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김장배추 모종을 심었습니다.(2019. 8. 29.)

오늘(29일), 올 겨울 김장배추 모종을 심었습니다.

작년에는 차일피일하다 9월 10일 심었으니, 올해는 12일이나 빨리 심은 셈입니다.

김장배추 모종 심는 시기는 지역에 따라 다르겠지만, 너무 늦어지면 배추 크기도 작을 뿐만이 아니라, 속도 차지 않아 배추는 부실할 수밖에 없습니다.

경남 함양지역 김장배추 모종 심는 시기는 8월말이 최적기가 아닌가 싶습니다.

 

김장배추 모종도 여러 종류가 있습니다.

105구용 포트 한 판에 1만원, 1만 2000원, 1만 5000원 그리고 2만 원짜리가 있습니다.

1만 5000원과 2만 원짜리는 ‘항암배추’라는 이름으로 인기가 높습니다.

실제로 항암효과가 얼마나 있는지는 모르겠으나, 많은 사람들이 찾는 것만 같습니다.

 

김장배추 모종은 며칠 전 비타민 나무를 뽑아 낸 자리에 심었습니다.

폭 1.5m에 길이 20m 규모로, 괭이로 땅을 파고 복합비료를 뿌린 후, 땅고르기 작업과 비닐 씌우기 작업을 거쳤습니다.

배추 심는 간격은 30cm × 30cm 간격으로, 210포기(105구용 포트 2개)를 심었습니다.

지난해는 포트 1개를 심었으나 배추 크기가 작아서인지, 그리 많지 않아 올해는 넉넉하게 심은 셈입니다.

 

배추 모종을 다 심고 나니, 이웃 집 농사 전문가님께서 오셔서 한 말씀을 하십니다.

 

“왜 이렇게 쏘물게(배게) 그리고 깊게 심었어요? 그리고 비닐 구멍 주변으로 흙을 덮어야 좋습니다. 그래야만 비닐 안 열기로 인해, 어린 모종 잎이 타는 것을 방지할 수 있습니다.”

 

“깊게 심은 것은 뿌리가 힘이 없어 잘 서 있지를 못하고, 주변 흙은 비가 오면 그냥 두고 햇볕이 쨍쨍 내리쬐면 그 때 덮을까 하는데요.”

 

이런 이유 탓일까요?

지난해 심은 배추는 이웃집 농사전문가가 지은 배추보다 크기가 절반 밖에 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집에서 먹기는 작은 배추가 보드랍고, 양념 치대는 것도 수월해서 좋았습니다.

집에서 담아 먹을 김장배추는 큰 포기보다는 작은 포기가 훨씬 좋다는 생각입니다.

 

배추를 심고 나니 빈 땅이 조금 남았습니다.

무를 심으려 종묘상에 갔더니 씨앗 봉투 하나에 8000원~1만 원 이상으로, 그 돈이면 차라리 사 먹는 편이 훨씬 낫다는 생각으로 그냥 나왔습니다.

그 이웃집에서 씨앗을 조금 얻을 수 있어 무 씨앗 파종도 마쳤습니다.

 

농사전문가인 이웃집이 고마워서 오늘 수확한 잘 익은 사과를 조금 드렸습니다.

농촌에서 이웃끼리 잘 지내면 이런 것들로 인해 작은 행복을 느끼기도 합니다.

농촌은 그래서 좋고 살만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농사일기] 지난해 보다 12일이나 빠른, 무 씨앗 파종과 김장배추 모종 심는 시기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robohouse.tistory.com BlogIcon 작크와콩나무 2019.08.30 22: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잘 보았습니다.♡♡♡

  2.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9.09.02 2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장배추 농사가 잘 되기를 기원합니다.
    행복하세요^^

 

[농사일기] 김장배추 모종 심는 시기를 넘겨 심은 죽풍원 배추

/김장배추 모종 가격과 항암배추/남부지방 김장배추 모종 심는 시기

 

차일피일하다 시기를 넘겨 심은 올 겨울 김장배추.(심은지 9일째인 9월 19일 모습입니다.)

 

지난 910, 올 겨울 김장배추를 심었습니다.

차일피일하다가 배추 모종심기를 훌쩍 넘겨 심었는데 제대로 된 수확을 할 수 있을는지 의문입니다.

품종 이름을 들었는데 기억은 나지 않고, ‘항암배추라는 것만 귓가에 맴돕니다.

 

김장배추 모종 가격도 10000, 12000, 15000원 그리고 20000원 등으로 분류되는데, 20000원과 10000원은 2배 차이가 나는데, 이유가 궁금해서 물으니 그냥 좋다고만 합니다.

수확해서도 2배 차이가 날 정도로 확연함을 느낄 수 있는지 궁금할 따름입니다.

 

문제는 배추 사후관리입니다.

모종을 심은 다음 날 벌레가 잎을 갈라먹기 시작하더니, 나흘 째 되는 날에는 큰 잎 서너 장을 완전히 토막을 내 놓은 것입니다.

평소 농약을 뿌리지 않고 밭을 가꾸는지라 그런지 유독 메뚜깃과 종류의 곤충이 많이 찾아 들곤 하는데 곤충이 배춧잎에 딱 달라붙어 있는 모습을 목격할 수 있습니다.

 

 

 

종묘상으로 달려가 농약을 구입하여 뿌렸는데 비가 온 탓에 별 효과가 없는 듯합니다.

농약 값도 1말 기준으로 8500원인데 여간 비싼 게 아닙니다.

다음날 비가 그칠 때 다시 농약을 뿌리고 하여 며칠을 넘겼습니다.

잎마다 구멍이 뻐끔뻐끔 생기는 모습이 보기에 흉하면서 제대로 자랄는지 걱정이 듭니다.

 

10일 정도 지난 919, 배추는 건강한 모습으로 원기 회복을 한 것만 같습니다.

SNS에 올라오는 김장배추 사진을 보면 죽풍원에 크는 배추와는 크기가 확연하게 차이가 납니다.

배추모종 심기를 넘긴 탓이겠지요.

그래도 죽풍원에 심은 배추가 잘 자라기를 소망해 봅니다.

 

 

 

 

 

 

 

 

 

 

[농사일기] 김장배추 모종 심는 시기를 넘겨 심은 죽풍원 배추

/김장배추 모종 가격과 항암배추

/남부지방 김장배추 모종 심는 시기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8.09.24 2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날이 많이 쌀쌀해졌습니다.
    가족 친지와 따뜻한 정을 나누는 한가위 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