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오늘은 민족최대의 명절인 추석이자, 24절기 중 하나인 백로

 

거제8경중 하나인, '바람의 언덕'.

 

[추석] 오늘은 민족최대의 명절인 추석이자, 24절기 중 하나인 백로

 

오늘은 민족최대의 명절이라고 하는 추석입니다.

추석은 중추절, 가배, 가위, 한가위라고도 부릅니다.

중추절이라고 하는 것도 가을을 초추·중추·종추 3달로 나누어 음력 8월이 중간에 들었다고 붙여진 이름입니다.

방송에서는 추석소식을 전하며 분위기를 달구고 있습니다.

 

귀성길 예상 소식과 이후 발 빠르게도 귀경길 정보까지 상세하게 알려줍니다.

오랜만에 만나는 가족과 형제 그리고 친지들의 화기애애한 모습도 전해져 옵니다.

모든 사람들에 가을의 풍성함을 느끼기를 바라면서,

제 블로그를 방문하는 모든 분들께 추석인사를 올립니다.

 

"어둠 속에 환하게 빛을 내는 보름달은 온 세상을 맑고 깨끗하게 해 주는 청정한 자연의 모습입니다. 한가위 보름달처럼 깨끗하고 맑은 마음이 온 누리에 퍼져 나갔으면 좋겠습니다. 풍성함이 넘치는 추석명절 맞이하시기를 기원합니다."

 

거제8경 중 하나인, '신선대'.

 

그리고 오늘은 24절기 중 하나인 '백로'날입니다.

백로는 처서와 추분 사이에 있는 24절기 중 하나입니다.

백로는 양력으로 9월 9일 무렵으로 음력으로는 8월에 들며 가을이 본격적으로 시작하는 시기입니다.

태양이 황경 165도를 통과할 때라고 합니다.

 

백로는 '흰 이슬'이라는 뜻으로, 이맘때쯤이면 기온이 이슬점 이하로 내려가게 됩니다.

때문에 풀잎이나 물체에 이슬이 맺히는데서 유래했다고 합니다.

이때부터 가을의 기운이 나타나는 시기로, 중국에서는 3후로 나누어 특징을 말했다고 합니다.

초후에는 기러기가 날아오고, 중후에는 제비가 강남으로 돌아가며, 말후에는 뭇 새들이 먹이를 저장한다고 합니다.

 

거제8경 중 하나인, '외도 보타니아'.

 

제주도 속담에는 '백로전미발'이라고 해서 이때까지 패지 못한 벼는 더 이상 크지 못한다고 전합니다.

경남 섬 지방에서는 "8월 백로에 비가 오면 십리 천석을 늘린다"라는 말이 전하면서 비가 오는 것을 풍년의 징조로 생각한다고 합니다.

 

오늘은 '추석'이자, 24절기 중 하나인 '백로'날입니다.

부족함이 있는 삶이라도, 오늘 만큼은 풍성한 가을을 듬뿍 느꼈으면 좋겠습니다. <죽풍>

 

거제8경 중 하나이자, 대한민국 명승 2호로 지정된, '거제 해금강'.

 

[추석] 오늘은 민족최대의 명절인 추석이자, 24절기 중 하나인 백로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거제시 남부면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boyundesign.tistory.com BlogIcon 귀여운걸 2014.09.08 0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이 추석인 동시에 백로이군요~
    풍성하고 행복한 한가위 보내세요^^

 

[추석인사] 풍요로움 가득한 한가위 잘 지내시기 바랍니다

 

 

[한가위 풍경] 보기만 해도 배가 부른 풍성한 가을 풍경입니다.

 

[추석인사] 풍요로움 가득한 한가위 잘 지내시기 바랍니다

 

우리 민족의 최대 명절인 추석이 내일로 다가왔습니다.

산에는 잘 익은 밤이, 들에는 노랗게 고개를 숙인 벼가, 바다에는 그물에 걸린 고등어가 가을을 대변합니다.

초가지붕에는 노란 호박이 탐스럽게 열렸습니다.

 

잠깐 헤어졌던 가족도 이 날 만큼은 고향을 찾아 갑니다.

한 손에는 사랑스런 아이의 손을 잡고, 다른 손에는 정성이 가득한 선물보따리를 들었습니다.

저 멀리 늙으신 부모님이 동구 밖에서 자식을 애타게 기다립니다.

강아지도 반가운지 연신 꼬리를 치며 반깁니다.

정겨운 풍경이 아닐 수가 없습니다.

 

길가에는 코스모스가 가을바람에 흔들거립니다.

사과밭엔 붉디 붉은 사과가 탐스럽게 익었습니다.

황소도 들녘에서 평화롭게 풀을 뜯고 있습니다.

집안 텃밭에 심겨진 감나무에는 감이 노랗게 익어갑니다.

가을을 느끼기엔 부족함이 없는 아름다운 풍경입니다.

 

 

 

 

제 블로그를 방문하시는 모든 분들에게, 추석명절을 맞아 고개 숙여 인사드립니다.

 

보름달처럼 환한 밝은 얼굴로, 정이 넘치는 추석을 보내시기 바랍니다.

시골에 고향을 둔 분들께서는 오랜만에 풀벌레 소리 들으며, 가을의 정취를 듬뿍 느껴 보시기 바랍니다.

나 보다 못한 이웃들을 위한, 작은 정성을 베풀었으면 좋겠습니다.

오랜만에 만나는 가족들끼리, 진정한 화목을 느꼈으면 합니다.

 

지인이 명절 때 하지 말아야 할 것 하나를 일러 주더군요.

 

"추석 때 형제들이 모이면, 정치 이야기는 절대로 하지 마라."

 

형제라도 정치적 견해는 다를 수가 있기 때문에, 자칫 정치얘기로 형제들끼리 다툴 수 있다는 것입니다.

맞는 말이라 생각합니다.

명절 때 고향에 들러도 머무는 시간이, 몇 시간에서부터 길어도 하루 남짓한 게 사실입니다.

그래서 이 시간만큼은 부모형제끼리 오순도순 정겨운 이야기만 하고 돌아와도 시간이 부족하지 않나 싶습니다.

오랜만에 찾은 고향집에서 푸근한 마음으로 행복한 시간을 가졌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죽풍이 그리는 <안개 속에 산은 있었네> 블로그를 찾아 주시는 방문자님들에게 말씀드립니다.

 

"추석 잘 지내시고,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뵙기를 희망합니다."

 

 

[추석인사] 풍요로움 가득한 한가위 잘 지내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여행자 2012.09.29 14: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가위 행복하게 보내시기 바랍니다.

  2. Favicon of https://leader1935.tistory.com BlogIcon 까움이 2012.09.29 18: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추석 잘 쇠고 오겠습니다^^
    즐거운 한가위 보내세요~


오늘의 화제, 식탁으로 외출나온 화투장

오늘의 화제, 식탁으로 외출나온 화투장. 식탁번호가 16번인가 봅니다.

오늘의 화제, 식탁으로 외출나온 화투장


어제, 2월 2일 점심시간이었습니다.
밥을 먹으러 어느 식당에 갔는데, 뭔가 확 뜨이는 것이 눈에 들어옵니다.

심심풀이 땅콩으로 시간을 때우기 위해.
설이나 추석명절 때, 가족끼리 백 원짜리 고스톱 놀이로.
때로는 돈 놓고 돈 먹는 놀음판에서 놀아주던 알록달록한 그것.
바로 화투장이었습니다.
그 화투장이 화투판에서 외출나와 식탁 모서리에 붙어 있는 것입니다.

'화투장을 왜 식탁에 붙여 놓았을까' 마음속으로 궁금해 하는데, 동물적 감각이 일어납니다.
식탁 번호라는 것을 말입니다.
그래도 주인장한테 물어보았습니다.
역시, 식탁 번호라고 일러줍니다.

옆에 앉은 동료가 말합니다.
'이런 거 이제 봤냐고?' 말입니다.
'예. 처음이네요'라고 받아주며, 식탁에 앉았습니다.
뭐 별거 아니지만, 주인장의 재치가 번뜩이는 모습이었습니다.

직장생활을 하며, 매일 같이 함께 밥을 먹어야 하는 사람들.
보편적으로 인간은 남의 사생활에 관심이 많은 것 같습니다.
그리고 성격이 타고 난 듯, 남 이야기를 아무런 거리낌 없이도 잘만 하고 삽니다.
속된 말로 씹고, 헐뜯고 하지요.
남을 비방하는 사람들은 다른 사람들이 자신을 비방한다는 것을 모르는 것일까요?

남의 이야기는 어느 한 사람이 꺼내 놓으면, 자신도 모르게 빨려들고 맙니다.
그것도 같이 동참하지 않으면, 왕따를 당하기도 합니다.
'니는 뭐가 잘났냐고' 하면서 말입니다.
세상사 묘하지요.

어제, 30여 분 되는 짧은 점심시간.
식탁으로 외출나와 식탁 모서리에 붙은 화투장, 오늘의 화제를 삼아 밥을 먹었습니다.
그래도 남 이야기를 아니해서 좋았습니다.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오늘의 화제, 식탁으로 외출나온 화투장. 식탁 모서리에 번호표 대신 화투장을 붙여 놓았습니다.

오늘의 화제, 식탁으로 외출나온 화투장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dbfldn.tistory.com BlogIcon 승현이라 불러줘 2012.02.03 16: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재미있게 읽고 갑니다.
    즐건날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