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찾기] 불교에서 말하는 ‘탐‧진‧치’라는 삼독(三毒)으로부터 발길을 돌리는 지혜

/청양군 장곡사에 새겨진 팻말, 그대의 발길을 돌리는 곳/청양여행/청양여행코스/청양 가볼만한 곳


 

충남 청양군 장곡사 어느 전각 입구에는 이런 표현을 적은 팻말이 있다.


‘그대의 발길을 돌리는 곳.’


사찰에서는 스님이 거처하는 곳이나, 수도하는 공간에 신도들의 출입을 제한하고 있다.

그런데, 다른 말로 간단히 '출입금지'라고도 표현할 수 있는데, '그대의 발길을 돌리는 곳'이라고 우아하게 적어 놓았다.

불교적인 느낌이 묻어나고, 부드럽고 무엇인가 느끼게 하는 정감이 넘치는 표현이다.


'발길을 돌린다'라는 말은 어떤 뜻을 내포하고 있을까?


어떤 사정이 생겨 '하던 일을 멈춘다‘라거나, 지속해서 하고 싶어 하는 일도 ’자제한다'라는 뜻을 지니고 있다.

그대의 발길을 돌리는 곳이라는 안내문을 보고 과유불급의 진리를 깨달을 수 있었다.


그대의 발길을 돌려야 하는 곳은 스님들의 수행처인 사찰의 이곳뿐일까?


사람은 살아가면서 발길을 돌려야 하는 곳은 많다.

불가에는 탐(貪, 탐욕), 진(瞋, 성냄), 치(痴, 어리석음)라는 세 가지 독을 말하는 삼독(三毒)이라는 것이 있는데, 이렇게 독이 되는 것도 어느 한 순간 발길을 돌린다면, 어리석음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지 않을까.

삼독도 어느 정도에서 발길을 멈추어야 하고, 물질욕, 명예욕, 권력욕도 적당한 선에서 멈추는 지혜가 필요하다.


‘그대의 발길을 돌리는 곳’.

그래야만 그나마 이루었던 것도 잃지 않으리라.


[행복찾기] 불교에서 말하는 ‘탐‧진‧치’라는 삼독(三毒)으로부터 발길을 돌리는 지혜

/청양군 장곡사에 새겨진 팻말, 그대의 발길을 돌리는 곳

/청양여행/청양여행코스/청양 가볼만한 곳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청양군 대치면 장곡리 15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8.03.10 07: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말씀 잘 듣고 갑니다 주말 잘 보네세요

  2.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8.03.10 08: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욕심이 과해서 자기 목숨을 버린 사람도어제 있더군요 ㅡ.ㅡ;;

  3.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8.03.10 19: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머리로는 이해되는데 죽기보다 어렵다는 관문입니다.
    행복하세요^^

 

[청양장곡사여행] 그대의 발길을 돌리는 곳

 

[청양장곡사여행] 그대의 발길을 돌리는 곳.

 

[청양장곡사여행] 그대의 발길을 돌리는 곳

 

짧은 휴가 기간인 지난 13일.

충남 청양군 칠갑산에 자리한 장곡사에 들렀습니다.

신라 문성왕 12년(850년) 보조선사 체징이 창건하였다고 전하는 천년고찰입니다.

 

경내를 돌다 안내 문구 하나가 발길을 멈추게 합니다.

'그대의 발길을 돌리는 곳'

 

 

스님이 거처하는 곳이나, 수도하는 공간에는 신도들의 출입이 제한될 있습니다.

다른 말로 간단히 '출입금지'라고도 표현할 수 있는데, '그대의 발길을 돌리는 곳'이라.

참으로 부드럽고 무엇인가 느끼게 하는 정감이 넘치는 표현입니다.

 

'발길을 돌린다'라는 뜻은, '멈추거나 자제'하라는 뜻을 내포하고 있습니다.

 

'그대의 발길을 돌리는 곳'이 비단, 사찰의 이곳뿐이겠습니까?

살아가면서 발길을 돌려야 하는 곳은 곳곳에 많이 있습니다.

과유불급이라 했던가요?

'정도가 지나치면 미치지 못한 것과 같다'라는 말과 같이,

적당한 선에서 멈추었다면 그때까지 이루었던 것은 유지할 수 있었을 텐데 말입니다.

 

 

불가에는 삼독이라는 것이 있습니다.

탐(貪, 탐욕), 진(瞋, 성냄), 치(痴, 어리석음)라는 세 가지 독을 말합니다.

삼독도 그 어느 선에서 발길을 멈추거나 돌려야 하지 않을까요?

물질욕도, 명예욕도, 권력욕도 마찬가지일 것입니다.

 

'그대의 발길을 돌리는 곳'에서 신발을 벗었습니다.

죽비를 한대 맞은 기분으로, 잠시 화두에 빠져 들었습니다.

그리고 발길을 돌렸습니다.

경내를 한 바퀴 도는 내내 깊은 상념에 빠졌습니다.

 

 

제 블로그를 방문하시는 모든 분들께 이 화두를 던져 봅니다.

'그대의 발길을 돌리는 곳'.

그렇다고 제 블로그에 발길을 돌리라는 뜻은 아닙니다.

앞으로도, 유익하고 좋은 정보로 계속하여 제 블로그에 발길을 옮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청양장곡사여행] 그대의 발길을 돌리는 곳.

 

[청양장곡사여행] 그대의 발길을 돌리는 곳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성제 2012.08.17 06: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대 발길이 멈추는곳에 꽃씨 하나심어 놓으리요
    그꽃나무 자라나서 바람에
    꽃닢날릴때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