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펜션, 거제도 웰빙머드펜션, 초장에 찍어먹는 호래기회 정말 직이 줍니다.

 

거제펜션, 거제도 웰빙머드펜션, 초장에 찍어먹는 호래기회 정말 직이 줍니다.

해산물이 풍부하고 쉽게 접할 수 있는 거제도는 바다에서 잡는 어패류는 대부분 회로서 먹을 수 있다.
미식가들의 입맛을 돋우는 참호래기가 지금 한참 제철을 만났다.
호래기는 대개 정치망 그물에 드는 오징어류 중에서 작은 것을 부르는 말이다.
표준말은 꼴뚜기.

호래기는 잡히는 량이 많지 않아 시장에서도 비싸게 거래된다.
그 꼴뚜기를 2만원어치 샀다.
2만원어치 호래기는 잘 먹는 사람이 혼자 먹고 나면, 두서너 마리 남을 정도의 량이다.
그래도 어쩌랴, 먹고 싶은 것을.

거제도 웰빙머드펜션, 초장에 찍어먹는 호래기회 정말 직이 줍니다.

거제시 일운면 소동리 '웰빙머드펜션'(http://www.gjwell.co.kr/)으로 자리를 옮겨 작은 파티를 벌였다.
초장에 듬뿍 담가 한 입에 넣어 자글자글 씹어 먹는 맛이란, 말로 설명하기 어렵다.
그 맛이란 것을 표현할 적당한 단어도, 적당한 방법도 없다.
직접 사서 먹어 보는 수밖에.
다가오는 토, 일요일 직접 사서 한번 맛보기를 권해 드리고 싶다.

참숯에 굽은 오리 훈제요리 - 웰빙머드펜션의 특별 요리다.

적은 량에 배가 채워지지 않아 오리고기로 대신했다.
훈제 오리고기는 이 집의 특별요리 중 하나.
찜질 방 불가마니에서 생산한 참숯을 사용하기에, 그 향기가 진하게 배어 있기 때문이다.
넉넉하게 차려지 반찬과 부추를 듬뿍 얹어 적당히 굽은 오리고기는 배를 채워 주기에 충분하다.
간을 잘 맞게 한 부추는 무한정 리필을 요청해도 암말 없이 주는 것이 이 집의 인심.
거제도에 오시면 일운면 소동마을 '웰빙머드펜션'에 들러 호래기회와 오리 훈제요리 맛을 보시기를...
참고로, 호래기는 직접 사와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지만, 쥔장한테 사전에 전화해서 부탁하면 들어주시리라.

갖가지 밑반찬은 무한정 리필해 주는 서비스 정신이 있다.

호래기와 오리 훈제요리의 특별한 만남

거제펜션, 웰빙머드펜션 찜질 방 숯가마에서 숯을 굳고 있다.


거제펜션, 거제도 웰빙머드펜션, 초장에 찍어먹는 호래기회 정말 직이 줍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거제시 일운면 | 웰빙머드펜션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bihea.tistory.com BlogIcon 은이엽이아빠 2011.11.26 1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래기가 꼴뚜기를 말하는건가요?..ㅎㅎ
    한번 먹어보고 싶네요..^^

  2. Favicon of https://borisu1004.tistory.com BlogIcon 누리나래 2011.11.26 1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꼴뚜기를 호래기라고도 하는 군요..
    지역마다 조금씩 부르는 말들이 재미 있습니다.이쪽에서는 꼬록이라고 하더군요..
    소주 한잔에 딱이죠..^^

    • Favicon of https://bamnwind.tistory.com BlogIcon 죽풍 2011.11.28 0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주말과 휴일 잘 지내셨는지요?
      여기는 거제도랍니다. 거제도에선 일반적으로 호래기라고 부르는데, 꼬록이라고 부른다니, 저는 첨 들어보네요. 어느지역에서 꼬록이라고 부르는지 궁금하군요.

  3. 2012.05.18 11: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