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3월 25일(수).
죽풍원에서 그리 멀지 않은 산청 동의보감촌에 다녀 왔습니다.
요즘 코로나19로 외출을 자제하고 있으나, 오랜만에 드라이브나 하러 집을 나섰습니다.
군청에 잠시 들러 일을 본 후, 한적한 시골길을 드라이브 하는 기분은 이루 말할 수 없이 좋습니다.

본격적인 농사철이 시작되었음을, 들녘에 일하시는 농부들을 보면서 느낄수가 있었습니다.
산청 동의보감촌에 도착하니 주차장은 거의 텅 빈 상태입니다.
역시 코로라19 영향 때문이 아닌가 싶습니다.

차를 타고 동의보감촌을 한 바퀴 돈 후, 산청약초관을 둘러 보았습니다.
온실이라 그런지 산에서 자란 약초보다는 빨리 싹을 틔웠습니다.
어떤 약초들은 꽃을 활짝 피우기도 하였습니다.
야생화를 좋아하는 나로서는 이런 곳을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좋아하는 야생화 1순위인 금낭화도 꽃을 피웠습니다.

산청여행으로 떠난다면, 산청 동의보감촌 산청약초전시관에서 야생화를 보며 봄을 만끽하면 좋을 것입니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