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묘상자에서 모를 키우고 있다.(2019년 4월 22일 모습)

우리나라 국민의 주식이라 할 수 있는 쌀.

쌀은 벼의 껍질을 벗긴 알맹이를 말한다.

벼는 어떤 재배과정을 거쳐 쌀로 탄생하게 되는 것일까?

 

벼는 볍씨준비, 파종, 육묘, 모내기, 물 관리 및 병충해방제, 수확, 도정의 순서를 거쳐 비로소 쌀로 탄생하게 된다.

이 중에서 어느 한 과정을 빠트리고는 쌀이 태어날 수 없다.

 

육묘는 ‘모를 기른다’라는 뜻으로, 육묘에는 여러 가지 방법이 있다.

기계이앙이 시작되기 이전에는 물못자리를 비롯하여 밭못자리와 보온절충못자리 등이 있었다.

반면 기계이앙이 시작되고 나서는 상자육묘가 일반화 되었다.

상자육묘는 일정한 규격의 상자에 상토(모판흙)을 넣고 파종한 후 온실에서 키운다.

모 잎의 수가 5개 내외인 중모 이앙을 위해서는 35일 정도 모를 키워야 한다.

 

올 벼농사에 필요한 모가 온실에서 잘 자라고 있다.

지난 4월 22일 촬영한 사진이다.

5월에 모내기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벼농사에 돌입하게 된다.

올 가을, 풍년농사가 되었으면 좋겠다.

 

 

[농사일기] 벼의 재배과정은 어떤 순서를 거쳐야 할까/올 가을 풍년농사가 되었으면 좋겠다/함양행복찾기농원에서 행복찾기프로젝트 가동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9.04.30 2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종을 했으니 이종할 때까지 신경을 쓰셔야겠군요.
    행복하세요^^

  2. Favicon of https://stg1994.tistory.com BlogIcon JAE1994 2019.04.30 22: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농사 화이팅입니다!

 

[행복찾기] 작은 웅덩이에 개구리와 도롱뇽이 알을 낳았습니다

/본격적인 농사철, 올 한해도 풍년농사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죽풍원의 행복찾기프로젝트

 

텃밭 옆 작은 웅덩이에 개구리가 알을 낳았습니다.

 

봄은, 봄인가 봅니다.

농사일을 조금만 해도 등에 땀이 나고 더위를 느낄 정도입니다.

일하다 쉴 때는 그늘을 찾고 있는 나를 봅니다.

시원한 음료수 한 잔도 절절히 생각납니다.

 

텃밭 작은 웅덩이에 개구리가 알을 낳았습니다.

물속에서 빠르게 헤엄쳐 가는 개구리 사진을 찍으려니 놀라 도망가기 바쁩니다.

얼마나 빠른지 가까이 가면 깊은 물속으로 사라진지 오래입니다.

매번 사진 찍기가 허탕입니다.

 

 

땅을 파다 도롱뇽이 개울 잠을 자는 것을 발견합니다.

호미와 괭이에 찍히지 않은 것이 천만다행입니다.

잠에 취했는지 꿈쩍도 움직이지 않는 도롱뇽.

다시 땅을 파고 흙을 살짝 덮어 줘야만 했습니다.

 

개구리도 땅속에서 겨울잠을 자면서 긴긴 겨울을 보냈습니다.

공기가 통하지 않는 땅속에서 개구리는 어떻게 생명을 유지하는지 참 신기할 따름입니다.

봄이 오는 신호는 여럿입니다.

개구리와 도롱뇽이 겨울잠에서 깨어나 알을 낳고 몸을 슬슬 풀고 있는 요즘입니다.

2019년도 황금돼지해, 본격적인 농사철이 시작되었습니다.

올 한해도 풍년농사가 되길 기원합니다.

 

 

 

[행복찾기] 작은 웅덩이에 개구리와 도롱뇽이 알을 낳았습니다

/본격적인 농사철, 올 한해도 풍년농사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죽풍원의 행복찾기프로젝트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9.03.05 06: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봄은 생명의 계절입니다..
    잠에서 깨어닐때가 되었습니다.

  2.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9.03.05 2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콘크리트로 둘러 쌓인 삭막한 도시생활만 하다보니 개구리 알을 본지가 언제인지 기억도 안 납니다.
    행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