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여행, 청마 유치환, 그의 문학! 삶이 숨쉬는 공간! 청마기념관을 찾아서

 

거제여행, 청마 유치환 기념관에 있는 청마의 고향.


거제여행, 청마 유치환, 그의 문학! 삶이 숨쉬는 공간!

인간적인, 너무 인간적인 시인을 기리면서

청마 유치환 선생은 우리나라가 자랑해야 할 대표적 문인입니다.
청마는 애틋한 서정의 세계에서 웅장한 의지의 세계에 이르는
자신의 시를 통해 한국시의 가능성을 새롭게 열어 보였습니다.
청마는 부조리한 패덕의 시대를 살면서
어떻게 살아야 할 것인가를 일생 고뇌하였고
그의 시는 그 의지와 소망의 표현이라 할 수 있을 것입니다.
현재의 삶에서 애련에 물들고 희로에 움직일지라도 다음 생애는
바위 같은 강건함으로 버티어 내리라는 청마의 다짐과 각오 속에서
우리는 위대한 시인이 아닌
한 인간의 모습을 찾아 볼 수 있습니다.
인간적인 너무 인간적인 삶을 살았던 청마였기에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시를 남길 수 있었으리라 생각합니다.
자신을 불완전한 존재로 인식하고 그 한계와 미흡함을 극복하기 위해
노력한 시인의 삶과 시를 통해 우리는 위로 받습니다.
청마와 함께 진정 행복한 시간 되십시오.

청마기념관장

청마 유치환 시인의 생애와 삶

청마는 거제에서 태어나고, 학창시절 일본 유학과 문학체험을 합니다.

동래고보 시절에는 시인수업을 받았으며, 동래고등학교 교가에는 숨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청마는 1908년 거제시 둔덕면 방하리 507번에서 유생인 아버지 진주 유씨 준수와 어머니 밀양 박씨 우수 사이에서 8남매 중 차남으로 태어났다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장남은 극작가 치진입니다. 한의였던 그의 부친은 유치환의 나이 3세 때 경남 통영시 태평동 500번지로 이주했다고 합니다.

청마 나이 22세부터 30세까지의 기록입니다.

청마 나이 32세부터 41세까지의 기록입니다.

청마 나이 42세부터 48세까지 기록입니다.

청마 나이 56세부터 60세까지 기록입니다. 청마는 1967년(60세) 2월 13일 오후 9시 35분 부산시 동구 좌천동 앞길에서 자동차 사고로 부산대학병원 이송 도중 영면. 장지는 부산시 사하구 하단동 승학산 기슭이었으나, 경남 양산시 백운공원묘지로 이장, 다시 1997년 4월 5일 경남 거제시 둔덕면 방하리 지전당골 선산으로 이장하게 됩니다.

청마 교통사고 직후 이영도 시인의 시. 너는 저마치 가고/ 나는 여기 섰는데/ 손한번 흔들지 못하고/ 돌아선 하늘과 땅/ 애모는 사리로 맺어/ 푸른 돌로 굳어라

 

청마기념관 현판. 거제시 장목면 출생의 서예가 국정 김현봉 선생님 작.

청마기념관 바깥 풍경과 전시관 내부.

청마기념관 이정표. 유달리 푸른 하늘이 여행자를 반긴다. 뒤로 보이는 산은 산방산.


청마의 대표적인 시를 옮겨 봅니다.

깃발

이것은 소리 없는 아우성
저 푸른 해원을 향하여 흔드는
영원한 노스탈쟈의 손수건
순정은 물결같이 바람에 나부끼고
오로지 맑고 곧은 이념의 표ㅅ대 끝에
애수는 백로처럼 날개를 펴다
아아 누구던가
이렇게 슬프고도 애달픈 마음을
맨 처음 공중에 달 줄을 안 그는

그리움

오늘은 바람이 불고
나의 마음은 울고 있다
일찌기 너와 거닐고 바라보던 그 하늘아래 거리언마는
아무리 찾으려도 없는 얼굴이여
바람 센 오늘은 더욱 너 그리워
진종일 헛되이 나의 마음은
공중의 깃발처럼 울고만 있나니
오오 너는 어디메 꽃같이 숨었느뇨

청마의 시 '깃발'과 '행복'


거제여행, 그의 문학! 삶이 숨쉬는 공간! 거제도 청마 유치환 기념관을 찾아서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거제시 둔덕면 | 경상남도 거제시 둔덕면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leader1935.tistory.com BlogIcon 까움이 2012.04.02 1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물관은 해당 지역의 삶을 담고 있는 공간이지요
    역시, 관람지로는 손색이 없는 곳입니다!


거제여행, 군 시절을 떠올리게 해 준 거제도 구조라 언덕바꿈공원 빨간 우체통

 

거제여행, 구조라 언덕바꿈공원에 있는 빨간 우체통. 아름다운 편지의 추억을 되살리고 싶다면 이곳으로 가 보는 것도 좋으리라.


거제여행, 군 시절을 떠올리게 해 준 거제도 구조라 언덕바꿈공원 빨간 우체통

거제도 구조라마을 언덕바꿈공원.
낙엽을 다 떨어뜨린 고목 한 그루, 말라비틀어진 잎사귀만 겨우 달고 있는 고추나무 대.
휑하니 불어대는 샛바람은 언덕배기를 오른 나에게 쓸쓸함만을 안겨 준다.

그런데, 저쪽 한 모퉁이에 빨간 우체통 하나가 서 있다.
몸짓이 작은 우체통은 예전 마을 골목 어귀에서 봐 왔던, 몸통을 땅바닥에 쫙 붙이고 서 있던 우체통과는 다른 모양이다.
옆으로는 빈 의자가 동무한 채 앉아 있다.

황량한 풍경과는 달리 정감 있는 모습이요, 옛 추억을 떠올려준다.

거제여행, 거제도 구조라마을 언덕바꿈 공원에 있는 빨간 우체통.

군 복무 시절.
편지는 그야말로 꿈이요, 희망이었다.
피곤한 하루를 마감하게 해 주는 청량제였기도 하다.
저녁 휴식시간.
편지를 전달하는 선임하사의 눈과 입으로 관심이 쏠리는 것은 당연한 일.
드디어 계급과 이름을 부른다.

김oo 이병, 박oo 병장, 이oo 일병, 권oo 하사 ...

다음에는 내 이름을 부르겠지.
그런데 손에 쥔 편지는 시간이 갈수록 두께가 얇아진다.
조마조마한 마음은 끝내 오늘도 나의 편지가 없음을 깨우쳐 주면서, 희망했던 그 짧은 시간을 무참히 쪼개 놓고 만다.

1981년 6월 어느날.
서울 잠원국교(지금은 초등학교)에 다니는 초등학생으로부터 위문편지를 받았다.
그 당시는 학교에서 반 강제로 위문편지를 쓰게 하던 때였다.
나 역시 초등학교 시절 '국군장병 아저씨께' 라는 서두로 위문편지를 써본 적이 있다.
그리고 어릴 적 나와 비슷한 아이로부터 위문편지를 받을 줄이야.

군 복무를 마치고 30년을 넘긴 오늘(12일).
고이 간직한 그 위문편지를 앨범에서 찾았다.
조금 탈색한 봉투에 담긴 편지를 꺼내 읽어보니, 옛 군 생활이 온 머리를 헤집어 놓는다.
고생, 고통, 인내, 담력, 담배, 유격훈련, 행군, 구보, 초코파이, PX, PRI, 외박, 외출, 휴가, 부족한 잠 그리고 야간근무 등등 수없이 많은 기억의 파편들.

구조라 언덕바꿈공원에 있는 빨간 우체통이 옛 추억을 떠올려 놓게 할 줄이야.
편지와 관련한 아름다운 추억을 떠올리고 싶은 이 있으면, 이곳을 찾아 가 보는 것도 좋으리라.
아름다운 풍경에서 아름다운 추억을 회상할 수 있기에.

군 시절 3학년 초등학교 아이로부터 받은 위문편지를 소개해 봅니다.

국군 아저씨들께.

안녕하셨어요? 저는 서울 잠원국민학교에 다니는 김OO 이어요. 이 무더위에 우리들을 지키시느라고 수고 참 많이 하시네요. 우리는 아저씨들 덕분에 잘 뛰놀고 공부도 열심하고 있어요. 이 은혜를 어떻게 보답해야 할지 모르겠어요.

나는 6.25를 생각하면 자꾸 아저씨들이 모습이 떠올라요. 한번 가 보고 싶지만 너무 멀어서 못가 보겠네요. 무슨 말을 해야겠는지 모르겠어요. 아저씨들께서는 하늘, 바다, 육지가 좋으신가 보죠? 궁금하네요. 저는 바다가 좋아요. 바다에는 여러 가지 식물과 고기들 또 땅속에는 지하자원이 있기 때문이어요. 이제는 연필을 그만 놓아야겠네요. 답장 써 주실 때 제가 궁금하다는 것 풀어 주셔요. 그럼 안녕히...

1981년 6월 21일
- OO 올림 -

거제여행, 30년이 훌쩍 넘은 군 복무 시절 받은 위문편지. 편지의 주인공은 어디서 어떻게 살고 있을까?

거제여행, 군 시절을 떠올리게 해 준 거제도 구조라 언덕바꿈공원 빨간 우체통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ophism-travel.tistory.com BlogIcon 무념이 2012.03.12 12: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빨간 우체통이 참 이쁘네요~
    어릴때 국군의날잉면 군인아저씨께 라고 편지를 쓰곤 했는데...
    요즘 생각하면 군인 동생들이 되어버렸네요~ㅎㅎㅎ

    • Favicon of https://bamnwind.tistory.com BlogIcon 죽풍 2012.03.12 12: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체통이 참 이쁘죠.
      그나저나 요즘도 학생들이 '국군장병 아저씨'께 라고 위문편지를 쓰는지 모르겠군요.
      ㅎㅎㅎ,,,

  2. 박성제 2012.03.12 14: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문 편지 감동이죠 우리 군생할땐 편지 한장이
    인기짱이에요 옛날 군생할생각 하면은 끔찍 해요

  3. Favicon of https://borisu1004.tistory.com BlogIcon 누리나래 2012.03.12 2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을 이름도 공원이름도 참 특이합니다..20년전의 위문편지를 아직도 가지고 계시네요..^^

    • Favicon of https://bamnwind.tistory.com BlogIcon 죽풍 2012.03.12 2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럼요. 20년전이 아니라, 30년전 소녀의 편지를 아직도 고이 간직하고 있습니다. 그 소녀는 이제 마흔이 넘었겠지요. 잘 사는지 모르겠군요.

  4. 전기자 2012.03.20 10: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계장님 블로그 대박이시네요.
    네이버 켜면 메인 화면에 계장님 포스트만 줄줄이 노출되는 기현상!?



거제여행, 봄의 미소를 본 적이 있나요?

거제여행, 봄의 미소를 본 적이 있나요?

거제여행, 꽃샘추위 시기심에도 아랑곳 않는 거제도 춘당매


봄을 알린다는 입춘이 거의 한 달이 다 돼 가건만, 마지막 가는 겨울이 앙탈을 부리는 듯 하다. 그런다고 봄이 오지 않을까? 흔히, 봄을 알린다는 전령사라면, 노랗게 핀 개나리꽃이나 얼음장이 녹은 개울가에 핀 버들강아지가 떠오른다. 하지만 매화나무에서 수줍은 듯 핀, 매화는 보는 사람의 심장을 살짝 떨리게 만든다.


지난 26일. 마지막 문턱에 걸터앉은 겨울을 보내고, 봄을 맞이하러 동네 한 바퀴를 돌았다. 경남 거제 구조라 마을에 위치한 폐교된 구조라초등학교. 이 학교 언덕배기에는 120년 정도로 추정되는 매화나무 4그루가 서 있다. 학교 입구에도 한 그루가 별도로 더 서 있다.


거제여행, 꽃샘추위 시기심에도 아랑곳 않는 거제도 춘당매

이곳에 피는 매화는 ‘춘당매(春堂梅)라 부른다. 이른 봄, 일찍 핀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매년 1월 하순경이면 활짝 꽃을 피웠건만, 올 해는 유난히도 늦게 피우고 있다. 꽃샘추위가 봄이 오는 것을 시기했던 모양이다. 그래도 봄은 엄연히 오고 있다. 자연이 매화로 하여금 봄을 알리라고 재촉하고 있기 때문이다.


천진난만하게 웃는 갓난아이의 웃음이 따로 없다. 이곳 매화가 바로 그 모습이다. 하얀 웃음을 선사하는 춘당매는 춥고 긴 겨울을 이겨낸 탓인지 그 웃음도 한량없이 포근하고 사랑스럽다.


거제여행, 꽃샘추위 시기심에도 아랑곳 않은 거제도 춘당매


매화에게 '봄을 알리라'고 말하는 자연이 있는 그 곳으로, 거제도

추위를 이기고 눈 속에서 피는 강인하면서도 고귀한 운치를 나타내는 매화. 식물에게 있어 가장 큰 고난은 무얼까? 바로 추위 속에서도 스스로의 의지를 굽히지 않고 생존하는 생태적 특성일 것이다. 그래서 매화는 식물의 생태적 특성과 인간의 유교적 인륜의식이 결합한, 절개와 지조의 상징으로 인식돼 왔다. 옛 문사들이 사군자를 즐겨 그렸던 것도, 이러한 식물적 장점을 고결한 군자의 인품에 비유했기 때문이었으리라.


이곳 매화나무는 꽃만 피우고 열매를 맺지 못한다고 한다. 불타는 사랑은 연기가 없고, 슬피 우는 새가 눈물을 흘리지 않는 이치일까. 이제 막 피기 시작한 거제도 구조라에 있는 하얀색 매화. 봄이 오는 것을 유달리 시기했던 지난겨울이었다.


거제여행, 봄의 미소를 본 적이 있나요?

꽃샘추위도 시기심 때문에 이곳 구조라 마을의 매화를 늦게 피우고 있다. 하물며, 사람이라고 해서 질투하는 마음이 없을까! 꽁꽁 언 마음을 녹이고, 따뜻한 봄을 맞이하고 싶은 사람들에게 드리는 메시지 하나. 올 봄, 쪽빛 거제바다가 내려다보이는 이곳 구조라초등학교 언덕배기에 핀 춘당매를 보며 시기심과 질투심을 흩날려 보내리라.

거제여행, 꽃샘추위 시기심에도 아랑곳 않는 거제도 춘당매


거제여행, 꽃샘추위 시기심에도 아랑곳 않는 거제도 춘당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거제시 일운면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ophism-travel.tistory.com BlogIcon 무념이 2012.02.28 08: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정말 봄이 왔네요~ 꽃샘 추위만 한번쯤 더 보내고 나면 정말 봄이 올 것 같아요~ ㅎㅎ
    매화는 참 아름답죠~ 작년에 양산에서 매화꽃을 봤는데 참 매력적이더라구요~

  2. 박성제 2012.02.28 15: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몇일만에 인사 드림니다
    아름다운 거제에 봄은 오는데
    나의인생에 봄날은 언제나 올까요
    아름다운 봄꽃을 소개 해주셔서 감사드림니다

    • Favicon of https://bamnwind.tistory.com BlogIcon 죽풍 2012.02.29 12: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즘 낚시 하지 않고 집에만 계시는지요?
      봄날은 오건만 진정 따스한 봄날은 아직 이른 모양입니다.
      봄맞이 하러 나가 보입시더,,,

  3. 마냥 2012.02.28 21: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매혹적이고 아름다운 꽃이 또 있을까!

  4. Favicon of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BlogIcon moncler chaquetas 2013.01.04 13: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Deux images de vidéo-surveillance des deux auteurs d'un braquage violent à Valence,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online, qui s'est soldé vendredi par de graves blessures pour les deux gérants d'un magasin de vêtements,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ont été présentées samedi après-midi aux médias dans le cadre d'un appel à témoins,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Related articles:


    http://blog.racooon.com/category/?page=2 http://blog.racooon.com/category/?page=2

    http://reviewforum.pe.kr/5066 http://reviewforum.pe.kr/5066

  5. Favicon of http://ry.xn--6ck2bwcu74pofcq24aotk.com/ BlogIcon prada 2013.04.09 23: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행복과 기회는 우리를 위해 항상 열려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