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찾기] 여러분은 얼마나 많은, 얼마나 큰 짐을 지고 살아갑니까

/무거운 짐 진 자들아 내게로 오라/삶은 고통의 연속/몸에 진 짐보다, 마음의 짐이 더 무겁다/죽풍원의 행복찾기프로젝트



「... 수고하고 무거운 짐 진 자들아 다 내게로 오라. 내가 너희를 쉬게 하리라. 나는 마음이 온유하고 겸손하니 나의 멍에를 메고 내게 배우라. 그리하면 너희 마음이 쉼을 얻으리니 이는 내 멍에는 쉽고 내 짐은 가벼움이라 하시니라.”」<마태복음 11장 25~30절>


부처님 가르침을 배우는 불자가 성경 구절을 인용하다니.

그렇다.

타 종교를 뭐 그리 나쁘게 볼 이유는 전혀 없다.

오히려 타 종교를 비하하고 폄훼하는 이들이 문제고, 진정한 종교인이라 할 수 없지 않겠는가.

좋은 가르침을 실천하며 어리석음을 깨닫고, 세상평화를 위해 사는 것이 더 중요하리라.


삶은 고통이다.

인간은 나서 죽을 때까지 고통의 연속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 목숨을 다한다.

사람들은 “왜 나에게 이런 고통이 오느냐”고 불만이지만, 그건 전혀 모르고 하는 말이다.

많은 고통이 나에게만 오는 것이 아니라, 모든 인간에게 오는 것임에도, 자신만이 겪는 고통인 줄 착각하는데서 허상을 보는 것과 같은 이치이리라.

고통은 크고 작고, 많고 적음의 차이만 있을 뿐, 사는 동안 누구나 겪는 것은 진실 중의 진실일 터.


무거운 짐을 진 한 여인.

여인은 삶의 무게만큼이나 큰 짐을 머리에 이고 어디론가 향한다.

목적지는 어딜까?

여인이 향하는 그곳은 아마도 행복이란 곳.


몸에 진 짐만 무거운 것이 아니다.

오히려 몸에 진 짐은 내려놓으면 가볍고 편안하기까지 하다.

진즉, 무거운 짐은 마음에 진 짐이 아닐까.

마음의 짐은 쉽게 내려놓을 수도 없고, 잘 내려놓아지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어지간한 내공을 쌓지 않았다면, 그리 쉽게 내려놓을 수도 없는 일이다.


한 선사가 물었다.


“등짐을 지고 높은 산까지 오른다고 힘들었지요?”

“무척 힘들었다”고 말하자, 선사는 다시 “그 등짐을 내려놓으니 어떻습니까?”라며 물었다.

“날아 갈듯 몸이 가볍습니다.”

“그렇지요. 몸에 진 짐을 내려놓으니 가볍듯이, 마음의 짐도 내려놓으면 그 고통에서 벗어나 편안하게 살아 갈 수 있을 것입니다.”


여러분은 얼마나 많은, 얼마나 큰, 마음의 짐을 지고 살아갑니까?

오늘 당장 짐 하나를 내려놓아 보세요.

“내려놓을 수 없다”고요?


짐을 내려놓든, 내리지 못하든, 그건 여러분의 선택입니다.


[행복찾기] 여러분은 얼마나 많은, 얼마나 큰 짐을 지고 살아갑니까

/무거운 짐 진 자들아 내게로 오라

/삶은 고통의 연속

/몸에 진 짐보다, 마음의 짐이 더 무겁다

/죽풍원의 행복찾기프로젝트

'행복찾기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행복찾기] 행복은 가까이 있는 것도 모른 채 멀리서만 찾고 있습니다/진정한 사랑은 무엇일까요/영원한 사랑은 없는 것일까요/갈매기 두 마리를 보면서 드는 사랑과 행복/죽풍원의 행복찾기..  (4) 2018.03.08
[행복찾기] 50년 전, 5일장에 나갔던 아버지가 사 오신 검정고무신 한 켤레 /검정고무신에 대한 추억/어릴 적 검정고무신은 나의 동무요, 동반자였다/죽풍원의 행복찾기프로젝트  (4) 2018.03.07
[행복찾기] 여러분은 얼마나 많은, 얼마나 큰 짐을 지고 살아갑니까/무거운 짐 진 자들아 내게로 오라/삶은 고통의 연속/몸에 진 짐보다, 마음의 짐이 더 무겁다/죽풍원의 행복찾기프로젝트  (5) 2018.03.06
[행복찾기] 목채로 떨어지는 겨울 꽃의 대명사 동백꽃/세한삼우(歲寒三友)와 세한지우(歲寒之友)/‘나는 당신만을 사랑합니다라’는 동백꽃의 또 다른 꽃말 자랑, 겸손한 마음/죽풍원의 행복..  (4) 2018.03.03
[행복찾기] 정월 대보름 세시풍속과 먹는 음식 그리고 금기사항에 대해 알아봅니다/정월 대보름 유래/정월 대보름 음식/2018 정월 대보름/정월 대보름 부럼과 귀밝이 술/죽풍원의 행복찾기프로..  (2) 2018.03.02
[행복찾기] 3월, 봄의 시작에서 인생무상(人生無常)을 느낀다면.../빈손으로 왔다가 빈손으로 간다는 공수래공수거(空手來空手去)/생자필멸(生者必滅)․성자필쇠(盛者必衰)․회자정리(會者定..  (4) 2018.03.01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tbnjsd.tistory.com BlogIcon 북두협객 2018.03.06 04: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말씀 보고 갑니다.
    제계정에 이웃링크 해드렸습니다. 서로 좋은 이웃 되었음 합니다.

  2.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8.03.06 06: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생이 다 똑같은 게 아닌가 싶네요

  3.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8.03.06 08: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생의 짐은 많을수록 불편합니다
    제 대문글 ㅎ

  4. 행복바구니 2018.03.06 13: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에 짐이 큰짐이라 생각하면 클것이고 큰짐도 작다고 생각하면 작을것 입니다
    님에 말씀처럼 저도 오늘은 짐하나를 내려보려 합니다
    모두

  5.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8.03.06 2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삶의 짐과 마음의 짐은 업의 짐과 비례합니다.
    행복하세요^^


[사는이야기] 무거운 짐을 내려놓고 사세요



머리에 인 짐.

머리뿐만 아니라, 가슴에도 가득 안고 사는 짐.

짐을 내려놓으면 가뿐하기 그지없습니다.

인간은 왜 이리 짐을 지고 살까요?


아침 운동 길에 한 장면을 보았습니다.

사람 덩치보다 큰 짐을 머리에 이고 걸어가는 모습입니다.

살기 위해, 먹기 위해, 자식을 위해 산다고는 하지만, 인간의 고통을 엿볼 수 있는 풍경입니다.

사람은 제 마다의 핑계를 대며 삽니다.

자식을 위해 산다고, 먹기 위해 산다고, 입에 풀칠이라도 해야 되지 않느냐고?

과연 그럴까요?


인간은 욕심으로 얼룩져 있습니다.

탐욕이 끝이 없는 것이지요.

1억을 벌면, 또 다른 1억이 탐이 나지 않을까요?

그렇습니다.

1억을 벌려고 더욱 발버둥 칠 것입니다.

욕심은 인간을 패가망신으로 이끌고, 파멸의 길로 이끄는 재앙입니다.


짐을 내려놓고 사셨으면 좋겠습니다.

머리에, 가슴에, 무거운 짐을 이고 사는 것이 인간입니다.

그 짐을 내려놓으면 진정으로 사는 즐거움과 참 행복이 무엇인지 느끼면서 살 것입니다.

어리석게도 우리는 그것을 알면서도, 모른 척 하며 살아 갈 뿐입니다.

오늘 당장 무거운 짐을 내려놓았으면 좋겠습니다.


머리에, 어깨에, 짊어진 짐을 내려놓을 때도 양 다리에 힘을 주어야만 합니다.

그래야만 온전하게 내려놓을 수가 있습니다.

마음의 짐도 마찬가지입니다.

내려놓기 할 때 조심스럽게 내려놓아야 만이 상처 없는 온전한 상태로 보전할 것입니다.


짐을 지고 가는 것도 어렵고, 내려놓기도 어려운 것이 현실입니다.

아침 운동 길에 한 사람이 무거운 짐을 지고 가는 장면을 보았습니다.

인생의 무거운 짐.

우리 모두가 지고 가야할 무거운 짐, 그래도 내려놓으면 더욱 가볍지 않은까 생각합니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6.06.09 08: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모님의 고생을 감사하게 생각하며 살아야 겠어요

  2.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6.06.09 09: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인생모토이기도 합니다^^
    많을수록 불편합니다

  3. Favicon of https://chemistyworld.tistory.com BlogIcon 강시현 2016.06.09 0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릴 때 어머니는 항상 남을 도와주시는 모습을 보여주셨어요. '우리 살기도 힘든데 왜 남을 도와줄까?' 하는 생각도 있었지만 계속 그런 모습을 보다보니 저도 어느새 어머니를 따라하고 있더군요. 요즘도 속으로는 '돈이 많아야 더 행복하지 않을까?'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하지만 행동은 당장의 돈보다는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살고 있네요. 제가 좀 더 나이가 더 들고 철이 들면 어머니를 완전하게 이해 할 수 있는 날이 오겠죠? ㅎㅎ 좋은 글 보고 갑니다.

  4. Favicon of https://cbdok.tistory.com BlogIcon 명태랑 짜오기 2016.06.09 1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미 오래전 고달픈 짐을 내려 놓은 부모님 생각이 나네요
    좋은 하루 되세요

  5.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6.06.09 1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으로는 내려 놓고 싶어도, 현 사회구조 속에서 그렇게 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대다수를 차지하지 않나 싶습니다.
    행복하세요^^

  6. Favicon of https://su1624.tistory.com BlogIcon 도느로 2016.06.09 13: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거의 바람과 지금의 바람이 달라진 것을 보면
    나이먹음의 진중함과 내려놓음에 대한 행복을
    아주 미미하게나마 느끼고 소중함도 알아가고 있습니다.

    다만,,,욕심이 지배하는 공간이 더 커서 망각을 더
    많이 하지만 말이죠.
    생각이 좀더 크면 더 나아지려나?...라고 생각합니다. ㅎㅎ

  7. Favicon of https://hym9981.tistory.com BlogIcon 마니7373 2016.06.09 18: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내용 공감하고 읽고 갑니다~
    현실에 삶이 녹녹하지 않아도 조금 욕심을
    버리고 살도록 하겠습니다^^
    인생선배님의 주옥 같은 말씀 잘 새기고 살겠습니다!!

  8. Favicon of https://travelyoungdo.tistory.com BlogIcon 영도나그네 2016.06.10 15: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누구나 공감하는 내용이지만 사람들은 이렇게 무거운 짐을
    자신이 지고 이고 가는것을 실감하지 못하는것 같더군요..
    욕심을 버려야 진정한 삶이 될것 같기도 하구요..
    오늘도 좋은 내용 잘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