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이지를 삽목한 뒤 차를 만들기 위해 딴 세이지 꽃과 잎.

태풍 17호 ‘타파’의 영향으로 제주지방에는 물 폭탄이 예보되는 등 남부 해안지역에는 많은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함양지역은 큰 비가 내리지는 않고 있지만, 간간히 내리는 비로 인해 집안에만 있어야 할 것 같습니다.

 

그래도 무료함에 무얼 할까 일거리를 찾다, 허브 종류 세이지를 삽목하기로 했습니다.

모목(母木)은 올 봄에 구입하여 심은 세이지로서, 키가 60~70cm 정도로 잘 자랐습니다.

우후죽순(雨後竹筍) 보다 더 잘 자랄 정도로 순식간에 성장하는 허브라 할 수 있습니다.

 

모목 가지를 이용하여 삽목용 꽂이를 만들었습니다.

6~7cm 정도를 잘라 발근제를 탄 물에 두어 시간 정도 담가 놓았다가, 비를 맞으면서 정성껏 네 개 한 묶음으로 밭에 꽂아 심었습니다.

세이지는 1개 씩 심기보다는 4~5개 씩 심어야 수형도 양호하게 잘 뻗쳐 나갈 수 있습니다.

 

오늘(21일) 삽목한 세이지 수량은 600여개 정도 됩니다.

지난 7일 삽목한 600여개를 합치면 세이지 삽목 수량은 1200여개가 되는 모양입니다.

잘 자랄 확률이 얼마나 될지는 모르지만 정성껏 키워야겠습니다.

허브향이 가득한 죽풍원이 되기를 기대해 보렵니다.

 

[세이지 삽목] 허브향이 가득한 죽풍원 만들기, 비를 맞으며 허브 세이지 삽목에 나서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9.09.21 2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안에 허브향이 진동했겠네요.
    태풍이 북상하고 있다니 잘 대비하시기 바랍니다.
    행복하세요^^

  2. Favicon of https://moldone.tistory.com BlogIcon 청결원 2019.09.22 07: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주말 휴일 편안히 보내세요~
    태풍 피해가 없기를 바랍니다~

지난 6월, 1년생 어린 세이지 묘목을 구입하여 키운 결과, 향기 진한 꽃을 피웠다.

로즈마리를 비롯한 허브는 언제 삽목하면 좋을까?

허브재배는 초보 농사꾼이라 자문을 받아 실행에 옮겨 보는데, 전문가에 의하면 1년에 봄가을 두 번 정도 할 수 있다고 한다.

 

지난 6월 14일.

실패를 무릅쓰고 경험삼아 처음으로 로즈마리 삽목에 도전해 보았다.

50구 트레이 3개, 그러니까 삽목용 꽂이 150개를 시도했는데, 이 중 6개만 살아남지 못하고 144개를 본밭에 옮겨 심을 수 있었다.

생존율 96%로 초보농사꾼치고는 높은 셈이 아닐까 싶다.

 

지난 9월 7일.

올 들어 두 번째로 허브삽목에 나섰다.

지난번에는 로즈마리 한 종류였으나, 이번에는 로즈마리, 라벤더 그리고 세이지 등 3종류다.

로즈마리는 약 2년 전 구입한 성목에서 가지를 잘랐으며, 로즈마리와 라벤더는 올 봄 어린 묘목을 식재해 자란 묘목의 가지를 잘랐다.

 

삽목한 허브 수량은 960개로, 세이지는 포트 구멍 하나에 3개씩 600개, 로즈마리와 라벤더는 1개씩 각각 100개, 260개를 심었다.

 

놀랍게도 로즈마리와 라벤더는 지난 6월 2년생 묘목을 구입하여 가지를 꺾은 것이다.

짧은 시간에 성목으로 자라는 것을 보면 재미도 있고 놀랍기도 하다.

 

허브 삽목 방법은 개인 마다 차이가 있겠지만 아래와 같이 진행했다.

 

1. 삽목할 포트와 상토는 미리 준비한다.

2. 삽목용 꽂이 허브나무는 건실한 가지를 꺾어 준비한다.

3. 삽목용 꽂이 아랫부분은 순이 나는 부위를 전정가위로 비스듬히 자르고, 윗부분은 순이 나는 줄기 두 개 정도 남기고 잘라준다.

4. 뿌리를 잘 내리게 하는 발근제를 물에 희석 후, 잘라낸 삽목용 꽂이를 하루 동안 물에 담가둔다.

5. 다음 날 포트에 심는다.

 

허브재배 공부를 위한 책도 구입했다.

허브의 기초와 허브 가꾸기에 대한 지식을 고스란히 전수 받을 수 있어 허브 초보농사꾼에게는 꼭 필요한 책이 아닐까 싶다.

허브 어린 묘목을 구입하여 실제 키워보니 그리 어렵다는 생각이 들지 않을 정도로 잘 자라 주었다.

물론, 앞으로 병충해 방제 등 어려운 난제가 있음을 인식하고 열심히 공부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허브 삽목한 모습.(2019. 9. 7.)

퇴직하고 귀촌하여 허브 키우기에 도전하고 있다.

귀촌 3년차인데도 그 동안 뚜렷한 목표와 관심을 가진 분야가 없었기에 그냥 허송세월을 보낸 것 같았는데, 이제라도 목표가 생겨 삶의 의미가 가슴으로 와 닿는 지금이다.

허브 키우기, 성공하는 그 날을 위해 열심히 해 보리라.

 

[로즈마리 삽목 방법] 허브 키우기에 도전, 두 번째 시행하는 라벤더와 세이지 삽목하기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9.09.11 2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로즈마리가 향도 좋고 예쁜꽃이 눈도 즐겁게 해주네요.
    행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