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보 제62호 김제 금산사 미륵전.

지난 5월 12일.

불기 2563년 4월 초파일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김제 금산사를 찾았다.

많은 불자들이 부처님 오신 날을 기념하는 법요식에 경건한 마음으로 참석했다.

법요식 슬로건은 마음과 세상에 평화를 전하는 메시지다.

 

‘마음愛 평화를! 세상愛 평화를!

 

금산사의 대표적인 전각은 금산사 미륵전이다.

김제 금산사 미륵전은 국보 제62호로 조선시대 건축물로, 1962년 12월 20일 국보로 지정되었다.

아래는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에 나오는 문화재 설명 자료이다.

 

국보 제62호 김제 금산사 미륵전(金堤 金山寺 彌勒殿)

 

모악산에 자리한 금산사는 백제 법왕 2년(600)에 지은 절로 신라 혜공왕 2년(766)에 진표율사가 다시 지었다.

 

미륵전은 정유재란 때 불탄 것을 조선 인조 13년(1635)에 다시 지은 뒤 여러 차례의 수리를 거쳐 오늘에 이르고 있다. 거대한 미륵존불을 모신 법당으로 용화전·산호전·장륙전이라고도 한다. 1층에는 ‘대자보전(大慈寶殿)’, 2층에는 ‘용화지회(龍華之會)’, 3층에는 ‘미륵전(彌勒殿)’이라는 현판이 걸려있다

 

1층과 2층은 앞면 5칸·옆면 4칸이고, 3층은 앞면 3칸·옆면 2칸 크기로, 지붕은 옆면에서 볼 때 여덟 팔(八)자 모양인 팔작지붕이다. 지붕 처마를 받치기 위해 장식한 구조가 기둥 위뿐만 아니라 기둥 사이에도 있는 다포 양식이다. 지붕 네 모서리 끝에는 층마다 모두 얇은 기둥(활주)이 지붕 무게를 받치고 있다.

 

건물 안쪽은 3층 전체가 하나로 터진 통층이며, 제일 높은 기둥을 하나의 통나무가 아닌 몇 개를 이어서 사용한 것이 특이하다. 전체적으로 규모가 웅대하고 안정된 느낌을 준다.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에서 가져온 자료입니다.>

 

김제여행에서 김제여행코스와 김제 가볼만한 곳으로 김제 금산사를 추천합니다.

 

[김제여행] 김제 금산사의 대표적 전각인 국보 제62호 김제 금산사 미륵전/불기 2563년 부처님 오신 날 기념 법요식, 김제 금산사/김제여행코스와 김제 가볼만한 곳 추천, 김제 금산사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9.06.01 2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륵전, 용화지회, 대자보전의 참의미를 찾는 사람이 과연 얼마나 될까요?
    행복하세요^^

 

김제 금산사 대적광전.

김제시 금산면에 자리한 금산사.

 

“금산사는 대한불교조계종 제17교구본사로 백제 법왕 원년(599년)에 창건되어, 신라 해공왕 2년 진표율사가 금당에 미륵장육상을 모시고, 도량을 중창하여 법상종을 열어, 미륵신앙의 근본도량으로 삼았다.” <금산사 입구 안내문>

 

또 금산사 창건 연도와 관련하여 다르게 표기된 곳도 있다.

 

“모악산에 자리한 금산사는 백제 법왕 2년(600)에 지은 절로, 신라 혜공왕 2년(766)에 진표율사가 다시 지었다.”<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 포털 사이트>

 

금산사 창건연도가 599년과 600년이라는 기록이 있다.

비록 1년 차이가 나지만, 정확한 창건연도는 어느 것이 맞는지 하나로 정리돼야 할 듯싶다.

 

‘금산사’라고 하면, 국보 제62호인 ‘김제 금산사 미륵전’을 빼 놓을 수가 없다.

미륵전은 거대한 미륵존불을 모신 불전으로 금산사의 중심건물인 금당이다.

미륵전은 3층 건물인데, 1층에는 ‘대자보전(大慈寶殿)’, 2층에는 ‘용화지회(龍華之會)’, 3층에는 ‘미륵전(彌勒殿)’이라는 현판이 걸려있다

 

국보 제62호, 김제 금산사 미륵전.

미륵전의 서쪽 즉, 가람의 중심에 대적광전이 자리한다.
대적광전은 연화장세계의 주인인 비로자나불(毘盧遮那佛)을 본존불로 모신 건물이다.

화엄종의 맥을 계승하는 사찰에서는 주로 이 전각을 본전으로 건립하며, 『화엄경』에 근거를 두고 있다고 하여 화엄전, 비로자나불을 봉안한다고 해서 비로전이라고도 부른다.
현재, 대적광전 건물은 앞면 7칸, 옆면 4칸의 다포식 팔작지붕으로 조선시대 건물이었으나, 1986년에 화재로 전소된 후, 1994년에 본래대로 복원하였다.

원래 대웅광명전(大雄光明殿) 또는 대법당이라고도 불렀다.<금산사 홈페이지에서 옮김>

 

금산사 대적광전은 정유재란 때 전소된 후, 1635년 수문대사에 의해 중창되었다고 전해진다.

이때 수문대사는 따로따로 모셔져 있던 비로자나불, 노사나불, 석가모니불, 아미타불, 약사여래불과 여섯 보살을 함께 모심으로써, 대적광전 하나로 통합했다고 전한다.

 

지난 음력 4월 초파일인 12일, 불기 2563년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금산사를 찾았다.

많은 불자들이 함께 했고, ‘부처님 오신 날 법요식’도 성대하게 열렸다.

이날 봉축법어는 조실스님인 태공 월주 대종사님이 집전하셨고, 주지 성우스님을 비롯한 많은 불자들이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마음愛 자비를! 세상 愛 평화를!’이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김제 금산사 조실스님인 태공 월주 대종사.

법요식을 마치고 기도하러 대적광전에 들러니 눈이 휘둥그레진다.

웅장한 법당 안에 불보살상이 많아서였다.

불보살상 앞에는 명호를 적은 명패가 있는데, 가운데는 연화장세계의 주인인 비로자나불을 본존불로 모셨다.

 

불보살상의 순서는 불자가 법당 정면으로 바라볼 때 기준으로, 맨 좌측부터 우측으로, 대세지보살, 아미타불, 관세음보살, 석가모니불, 보현보살, 비로자나불, 문수보살, 노사나불, 월광보살, 약사여래불, 일광보살 순이다.

 

그러니까 가운데 주불인 비로자나불을 포함하여 부처님은 다섯 분, 보살님은 여섯 분이 모셔져 있는 셈이다.

 

사찰에서는 대개 불보살님을 모시는 전각이 각기 따로 있다.

그런데 금산사 대적광전처럼 여러 불보살님을 한 자리에 모시는 사찰이 거의 없다는 점에서, 앞서 언급한 수문대사의 깊은 뜻이 있지 않을까 추측해 본다.

아무튼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오래 만에 떠나는 사찰여행이라 기쁘기 한이 없었다.

다시 가고 싶은 김제여행, 김제여행코스에서 빼 놓을 수 없었던 금산사 여행이었다.

불자가 아니더라도, 김제 가볼만한 곳으로 김제 금산사를 적극 추천하는 바이다.

 

[김제여행] 불기 2563년 부처님 오신 날, 김제 금산사 봉축 법요식 참석/김제여행코스, 김제 가볼만한 곳으로 추천하는 김제 금산사/금산사 미륵전과 대적광전 열한 분 불보살님 순서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dldduxhrl.tistory.com BlogIcon 잉여토기 2019.05.16 0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색찬란히 연등도 가득 뒤덮고 많은 인파가 찾은 금산사군요.
    부처님 오신 날을 축하하는 의식과 북적임이 그대로 전달되는 듯해요.

  2. Favicon of https://travelyoungdo.tistory.com BlogIcon 영도나그네 2019.05.16 15: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 부처님 오신날에는 멀리 김제의 금산사를
    다녀 오셨군요..
    이날은 어딜가도 부처님의 자비광영이 온누리를
    밝히는것 같습니다.
    덕분에 잘보고 갑니다..

  3.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9.05.16 2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견훤의 한이 서린 돌무지개문이 새롭게 단장됐군요.
    행복하세요^^

 

국보 제62호 김제 금산사 미륵전.

일요일인 8일은 불기 2563년 부처님 오신 날입니다.

바쁘게 살다 보니 기도하러 절에 가 본지도 오래되었습니다.

지나온 삶, 인간의 도리를 다했는지 자문해 보면 그러하지 못했다는 생각입니다.

하여, 남은 인생 늘 참회하며 살려 노력하지만, 그것 역시 쉽지마는 않은 일입니다.

 

부처님 오신 날을 경축하며 절에 가볼까 합니다.

전북 김제에 있는 모악산 금산사에서 짧은 시간이나마 부처님과 함께 하기 위해서입니다.

금산사는 대한불교조계종 제17교구본사로, 1635년에 기록된 〈금산사사적 金山寺事蹟〉에 의하면 600년(백제 법왕 2)에 창건되었다고 전합니다.

 

금산사는 국보 제62호로 지정된 미륵전을 빼 놓을 수가 없습니다.

미륵전은 신라 법상종시대에 미륵본존(彌勒本尊)을 봉안한 불전으로, 사찰의 중심건물인 금당(가람의 중심으로 본존불을 안치하는 전당)입니다.

2015년 2월 방문하고 4년 만에 찾아 가는 길이라 감회가 남다릅니다.

 

불기 2563년, 부처님 오신 날을 맞이하여 모든 불자들에게 인사를 전합니다.

 

“부처님 오신 날을 경축하며, 오늘 하루 만이라도 탐·진·치(貪瞋痴) 삼독을 끊고, 부처님께 귀의하시기를 축원하오며, 온 세상에 부처님의 자비가 가득하기를 간절한 마음으로 합장 기도드립니다.”

 

보물 제27호 김제 금산사 육각다층석탑.
김제 금산사 대적광전.
보물 제22호 노주.
보물 제22호 노주 머리 부분.
김제 금산사 미륵전.

[부처님 오신 날] 불기 2563년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금산사를 찾아갑니다/김제시 모악산 금산사, 국보 제62호 김제 금산사 미륵전/부처님 오신 날 인사말

 

 

'108산사순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처님 오신 날] 불기 2563년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금산사를 찾아갑니다/김제시 모악산 금산사, 국보 제62호 김제 금산사 미륵전/부처님 오신 날 인사말  (1) 2019.05.11
[나의 부처님] 강물은 머무르지 않고 흐른다/ 월호스님/ 오늘의 법문/자경문 8, 막교세속 영타증질(莫交世俗 令他憎嫉)  (5) 2017.07.16
[108산사순례] '나는 누구인가', 삶은 끊임없는 물음의 연속/양무제와 달마대사의 대화/불식, 나도 모르겠습니다/우리나라 5대 적멸보궁/4대 관음성지/108산사순례/죽풍원의 행복찾기프로젝트  (6) 2017.07.07
[강화도여행] 4대 관음성지로 유명한 강화도 보문사 400계단을 오르며 '참회합니다'를 되내이다/108배로 <108산사순례> 47번 째 염주 알을 꿰었다/강화도여행코스/강화도 가볼만한 곳/강화도 보문..  (7) 2017.07.05
[강화도여행] 강화도와 석모도를 잇는 '강화대교' 개통으로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 마지막 타 본 석모도 가는 뱃길/강화도여행코스/강화도 가볼만한 곳/석모도여행/석모도여행코스/석모도 ..  (6) 2017.07.04
[강화도여행] 석모도 다리 개통으로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 석모도 가는 뱃길을 마지막으로 타 본 행운이 나에게/석모도 가는 길/강화도여행코스/강화도 가볼만한 곳/석모도 여행/석모도 가..  (5) 2017.07.03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9.05.12 2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니산 품에 석가불, 미륵불, 아미타불이 모두 계시네요.
    행복하세요^^

 

[군산동국사여행] 국내 유일의 일본식 사찰, 군산 동국사

 

[군산동국사여행] 군산시 근대문화 역사의 거리 안내도.

 

국내 유일의 일본식 사찰, 군산 동국사

 

법당 앞에 머리 숙인 어머니, 무엇을 빌까


불볕더위도 염치가 있었던지, 약 20여일 만에 내린 비는 뜨거운 대지를 식혀주기에 충분했다. 지난 13일. 당진에서 세차게 내리는 비를 뚫으며 15번 고속국도를 달린 끝에 도착한 곳은 군산. 고속도로 요금소를 나서자 주변 관광안내소에 들렀다. 군산시내 가볼 만한 곳을 둘러보고 싶다고 여쭈니, 10여 분 거리에 있는 ‘근대문화 역사의 거리’를 추천하며 안내를 해 준다.


군산항 인근에 위치한 군산 근대문화 역사의 거리는, 군산 신흥동 일본식 가옥, 구.군산세관, 구.조선은행 군산지점, 구.일본 제18은행 군산지점, 군산내항 부잔교(뜬다리부두), 미즈상사, 군산근대역사박물관 등이 소재해 있다. 흥미로운 것은 이 거리에 한국에서 유일한 일본식 사찰인 동국사가 있다는 것. 사찰여행을 즐겨하는 나로서는, 더 이상 물어 볼 것도 없이 동국사로 향했다.

 

[군산여행] 군산시 금광동에 소재한 국내 유일의 일본식 사찰인 동국사 입구.


차량 네비게이션은 정확히 동국사 입구에 내려놓았다. 추적추적 내리는 비는 사진촬영을 방해하는 골칫거리다. 그래도 어쩌랴. 우산을 쓰고 절 입구부터 한 손엔 우산을, 한 손엔 카메라를 들고, 불편한 자세로 사진을 찍을 수밖에 없었다. 마당에 들어서자, 2년 전 대마도 여행에서 본 사찰 모습과 똑 같은 기와지붕을 한 대웅전이 압도하는 느낌으로 다가온다.

 

[동국사여행] 군산시에 소재한 동국사 대웅전.

 

동국사는 한일합방 1년 전인, 1909년 일본인 승려 내전(內田, 우찌다) 불관(佛觀, 붓깐)이 금강선사(錦江禪寺)로 창건하였다고 하며, 1913년 대웅전 및 요사를 준공했다고 한다. 1945년 해방 직후 대한민국 정부로 이관하였으며, 1955년 6월 전북종무원에서 매입 후, 1970년 8월 대한불교조계종 제24교구로 증여하여 지금에 이르고 있다. 일제 강점기 때 우리나라에는 500여 곳에 일본 사찰이 있었다고 하는데, 지금은 유일하게 남은 절이 동국사라고 한다. 

 

[군산시여행] 동국사 대웅전(좌)에서 복도로 이어지는 요사채(우).

 

등록문화재 제64호로 지정된 동국사 대웅전은 정면 5칸, 측면 5칸 정방형 단층 팔작지붕 홑처마 형식의 일본 에도시대 건축양식. 약 75도 급경사를 이루는 지붕 형태는 우리나라 사찰과는 확연한 차이를 이룬다. 외관이 화려하지 않고 소박한 느낌을 주기에도 충분하다. 부드러운 곡선이 자랑인 우리나라 전통 한옥의 용마루와는 달리, 일직선을 이루며 간결한 느낌이다.

 

[동국사여행] 동국사 범종각.

 

절 마당 귀퉁이에 팔작지붕을 한 작은 범종각. 안에 매달린 동종은 1919년 일본 경도에서 다까하시 장인에 의해 주조되어 이 절에 봉안되었다고 한다. 종에는 창건주, 개산, 시주자, 축원문 등이 음각돼 있다. 이 동종의 특징은 유곽(범종 상단부에 유두를 둘러싸고 있는 부분)이 없이 유두(범종 상단부 유곽 안에 있는 작은 돌기)만 108개를 배치하여 백팔번뇌를 상징하고 있다. 범종각 주변을 둘러싸고 있는 화강암 석불상이 눈길을 끈다.

 

[군산동국사여행] 동국사 범종각 앞에 선 자안관세음.

 

안내문을 보니 32 관세음석불상과 12지 수본존 석불상이라고 한다. 범종각 앞쪽 마당에 홀로 선, 아기를 안고 서 있는 석불상은 자안관세음으로 자생년(쥐) 수존본이라고 하는데, 밀교적 성격이 강한 일본인들의 자아관음 신앙을 한국에서 유일하게 남아 있는 동국사에서만 볼 수 있다는 것이 특별한 모습으로 기억에 남아 있다.


법당에서 기도할 때 아무것도 생각나지 않는 나

 

[동국사법당] 불심 가득한 기도.

 

법당에 들어서고 희미한 불빛 아래 부처님께 무릎 꿇고 삼배를 올렸다. 매번 느끼는 일이지만, 절에서 절을 할 땐, 아무 생각이 들지 않는다. 두 손 모으고 머리를 조아려 엎드렸을 때, 무엇이든 머리에 떠올라야 하는데, 전혀 그런 생각이 일어나지 않는다. ‘무슨 소원을 빌어볼까’, ‘무엇 때문에 기도를 할까’, 이런 생각도 절을 다 마친 연후에 생각이 나고야 만다.

 

지금까지 한 기도는 전부 헛것이라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 그래서일까, 내겐 별로 복이 다가오지를 않는 것만 같다. 나랑은 달리 두 손을 싹싹 비비고, 무슨 말을 게송이라도 하는 건지, 열심히 기도하는 어머니는 무슨 소원을 빌까 궁금하기만 하다.

 

[동국사보물] 보물 제1718호로 지정된 소조석가여래 삼존상 및 복장유물.

 

보물 제1718호로 지정된 소조석가여래 삼존상이 법당 중앙에 자리하고 있다. 중앙에 석가모니불을 중심으로, 좌측에는 가섭존자 우측에는 아난존자가 협시로 자리하고 있다. 자료에 의하면, 석가불은 조선 중기의 불상으로 육계가 뚜렷하고, 통견법의에 항마촉지인을 하고 있다. 나무로 틀을 짜고 진흙을 발라 조성한 조선 중기의 소조불상이다.

 

이 불상은 원래 김제 금산사 대장전에 안치되어 있던 것으로, 해방 후 동국사로 옮겼다고 한다. 이 삼존불에서는 발원문과 후령통을 비롯한 경전류 59권 등 총 333점의 복장유물이 발견되었다고 한다. 카메라 플래시를 터트릴 수 없어 저속으로 촬영하는데, 보살 한 분이 불을 밝혀 준다. 참으로 고마운 보살님이다.

 

[수련] 비를 맞으며 애처롭게 핀 수련.

 

길지 않은 복도를 따라가니 요사채가 나온다. 일본식 사찰의 특징인지, 요사채와 법당이 연결돼 있는 것이 특이하다. 사용된 목재는 모두 일본산 쓰기나무라고 한다. 밖으로 나오니 비가 굵어진다. 마당 한 구석 작은 대야에 심어진, 아름답게 핀 수련이 비를 맞고 있다. 애처롭기도 하지만, 꿋꿋한 모습이 그저 좋게 느껴지기만 한다.


한 시간여 동국사에 머물다 밖으로 나오니, 내리는 비는 멈출 줄 모르고 계속 내리고 있다. 입구 표지석에는 세로로 ‘○○구년육월길상일’라는 글자가 새겨져 있다. 그런데 위쪽 두 글자가 훼손돼 있다. 추측 건데, 두 글자는 일본식 연도표기일 것만 같다. 좋은 일이 일어날 조짐으로 세운 비석이건만, 결과는 일본에 대한 좋지 않은 감정 때문이었을까.

 

[동국사여행] 동국사 입구에 일부가 훼손된 비석.

 

최근 독도문제로 한일 양국이 대립을 하고 있는 요즘이다. 독도문제와 동국사는 상호 관련이 없다는 생각이다. 하지만, 지금 일본이 하는 행태를 보면, 이 기사를 쓰는 내내 불편한 마음을 숨길 수 없는 것도 사실이다. 그럼에도 동국사는 우리나라 개화기와 근현대사의 역사를 증명하는 건축물로서 식민지배의 아픔을 확인할 수 있는 교육 자료로서 활용가치가 높다는 생각이다.

 

[군산동국사여행] 국내 유일의 일본식 사찰, 군산 동국사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북도 군산시 삼학동 | 전라북도 군산시 삼학동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zomzom.tistory.com BlogIcon 좀좀이 2012.08.22 21: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독특한 느낌을 가진 곳이로군요. 일본식 연호가 깨진 비석...비석이 이야기를 해 주고 있는 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bamnwind.tistory.com BlogIcon 죽풍 2012.08.23 12: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자를 새긴 훼손한 흔적에서 역사와 국민의 감정을 알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오늘은 비가 촉촉히 내리는군요.
      오후 시간 즐겁게 보내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