표정과 모습이다.

 

 

축제 분위기에 흠뻑 빠진 사람들과 같은 상황이 아닌 것을 알아 차렸을 때, 배는 고프다는 신호를 보내고 주차한 차도 걱정이다. 그래도 아무리 급하지만 사진 한 장은 남겨야 되지 않겠는가 싶다. 그런데 밤이다 보니 산수유 밭을 찾아간들 무슨 소용이 있을까. 자연과 산수유 꽃이 어울리는 아름다운 풍경사진은 찍기란 이미 걸렀다는 것을. '꿩 대신 닭'이라고 했던가. 축제장 앞에 선 노란 꽃이 활짝 핀 산수유나무 한 그루가 나에게 간택 받는 영광을 얻었으니, 내가 축하하는 뜻으로 예쁜 사진으로 담아야겠다. 그래서 얻은 이 사진이 축제장에서 얻은 소중한 결과물이라.

 

 

여러 축제장을 가 보았지만, 잘 알려진 축제일수록 사람도, 차도, 많이 몰리는 것은 당연한 일일 터. 고생할 각오가 없으면, 축제도 즐기지 말라고 했던가. 그래서 지금까지 축제장에서 얻은 결론은 '두 번 다시는 축제장에 가지 않는다'는 것. 그런데 이번에도 나 자신에게 속고 말았다. 그럼에도, 누구한테 원망하랴. 이제 다시 그 어떤 축제든, 두 번 다시는 가지 않으리라. 즐기는 짧은 시간보다, 낭비하는 시간이 너무 아깝기에.

 

 

봄은 만물이 생명의 소식을 알리는 계절. 봄이 활기차야 일 년을 건강하게 보낼 수 있으리라. 이 좋은 봄날 가까운 사람과 함께 봄 축제장을 찾는 것도 삶의 활기를 찾게 될 것이다. 본 기사는 기자의 개인적인 생각일 뿐, 축제와 그 어떤 연관도 없다는 것을 말하고 싶다. 아울러 '제18회 광양매화축제'는 지난 22일 막을 내렸으나, 매화꽃은 이번 주말까지 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제16회 구례산수유꽃축제'는 오는 29일 막을 내린다고 하니, 많은 사람들이 봄 축제를 즐겼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다.

 

 

[구례여행] 제18회 광양매화축제와 제16회 구례산수유꽃축제 현장을 찾아서

/광양여행/광양 가볼만한 곳/구례 가볼만한 곳/하동여행/하동 가볼만한 곳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tokyo.innoya.com BlogIcon 이노(inno) 2015.03.24 09: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축제에 가시는 분들이 꽤 많으시군요.
    다른 분 블로그에서도 봤어요.
    카메라 들고 외출하기 좋네요

  2. Favicon of https://yahoe.tistory.com BlogIcon 금정산 2015.03.24 09: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례와 광양 매화와 산수유를 두루두루 보고 오셨군요 ㅎㅎ
    즐감합니다.

  3. Favicon of https://hym9981.tistory.com BlogIcon 마니7373 2015.03.24 0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녁의 꽃소식들 이쁘게 잘봤습니다~
    바쁘게 살다가도 그 시기에 피는 꽃들을
    잠시 보면서 회상하는 것도 좋은 것 같습니다^^

  4. Favicon of https://hansik07.tistory.com BlogIcon Hansik's Drink 2015.03.24 1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유만 있으면 정말 가보고 싶네요 ^^
    잘 알아 간답니다~

  5. Favicon of https://feeltone1.tistory.com BlogIcon 신선함! 2015.03.24 1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좋아 보이는군요 ^^ 잘 보구 갈게요~

  6.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5.03.24 11: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윗동네도 볕이 좋은 곳은 노란 산수유꽃이 피기 시작합니다.
    행복하세요^^

  7. Favicon of https://soulwit.tistory.com BlogIcon 세상속에서 2015.03.24 1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은 축제하는곳이 많아서 좋네요^^*

  8. Favicon of https://rnasatang.tistory.com BlogIcon 낮에도별 2015.03.24 13: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제 현장사진 덕분에 잘 보고갑니다 ^^
    예쁜 꽃사진을 보니 기운이나네요 ㅎㅎ

  9. Favicon of https://lynmi.tistory.com BlogIcon 린미 2015.03.24 16: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요~~축제장 갔다가 많은 인파때문에..
    다시는 안와야지!! 하면서도..
    또 가게 되네요~ㅋㅋㅋ
    꽃이 있어서 그런가봅니다^^

  10. Favicon of http://www.traveli.co.kr BlogIcon 트래블아이 2015.03.24 16: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생 할 생각 없으면 축제를 즐기지 말아야' 이 말이 너무 재미있네요 :) 꽃사진 너무 예뻐요 좋은 이야기 잘 보고 갑니다 블로그 또 놀러 올게요!

  11. Favicon of https://su1624.tistory.com BlogIcon 도느로 2015.03.24 19: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산수유꽃을 자주보는것 같습니다.
    봄이 가기전에 저도 봄여행을 한번 계획하고 있습니다. ^^
    편안한 저녁시간 되시길 바랍니다. ^^

  12. Favicon of https://lilyvalley.tistory.com BlogIcon 릴리밸리 2015.03.24 21: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제라면 차가 너무 밀려서 엄두를 못 내겠더라구요.
    꼭 한번 가고 싶은 구례산수유축제에 다녀 오셨네요.
    잘 보고 갑니다.편안한 밤 되세요.^^

  13. Favicon of https://nimpopoyes.tistory.com BlogIcon 톡톡 정보 2015.03.24 2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녀갑니다.
    마무리 편안하게 잘 하시고 행복한 밤 되세요^^

  14. Favicon of https://0572.tistory.com BlogIcon 『방쌤』 2015.03.25 1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생을 많이 하셨나보네요ㅜㅠ
    그래도 눈으로는 좋은 모습들만 가득 담아오셨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