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겨울, 공사를 마친 죽풍원 연못입니다.
약 2개월 만에 연못 관수를 시작했습니다.
이제 연못에 잉어 등 물고기를 넣어 키워 볼까 합니다.
연못에 물고기가 헤엄쳐 노는 것만 상상해도 행복에 빠지는 기분입니다.

2020년 3월 1일.
죽풍원 연못에 물을 대는 풍경입니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20.03.01 21: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못 옆에 꽃과 나무가 함께 자라면 아주 멋진 모습이 될 것 같습니다.
    행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