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부처님] 얻으려 말고 버릴 줄 알아야, 정무스님/오늘의 법문

 

강원도 고성군 건봉사에서.

 

[나의 부처님] 얻으려 말고 버릴 줄 알아야, 정무스님/오늘의 법문

 

얻으려 말고 버릴 줄 알아야/ 정무스님

 

많은 불자들이 절에 와서 부처님께 복을 빌고 소원성취하기를 바랄 뿐 정작 부처가 될 생각도, 노력도 하지 않는 것을 보면 참으로 안타깝기가 그지없습니다.

 

불교란 범부의 몸으로 성현이 되는 도리입니다.

일체중생이 모두 불성을 가지고 있으므로 한 생각 돌이켜 깨달으면 부처가 되는 것임에도 범부들은 우주에 충만한 부처를 보지 못하고 중생구제를 위해 사람의 몸을 빌려 잠시 나투신 눈앞의 부처님만 보고 복과 소원성취만을 빌고 있으니 실로 딱한 노릇입니다.

 

마음은 본래 물과 같습니다.

물은 주변 상황에 따라 얼음이 되기도 하고, 수증기가 되기도 하지만, 물의 본성은 변하지 않는 것처럼 사람의 마음 또한 한 결같이 변하지 않는 것이니 이것이 곧 불성입니다.

물과 같이 변하지 않는 마음의 본성을 찾는 것이 수행입니다.

부처님을 보기만 하면 복을 빌고 소원성취를 기원하는 것은 욕심이지 수행이 아닙니다.

이런 마음으로 아무리 기도를 한들 탐욕만 더할 뿐이지 공덕은 쌓아지지 않고, 업장 또한 소멸되지 않습니다.

이것은 깨진 독에 물을 붓는 것과 가를 바가 없는 것입니다.

참된 수행을 하려면 복도 버리고 소원성취도 버려야 합니다.

그러나 세상 사람들은 모두 얻으려고만 할 뿐 버리지 못하면 병이 되는 것을 모릅니다.

'변비'라고 하는 병도 따지고 보면 먹기만 하고 버리지 못해 생기는 병입니다.

 

버리는 것을 다른 말로 하면 순환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바닷물이 증발하여 구름이 되고, 구름은 닷 비가 되고, 비는 강물이 되어 마침내 바다로 되돌아갑니다.

버릴 줄 아는 사람이 훌륭한 수행자입니다.

집착도 버리고, 성냄도 버리고, 탐욕도 모두 버린다면, 누구나 훌륭한 수행자가 될 수 있습니다.

 

육조 혜능스님은 나무꾼 시절에 '응무소주 이생기심(應無所住 而生其心)'이라는 <금강경> 한 구절을 듣고 깨치셨습니다.

 

"머무는 바 없이 마음을 내어라"는 뜻으로, 번뇌 망상을 버리고 어떤 모양이나 사상에 개의치 말고 지금까지 배운 모든 것을 다 청산해 버리고 깨끗한 마음으로 사는 것을 말합니다.

 

나옹화상의 오도송에도 이 같은 마음이 잘 담겨 있습니다.

 

청산은 나를 보고 말없이 살라하고

창공은 나를 보고 티 없이 살라하네

탐욕도 벗어놓고 성냄도 벗어놓고

물같이 바람같이 살다가 가라하네

 

그러나 우리는 버리는 것보다 얻는 것에 더 익숙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깨달음' 조차도 얻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선방에서 수행하는 납자들에게 일러주는 수행 간 유의사항에 '얻으려고 하지 말라'는 구절이 있습니다.

무엇을 얻으려고 하지 말라는 것일까요?

 

수행을 '깨달음을 얻기 위해 닦는 것'이라고 말하지만 엄밀한 의미에서 이 말은 틀린 말입니다.

 

일체중생 실유불성

일체중생은 모두 불성을 가지고 있다는 말입니다.

 

여기에 따르면 우리의 본성은 늘 밝게 빛나고 있으며 진실은 이미 이루어져 있기 때문에 애써 닦을 것도 얻을 것도 없는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수행은 '얻는 것에 속하는 것이 아니라 버리는 것'에 속하는 것입니다.

무엇을 얻었다고 생각하는 순간 이미 수행과는 하늘과 땅만큼이나 크게 어긋나 버립니다.

번뇌와 망상, 탐욕을 비우고 버리는 속에서 문득 본성 광명이 그대로 밝게 비추고 있음을 직시할 때 바로 깨치는 것입니다.

 

얻으려 말고 버릴 줄 알아야/정무스님

 

[나의 부처님] 얻으려 말고 버릴 줄 알아야, 정무스님/오늘의 법문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meloyou.com BlogIcon 멜로요우 2015.08.30 0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소유에 관한 정무스님의 말씀 이시네요. 저도 보고 욕심을 버리는 습관을 가져야겠습니다 좋은 글 잘보고 갑니다~

  2.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5.08.30 16: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된 나를 만나기위해 필요한 비움의 미학입니다.
    성불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