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부처님] 상대방은 모두 나를 비추어보는 거울입니다, 지현스님/오늘의 법문

 

 

[나의 부처님] 상대방은 모두 나를 비추어보는 거울입니다, 지현스님/오늘의 법문

 

상대방은 모두 나를 비추어보는 거울입니다/ 지현스님

 

상대방은 모두 나를 비춰 보는 거울입니다.

사람들은 상대방이 나에 대해서 무어라 말하는 것을 일단 순순하게 받아들이는 자세가 일단계로 필요합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상대방의 충고를 달가워하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상대방이 나에 대해서 뭐라 할 때 나의 부조리한 측면, 잘못된 측면이 있음을 인정하고 고치려는 자세가 개선의가능성을 높일 수가 있습니다.

상대방은 진실로 나의 마음의 거울이며, 용모의 거울이며, 나의 모든 것의 거울입니다.

 

부처님께서는 저 하늘나라의 천인들은 나, 바로 자신을 볼 수가 있다 하셨습니다.

앞을 보면서도 뒤를 볼 수가 있고, 위를 보면서도 아래를 볼 수 있는 쌍방향으로 볼 수 있는 존재라고 하셨습니다.

분명한 사실은 우리는 한 방향만 볼 수 있는 고깃덩어리의 눈만 가지고 있기 때문에, 인간이 자기 자신을 보지 못하고 나이 자기를 보게 되어 있는 것입니다.

 

 

무량한 사람들에 의해서 무량한 나의 허물들이 항상 응시되어지고 있고 감시하지 않으면 안 되는 육안을 가진 존재인 우리는 생리적으로 나보다 남이 더 나를 잘 봅니다.

상대방은 나의 거울이고, 나는 상대방의 거울입니다.

우리가 항상 유념하고 명심해야 될 것이 나는 수많은 거울들로 둘러 싸여 있다는 것입니다.

 

토마스 칼리 힐은 "신발장에서 신을 꺼내어 집밖으로 나가기 전에 꼭 거울을 세 번 바라보고 나가라. 네가 네 집에서 적어도 세 번 정도 거울을 보고 밖으로 나서는 것은 많은 거울들에 비치기 전에 한번 너를 점검해 보는 것이다"하였습니다.

 

무량한 거울들 앞에 서기전에 뭔가 내가 해야 될 도리가 있다는 것입니다.

참으로 의미심장한 얘기인데 우리 자신과 더불어 사는 사람들이 우리들의 거울임을 잊지 마시기 바랍니다.

 

상대방은 모두 나를 비추어보는 거울입니다./지현스님

 

 

[나의 부처님] 상대방은 모두 나를 비추어보는 거울입니다, 지현스님/오늘의 법문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bs2077.tistory.com BlogIcon 뉴론♥ 2015.06.28 0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르는 물속에 소나무가 비추어보이듯이 나를 비추어본다는 말이 의미 깉네여 좋은 주말 되세여

  2. Favicon of https://su1624.tistory.com BlogIcon 도느로 2015.06.28 16: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백번 공감을 하고도 남을 말씀입니다.
    저역시도 그런 생각은 늘 하고 있는데 저 자신에게 당장 이롭지 않은 말에 대해선 좀 감정이 상합니다.
    아직도 마늘과 쑥을 더 먹어야 할듯합니다. ㅜㅜ

  3.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5.06.28 19: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나 깨어있고 경계하는 전전긍긍 여리박빙의 자세로 삶을 살아야겠습니다.
    행복하세요^^

 

[나의 부처님] 무상한 도리 깨달아 나를 구하라/종범스님

/오늘의 법문에서

 

 

[나의 부처님] 무상한 도리 깨달아 나를 구하라/종범스님

/오늘의 법문에서

 

무상한 도리 깨달아 나를 구하라/종범스님

 

사실 세상을 살면서 복이 없으면 되는 것이 없습니다.

복이 없으면 공부도 못합니다.

먹고 입고 자고 하는 것도 힘듭니다.

이러니, 세상을 살아가는데 복만큼 중요한 것이 또 있을까요?

그런데 이렇게 좋은 복이 비교할 수 없는 대상이 있습니다.

지혜입니다.

 

지혜가 무엇입니까.

비유하자면 이렇습니다.

우리가 꿈을 꾸고 있다고 합시다.

꿈속에서 출세도 하고 좋은 곳에도 가보고, 갖고 싶은 것은 무엇이든 가졌습니다.

그런데 이것이 진실인가요.

좋았다고 하지만 꿈은 꿈입니다.

지혜는 꿈에서 딱 깨는 것입니다.

꿈속에서 아무리 많은 것을 소유하고 누리고 해도 깨면 그만입니다.

우리 인생도 이렇습니다.

 

한 평생 복이 대단해서 도와주는 사람도 많고 몸도 건강하고 재물도 많고, 그렇지만 세월이 지나 죽는 순간에 뒤돌아보면 이 모든 것이 꿈입니다.

죽기 전에는 꿈인 줄 모릅니다.

죽는 순간에 돌아보면 10년을 살아도 꿈이고 50년을 살아도 꿈이고 100년을 살아도 꿈입니다.

 

지혜는 바로 꿈꾸는 내가 누구인지 훤히 아는 것입니다.

이것이 곧 지혜입니다.

복과 지혜를 비유하기를, 복은 저 하늘을 향해서 쏘아 올리는 화살과 같다고 말합니다.

앙전사허공(仰箭射虛空)이라, 화살을 높이 들어서 허공에 쏜다는 말인데, 화살을 하늘로 쏘아 올리면 올라가다 결국은 땅에 떨어지기 마련입니다.

쏘아 올려 진 화살이 한계에 이르면 다시 내려옵니다.

복도 같습니다.

허공에 쏘아 올린 화살처럼 아무리 쌓아도 결국은 허물어지기 마련입니다.

 

 

그렇다면 지혜는 무엇일까요.

허공 그 자체가 지혜입니다.

화살이 아무리 높이 올라간다고 해도 하늘인 허공하고야 비교할 수 있겠습니까.

그러면 지혜를 어떻게 체득할 수 있을까요.

내가 나를 바로 찾아야 합니다.

 

그런데 안타깝게도 우리는 미혹해서 화살만 알고 지혜를 모릅니다.

복은 화살과 같고 지혜는 허공과 같습니다.

그런데 화살만 집착하니까 화살이 날아가는 허공, 화살이 날아가고 떨어지고 왔다 갔다 하는 그 공간을 전혀 모릅니다.

태어나서 머물고 죽는 모든 것이 지혜의 군상에서 나타나는 것인데 우리는 그것을 모르고 복만 압니다.

 

'지혜와 복은 비교할 수 없다'는 말은 결국 지혜를 터득하는 것이 복덕을 짓는 일보다 훨씬 중요한 것이라는 가르침입니다.

지혜를 알면 중생이 겪는 고통의 원인도 알 수 있습니다.

 

고통은 왜 생길까요.

지혜가 없기 때문입니다.

지혜가 없는 죄, 어리석은 죄, 깨닫지 못한 죄, 그 죄로 우리 모두는 고통 받고 있습니다.

마치 어린 아이가 불이 뜨거운 줄 모르고 잡는 것과 같이, 지혜 없음이 바로 고통의 원인입니다.

 

인생이 무상한 줄 모르는 것,

모이면 흩어질 줄 모르는 것,

늙으면 죽는 줄 모르는 것,

이 모든 것이 지혜 없는 죄입니다.

 

무상한 도리를 깨달아 나를 구하라, 종범스님

 

 

[나의 부처님] 무상한 도리 깨달아 나를 구하라/종범스님

/오늘의 법문에서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landbank.tistory.com BlogIcon landbank 2015.02.01 0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말씀 깊이 새겨들었습니다.
    좋은글 감사합니다..

  2.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5.02.01 16: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덧 없는 인생에서 길을 찾아 나섭니다.
    성불하세요^^

 

[나의 법문] 나를 아프게 하는 사람들, 텐진 빠모/오늘의 법문에서

 

통도사 비로암 일주문.

 

[나의 법문] 나를 아프게 하는 사람들, 텐진 빠모/오늘의 법문에서

 

나를 아프게 하는 사람들/ 텐진 빠모

 

주변에 나를 귀찮게 하고

괴롭히는 사람이 없다면

인내심을 배울 수 없을 것입니다.

 

나를 성가시게 하는 사람들,

나에게 도움이 되지 않고

해로운 행동을 하는 사람들,

나를 아프게 하는 사람들은

원한의 대상이 아니라

감사를 보내야 할 대상입니다.

 

이런 사람들은

영적인 근육을 강하게 만들어주는 사람들이며

이해와 인내를 훈련할 기회를 주는 스승입니다.

 

나를 아프게 하는 사람들/ 텐진 빠모 스님

 

참으로 성스럽고 고귀한 말씀입니다.

진리가 가득 찬 말씀입니다.

꼭 한 번은 실천해야 할 숙제이자 나를 훈련시키는 고언입니다.

 

그럼에도 실제 생활에서 받아들이기 어려운 말씀입니다.

나는 언제쯤 이런 과제에 해탈한 모습을 보일 수 있을까요?

끊임없는 공부가 필요한 대목입니다.

그래도 열심히 공부해 보려 합니다.

 

<죽풍 생각>

 

[나의 법문] 나를 아프게 하는 사람들, 텐진 빠모/오늘의 법문에서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bs2014.tistory.com BlogIcon 뉴론7 2014.12.28 11: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좋은글 잘보고 감니다

  2.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4.12.28 17: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스승?이 많은 것도 복입니다.
    성불하세요^^

  3. Favicon of https://jiguplanet.tistory.com BlogIcon 자판쟁이 2014.12.30 16: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이네요.
    잘보고 갑니다.

  4. Favicon of http://landbank.tistory.com BlogIcon landbank 2015.01.01 08: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좋은글 너무 잘읽게 됩니다
    잘보고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