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부처님] 이 세상에 허물없는 사람이 어디 있겠는가, 법정스님/오늘의 법문

 

송광사 감로수.

 

[나의 부처님] 이 세상에 허물없는 사람이 어디 있겠는가, 법정스님/오늘의 법문

 

이 세상에 허물없는 사람이 어디 있겠는가/ 법정스님

 

이 세상에 허물없는 사람이 어디 있겠는가.

정도의 차이지.

큰 눈으로 보면 모두가 거기서 거기일 것이다.

 

가해자건 피해자건 둘려 세워놓은 뒷모습은,

모두가 똑 같은 인간의 모습이고,

저마다 인간적인 우수가 깃들어 있다.

 

문제는 자신이 저지른 허물을 얼마만큼

비로 인식하고 진정한 뉘우침이 있느냐 없느냐에

따라 인간의 자질이 가늠될 것이다.

 

이 세상에서 영원한 것은 아무것도 없다.

권력도, 금력도, 명예도, 체력도, 사랑도, 증오도,

모두가 한때일 뿐이다.

 

우리가 어떤 직위에 일에 나아가고 물러남도

그런 줄 알고 진퇴를 한다면 분수 밖의 일에

목말라 하며 인연하지 않을 것이다.

 

숨은 나목이 늘어가고 있다.

응달에는 빈 가지만 앙상하고,

양지쪽과 물기가 있는 골짜기에는

아직도 매달린 잎들이 남아 있다.

 

때가 지나도 떨어질 줄 모르고

매달려 있는 잎들이 보기가 민망스럽다.

때가 되면 미련 없이 산뜻하게 질수 있어야 한다.

그래야 빈자리에 새 봄이 움이 틀 것이다.

 

꽃은 필 때도 아름다워야 하지만,

질 때도 또한 아름다워야 한다.

왜냐하면 지는 꽃도 또한 꽃이기 때문이다.

죽음은 생의 종말로 생각한다면 막막하다.

 

그러나 죽음을 새로운 생의 시작으로도 볼 줄 안다면

생명의 질서인 죽음 앞에 보다 담담해질 것이다.

다 된 생에 연연한 죽음은 추하게 보여

한 생애의 여운이 남지 않는다.

 

날이 밝으면 말끔히 쓸어내어

찬 그늘이 내리는 빈 뜰을 바라보고 싶다.

 

- 텅 빈 충만 중에서 -

 

이 세상에 허물없는 사람이 어디 있겠는가/법정스님

 

[나의 부처님] 이 세상에 허물없는 사람이 어디 있겠는가, 법정스님/오늘의 법문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5.12.06 17: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신을 합리화하고 세태를 핑계삼는 현대생활은
    작은 허물이라도 반성할 줄 아는 사람을 바보로 만드는 바보 세상이 되었습니다.
    행복하세요^^

  2. Favicon of https://su1624.tistory.com BlogIcon 도느로 2015.12.06 1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늘 자신의 허물엔 관대하고 남의 작은 티에는 비난을 하면서 살았다고 생각합니다.
    해서...반성이란 단어를 될 수 있으면 생활화 하려고 노력합니다.
    이런 글에 교훈을 얻으면서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