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찾기] 지장재일(음력 18일)을 맞아 일자일배로 5183자의 금강경 사경에 들어갑니다

/지장재일이란?/금강경 사경에 들어가는 발원문/불교 4대경전이란/죽풍원의 행복찾기프로젝트


매달 18일 지장재일을 맞아 금강경 사경을 위한 입재를 시작으로 내달 23일 회향을 목표로 하고 있다.


불교 4대 경전 중 하나로 꼽히는 최고의 경전인 금강경.

불자라면 금강경을 모르는 이는 별로 없을 듯하다.

한자로 5183자로 된 금강경은 경전을 보지 않고도 목탁소리에 맞춰 절로 나온다.

금강경을 읽고, 쓰고, 전파하는 것이 참 불자의 길임과 동시 복덕을 쌓는 일일 것이다.


매달 음력으로 18일은 지장재일로 각 사찰에서는 재를 지낸다.

지장재일이란 지장보살재일의 줄임말로, 지장재일은 지장보살님께 공양을 드리는 날로, 돌아가신 분의 발원과 정근을 한다.

즉, 영가의 극락왕생을 기원하는 재를 지내는 것이 지장재일이란 것.

이날은 지장경을 독송하는 것이 보편적이나 금강경을 독송하기도 한다.


그간 법화경과 금강경 사경은 몇 번을 한 적이 있다.

그런데 이번에 다시 쓰는 금강경은 탑 모양이 그려진 한지 한 장에 밑 글자가 새겨진 위에 덧칠하여 쓰는 행태로 돼 있다.

즉, 희미하게 인쇄된 한자 위에 붉은 색의 글씨를 붓으로 쓴다는 것이 특징이다.

직접 흘려 쓰는 것보다 더 정교하게 써야하기에 심혈을 기울여 써야 하고 정성과 시간도 더 들어간다.

사경을 하는 동안에는 오직 불심 하나로 한 자 한 자 정성들여 써야함은 물론이다.

금강경을 쓰는 한지의 규격은 가로 45cm, 세로 210cm다.


사경은 일자일배(一字一拜)가 원칙이다.

"한 자 쓰고 한 번 절하면서 쓰는 사경"이라는 뜻이다.

금강경은 총 5183자로 글자 수로 보면 그리 작은 경전은 아니다.

사경은 하루 108자를 계획하고 있다.

그러니까 일자일배로 하루에 108배하면서 108글자를 쓴다는 것.

이렇게 하면 꼭 48일이 걸리는 셈으로, 12월 23일 마치게 된다.


금일(18일) 지장재일을 맞아 금강경 사경 입재를 시작으로 48일간의 사경에 들어간다.

회향일은 내달(12월) 23일이 목표다.

나와 인연이 있든, 없든, 모든 영가의 극락왕생을 빌며 금강경 사경을 온전히 끝내기를 소망하는 발원을 세운다.




금강경 사경에 들어가는 발원문


나무 불·법·승

대자대비 부처님께 삼배 올립니다.

끝없는 자비를 베푸시고. 지혜와 막힘없는 위신력으로 일체 중생을 감싸며. 깨달음의 길로 인도하여 주심에 정성들여 *계수하옵니다.

금월 지장재일을 맞아 금강경을 사경함에 발원하옵니다.


부처님!

저와 인연이 있었든, 저와 아무런 인연이 없었든, 모든 영가가 극락세계 왕생하기를 기원 드리옵니다.

바라옵건대, 생전에 영가가 지은 모든 허물을 씻어 주시고 모든 대립과 갈등과 집착을 풀어버리고, 훨훨 자유로운 마음으로 극락 세상에 머물기를 간절히 소망하옵나이다.

그리고 마침내 모든 영가들은 전생인연의 가족들과 자유와 행복의 빛이 넘치는 부처님 나라에서 웃으며 만나기를 기대하옵나이다.


부처님!

크고 크신 원력으로 영가를 섭수하여 주시고, 극락세계 연화도량에서 불보살님 항상 뵈어 끝없는 지혜의 법문으로 깨달음의 길로 인도하여 주시옵소서.

부처님 은혜에 보답하는 제자가 되고 세세생생 보살행의 길을 걷는 불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거룩하고 거룩하신 부처님께 귀의합니다.


관세음보살

관세음보살

나무 관세음보살 _()_

. 계수 : 이마가 땅에 닿도록 겸손하게 절하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7.11.06 07: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말씀 잘 읽 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2.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7.11.06 08: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대단하신 일입니다
    전 감히 생각도 못해볼일입니다
    온전히 끝내시길 소망합니다^^

  3.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7.11.06 2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동안 해오신 것을 보면 첫 마음이 끝까지 가서 좋은 결실을 맺으실 겁니다.
    행복하세요^^

  4. Favicon of https://bubleprice.net BlogIcon 버블프라이스 2017.11.07 07: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정말 멋지네요.
    저도 감히 생각지도 못해볼 일입니다.
    끝까지 가셔서 좋은 결실을 맺으시길 바랍니다^^

 

[거제여행] 불기 2556년 부처님 오신 날 거제불교사원연합회 봉축행사

 

[부처님 오신 날] 불기 2556년 부처님 오신 날, 거제 시가지 제등행렬

 

[거제여행] 불기 2556년 부처님 오신 날 거제불교사원연합회 봉축행사

 

오는 5월 28일(음, 4월 8일)은 불기 2556년 되는 해로 부처님 오신 날입니다. 부처님 오신 날을 기념하기 위해 거제불교사원연합회에서는 지난 23일(수) 오후 6시 거제시체육관에서 봉축행사가 성대히 열렸습니다. 거제도내 사찰과 암자의 스님을 비롯한 관내기관단체장과 불자 1천여 명이 모인 가운데 봉축식이 열렸으며, 거제 시가지 제등행렬도 이어졌습니다.

 

제1부 식전행사, 제2부 봉축법요식 그리고 제3부 제등행렬을 하는 내내 불자들은 저마다 불심을 가득 안은 모습이었습니다. 특히, 이날 봉축식은 축하행사를 불자들이 직접 만들어 선을 보였다는 점에서 예년과 특별히 다른 모습이었습니다. 불자들로 구성된 여성 합창단의 하모니는 체육관 내부를 돌고 돌아, 세상 밖 온 누리에 목탁소리로서 깨달음을 깨우치게 하고도 남았습니다.

 

 

 

[부처님 오신 날] 부처님 오신 날 봉축 법요식 합창단 공연.(위로부터 장흥사 합창단, 용주사 목련 합창단, 계룡사 동백 합창단)

 

정말 아름다운 모습은 또 있었습니다. 몸의 균형을 잡기도 어려운 꼬마아이들이 펼치는 연기. 연신 허공에 손을 휘저으면서도, 맡은 역할을 충실히 해 내겠다는 모습에서 진한 감동을 받기에 충분했습니다. 황금빛 의상과 모자 그리고 손 장갑을 두른, 천수관음상을 한 아이들은 진정 부처의 모습이었습니다.

 

 

 

 

 

 

 

[거제여행] 거제시체육관에서 부처님 오신 날 봉축법요식에서 축하공연이 펼쳐졌습니다.(사진 위로부터 황금빛 의상 어린이 공연은 장흥사 부설유치원, 다섯 번째~여섯 번째 용주사 룸비니유치원, 마지막 사진은 계룡사 선재어린이집)

 

식전행사는 사물놀이(거사연풍물단), 불교합창단 공연(계룡사/용주사/장흥사), 어린이집, 유치원 공연(계룡사 선재어린이집/용주사 룸비니유치원/장흥사 부설유치원) 등으로 이루어졌습니다. 행사를 마치고 큰 박수가 쏟아진 것은 당연한 일이었습니다. 그만큼 큰 감동을 주었기 때문입니다.

 

다음으로, 봉축법요식이 진행되었습니다. 봉축법요식은 무대장엄용 연등 점등식, 육법공양, 개회사, 삼귀의례, 반야심경봉독, 내외빈소개, 봉축사, 축하인사, 인사말씀, 청법가, 법어, 발원문낭독, 사홍서원 그리고 폐회로 이어졌습니다.

 

[거제도여행] 불기 2556년 부처님 오신 날 봉축법요식에서 육법공양을 하고 있습니다.

 

열기가 찬 봉축행사로 시간은 당초 계획된 것 보다 다소 늦어지긴 했습니다만, 그래도 거제 시가지 제등행렬은 이날 봉축행사의 하이라이트였습니다. 마음에 평화를! 세상에 행복을! 불기 2556년 부처님오신날을 기해 열린, 거제불교사원연합회가 주관한 봉축행사는 밤 10시를 넘겨 성대히 마칠 수 있었습니다.

 

이날 호석 스님(총명사 주지, 장승포동 소재)의 봉축사 한 구절을 소개합니다.

 

(중략)

'나'를 존귀하게 여기듯이, '남' 또한 존귀한 존재임을 알아야 합니다.

우리 가족의 행복이 소중하듯이, 이웃의 행복이 소중함을 알아야 합니다.

(중략)

상대가 아닌 '우리'가 되어 서로의 '다름'을 인정할 때 평화가 찾아옵니다.

나의 주장을 멈추고 상대방의 말에 귀를 기울일 때 소통이 시작되고, 스스로를 조용히 관조하며 끝없이 되묻는 성찰이 새로운 관계를 이루어 냅니다.

기쁨으로 맞는 초파일.

우리 사부대중은 오늘을 동체대비와 중생구제의 큰 발심을 하는 날로 만들어야 하겠습니다.

 

[부처님 오신 날] 불기 2556년 부처님 오신 날 봉축법요식을 연 이날, 아이들의 재롱잔치를 카메라에 담고 있는 어머니들. 공연을 관람하는 스님과 불자들의 모습이 진지해 보입니다.

 

불, 법, 승 삼귀의례와 사홍서원 낭독 그리고 반야심경봉독도 이어졌습니다. 불심이 부족한 탓일까요, 노력이 부족한 탓일까요? 반야심경을 아무리 외워도 중간 부분에는 목소리가 기어들어가고 맙니다. 그런데 앞줄에 연세가 많아지면서, 키도 등치도 작아지는 듯 보이는, 한 할머니는 반야심경을 한 부분도 빠트리지 않고 끝까지 따라 합니다. 부끄럽다는 마음이 일어납니다. 초등학교 다닐 적, 국민교육헌장 외우듯, 반야심경을 외워 볼까 합니다.

 

이날 불기 2556년 부처님 오신 날 봉축행사 참여를 통해 '나'의 어리석음과 부족함을 조금이나마 깨닫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어리석음과 부족함에서 조금이라도 벗어나, 나 자신을 존중하고, 남을 배려하는 자세를 배워 보려 합니다.

 

 

 

 

[불기 2556년] 불기 2556년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거제 시가지를 행진하는 제등행렬. 많은 시민들이 함께 즐거워하며 축하를 보냈다.

 

오는 사월 초파일에는 작은 등 하나라도 달아 세상의 밝은 빛을 내는데 동참하리라 다짐합니다.

 

부처님께 합장 기도 올립니다. 성불하십시오.

 

[거제여행] 불기 2556년 부처님 오신 날, 거제불교사원연합회 봉축행사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