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월, 1년생 어린 세이지 묘목을 구입하여 키운 결과, 향기 진한 꽃을 피웠다.

로즈마리를 비롯한 허브는 언제 삽목하면 좋을까?

허브재배는 초보 농사꾼이라 자문을 받아 실행에 옮겨 보는데, 전문가에 의하면 1년에 봄가을 두 번 정도 할 수 있다고 한다.

 

지난 6월 14일.

실패를 무릅쓰고 경험삼아 처음으로 로즈마리 삽목에 도전해 보았다.

50구 트레이 3개, 그러니까 삽목용 꽂이 150개를 시도했는데, 이 중 6개만 살아남지 못하고 144개를 본밭에 옮겨 심을 수 있었다.

생존율 96%로 초보농사꾼치고는 높은 셈이 아닐까 싶다.

 

지난 9월 7일.

올 들어 두 번째로 허브삽목에 나섰다.

지난번에는 로즈마리 한 종류였으나, 이번에는 로즈마리, 라벤더 그리고 세이지 등 3종류다.

로즈마리는 약 2년 전 구입한 성목에서 가지를 잘랐으며, 로즈마리와 라벤더는 올 봄 어린 묘목을 식재해 자란 묘목의 가지를 잘랐다.

 

삽목한 허브 수량은 960개로, 세이지는 포트 구멍 하나에 3개씩 600개, 로즈마리와 라벤더는 1개씩 각각 100개, 260개를 심었다.

 

놀랍게도 로즈마리와 라벤더는 지난 6월 2년생 묘목을 구입하여 가지를 꺾은 것이다.

짧은 시간에 성목으로 자라는 것을 보면 재미도 있고 놀랍기도 하다.

 

허브 삽목 방법은 개인 마다 차이가 있겠지만 아래와 같이 진행했다.

 

1. 삽목할 포트와 상토는 미리 준비한다.

2. 삽목용 꽂이 허브나무는 건실한 가지를 꺾어 준비한다.

3. 삽목용 꽂이 아랫부분은 순이 나는 부위를 전정가위로 비스듬히 자르고, 윗부분은 순이 나는 줄기 두 개 정도 남기고 잘라준다.

4. 뿌리를 잘 내리게 하는 발근제를 물에 희석 후, 잘라낸 삽목용 꽂이를 하루 동안 물에 담가둔다.

5. 다음 날 포트에 심는다.

 

허브재배 공부를 위한 책도 구입했다.

허브의 기초와 허브 가꾸기에 대한 지식을 고스란히 전수 받을 수 있어 허브 초보농사꾼에게는 꼭 필요한 책이 아닐까 싶다.

허브 어린 묘목을 구입하여 실제 키워보니 그리 어렵다는 생각이 들지 않을 정도로 잘 자라 주었다.

물론, 앞으로 병충해 방제 등 어려운 난제가 있음을 인식하고 열심히 공부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허브 삽목한 모습.(2019. 9. 7.)

퇴직하고 귀촌하여 허브 키우기에 도전하고 있다.

귀촌 3년차인데도 그 동안 뚜렷한 목표와 관심을 가진 분야가 없었기에 그냥 허송세월을 보낸 것 같았는데, 이제라도 목표가 생겨 삶의 의미가 가슴으로 와 닿는 지금이다.

허브 키우기, 성공하는 그 날을 위해 열심히 해 보리라.

 

[로즈마리 삽목 방법] 허브 키우기에 도전, 두 번째 시행하는 라벤더와 세이지 삽목하기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9.09.11 2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로즈마리가 향도 좋고 예쁜꽃이 눈도 즐겁게 해주네요.
    행복하세요^^

 

로즈마리 성목을 6개 나누어 밭에 이식한 모습.(2019. 9. 3.)

지난 6월 8일.

거창 가조면에 소재한 허브농장인 ‘거창허브빌리지’를 방문한 적이 있습니다.

폐교된 초등학교 운동장 일부를 밭으로 개조하여 온갖 종류의 허브를 재배하는 농장입니다.

평소 관심이 없었던 허브였지만, 현장에서 보는 허브는 관심을 끌기에 충분했습니다.

아름다운 향기는 코끝을 자극하고, 허브 차는 목을 시원하게 해 주는 청량제였습니다.

 

그날 이후 허브에 관심을 가지고 허브재배에 도전해 보기로 했습니다.

6월 14일, 집에서 키우는 로즈마리 가지를 꺾어 삽목을 시도해 보았습니다.

50구짜리 포트 3개, 그러니까 150개의 삽목용 꽂이입니다.

 

로즈마리 가지를 꺾어 삽목한 150개.(2019. 6. 14.)

9월 3일.

삽목한지 80일째 되는 날, 밭에 이식을 하였습니다.

150개의 삽목용 꽂이는 잘 자랐고 이 중 6개만 살아남지 못하고 144개는 건실하게 잘 자랐습니다.

생존율 96%가 되는 셈입니다.

“허브는 꽂아 놓아도 잘 산다”는 말이 실감나기도 하지만, 그 동안 물주기 등 관리에 정성을 들여 키운 결과라 자평합니다.

 

삽목한지 80일째 되는 로즈마리는 건실하게 뿌리를 잘 내렸습니다.(2019. 9. 3.)
뿌리를 잘 내리지 못한 어린 묘목도 2주가 나왔습니다.

로즈마리 이식은 완료했지만, 앞으로 관리가 문제입니다.

어린 묘목이라 올 겨울 노지에서 월동을 견뎌낼지가 걱정스럽기 때문입니다.

보온용 하우스를 설치할 계획으로 있지만, 어떻게 해야 할지는 앞으로 추세를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이 농사 일기는 로즈마리 키우는 방법의 하나로 남게 될 것이며, 몇 년이 지나면 소중한 경험으로 기록될 것입니다.

앞으로도 다육식물과 함께 허브재배에 앞으로의 열정을 쏟아 부을 것이며, 허브재배 초보 농사꾼의 허브재배 작업 도전은 계속될 것입니다.

 

[로즈마리 삽목] 로즈마리 키우는 방법, 삽목한 로즈마리를 밭에 이식하였습니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travelyoungdo.tistory.com BlogIcon 영도나그네 2019.09.11 16: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하!
    로즈마리를 삽목하여 144개가 살아 남았군요..
    얼마지 않아 아름다운 로즈마리 정원이 완성될것
    같습니다..
    잘보고 갑니다..

허브 스피아민트 꽃에 앉은 벌.(2019. 7. 22.)

2016년 11월, 귀촌 후 건강이 좋지 않아 농사짓기가 힘들고 어려운 실정이었습니다.

대지인 집터 외에 그리 큰 땅은 아니지만 텃밭은 150평 정도였는데, 여러 사정으로 매년 수확하는 작물을 재배하지 못하고 유실수인 블랙커런트를 식재하게 되었습니다.

지난 2년 블랙커런트 열매를 수확하여 효소를 담아 식재료를 쓰기도 하고, 음료수로도 사용하고 있어 좋습니다.

 

귀농 3년차에 접어드는 지금은 건강을 되찾아 농사일도 무리가 없습니다.

하여, 기존에 심었던 블랙커런트 나무를 뽑아내고 허브를 재배할까라는 생각으로, 허브 키우기에 도전하고 있습니다.

 

지난 6월 14일.

집에 키우는 로즈마리 가지를 꺾어 삽목을 시도해 보았습니다.

처음으로 해 본 허브 삽목 수량은 150개였는데, 현재 두어 개만 죽고 생생하게 살아 있는 상태입니다.

농사 실력(?)이 있는지, 꽂아만 놓아도 사는지는 알 수 없는 일입니다.

 

오늘(2일).

삽목한 로즈마리 키우기는 정확히 80일이 지났습니다.

허브 재배가 처음인 초보라 삽목한 로즈마리와 지난 8월 27일 이식한 여러 종류의 허브 밭에 거름을 주게 되었습니다.

아직 뿌리가 온전히 내리지 못한 상황에서 거름주기가 부담스럽기는 하지만, “죽으면 어쩌지” 하는 걱정을 하면서도 실험삼아 시비를 하게 된 것입니다.

 

농사짓기는 정답이 없다는 생각입니다.

일반 채소와는 달리 허브 재배는 기술 전수 없이 시작하는 것은 그만큼 위험부담이 크다 할 것입니다.

함양지역에는 허브 재배를 하는 농가가 없다보니 어디 물을 데가 없고 직접 해 보는 수밖에 없는 실정이 안타까울 뿐입니다.

 

그래도 어쩌겠습니다.

“실패는 성공의 어머니”라는 말이 있듯, “실패로 인한 경험은 탄탄한 기술력을 배양한다”는 생각으로 허브 키우기에 도전해 보려 합니다.

매일 아침에 일어나면 허브 밭을 둘러보며 허브와 대화를 나눕니다.

코끝을 자극하는 향기는 한참이나 발길을 묶어두는 마법을 가진 허브입니다.

 

작은 텃밭이 허브 잎사귀가 출렁이는 바다 같은 땅으로 변했으면 좋겠습니다.

죽풍원이 허브 향기로 뒤덮이는 그날을 기다려 보렵니다.

 

[허브키우기] 삽목한 로즈마리 키우기와 이식한 허브에 거름주기 작업을 마치고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9.09.04 17: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름장마 못지않은 가을장마로 폭우가 내리고 있는데 삽목한 로즈마리가 뿌리를 잘 내리기를 바랍니다.
    행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