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호 풍경(2020. 10. 4.)

 

막바지로 치닫는 늦가을이 진한 색으로 물들었다.

빨강 노랑으로 갈아입은 가을 옷은 눈부실 정도로 화려하고 곱다.

이 좋은 가을날 어디로 떠나고 싶지 않을까.

 

시일이 지난 여행이지만 기록으로 남기고 싶어 추억하며 적는 글이다.

지난 10월 4일, 농사용 트럭을 몰고 집을 떠나 무작정 가을여행 길을 떠났다.

막상 집을 나오니 갈데가 마뜩찮다.

가는대로 운전대를 잡고 앞만 보고 달렸는데, 벌써 산청군 오부면사무소 입구 삼거리까지 와 버렸다.

 

어릴 적, 삼거리에서 어디를 갈지 모를 때 손바닥에 침을 뱉어 다른 손으로 치고, 침이 튀는 쪽으로 가곤 했던 기억이다.

이제는 그렇게 할 수는 일이라, 안 가본 길을 따라 나섰는데, 합천으로 가는 길이다.

산으로 오르는 언덕 길, 굽이굽이 도는 재미가 쏠쏠하다.

길가에 핀 구절초가 여행자를 멈춰 세운다.

한 동안 사진을 찍으며 같이 놀아준 뒤 길을 떠났다.

 

한참 달리다 보니 합천호(댐)이 바라다 보이는 언덕을 넘어선다.

또 차를 멈추고 아름다운 가을 풍경을 담기에 여념이 없다.

여자가 좋고 아름답다지만, 가을이 이처럼 아름답고 좋을까 싶다.

내가 좋아하는 여자라도, 여자는 내 맘대로 잘 따라 주지도 않는 게 보편적이라면, 가을 풍경은 내 맘대로 보고 생각하는 것이 훨씬 자유롭기만 하다.

 

합천으로, 거창으로 갈리는, 합천군 대병면 하금마을 삼거리 표지판이 차를 멈짓하게 한다.

합천으로 가면 너무 시간이 걸리기에 거창방향으로 차를 틀었다.

떨어진 가로수 낙엽은 길 가장자리에 수북이 쌓여 가을 운치를 돋운다.

깊어만 가는 가을, 나의 인생도 가을에 와 있다는 느낌이다.

 

합천댐에서 낚시하는 강태공이 유유자적하다.

고기 한 마리 건져 올리려는 간절한 마음이 읽힌다.

내가 낚시꾼이라면, 입질해 주는 것만으로도 행복이 아닐까 싶다.

인생도 마찬가지, 낚시꾼에게 물고기가 입질을 하듯, 어느 누군가가 내게 관심을 가져 준다면, 그것 자체가 삶의 의미를 느끼고도 남을 터.

 

길을 돌고 돌아 함양 집에 도착하니 날이 어둑하다.

기록을 보니 총 91km를 달렸다.

어찌 보면 나 자신도 참 복잡하게 사는 것만 같다.

일일이 이런 기록을 남기려고 하니 말이다.

그래도 재미가 있고, 좋아서 하는 일이니 이것보다 더 좋은 놀 거리가 있을까.

시간이 흐른 뒤 내 글을 읽어보면서 추억에 빠질 수 있으니까...

 

2020. 10. 4. 합천여행코스

. 집 - 산청군 오부면사무소 입구 삼거리(20.9km) - 합천군 대병면 하금마을 삼거리(39.8km) - 거창 신원면 양지마을 삼거리(53.0km) - 거창 창포원(64.6km) - 집(91.0km)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jane3324.tistory.com BlogIcon :), 2020.10.30 2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거창 감악산에서 보는 거창읍 풍경(2020. 10. 27.)

저물어 가는 늦가을입니다.

가을을 몹시 타는지라 집에만 머물러 있기가 지겹기만 합니다.

하여, 무작정 차를 몰고 산 정상에 풍력발전소가 있는 거창 감악산으로 향했습니다.

평소에도 감악산 바로 아래에 있는 연수사를 방문하면서, 이곳을 지나쳤지만 풍력발전소가 있어 민간인 접근이 어려울 것으로 생각해 가 볼 요량도 내지 못한 것이었습니다.

 

함양에서 거창읍을 경유하여 남상면을 지나 연수사로 향하는 33.7km의 길입니다.

거창 신원면 청연마을 고개에서 감악산으로 오르는 시멘트 포장길을 따라 올라가다 보면, 왼쪽으로는 연수사로 가는 길이고, 오른쪽으로 가면 감악산 정상으로 가는 길입니다.

경사도가 심한 곳도 있지만 그래도 정상까지 가는 길은 큰 무리가 없습니다.

 

 

감악산 정상 못 미쳐 넓은 평원이 드러납니다.

이렇게 넓은 평원이 펼쳐져 있다는 것만으로 놀랍기도 하지만, 산 아래로 보는 늦가을 풍경과 거창읍이 한 눈에 들어오는 모습은 감탄사를 연발할 정도로 아름답기만 합니다.

"거창에 이런 아름다운 풍경을 볼 수 있는 곳이 있다니."

그 동안 몇 번 올 수 있는 기회가 있었는데, 이제야 오다니 하는 생각이 절로 듭니다.

 

차는 감악산 정상 못 미쳐 '감악산 해맞이' 장소까지 타고 올라 갈 수 있습니다.

주차장에 차를 두고 330m 떨어진 감악산 정상(해발 952m)까지 걸어서 이동하니, 감악산 표지석과 정자가 여행자를 맞이합니다.

정자에서 바라다보는, 사방으로 펼쳐지는 감악산 늦가을 풍경은 그야말로 환상적입니다.

멀리 합천댐이 시야에 들어오고, 작은 도시 거창읍이 눈에 들어옵니다.

붉게 물들어 가는 산야는 내 인생의 가을이라는 느낌을 받기에 충분합니다.

 

짧은 시간이지만 감악산 정상에서의 시간을 뒤로 하며 평원으로 내려 왔습니다.

거대한 풍력발전기는 이날 바람이 불지 않은 탓에 휴식을 취하고 있습니다.

평원으로는 노란 국화가 만발하였고, 여행을 떠나온 그리 많지 않은 여행자들은 늦가을을 즐기는데 여념이 없습니다.

거창에 이렇게 좋은 여행지가 있다는 것이 큰 축복이 아닌가 싶습니다.

거창에서 꼭 가볼 만한 곳이 있다면, 거창 감악산이라 말하는데 주저함이 없을 듯합니다.

 

거창 가볼만한 곳 베스트10, 산 정상에 풍력발전소가 있는 거창 감악산으로 여행해 보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jane3324.tistory.com BlogIcon :), 2020.10.29 2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 좋은 저녁 되셔요~♡

 

통영여행에서 점심은 충무김밥(2020. 9. 11.)

 

어제(11일), 고향 거제도 조상님 산소에 벌초를 다녀왔다.

한 시간 정도 예취기를 돌리니 힘이 든다.

그래도 자식으로서 할 일을 한다 생각하니 마음이 편하다.

 

함양 집으로 오는 길에 통영 중앙시장에 들렀다.

통영 중앙시장은 활어를 비롯한 다양한 해산물을 파는 재래시장으로 전국의 여행자들이 많이 찾는 곳이기도 하다.

나 역시 거제도에 살면서도 자주 찾았던 해산물을 취급하는 수산시장이라, 오랜만에 찾아가는 느낌이 남다르다.

파닥거리는 활어와 싱싱한 해산물을 보는 것만으로도 행복하다.

 

통영여행은 바다를 끼고 있어 즐겁다.

사람마다 취향이 다르겠지만, 나는 재래시장을 구경하는 것이야말로 여행의 백미로 꼽을 정도로 선호한다.

그럼에도 여행은 먹는 즐거움을 느끼는 것이 최고가 아닐까.

점심때라 배를 채워야 했고, 맛 집을 찾아 나섰다.

재래시장인 통영 중앙시장을 한 바퀴 돌았다.

 

뭐, 별다른 음식이 있고, 특별한 식당이 있을까 싶다.

시장 안 어느 식당 간판을 보니 '충무김밥' 식당이다.

테이블 서너 개 정도 작은 식당이지만 내부는 깔끔하고 정결하다.

충무김밥 1인분에 5천 원, 2인분을 주문하여 먹었다.

참기름 장을 요청하여 김밥을 찍어 먹었는데, 참 달콤하다.

 

충무김밥은 요리가 간단해서 좋고, 먹기에도 부담 없이 편하다.

맨 김에 양념을 섞지 않은 졸깃한 밥을 말아 만든 손가락 굵기 김밥과 깍두기, 꼴두기 무침 그리고 된장 맛이 가미된 시래기 국이 전부다.

요즘은 꼴뚜기 무침 대신에 오징어나 어묵 무침으로도 나오고, 시래기국은 재료 구입이나 요리하기가 번거로워서인지, 그냥 맨 국물을 대신하고 있다.

 

충무김밥의 유래는 1930년대부터 생겨났다고 한다.

뱃사람들이 바다에 일하러 나갈 때, 도시락이나 양념 섞인 김밥을 싸서 나갔는데, 특히 여름철엔 음식이 쉽게 상해 먹지 못했다고 한다.

그래서 잘 상하지 않는 무침 반찬과 김밥은 맨 김으로 싸서 점심 준비를 했다고 하며, 이때부터 충무김밥이 원조로 자리 잡았다는 말이 전해온다.

'충무김밥'이라는 이름의 '충무'는 통영지역의 옛 지명 이름이다.

 

오랜만에 먹어보는 충무김밥이 맛이 특별나다.

산소 벌초작업 하는데 힘이 들어 배가 고프기도 한 탓도 있지만, 여행지에서 먹는 지역 특산의 음식이라 그런지 더욱 입맛이 당긴다.

새콤한 무김치와 쫄깃한 어묵과 오징어무침 그리고 시래기 국은 아니지만 깔끔한 국물 맛에 입맛은 최고에 달했다.

1인분에 5천 원, 비싸지도 않은 간편한 점심으로 일과 여행의 즐거움을 느낀 하루였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산청군 생초면에는 경호강이 흐른다.

맑은 물은 민물고기가 서식하기 좋은 환경으로 다양한 종류의 물고기가 생명을 이룬다.

경호강과 붙어 있는, 1034번 지방도 바로 옆으로는 민물고기를 취급하는 음식점이 여럿 있다.

이곳 음식점엔 1년에 몇 차례 들러 은어회나 어탕 등 음식을 즐겨 먹곤 한다.

 

지난 8월 3일.

지인과 이곳 어느 음식점에 들렀다.

여름 휴가철이라 피서객들로 식당 안이 가득할 줄 알았는데, 테이블 몇 군데만 손님들이 자리하고 있다.

은어회와 어죽 탕을 주문하고 간단한 안주로 시원한 맥주 한 잔을 들었다.

앞전에도 몇 번 왔던 터라, 주인장을 잘 알아 찬거리도 직접 가져와서 먹었다.

음식준비 하는데 일손이라도 조금 들어드릴 요량으로.

 

시간이 좀 지나니 단체손님들이 한꺼번에 몰린다.

100석이 넘는 넓은 식당은 거의 반을 차지하고, 손님들은 음식 나오기를 손꼽아 기다리는 모습이다.

급기야 어떤 점이 불편했는지, 10여명 단체손님이 불만을 표시하며 자리에서 일어나 식당 밖으로 나간다.

주인장은 별로 할 말을 하지 못하고 나가는 손님 뒤만 바라보는 형국이다.

손님이 음식을 먹고 나갔다면, 다문 얼마라도 수입이 있었을 텐데 라는 생각이다.

 

 

 

 

손님의 입장에서 보면 이 업소를 운영하는 주인장의 영업방식이 참으로 안타깝다.

여름철 한꺼번에 오는 손님들의 원활한 서빙을 위해서는, 임시 직원을 채용하여 영업에 지장이 없도록 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그 넓은 식당의 많은 손님들을 맞이하는 데는 주인장과 주방장 둘 뿐이다.

두 분도 70대 후반 할머니다 보니 식당 운영이 그리 매끄럽지 않아 보이는 것도 사실이다.

 

식당에 들어설 때 세 번째 손님으로 입장했는데, 주문한 음식이 나온 시간은 30분을 훨씬 넘겼다.

그 동안에 맥주만 몇 병 들이켰다.

여행 삼아 시간 즐기러 왔기에 그리 급하지는 않았지만, 음식이 나오는데 너무 오랜 시간이 걸렸다.

음식이 나오고 조금 있으니 젊은 남녀 둘이 식당으로 와 빠른 동작으로 일손을 돕는다.

점심시간 전부터 진작 임시 직원을 채용하여 운영하였다면, 앞서 나간 손님들도 불쾌감을 느끼지 않고 음식을 먹고 나가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다.

 

시골 음식점에는 70대 후반 할머니들이 식당을 운영하는 곳이 많다.

개인적으로 보면 참 안타깝기 그지없다.

나이 들어 편히 좀 쉬면서 삶의 여유도 즐기면서 살면 좋겠는데, 현실은 그렇지 않은가 보다.

도시에 나가 있는 자식들도 나이든 부모들이 농사짓는 거 보면 안타까운 마음에, 농사 그만 짓고 편히 지내라고 말하지만, 이 역시 부모들 입장에서는 자식들의 부탁이 귀에 잘 들어오지 않는 모양이다.

그럼에도 "탁 놓고 편히 살면 안 될까" 하는 생각이 끊이지를 않는다.

결코 '돈' 때문만은 아니라는 생각이다.

 

서울 등 대도시의 고급스런 음식점과 시골의 평범한 음식점과는 차이점이 많다.

시골 사람 특유의 무뚝뚝함은 자칫 불친절로 오해가 발생하고, 음식점의 청결 문제, 음식의 질 등 다양한 서비스의 행태는 도시와 많은 차이가 나는 것도 사실일 터다.

그래도 나이 더 들면서 이해하고 식당을 이용하지만, 나이 80 전후 할머니들이 운영하는 식당에 가기가 꺼려지는 생각이 머리를 맴돈다.

 

"돈 많이 벌어 좋은 것 다하고 즐기기 보다는, 있는 만큼 절약하며 쓰고, 건강 챙기며 편히 살자"

 
내 삶의 지론이다.

돈, 죽으면 아무 소용이 없는 허상의 존재 아닐까.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거창읍 가지리 산기슭에 자리한 이수미 팜베리 카페.

이곳 1천여 평의 부지에 핀 노랑코스모스가 장관을 이룹니다.

아직 8월 뙤약볕 여름이 한창이지만, 이곳에 가면 가을 내음이 물씬 풍겨납니다.

화려한 색으로 치장한 노랑코스모스가 꽃물결을 이루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수미 팜베리는 카페와 펜션을 운영하는 업소로 한 번쯤 가볼 만한 곳이 아닐까 싶습니다.

특히, 지대가 높은 곳에 위치한 이곳에서 보는 거창읍의 야경은 시골에서 좀처럼 보기 드문 아름다운 풍경이 아닐 수 없습니다.

 

 

 

 

노랑코스모스 꽃밭 속에 자리한 빈 의자.

꽃 속에 파묻혀 행복 가득한 모습이지만, 주인은 어디가고 없는지라 왠지 쓸쓸한 느낌이 주변을 맴돕니다.

꽃밭에는 작은 샛길을 만들어 꽃을 가깝게 볼 수 있도록 해 놓은 주인장의 배려도 느낄 수 있어 좋습니다.

노랑코스모스 꽃말은 넘치는 야성미라고 합니다.

거창여행에서 가을 내음을 맡고 싶다면 이수미 팜베리 펜션 노랑코스모스를 구경하러 떠나 보는 것도 좋지 않을까 싶습니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거창군 마리면 거안로 1062에 자리한 카페 '꽃마시다'.
상호에서 알 수 있듯, 이곳은 다양한 종류의 꽃을 재료로 한 꽃차를 판매하는 카페입니다.
평소 이곳을 지나다가 들러 보고 싶었는데, 지인과 함께 가 보게 된 것입니다.
내부는 밝은 조명과 깔끔한 인테리어가 분위기를 한층 더 높이게 합니다.

차를 마시며 힐링도 할 수 있지만 꽃차세트도 가격별로 전시돼 있어 구매도 할 수 있습니다.
주문한 꽃차는 형형색색 보는 것만으로도 기분이 좋습니다.
시원한 꽃차의 진한 향기는 코를 자극하여 뇌에 전달돼 엔돌핀이 솟아 넘치는 느낌입니다.
꽃차를 마시는 시간 만큼은 온 몸에 행복이 넘쳐 나는 것만 같습니다.
거창 마리면에 소재한 '꽃마시다' 카페에서 힐링하는 시간을 가져 보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8월 5일.
부산 기장군에 볼일이 있어 들렀다가 일광해수욕장 인근에 있는 장어구이 맛집에 들렀습니다.
그 전에 몇 번 갔던 장어구이 맛집은 휴가중이라 문을 닫았고, 바로 옆에 위치한 식당들은 손님이 넘쳐났습니다.

1시간 이상 기다려야 음식이 나온다는 말에 방파제 방향으로 가니 개업한지 며칠 돼 보이지 않은 장어구이집이 있어 들어가니, 손님은 한 테이블만 자리하고 있습니다.
불과 100여미터 떨어진 곳인데도 손님들이 많고 적음의 차이가 납니다.
주문하고 빠른 시간에 음식이 나오고 맛도 괜찮았습니다.

귀농한지 4년차라 바다를 구경하는 것도 1년에 두어 차례가 전부이다 보니, 푸른 바다를 보는 것만으로도 힐링이 됩니다.
모처럼 바다구경 하면서 장어구이로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어 좋았습니다.
부산 기장군 일광해수욕장 인근에 있는 일광 장어구이 맛집입니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0년 8월 5일 오후 4시경.
어머니 병문안 면회를 마치고 부산 자갈치시장을 찾았습니다.
휴가철임에도 계속 내리는 비 탓인지, 코로나19 영향인지는 모르겠으나, 시장은 손님이 거의 없는 편입니다.
간혹 호객행위 하는 소리가 부담스럽기만 합니다.

부산 자갈치시장에 가서 해산물을 살 때면 꼭 들르는 가게가 있습니다.
부산 자갈치 어패류시장 1층 160호 해동상회입니다.
아주 오래 전에 들렀다가 단골집이 돼 버린 해산물 가게입니다.
언니와 동생이 사장님이신 해동상회는 넉넉한 미소와 포근한 인상에서 느낄 수 있는 것처럼 가격도 비싸지 않는 것 같아 마음에 드는 해산물 가게라 추천할 수 있다는 생각입니다.

구입한 해산물은 멍게, 해삼, 전복, 소라, 낙지 그리고 피조개 등 6종류로 5만 원어치를 샀습니다.
부산에서 함양까지 2시간 거리를 달려 우리의 안식처 죽풍원에서 직접 요리하여 해산물 물회를 만들어 먹었습니다.
자화자친을 하자면 물회 육수는 시원매콤 달콤하고 깔끔하며, 해산물이 씹히는 식감은 입안에 짝짝 달라 붙을 정도 입니다.
식당에 2만 5천 원짜리 물회랑 비교가 안 될 정도입니다.

오늘 부산여행에 동참에 해 주시고 해산물 값도 기꺼이 부담해 주신 이웃님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복 많이 받을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freewarestore.tistory.com BlogIcon 엔진쟁이 2020.08.06 17: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정말 맛있어 보입니다,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2. Favicon of https://endear-heng.tistory.com BlogIcon endear_헹이 2020.08.06 18: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싱싱한 해산물이 가득하네요 ㅎ 시원하게 물회 말아먹으면 호로록 잘 들어갈꺼 같아요


동네 이웃과 거창맛집을 찾았습니다.
거창시외버스터미널 인근에 있는 거제굴구이(거제횟집) 맛집인데, 회도 전문으로 하는 음식점입니다.
시골횟집 치고는 경쟁력이 있는 맛집으로 많은 손님들이 이곳을 애용하고 있습니다.
거창에서 거창하게 한 상 차려진 모듬회로 즐거운 저녁시간을 보냈습니다.

. 연락처 : 055-943-2119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jane3324.tistory.com BlogIcon :), 2020.07.21 22: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름이라 회 잘 안먹는데 너무 군침도네요^^


거창여행에서 가볼 만한 곳이 있다면 빙기실계곡이 아닌가 싶습니다.
빙기실계곡은 거창군 북상면 병곡리에 위치해 있는데, 이곳 주변으로는 펜션이 들어 차 있어 여름 휴가지로서 최고의 장소라 할 수 있습니다.
이 계곡은 높은 산에서 흘러내리는 물로 1년 내내 마르지 않고 흘러 내립니다.
인근에는 송어와 향어를 취급하는 횟집이 있어 맛도 함께 즐길 수 있어 좋습니다.

지난 7월 1일, 빙기실계곡을 찾았습니다.
계곡 언덕에 있는 송어횟집 평상에 앉아 시원한 계곡물 흐르는 소리를 들으며 기분 좋은 시간을 보냈습니다.
물소리가 얼마나 크게 들리는지 천둥소리라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지인과 함께 먹는 송어회 한 접시는 작은 행복을 넘어 큰 기쁨을 안겨 주었습니다.

거창여행에서 가볼 만한 곳.
거창군 북상면 병곡리에 위치한 빙기실계곡에서 한여름 추억을 만들어 보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adamas48.tistory.com BlogIcon B.DIA96 2020.07.17 05: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즐거운 불금인 겁니다!
    활기찬 하루가 되시길 바라요~.

  2. Favicon of https://hangulstoryofstone.tistory.com BlogIcon 스톤 리 2020.07.18 09: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사진 민물숭언가요
    정말 맛나겠어요
    구미에서 먹은 적이 있는데 ...먹고 싶네요
    거창도 좋은 곳이 많군요

  3. 2020.07.19 17: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