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찾기] 봄비 빗방울을 머금은 산수유나무 꽃말, 영원한 사랑, 지속, 불멸

/남녀간에 영원한 사랑이 있을까요?/봄을 알리는 전령사 역할을 하는 산수유꽃/죽풍원의 행복찾기프로젝트

 

봄비가 내린 2018. 3. 16일 촬영한 산수유꽃.

 

봄비가 촉촉이 내려 땅을 적시었습니다.

겨우내 얼었던 땅도 이 봄비로 인해 서서히 녹을 것입니다.

땅 속에 몸을 움츠리고 있는 만물은 새로운 기운을 받아 땅 밖으로 나오고 있습니다.

 

봄을 알리는 전령사 역할을 하는 꽃나무.

산수유는 나무 가지에 노란 꽃을 수도 없이 달고 봄을 알리고 있습니다.

이제 막 피어나는 산수유 꽃은 다음 주가 되면 만개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봄비가 내리던 지난 16.

바깥 구경이 하고 싶어 차를 타고 이리저리 돌아다니던 중 산수유나무에 달린 노란 꽃을 보았습니다.

빗방울을 대롱대롱 달고 있는 꽃이 아름다워 비를 맞고 한참이나 눈을 마주치고 있었습니다.

사진을 찍어주니 좋아라하며 함박웃음을 지어줍니다.

사람 마음을 어찌 잘 알아주는지 신기할 따름입니다.

 

산수유나무 꽃말은 영원한 사랑’, ‘지속’, ‘불멸이라고 합니다.

사람들은 이 세상에 영원한 사랑이 어디 있냐고 말하지만 있을 수도 있을 것입니다.

남녀 간에 영원한 사랑을 지속시키지 못하는 사람이 더 문제가 아닐까 한데요.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행복찾기] 봄비 빗방울을 머금은 산수유나무 꽃말, 영원한 사랑, 지속, 불멸

/남녀간에 영원한 사랑이 있을까요?

/봄을 알리는 전령사 역할을 하는 산수유꽃

/죽풍원의 행복찾기프로젝트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8.03.17 06: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봄이 이제 왔지요즐거운 주밀 보내세요

  2.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8.03.17 09: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수유가 활짝 피었네요 ㅎ
    저도 15일 산수유를 보긴 보았습니다

  3. Favicon of https://forever012.tistory.com BlogIcon 여우의설레임 2018.03.17 18: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원한 사랑의 시작을 알리는 산수유꽃 같아요~
    빗방울까지 머금고 있어서 넘 예쁘네요~
    잘 보고 갑니다~

  4.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8.03.17 2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월 중후반에 남녘에서 산수유 꽃축제가 시작되겠네요.
    행복하세요^^

  5. Favicon of https://trusting.tistory.com BlogIcon 애플- 2018.03.17 2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 주말에는 나들이좀 하려고 했는데.... 그냥 사진으로 만족해야겠네요 ^^



[사는이야기] 봄비를 맞으며 걷는 아침 운동, 사람과 자연에게 감사한 마음을 가져야



아침 6시.

잠에서 깨어나 집을 나섭니다.

비가오나, 눈이오나, 매일 같이 반복되는, 유산소운동에 좋다는 '걷기 운동'을 위해서입니다.

사실, 거제도는 일 년 중 눈 오는 날은 거의 없기는 합니다.


아파트를 나서니 비가 부슬부슬 내립니다.

대지를 적시는 봄비입니다.

우산을 쓰고 앞만 보고 걷습니다.

걷기 코스는 집에서 2.6km 떨어진 옥림항까지로서, 왕복 5.2km입니다.

시간은 빨리 걸으면 40분, 정상 속도로 걸으면 45분 정도 걸립니다.


옥림고개에 이르면, 아침 일찍 출근하는 근로자들을 만납니다.

세계 최고 조선소의 위상을 가진 대우조선해양에 근무하는, 대한민국 경제의 한 축을 담당하는 고마운 분들입니다.

이분들의 출근 시간은 거의 대부분 아침 6시 반에서 7시경까지 통근버스를 탑니다.

회사에서 식사를 하고 근무에 임하기 때문입니다.

근로자들은 긴 줄을 서서 버스 타기를 기다리는 동안 무슨 생각을 할까요?

아마도 오늘도 무사히 하루를 보내기를 기도하는지도 모를 일입니다.


봄비는 고마운 존재입니다.

겨우내 얼었던 메마른 땅에서 새 생명을 싹틔우는 소중한 역할을 담당하기 때문입니다.

바람에 흔들리는 힘없는 풀 한 포기도 비를 맞고 무럭무럭 자라납니다.

사람도 자연의 혜택으로 수명을 이어갑니다.

하지만, 자연의 소중함을 모른 채, 그 고마움을 잊고 사는 것도 사람이라는 생각입니다.


아침 운동 길에서 만난 사람과 자연.

우리 모두 '모든 것'에 대해 고마움을 가지는 자세를 가졌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긍정적인 생각으로 오늘 하루도 즐거울 것만 같습니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yahoe.tistory.com BlogIcon 금정산 2016.04.09 07: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로자들의 힘찬 발걸음을 보는 아침입니다. ㅎㅎ
    즐거운 주말되세요

  2.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6.04.09 08: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사할 줄 아는 사람에게 감사할 일이 더 많이 생기는 법이더라구요

  3.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6.04.09 11: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새벽에 출근하시는 분들이 생각외로 많으십니다
    저도 한때 그랬습니다 ㅋ

  4.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6.04.09 15: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뉴스를 보면 앞으로 조선업이 더 심각해진다고 하던데 좋은 대책이 나오기를 기대해 봅니다.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5. Favicon of https://bbshinny.tistory.com BlogIcon Shinny 2016.04.09 19: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6.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6.04.10 06: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범사에 감사하며 살아야할 우리이지요.
    잘 보고가요

  7. Favicon of https://lifemaruilsan.tistory.com BlogIcon 생명마루한의원 일산점 2016.04.10 23: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촉촉한 봄비 잘 보고 갑니다^^


거제여행, 봄비 맞은 노루귀와 얼레지의 신비한 탄생

거제여행, 봄비 맞은 노루귀.

거제여행, 봄비 맞은 노루귀와 얼레지의 신비한 탄생

봄비가 내렸다.
그리 많지 않은 양의 비가 내렸음에도 촉촉히 젖은 땅이다.
비는 땅에만 혜택을 준 것이 아니다.
나뭇가지에도 물기를 묻혀 잎사귀가 피도록 도움을 준다.
지난 주말 내린 비는 분명 새 생명을 싹틔우게 할 거름 같은 존재였다.

갖가지 생물들이 하품을 하고 있다.
잠에서 깨어난다는 신호인 셈.
잎사귀 없는 나뭇가지 사이로 파고드는 햇살도 새로운 생명을 잉태하는데 한 몫 거들고 있다.

거제여행, 봄비를 맞고 피어 난 노루귀. 추운 겨울을 이겨내고 핀다고 하여 꽃말도 '인내'라 부르고 있다. 꽃대에 솟아 난 하얀 솜털이 어째 처녀의 코밑에 난 하얗고 엷은 털과 닮은 모습이다.
 
갈색 낙엽이 수북이 쌓인 한 귀퉁이에 새 생명이 세상 밖으로 나왔다.
눈이 부실 정도로 하얀 모습으로, 입가에 미소 가득 방긋 웃고 있다.
보송보송한 털은 찬 기운에 몸통을 보호하는 이불과도 같은 것.
추운 겨울을 이겨내고 산 속에 홀로 핀 노루귀의 모습이다.
겨우내 인내하며 새 생명을 틔운다고 해서 꽃말도 '인내'라고 부르는 모양이다.

산 속에서 노루귀와 비슷한 시기에 봄을 알려주는 샛노란 꽃.
사람들은 이 나무를 산수유라 잘못 아는 경우가 많다.

"그 바람에 나의 몸둥이도 겹쳐서 쓰러지며, 한창 피여 퍼드러진 노란 동백꽃 속으로 폭 파묻혀버렸다."

김유정의 단편소설 <동백꽃> 마지막 부분에 나오는 내용이다.
여기서 말하는 동백꽃은 남도의 붉디붉은 그 동백꽃이 아닌, 바로 이 생강나무꽃을 두고 하는 말.
꽃말도 '수줍음'이라는데, 수줍은 모습으로 봄을 맞이하고 있다.

거제여행, 산수유와 닮은 생강나무꽃.

아름다운 여인의 속눈썹을 닮은 얼레지.
타원형의 잎은 파란색 무성한 모습으로 새 생명 탄생을 앞둔 산모처럼 편안히 드러누워 있다.
꽃대는 기린의 긴 목처럼 하늘을 향해 솟았고, 며칠 있으면 활짝 꽃망울을 피울 태세다.
'질투'라는 꽃말을 가진 얼레지는 뾰족한 꽃잎 모양이 꼭 질투하는 모양새다.
질투라도 해 달라는 듯 애교가 넘쳐난다.

거제여행, 봄비 맞은 얼레지. 꽃말은 '질투'

아이는 태어나면 울음으로 세상에 알리지만, 야생화는 그저 조용히 웃고만 있을 뿐이다.
사람이든 자연이든 새 생명 탄생은 그래서 아름답고 신비하기만 하다.

거제여행, 지난 주말 내린 비는 새 생명을 탄생시키고 있다.


거제여행, 봄비 맞은 노루귀와 얼레지의 신비한 탄생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dbfldn.tistory.com BlogIcon 승현이라 불러줘 2012.03.21 14: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거제도에 봄이 왔네요!!
    봄...감상 하고 갑니다^^
    즐건날 되세요~*

  2. Favicon of http://saygj.com BlogIcon 빛창 2012.03.21 15: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봄꽃이 화사하니 너무나 아름답습니다.
    정말 구경가보고싶네요

  3. 박성제 2012.03.27 10: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는완전한 봄이 왔나 봅니다
    죽풍님도 행복한 봄맞이 하시고
    언제나 건강 하십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