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사일기] 쌈 배추 모종을 옮겨 심은 지 꼭 한 달 째

/자식 키우는 재미, 농작물도 다를 바가 없다/세상살이 쉬운 일이 없다는 것을 이제야 알았다/죽풍원의 행복찾기프로젝트

 

지난 2월 10이식한 쌈 배추가 꼭 한 달이 지난 3월 10일의 모습.

 

자식 키우는 재미가 이런 것인가 보다.

갓난아이 때 기저귀를 갈고, 첫 걸음을 뗄 때 비틀거리며 쓰러질듯하고, 눈물 콧물 흘릴 때 손수건 닦아줄 때 느끼는 행복.

조금 더 커서 유아원을 거쳐 유치원을 다니고, 초중고를 거쳐 대학을 졸업할 때, 기쁨을 느끼는 그런 재미.

결혼하여 가정을 이루고 손주를 보게 해 주었을 때, 자식 키운 재미가 이런 것이 아닐까.

 

농사도 아이 키우는 것과 하나도 다를 바가 없다.

씨앗을 뿌려 모를 키우고, 다시 조금 더 큰 모판에 이식하고, 논밭에 정식하면서 느끼는 재미.

하루에도 몇 번씩 논밭을 돌며 식물이 잘 자라는지 확인하는 것.

잘 가꾼 농작물을 시장에 내다 팔 때, 느끼는 행복.

사람도, 농작물도 키우는 재미가 똑 같다는 생각이다.

 

지난 2월 10, 쌈 배추를 이식한지 꼭 한 달이 지났다.

진한 녹색으로 자란 쌈 배추가 보기에도 건강하고 풍성하다.

기분이 좋은 것은 두말 할 나위가 없다.

앞으로 한 달 정도면 시장으로 나가 사람들의 식탁에 오를 것이다.

 

세상살이 쉬운 일이 없다는 것을 새삼 알 것만 같다.

농사일이 이렇게 힘들다는 것을 예전에는 미처 몰랐기에.

그럼에도 힘든 일이야말로, 사람 사는 의미가 더 있지 않을까.

힘든 일을 끝내고 먹는 밥, 그 밥이 꿀맛과도 같은 요즘이다.

힘들지만 내일도 더 열심히 삶에 충실하리라.

 

아래는 지난 2월 10일 쌈 배추 모종을 이식한 모습.

 

 

 

 

 

 

 

아래는 쌈 배추 모종을 이식한 지 꼭 한 달이 지난 모습.

 

 

 

 

 

 

[농사일기] 쌈 배추 모종을 옮겨 심은 지 꼭 한 달 째

/자식 키우는 재미, 농작물도 다를 바가 없다

/세상살이 쉬운 일이 없다는 것을 이제야 알았다

/죽풍원의 행복찾기프로젝트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moldone.tistory.com BlogIcon 청결원 2019.03.12 07: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린날 이지만 맑은 하루 보내세요~
    포스팅 항상 잘 보고 갔니다~

  2.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9.03.12 1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담스럽게 키우셨네요^^

  3.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9.03.12 22: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농사 짓는 처남이 항상 하는 말도 결실의 기쁨이 가장 크다고 하더군요.
    행복하세요^^

 

[행복찾기] 인간은 망각의 동물, 세상살이 만만하게 볼 일은 아니다/행복찾기프로젝트

 

지난해 이맘 때인, 1월 26일 강추위로 계량기가 얼어 터졌다.

 

요 며칠은 꼭 봄 날씨만 같다.

아침 일찍 온도계는 영하를 가리키지만 낮이면 영상의 포근한 날씨다.

봄이 오고 있음을 느낀다.

 

지난해 126, 강추위로 지하수 계량기가 얼면서 유리가 깨지고 터졌다.

질소 통도 파손됐다.

수리비만 15만 원이나 들었다.

1년이 지난 시점이다.

 

올해는 지난해 1월 추위보다 포근하다.

지하수 관리 박스를 보온 덮개로 덥고 방한 장치를 해서인지 아직까지는 문제가 없다.

집에 물이 없으면 아무 것도 할 수 없다.

물의 소중함을 그때서야 알아차린다.

 

있을 때 잘 하라는 말이 있다.

옆에 있으면 소중함을 모르다가 없으면 허전하고 그때야 귀한 줄을 안다.

인간은 망각의 동물이라 그럴까.

잊는 것이 편하다고는 하지만 때로는 잊어서 곤란함을 느낄 때가 많다.

세상살이 만만하게 볼 것은 아니라는 생각이다.

 

 

 

[행복찾기] 인간은 망각의 동물, 세상살이 만만하게 볼 일은 아니다/행복찾기프로젝트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9.01.25 07: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저도 돈 들어가는일이 자꾸 생깁니다 ㅡ.ㅡ;;

  2.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9.01.25 2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겨울은 겨울답게 추워야 하는데 미세먼지란 불청객만 자주 찾아옵니다.
    행복하세요^^

  3. Favicon of https://ramideunioni.tistory.com BlogIcon 라미드니오니 2019.01.25 2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잘 봤어요. 공감누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당신의 세상살이는 어떻습니까?

 

당신의 세상살이는 어떻습니까? 광명의 빛줄기

세상살이는 무얼까? 참으로 고달프고 힘들게 살아간다는 것. 이것이 보통 사람들의 평균적이고, 대체적인 평가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다. 물론, 그렇지 않은 사람들도 많다. 작은 것에 행복해 할줄 알고, 하루의 삶을 충실히 사는 사람에게는 욕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그래서 하는 말이다. 세상은 한 방향에서만 볼 수는 없다는 것.

제주도 서귀포시 안덕면 감산리에 있는 아담한 계곡. 안덕계곡이다. 마을 청년들이 잘 가꾸어 놓았다. 나무마다 이름표를 달고 걷기에 편하도록 나무 데크 길도 잘 만들었다. 울창한 숲 사이로 들어 오는 햇살은 어렵게 사는 사람에게 광명의 빛이라는 생각이다. 저 빛을 보면 그래도 힘든 세상살이가 보다 밝아지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하늘과 땅 그리고 물, 우주 삼라만상의 근간이다. 자연의 이치에서 깨달음을 얻을 수 있다면 진정, 참으로 행복하지 않을까? 물에 비친 하늘의 모습, 땅위의 물, 물을 이고 있는 하늘. 세상은 다양한 형태로 나타난다. 단지, 사람이 그것을 제대로 보지 못하는 우를 범하고 있기 때문은 아닐까?

바른 세상에는 그저 평범하고, 특이한 그 무엇도 보이지 않는다. 볼 수도 없다. 아니, 일부러 보지 않으려 하는지도 모른다.

당신의 세상살이는 어떻습니까? 바른세상의 모습이다.

거꾸로 본 세상에는 무지개가 떠 있다. 바른 세상에서 볼 수 없었던 무지개를 보았다. 아마도 꿈과 희망이 담겨 있을지도 모를 일이다.

당신의 세상살이는 어떻습니까? 거꾸로 본 세상에는 무지개가 떠 있다.

옆으로 본 세상에는 바른 세상에서 보는 것 보다는 특이한 점을 느낄 수 있다. 평등하다는 생각이다. 좌우가 어느 한쪽으로 지우치지 않는 무게 중심. 보편적 세상살이에서 가장 중요하지 않을까? 한 곳으로 지우치면 평등을 이룰 수가 없다. 그래서 균형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나와 네가 균형과 조화와 평등을 이루는 세상. 정말로 그런 세상에서 살고 싶다.

당신의 세상살이는 어떻습니까? 옆으로 본 세상에는 평등이 보인다.

옆에서 또 다르게 거꾸로 보는 세상. 옆으로 본 세상과 별 다른 차이는 없어 보인다. 사람마다 생각하고 마음먹기에 달렸다는 생각이다. 그렇다면 나는 어느 세상에서 살고 있을까? 한번 깊이 생각해 볼일이다.

당신의 세상살이는 어떻습니까? 옆에서 또 다르게 거꾸로 보는 세상. 사람 마음먹기에 달려 있다는 생각이다.

그렇다면, 당신의 세상살이는 어떻습니까?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 서귀포시 안덕면 | 안덕계곡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doill.tistory.com BlogIcon Doill 2011.09.18 03: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일어나는 일들에 대해 포스팅하다 보면 어느새 부정적이 되어있는 저를 발견하게 됩니다.
    이글을 읽고 조금이나마 마음이 편안해 지는 느낌이네요.
    좋은글 감사합니다....

    • 죽풍 2011.09.18 19:42  댓글주소  수정/삭제

      좋게 봐 주시니 감사합니다.
      세상살이 그거, 우찌 보면 별거 아니잖습니까?
      작은 것에 목숨 걸고 있지 않나 돌아 볼 일입니다.

  2. 박성제 2011.09.18 07: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우리가 살아가는 세사은 정말
    요지경입니다 작은 일에 행복하고 큰일에 관대한 우리들입니다
    정말 종은 사진과좋은 글을 주신님게 다시한번 감사드림니다

    • 죽풍 2011.09.18 19:43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제주여행 피곤하시지 않으신가요?
      그래도 댓글 잊지 않고 달아 주시니 감사할 따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