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창여행] 우리네 삶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수승대관광지 황산벽화마을

 

[거창 가볼 만한 곳] 거창군 위천면 황산벽화마을.

 

[거창여행] 우리네 삶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수승대관광지 황산벽화마을

 

거창하면 사과가 먼저 머리에 떠오릅니다. 무엇이든 첫 느낌이 중요하다는 것이며, 그러한 첫 느낌이 머리 속에 오래 남기 때문이 아닐까요? 그 다음으로 거창하면, 수승대와 거창연극제도 뒤이어 일어나는 느낌입니다. 지난 주 거창 수승대에 갔다가 황산벽화마을을 돌아보았습니다. 농촌에 잘 어울리는 풍경들이 골목 안에 가득하였습니다. 정말 살 겨운 우리네 삶의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습니다.

 

 

 

[거창여행] 거창군 위천면 황산벽화마을. 벽화가 참으로 아름답게 그려져 있습니다.

 

황산마을은 거창신씨 집성촌으로 인근에서 보기 드문 대지주들이 살던 곳이었다고 들었습니다. 마을은 실개천을 사이에 두고 양쪽으로 분포해 있으며, 돌담길이 아름다운 마을입니다. 마을 벽면에는 페인트, 대리석 그리고 타일 등을 사용하여 예쁜 그림과 조각품을 만들어 벽면을 아름답게 꾸며 놓았습니다. 거창특산품으로 잘 알려진 유명한 거창사과도 빠지지 않고 등장합니다. 거창대리석도 유명하다고 합니다.

 

 

 

 

[거창 황산벽화마을] 거창군 위천면 황산벽화마을의 벽화. 

 

골목길 벽면에는 어느 화가들이 그렸는지, 그림은 살아 있는 모습보다 더 훌륭하게 묘사하였습니다. 황소가 벽을 뚫고 나오는 모습은 실제와 같은 느낌으로 다가옵니다. 개구리와 무당벌레가 기어오르는 모습, 나비와 잠자리가 나는 그림은 환상에 빠질 정도로 착각에 빠져 들게 합니다.

 

무표정한 모습으로 발을 문턱에 걸친 개 한 마리와 똑 같은 표정을 한 다른 개 등 두 마리의 개 그림이 그려져 있는 곳에 이르면 발길이 멈춰지고 정신 줄을 놓기에 이릅니다. 참으로 잘 그렸으며, 작가가 어떤 분인지 한번 만나보고 싶다는 생각까지 듭니다.

 

 

 

 

[거창수승대] 거창 위천군 거창수승대 인근 황산벽화마을.

 

이런 그림은 어릴농촌에서 모두의 삶이었지만, 어른이 돼 다시 이런 모습을 골목길 벽화에서 마주하는 것은 참으로 행복한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황산마을의 정확한 역사를 알 수는 없지만, 수백 년 전통이 아직까지도 그대로 살아 있는 모습입니다. 이렇게 아름다움을 간직한 마을 풍경과 삶의 궤적이 그대로 녹아있는 골목길을 훼손하지 않고 대대손손 후손에게 물주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풀잎 하나, 지푸라기 둘, 그리고 동물의 살아 있는 표정 셋 등 세심하게 그려진 화가의 불타는 열정을 볼 수 있는 거창 황산벽화마을. 벽화를 그린 화가들에게  찬사의 박수를 보내지 않을 수 없습니다.

 

[거창여행] 거창군 위천면 거창 수승대 인근 황산벽화마을.

 

수승이라 대 이름 새로 바꾸니

봄 맞은 경치는 더욱 좋으리라.

먼 숲 꽃망울은 터져 오르는데

그늘진 골짜기엔 봄눈이 희끗희끗.

좋은 경치 좋은 사람 찾지를 못해

가슴속에 회포만 쌓이는구려.

뒷날 한 동이 술을 안고 가

큰 붓 잡아 구름 벼랑에 시를 쓰리라.

 

퇴계 이황

 

 

[거창 가볼 만한 곳] 거창군 위천면 수승대 인근에 위치한 황산벽화마을.

 

[거창여행] 우리네 삶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수승대관광지 인근 황산 벽화마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baniworld.tistory.com BlogIcon 반이. 2012.07.11 02: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벽화들이 너무 예쁘네요..
    사진 찍기 딱 좋을 것 같아요~!

    • Favicon of https://bamnwind.tistory.com BlogIcon 죽풍 2012.07.12 07: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습니다. 벽화가 너무 사실적으로 표현돼 있었습니다. 우리네 삶이 고스란히 담장에 그려져 있었습니다. 좋은 여행이 되리라 믿습니다.

[거창여행] 수승대관광지 인근 보호수로 지정된 600년 된 느티나무

 

[거창여행] 거창군 위천면 수승대관광지 인근 보호수로 지정된 600년 된 느티나무.

 

[거창여행] 수승대관광지 인근 보호수로 지정된 600년 된 느티나무

 

지난 주 거창에 볼 일이 있어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거창하면 수승대가 생각이 납니다. 그래서 위천면 수승대관광지에 한번 가 보기로 했습니다. 인근에는 황산 고가마을이 있고, 골목길 담장에는 벽화도 아름답게 그려져 있었습니다. 동네 한 바퀴를 돌고 내려오는 길에 논두렁 위 큰 나무가 시야에 들어옵니다. 가까이 가 보니 보호수로 지정된 600년 된 느티나무입니다.

 

 

 

[거창군여행] 거창군 위천면 수승대관광지 인근에 있는 600년 된 느티나무.

 

느티나무는 거창군 위천면 황산리 662번지에 소재하고 있으며, 수령 600년, 수고 18m, 나무둘레 730cm의 크기로, '고유번호 12-26-3'이라는 이름표를 달고 있었으며, 마을이장이 관리자라고 합니다. 바로 옆에는 '민속정'이라는 아름드리 작은 정자도 있습니다. 울창한 나뭇잎이 뜨거운 태양을 가려 시원하기 그지없습니다. 낮잠을 한숨 자기에는 딱 이라는 생각입니다.

 

 

 

[거창여행] 거창군 위천면 수승대관광지 인근에 있는 600년 된 느티나무와 정자.

 

푸른 들녘에는 벼가 무성히 자라고 있습니다. 문득 어릴 적 농사짓던 기억이 떠오릅니다. 출수기(이삭이 패는 시기)는 아직 멀었습니다. 벼는 뜨거운 태양이 내리쬐지 않으면 건강한 나락(벼의 열매)을 생산할 수가 없습니다. 사람은 무더위를 피해 휴식을 취하지만, 벼를 비롯한 식물은 뜨거운 태양이 있어야만 건강한 열매를 맺습니다.

 

논에는 우렁이가 빨강 알을 낳아 볏 잎에 달라붙어 있는 모습도 보입니다. 논이 건강하다는 증거입니다. 올해도 풍년 농사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봅니다.

 

 

 

 

 

[거창수승대여행] 거창군 위천면 수승대관광지 인근에 위치한 600년 된 느티나무. 올해는 2012년으로 1982년 지정되었으니, 꼭 30년의 세월이 흘렀습니다. 그러면 이 느티나무는 630년이 되었다는 이야기가 되는군요.

 

[거창여행] 수승대관광지 인근 보호수로 지정된 600년 된 느티나무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