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찾기] 그날이 오면, 아름다운 그림을 그리려 어디든 떠나고 싶다

/동백꽃 핀 너머 홀로 있는 작은 섬/아이와 엄마는 무슨 생각을 할까/거제도 공고지, 몽돌로 쌓은 돌담장 길에 쌓인 추억/죽풍원의 행복찾기프로젝트



그날이 오면...


내게 지금으로서 ‘그날’은 당연히 ‘따뜻한 봄’이리라.

지독스럽게 추웠던 겨울은 지하수 계량기를 부셔버렸고, 보일러까지 고장 내는 나쁜 녀석으로 기억에 남았다.

따뜻한 겨울이었다면 이런 손해를 감수하지 않았어도 될 텐데.

하기야 날씨를 어찌 일개 인간이 조정할 수 있을까?


인터넷에 ‘그날이 오면’을 검색하니 다양한 자동 검색어가 뜬다.

악보, 노래, 게임, 서점, 가수 이름이 나오고 심지어 펜션까지 등장한다.

‘그날이 오면’, 이 모두 그날이 기다려지는 모양이다.


따뜻한 봄날 그날이 오면, 바다로 떠나고 싶다.

겨우내 움츠렸던 몸과 마음을 바닷물 소금기에 말끔히 씻어버리고 싶기에.

육신과 영혼도 부패하지 않도록 소금물에 단단히 절여 돌아오고 싶다.


동백꽃 핀 너머로 작은 섬이 홀로 있다.

섬사람들은 무얼 할까?

몽돌로 쌓은 돌담장길이 수많은 사람들의 온갖 추억을 간직하고 있는 듯하다.

바다를 가르는 한 척의 배는 만선의 기쁨으로 집으로 향한다.

그 배를 바라보는 아이와 엄마는 무슨 생각을 할까?

갯가에서 할머니가 고둥 잡는 것을 물끄러미 바라보는 어린 손녀.


이 모두가 그날이 오면 볼 수 있는 아름다운 풍경이다.

자연만이 아름다운 풍경을 연출하지 않을 터.

여기에 인간이 더하면 환상적인 모습을 만들어 내지 않을까.

그날이 오면, 아름다운 그림을 그리려 어디든 떠나고 싶다는 생각이다.





[행복찾기] 그날이 오면, 아름다운 그림을 그리려 어디든 떠나고 싶다

/동백꽃 핀 너머 홀로 있는 작은 섬/아이와 엄마는 무슨 생각을 할까

/거제도 공고지, 몽돌로 쌓은 돌담장 길에 쌓인 추억

/죽풍원의 행복찾기프로젝트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거제시 일운면
도움말 Daum 지도

'행복찾기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행복찾기] 설날 하루 전 고향 가는 문제, 나는 어디에 해당하는가?/조상님이 계신 곳, 고향에서 설날 명절을 보내자/죽풍원의 행복찾기프로젝트  (2) 2018.02.15
[행복찾기] 붉은 살 먹음직스러운 그놈의 참치, 눈도 입도 씁쓸하기만 하다/가락동농수산물도매시장 구경/가락몰 회 센터에서 본 대형 참치/입에 침을 마르게 한 붉은 살 참치/죽풍원의 행복..  (2) 2018.02.14
[행복찾기] 그날이 오면, 아름다운 그림을 그리려 어디든 떠나고 싶다/동백꽃 핀 너머 홀로 있는 작은 섬/아이와 엄마는 무슨 생각을 할까/거제도 공고지, 몽돌로 쌓은 돌담장 길에 쌓인 추억/..  (2) 2018.02.13
[행복찾기] 자동차 정기검사, 주요한 내용은 무엇일까요?/자동차 정기검사 비용/자동차 정기검사 유효기간/자동차 정기검사 과태료/자동차 정기검사 준비물/자동차 정기검사 소요시간/죽풍원..  (4) 2018.02.08
[행복찾기] 간절함이 다하면 소원도 이루어지는 법/대반열반경 부처님의 말씀, 자등명 법등명(自燈明 法燈明) 자귀의 법귀의(自歸依 法歸依)/죽풍원의 행복찾기프로젝트  (4) 2018.02.05
[행복찾기] 밭 언덕에 선 빨간 우체통, 노모는 바다에 나간 큰아들에게 편지를 띄운다/행운을 전하는 통, 우체통/죽풍원의 행복찾기프로젝트  (4) 2018.02.03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8.02.13 06: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까운 동네라면 당장 가보고 싶은 풍경이네요

  2.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8.02.13 19: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둥그런 몽돌로 담장을 쌓은 모습은 처음봅니다.
    행복하세요^^


[행복찾기] 그날이 오면... 명자꽃 꽃말은 신뢰와 수줍음

/명자꽃의 다른 이름은 아가씨나무라 부른다/꽃샘추위에 얼굴이 붉게 물든 명자꽃/죽풍원의 행복찾기프로젝트


명자꽃. 꽃말은 수줍음, 신뢰.


그날이 오면...


봄이 오기를 기다려진다.

봄은 꽃을 동반하는 계절.

봄에 피는 꽃 중에서 가장 붉은 꽃은 어떤 꽃일까?


꽃샘추위에 얼굴이 붉게 물들었나 보다.

아주 화려하지마는 않지만 그래도 단아한 모습으로 치장한 꽃.

명자꽃이다.

꽃모습을 닮아 ‘아가씨나무’라는 이름을 달고 있다.


명자꽃 꽃말은 ‘신뢰’와 ‘수줍음’.

수줍음은 겸손에서 나타나고, 신뢰는 겸손한 태도에서 엿볼 수 있다.

그날이 오면...

명자꽃을 가련다.


[행복찾기] 그날이 오면... 명자꽃 꽃말은 신뢰와 수줍음

/명자꽃의 다른 이름은 아가씨나무라 부른다

/꽃샘추위에 얼굴이 붉게 물든 명자꽃

/죽풍원의 행복찾기프로젝트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travelyoungdo.tistory.com BlogIcon 영도나그네 2018.02.02 1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따스한 봄이오면 제일 먼저 피는것이 아마도
    명자꽃인것 같더군요..
    그런 날이 빨리오기를 기다려 보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