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부처님] 얻으려 말고 버릴 줄 알아야, 정무스님/오늘의 법문

 

강원도 고성군 건봉사에서.

 

[나의 부처님] 얻으려 말고 버릴 줄 알아야, 정무스님/오늘의 법문

 

얻으려 말고 버릴 줄 알아야/ 정무스님

 

많은 불자들이 절에 와서 부처님께 복을 빌고 소원성취하기를 바랄 뿐 정작 부처가 될 생각도, 노력도 하지 않는 것을 보면 참으로 안타깝기가 그지없습니다.

 

불교란 범부의 몸으로 성현이 되는 도리입니다.

일체중생이 모두 불성을 가지고 있으므로 한 생각 돌이켜 깨달으면 부처가 되는 것임에도 범부들은 우주에 충만한 부처를 보지 못하고 중생구제를 위해 사람의 몸을 빌려 잠시 나투신 눈앞의 부처님만 보고 복과 소원성취만을 빌고 있으니 실로 딱한 노릇입니다.

 

마음은 본래 물과 같습니다.

물은 주변 상황에 따라 얼음이 되기도 하고, 수증기가 되기도 하지만, 물의 본성은 변하지 않는 것처럼 사람의 마음 또한 한 결같이 변하지 않는 것이니 이것이 곧 불성입니다.

물과 같이 변하지 않는 마음의 본성을 찾는 것이 수행입니다.

부처님을 보기만 하면 복을 빌고 소원성취를 기원하는 것은 욕심이지 수행이 아닙니다.

이런 마음으로 아무리 기도를 한들 탐욕만 더할 뿐이지 공덕은 쌓아지지 않고, 업장 또한 소멸되지 않습니다.

이것은 깨진 독에 물을 붓는 것과 가를 바가 없는 것입니다.

참된 수행을 하려면 복도 버리고 소원성취도 버려야 합니다.

그러나 세상 사람들은 모두 얻으려고만 할 뿐 버리지 못하면 병이 되는 것을 모릅니다.

'변비'라고 하는 병도 따지고 보면 먹기만 하고 버리지 못해 생기는 병입니다.

 

버리는 것을 다른 말로 하면 순환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바닷물이 증발하여 구름이 되고, 구름은 닷 비가 되고, 비는 강물이 되어 마침내 바다로 되돌아갑니다.

버릴 줄 아는 사람이 훌륭한 수행자입니다.

집착도 버리고, 성냄도 버리고, 탐욕도 모두 버린다면, 누구나 훌륭한 수행자가 될 수 있습니다.

 

육조 혜능스님은 나무꾼 시절에 '응무소주 이생기심(應無所住 而生其心)'이라는 <금강경> 한 구절을 듣고 깨치셨습니다.

 

"머무는 바 없이 마음을 내어라"는 뜻으로, 번뇌 망상을 버리고 어떤 모양이나 사상에 개의치 말고 지금까지 배운 모든 것을 다 청산해 버리고 깨끗한 마음으로 사는 것을 말합니다.

 

나옹화상의 오도송에도 이 같은 마음이 잘 담겨 있습니다.

 

청산은 나를 보고 말없이 살라하고

창공은 나를 보고 티 없이 살라하네

탐욕도 벗어놓고 성냄도 벗어놓고

물같이 바람같이 살다가 가라하네

 

그러나 우리는 버리는 것보다 얻는 것에 더 익숙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깨달음' 조차도 얻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선방에서 수행하는 납자들에게 일러주는 수행 간 유의사항에 '얻으려고 하지 말라'는 구절이 있습니다.

무엇을 얻으려고 하지 말라는 것일까요?

 

수행을 '깨달음을 얻기 위해 닦는 것'이라고 말하지만 엄밀한 의미에서 이 말은 틀린 말입니다.

 

일체중생 실유불성

일체중생은 모두 불성을 가지고 있다는 말입니다.

 

여기에 따르면 우리의 본성은 늘 밝게 빛나고 있으며 진실은 이미 이루어져 있기 때문에 애써 닦을 것도 얻을 것도 없는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수행은 '얻는 것에 속하는 것이 아니라 버리는 것'에 속하는 것입니다.

무엇을 얻었다고 생각하는 순간 이미 수행과는 하늘과 땅만큼이나 크게 어긋나 버립니다.

번뇌와 망상, 탐욕을 비우고 버리는 속에서 문득 본성 광명이 그대로 밝게 비추고 있음을 직시할 때 바로 깨치는 것입니다.

 

얻으려 말고 버릴 줄 알아야/정무스님

 

[나의 부처님] 얻으려 말고 버릴 줄 알아야, 정무스님/오늘의 법문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meloyou.com BlogIcon 멜로요우 2015.08.30 0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소유에 관한 정무스님의 말씀 이시네요. 저도 보고 욕심을 버리는 습관을 가져야겠습니다 좋은 글 잘보고 갑니다~

  2.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5.08.30 16: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된 나를 만나기위해 필요한 비움의 미학입니다.
    성불하세요^^

 

[나의 부처님] 본래 마음자리, 정무스님/오늘의 법문

 

남원 실상사 풍경.

 

[나의 부처님] 본래 마음자리, 정무스님/오늘의 법문

 

본래 마음자리/ 정무스님

 

불교에서는 본래의 마음자리를 흔히 거울에 비유합니다.

거울은 원래 밝은 것입니다.

그런데 거기에 먼지가 쌓이면 거울의 환한 빛이 사라지고 어두워져 아무 것도 비추지 못합니다.

무엇이 밝은 거울에 끼는 먼지인가?

우리의 번뇌망상입니다.

그리고 번뇌망상을 버리는 것이 거울의 먼지를 닦아내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거울은 무엇인가?

거울은 우리의 무심입니다.

이 무심이 불교에서는 불성이니 본래면목이니 하는 것입니다.

거울에 끼인 먼지를 다 닦아내면 환한 거울이 나타납니다.

동시에 말할 수 없이 맑고 밝은 광명이 나타나 만물을 있는 그대로 비추어 냅니다.

우리의 마음도 이와 마찬가지입니다.

모든 번뇌망상이 완전히 떨어지면 크나큰 대지혜의 광명이 나타나게 됩니다.

달리 비유하자면 구름 속의 태양과 같습니다.

구름이 다 걷히면 태양이 드러나고 광명이 온 세계를 비춥니다.

이와 같이 모든 망상이 다 떨어지면 마음의 대지혜 광명이 시방세계를 온전히 비추게 된다는 것입니다.

 

또 아무리 해가 떠서 온 천하를 비추는 환한 대낮이라도 눈 감은 사람은 광명을 보지 못합니다.

앉으나 서나 전체가 캄캄할 뿐 광명을 못 봅니다.

이와 마찬가지로, 마음의 눈을 뜨고 보면 대우주법계가 광명인 동시에 대낮 그대로입니다.

마음의 눈을 뜨고 보면 전체가 부처 아닌 존재가 없고 전체가 불국토 아닌 것이 없는데, 이것을 모르고 아직도 눈을 뜨지 못한 사람은 "내가 중생이다", "여기가 사바세계다"라고 말할 뿐입니다.

 

 

부처님 제자 중에 주리반특이라는 사람이 있었습니다.

얼마나 둔한 사람이었는지 게송의 앞부분을 외우면 뒤의 것을 잊어버리고, 뒷부분을 외우면 앞의 것을 잊어버리는 정도였습니다.

절망에 빠져 있는 주리반특을 보고 부처님께서는 빗자루를 주면서 당부했습니다.

"이 빗자루를 가지고 청소를 하면서, '먼지를 털리라', '때를 없애리라'를 되풀이하고 또 되풀이해서 외워라"

 

우둔하기는 해도 남달리 정직하고 성실했던 주리반특은 빗자루로 사원의 구석구석을 청소하면서 '먼지를 털리라', '때를 없애리라'를 되풀이 했습니다.

날이 감에 따라 점점 익숙해져서 그냥 이 말이 술술 나오게 되었고, 마침내는 '지혜의 빗자루로 마음의 먼지를 쓸어내는' 아라한이 되었습니다.

 

우리도 이 주리반특처럼 하면 됩니다.

평상 속에서 마음 땅의 티끌을 꾸준히 쓸고 또 쓸면 됩니다.

그리하여 번뇌가 없는 평상심을 회복해 가지면 됩니다.

 

본래 마음자리/정무스님

 

 

[나의 부처님] 본래 마음자리, 정무스님/오늘의 법문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북도 남원시 산내면 | 실상사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5.07.12 16: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청담 스님께서 마음은 허공과 같이 언제나 변하지도 그 어떤 것에 물들지도 않는 다는 말씀이 생각납니다.
    성불하세요^^

  2. Favicon of https://realog.net BlogIcon 악랄가츠 2015.07.12 23: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 주를 시작하는 좋은 말씀이네요!
    힘찬 한 주 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