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마다 좋은 날/ 무비스님

 

날마다 좋은 날이다.

 

日日是好日(일일시호일) <운문선사>

 

운문문언(864~949) 선사가 어느 날 대중에게 이렇게 말씀하셨다.

“14일 이전의 일은 그대들에게 묻지 않겠으나, 15일 이후의 일은 한 구절씩 가져와서 일러보라.”

대중들이 말이 없자 스스로 대중들을 대신하여 말씀하셨다.

“날마다 좋은 날이다.”

 

운문스님은 선의 5종중에서 운문종을 개창한 대종장이다.

격외의 소식으로 전체작용을 보여주는 선풍으로 유명하다.

이 날마다 좋은 날이라는 법문은 그 중에서 가장 많이 알려진 명언이다.

운문스님의 깊은 뜻은 다 알지 못하더라도 참으로 빼어난 말씀이다.

 

사람으로 살아간다는 것은 너무나 소중하고 값진 일이기 때문에 날마다 좋은 날이 되어야 하고 언제나 행복한 시간이 되어야 함은 당연한 일이다.

문득 문득 생각해보면 사람으로 이렇게 살아가고 있다는 이 사실 하나만으로도 가슴이 벅차오를 때가 많다.

코가 찡하고 눈시울이 뜨거워진다.

사람이 산다는 이 단순한 일보다 우선하는 일은 아무 것도 없다.

그러므로 산다는 것만으로도 매일 매일 좋은 날이다.

살아가는 데 여타의 다른 조건이 있어서 좋은 날이 아니다.

아무것도 가진 것이 없다 하더라도 산다는 그것만으로도 매일 매일이 수백억짜리 복권에 당첨된 것보다 더 값지다.

 

교통사고를 당한 아들의 사지를 다 자르는 한이 있더라도 살아있기만을 바라는 것이 생명의 소중함을 아는 부모의 진심이다.

어떤 사형수는 집행 날짜를 앞두고 감방에 작은 벌레가 기어 다니는 것을 보고 “제발 벌레가 되더라도 살아 있을 수만 있다면...” 하며 간절히 기도했다고 한다.

 

이렇듯 인간의 삶은 값지고 소중하다.

세상의 무엇으로도 그 가치를 비교할 수 없는 것이 사람의 삶이다.

운문스님의 말씀처럼 15일 이전이나 15일 이후나 어느 날인들 좋은 날이 아니겠는가.

 

날마다 좋은 날/ 무비스님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9.09.10 1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부분의 인간이 평상시에는 전혀 생각지 않고 있다가 특별한 경험을 하면 생각하는 이기적인 존재입니다.
    행복하세요^^


[나의 부처님] 날마다 좋은 날, 때마다 좋은 때, 청화스님/오늘의 법문


안개 속에 산은 있었네.


날마다 좋은 날, 때마다 좋은 때/ 청화스님


불교의 팔만사천법문, 그 모든 법문들의 뜻이 제가 말씀드린 바와 같이 해마다 좋은 해, 날마다 좋은 날, 때마다 좋은 때 입니다.


이렇게 해서 항시 행복한 것이 부처님 법문의 대요입니다.

다시 말씀드리면 인생의 모든 고통을 몽땅 소멸시켜서 정말로 위없는 행복을 체험하고 자기 이웃들도 그렇게 하도록 하는 것이 부처님의 가르침입니다.


그러면 과연 어떻게 하면 인생고가 충만한 우리 중생들이 날마다 좋은 날이 되고 해마다 좋은 해가 될 것인가?

오직 한 길 뿐입니다.

우리가 인생을 바로 보면 날마다 좋은날이고 해마다 좋은 해이며, 바로 못 보면 날마다 불행한 날일뿐입니다.


가령 부자가 되었다고 합시다.

부자가 되기 위한 노력 없이 부자가 되었겠습니까?

갖은 고생을 다 한다 말입니다.

그런 가운데 또 몹쓸 일도 하겠지요.

자기 양심에 가책된 일도 하고, 또는 남한테 원망도 받고, 자기 이웃은 배고픈데 자기만 배부르게 먹으니까 그 자체가 벌써 죄란 말입니다.


따라서 부자가 되었다 하더라도 그것은 결국 죄나 허물 위에 이루어진 허깨비 같은 것입니다.

모래 위에 쌓은 탑이나 마찬가지로 금방 허물어지고 맙니다.

좀 오래 간다 하더라도 자기 생명과 더불어서 흔적도 없습니다.


상대적이고 세속적인 차원에서가 아니라 보다 근본적이면서 보편적인, 어느 누구한테나 어떠한 경우에나 어느 때나 행복하게 되는 것, 이것이 부처님의 가르침입니다.

운문대사의 "연년시호년 일일시호일"이란 말씀은 이런 말씀입니다.


날마다 좋은 날, 때마다 좋은 때/청화스님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6.06.05 16: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위와 유의의 칼날 위의 경계에서 희노애락의 삶을 살아가고 있습니다.
    행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