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후 기념 촬영하는 모습.(2019. 9. 9.)

문재인 대통령의 결정을 환영합니다.

정말 다행입니다.

아래 글은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임명 이전에 쓴 글입니다.

 

 

대통령의 고민은 깊고 오래가는 모양새다.

이해 못할 바는 아니다.

한 나라의 대통령으로서 다양한 의견을 가진 국민의 뜻을 헤아리고 결정해야 함은 쉽지 않은 일이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오랜 시간 고민한다고 꼭 좋은 결과에 이를지는 의문이다.

 

고민(苦悶) 끝에 내린 결정이란, 짧은 시간에 내린다고 해서 크게 잘 못 됐다고도 할 수 없고, 숙고로 내린 결정이라 한들, 꼭 잘됐다고 평할 수도 없을 터.

고민이란, 속된 말로 ‘이것’과 ‘저것’을 비교해서 어느 쪽이 이득이 되는지를 따져본다는 의미일 게다.

결국 이것저것 따져 결과를 보면 결론은 ‘거기서 거기’가 아닐까.

 

여기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임명에 관한 찬반의 결과는 어떤 분석이 가능할까?

 

먼저, 임명하지 않을 경우를 보자.

제일 큰 의미로는 ‘적폐세력’에 굴복했다는 점이다.

자한당, 보수언론(가짜진보 언론도 포함), 기득권 세력 그리고 국민적 열망인 개혁을 저지하려는 검찰 등에게 투항한 셈이 되고 마는 것이라는 점이다.

또 위에서 말한 집단들이 “대통령이 옳을 결정을 내렸다”고 환영하며, 향후 국정에도 전적으로 지지하고 호평할 것으로 생각하는가.

천만의 말씀이라는 것은 보통의 생각을 가진 사람이라면 다 아는 진실일 것이다.

 

다음으로, 임명할 경우는 어떨까.

앞서 언급한 집단들로부터 무차별 공격을 당할 것이라는 점은 삼척동자도 다 아는 진실이다.

이는 임명여부와는 상관없이 정권을 비판하는 것은 자연스럽게 받아 들여야 할 일이다.

반면 문재인 정권을 지지하는 국민들은 개혁에 대한 열망의 끈을 놓지 않고 정부에 대한 기대도 접지 않을 것이다.

또 개혁의지가 확고한 조국 후보자가 검찰개혁을 완수하는 길이 될 것이라는 점이다.

 

우리는 노무현의 꿈과 이상의 좌절을 보았고, 노무현 정권의 검찰개혁에 대한 실패를 보았다.

다수의 국민들은 두 번 다시 이러한 좌절과 실패를 보고 싶지가 않을 것이다.

평소 문재인 대통령의 철학이나 언행을 본다면 많은 국민들에게 실망감은 주지 않을 것이다.

‘장고의 시간’을 가지는 대통령의 결단이 어떤 쪽으로 날지가 두렵다.

 

그럼에도, ‘[속보] 문 대통령, 조국 법무부 장관에 임명’이라는 청와대 발표를 보고 싶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9.09.09 2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덕적 책임과 잘잘못을 떠나서 만신창이가 된 상태에서 악의 축이 되어 있는 거대권력을 개혁하려는 단호한 의지가 엿보입니다.
    행복하세요^^

29일, G20 정상회담 중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이 올린 트윗이 관심을 끌고 있다.

그는 트윗에서 “(30일, 한미정상회담으로)한국에 있는 동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 글을 본다면, DMZ 경계선에 그를 만나 악수하고 인사 할 수 있을 것”이라 적었다.

 

아래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트윗 원문이다.

 

“After some very important meetings, including my meeting with President Xi of China, I will be leaving Japan for South Korea (with President Moon). While there, if Chairman Kim of North Korea sees this, I would meet him at the Border/DMZ just to shake his hand and say Hello(?)!”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과 만나 “내 트윗을 보았느냐” 물었고, 문 대통령이 봤다고 답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엄지 척을 하며,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고 한다.

 

만약 트럼프 대통령의 바람대로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게 된다면, 세계적인 뉴스가 될 것이다.

하노이 회담 이후 냉랭해진 북미대화에 물꼬를 틔게 할 긍정적인 요인에는 틀림이 없다.

또 남북정상회담 조기 개최에 청신호가 켜질 것으로도 추측되는 부분이다.

 

여기서 궁금한 점은?

 

첫째, 문재인 대통령은 이런 좋은 기회를 그냥 날려 버릴 것인가 하는 문제로, 청와대가 어떻게 이 문제를 풀어갈지 여부다.

 

평화를 지켜주는 마지노선인 DMZ에서 북미 정상이 만나 악수하는 장면은, 전 세계인들에게 자유와 평화의 메시지를 던지고, 북한의 핵 포기에 한 발자국 다가가는 기회가 될 것이기 때문에, 두 정상의 만남은 그래서 중요하다.

 

둘째, 북미정상 뿐만이 아니라 문 대통령이 함께 하는 남북미 깜짝 정상회담은 열릴 수는 없을까?

 

트럼프 미 대통령은 미국 역대 그 어느 대통령보다도 튀는(?) 언행으로 관심을 끌고 있다.

이번 트윗도 사전 계획되지 않았던 트럼프 대통령의 즉흥적인 연출로 볼 수도 있다.

또 DMZ에서 남북미 정상이 만날 가능성에 대해서는, 그 동안 몇 차례 거론돼 왔던 점을 감안한다면, 전혀 불가능한 문제는 아니라는 점이다.

 

분단과 자유, 그리고 평화의 상징인 DMZ에서 북미 정상은 만날 수 있을까.

나아가 남북미 정상이 한 손을 잡는 모습을 TV에서 볼 수 있을까.

가능성은 언제나 열려 있다.

30일, 그 열려 있는 가능성을 보고 싶은 것은 나만의 생각일까.

 

[정치이야기] 북미 정상(또는 남북미 정상)은 평화의 상징 DMZ에서 만날 수 있을까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9.06.29 17: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북한과 미국이 생존과 패권이라는 입장차가 커서 지난한 과정이 될 것 같습니다.
    행복하세요^^

  2.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9.06.29 2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일이 기대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