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ter 10 years

after 10 years - 하동 북천 코스모스 축제장에서 만난 소녀들

2011. 9. 24. 하늘은 높고 파랗다. 가을 냄새가 물씬 풍기는 날. 하동 북천의 하늘과 땅도 가을 향기로 가득하다. 널따란 땅 들길에는 바람에 파도를 일으키는 코스모스 물결로 넘쳐나고, 사람은 그 들길을 따라 거닌다. 꽃밭에서 예쁜 소녀 둘이 눈싸움을 하고 있다. 계절 이른 눈이 내렸나 싶었는데, 눈이 아니다. 메밀꽃이 펴 눈처럼 보였다.

북천역. 6~70년 삶의 고단함이 그대로 묻어나는 정겨운 역사가 캡슐 한 알처럼 그대로의 모습을 간직하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저마다의 사연을 가득 안은 채 내리고, 떠난다. 삶의 교차점이요, 만남과 이별의 현장이다.

그곳에서 예쁜 소녀 넷을 만났다. 생면부지의 만남. 내 블로그에 싣는다고 사진을 찍어주겠다고 하니, 잠시 망설임 끝에 웃으며 승낙한다. 그런데 막상 달랑 사진 한 장 싣자니 너무 밋밋하다. 그래서 밤새 고민하여 닉네임을 지어 편지를 쓴다.

하동 북천역에서 만난 딸 같은 소녀들에게

2011년 9월 24일은 너희들도 아마 잊지 못할 날이라 생각하겠지. 날씨가 너무 좋았고, 아름답게 핀 코스모스는 청춘시절 소풍간 기억을 영원토록 간직해 줄 것이기에. 딸이 없는 나로서는 내 딸 같은 느낌이 들었지.

너희들끼리, 그날의 만남을 소중하게 여겨 영원토록 아름다운 추억으로 남겼으면 하는 바람이야. 그 날은 인생 제2막을 여는 제2의 생일로 정해 영원토록 변치 않는 우정을 새겼으면 하고. 그리고 10년 후 어떤 모습으로 변해 있을까를 항상 생각하며, 하루하루 자신들에게 충실하게 지냈으면 해.

그런 의미에서 코스모스를 연상하며 사진 왼쪽부터 이름을 지어보마.

코 : Cupid(큐피드, 로마의 사랑의 신)
스 : Swan(스완, 백조)
모 : Mona Lisa(모나리자, 레오나르드 다빈치가 그린 초상화 인물)
스 : 스머페트(개구장이 스머프에 나오는 아리따운 금발머리 여성 스머프)

이름이 맘에 들지 않더라도, 모든 것은 내 마음 먹기에 따라 달라진다는 삶의 지혜를 새겼으면 하면서, 항상 웃음 잃지 않는 건강한 친구끼리 지냈으면 하는 희망을 가져본다. 새로운 한 주가 시작되는 오늘, 오늘도 항상 즐겁게.

after 10 years - 하동 북천 코스모스 축제장에서 만난 소녀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fred-grace.tistory.com BlogIcon 무념이 2011.09.26 1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난주에 가보려다 연휴인 다음주로 미루고 청도에 다녀왔는데 다음주에 가도 코스모스는 한창 피어있겠죠? 하동가서 코스모스 보고 시집간 동생이 사는 광양에 들러 광양 불고기 한번 먹고 와야겠습니다~ ^^

  2. 바따구따 2011.09.26 21: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십년전에 누군가가 죽풍님처럼 누군가가 이런 말씀을 해주었다면 ...
    저의 앞으로 10년후의 모습은 어떨지 잠시 생각해보게 되네요^^
    그럼 죽풍님도 즐거운 한 주 시작하세요^^

    • Favicon of https://bamnwind.tistory.com BlogIcon 죽풍 2011.09.26 2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ㅎ,,,
      늦지 않았습니다. 저 역시도 10년 후 어떤 모습으로 있을지 그려 봅니다. 아니, 5년 후부터 그려 보려 합니다. 초가집은 아닐지언정, 산골짝 스레트 집에 야생화 키우며, 약초 차 재배하여 오는 손님 무료로 대접하고, 시베리안 허스키 개 한 마리 키우는 게 소원이자 희망입니다.

  3. 코스모스 2011.09.27 09: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아침부터 너무 기분좋은 시작을 할수있어 감사합니다 ^ㅁ ^
    고등학교때부터 10년지기 친구들인데 이렇게 좋은 인연으로 또 한장의 추억과 마음에 담을 말씀을 남겨주셨네요
    삼각대가 없어서 단체사진이 늘 아쉬웠는데 너무 이쁘게 나온거 같아요 ~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하셨으면 합니다 ^ - ^

    • 죽풍 2011.09.27 11: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겨 줘서 감사합니다.
      고등학교 시절 여자친구들, 평생 잊지 못하고 가슴 속에 안고 살아야 할 친구들이지요. 아침부터 기분 좋은 하루를 시작할수 있어 감사하다는 마음에 감사를 드립니다. 항상 웃으며 건강하고 행복하게 지내시기 바랍니다.

  4. 유붕 2011.09.27 09: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똑같은 하루일상을 시작하며 무료해지던 화요일 아침, 블로그를 받아적던 친구에게서 쪽지가 왔습니다.
    너무 멋진 아저씨라며,.. ㅎ 무슨 기삿거리라도 있나 싶었죠,.
    마냥 어리지만 않은 나이, 미래를 생각하며 또 다짐하고 또 다짐하고 나도 모르게 씁쓸함이 묻어나게 됩니다.
    다시 되짚어봅니다., 너무 나를 옭아매진 않았는가,. 너무 조급하게 때로는 내가 아닌 다른사람들이 주인공이 되버린
    내 인생을,.
    삶의 여유를 찾아 깔깔대며 같이 있는것만으로도 즐거운 친구들과의 여행속에서 "사진찍어주세요"라고만 했지
    "사진한장찍어줄게요"라는 말은 조금 이상한 기분? ㅎ
    잠시 잊고있었던 그날의 즐거움이 다시금 저를 웃음짓게 만듭니다.

    즐거운 날 , 멋진분을 만나 오늘 하루,.. 그리고 나의 인생은 앞으로도 행복할 것 같습니다. ^^

    • 죽풍 2011.09.27 11: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져 줘 고맙네요. 너무 멋진 아저씨라니 너무 과한 칭찬입니다. 어째 그리 글도 참 잘 쓰시네요. 겉으로는 어려 보이지만, 역시 속 마음은 성숙한 여인의 향기를 뿜어내는 것 같습니다. 고교시절 여자동창, 인생에 있어 잊을 수 없는 동기들입니다. 그 우정과 사랑, 영원토록 간직하며, 세상에 사랑을 베풀고 잘 살았으면 바람입니다.
      아, 참 친구들끼리 찍은 사진은 '오마이뉴스' 기사에도 실렸으니, 기회되면 한번 보시기 바랍니다.

      http://www.ohmynews.com/

  5. 큐피드 2011.09.27 10: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할아버지가 지어주신 이름. 크리스찬 세례명. 영어 이름. 누구나 하나 쯤은 가지고 있는 별명.
    그리고, 2011년 북천역에서 만난 아저씨가 지어주신 코스모스 이름.
    아저씨 덕분에 의미 있는 닉네임을 하나 더 얻었습니다.

    처음 저희에게 말을 건내 셨을때, 호기심 삼아 머슥하게 서서는 카메라를 향해 있는 힘껏 웃어 드리는게 다였는데,
    이렇게 사진을 보니 좀 더 이쁜 척이라도 하고 찍을 껄 하며 아쉬움이 남습니다.
    사실, 사진 찍는게 늘 어색한 저에겐 아저씨가 찍어주신 사진 속 모습이 최선인데 말입니다 ^^

    어릴때부터 시골에서 자란 저에겐 하동 북천 코스모스 길은 ' 아 이쁘다 ' ' 이쁘긴 이쁘던데요? '
    요정도의 표현이 한계였는데, 아저씨의 글을 읽으면서 하동 북천 길을 다시 되집어보게 됩니다.

    물 흐르듯 흘러버리는 세상을 그리고 카메라 앵글 속에 담는 추억 추억을
    가볍게 넘기지 않고 아저씨의 글 처럼 감동에 감동을 부여하며 살아야 겠습니다.

    어제까지만해도 메밀 국수가 맛있는, 메밀 전병이 맛있는 하동 북천이였는데요~
    아저씨의 블로그 속 북천역 코스모스 철길에 선 저희 모습에
    하동 북천은 평생 의미 있는 소풍으로 기억될 코스모스 길이 되었네요 ^^

    사실, 이번 소풍은 가을 나들이 의미도 있었지만, 굳이 아쉬운(?) 핑계를 대자면
    곧, 10월에 결혼할 저를 위해 결혼 전 같이 바람도 쐴겸 다녀 오자는 친구의 말에 계획된 주말 소풍이였습니다.
    고맙습니다. 그저 그렇게 묻혔을 이번 소풍은 아저씨를 만나 정말 더 특별한 하루가된것 같네요 ^^
    앞으로도 달콤한 세상 많이 많이 담으시면서 평생 행복한 마음의 부자로 사셨으면 좋겠습니다.
    2011년 가을 정말 기분 좋은 인연이였습니다^^

    • 죽풍 2011.09.27 11: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잘 보았습니다. 먼저, 축하부터 해야겠군요. 다가 올 10월 결혼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댓글 속에 삶의 진솔함을 느끼기도 합니다. 친구 넷 모두 영원토록 우정과 사랑을 간직하고 살았으면 합니다. 결혼을 한다 하니 축의금 대신 인생 선배의 조언으로 축의금을 대신 할까 합니다.
      "결혼은 남녀가 각각 다른 환경에서 자랐기에, 각자 개인의 특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내 성격과 내 것에 맞추려 하지 말고, 상대를 인정하고, 존중하면 반드시 나도 인정받고 존중 받을 것입니다."
      다시 한번 결혼을 진심으로 축하드리며, 행복한 삶을 살아 가시기 바랍니다. 친구 넷 우정도 변치 마시고요.
      감사합니다.

  6. 롱이 2011.09.27 1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
    사진속 빨간남방의 소녀입니다 ^-^
    소녀라고 하기에는 너무 무색한 27살 아가씨지만요 ㅎㅎ

    너무나도 빨리 지나가는 시간, 반복되는 일상속에 지쳐갈쯤
    선생님의 편지한통은 기쁨+반가움+달달함으로 저에게 찾아왔습니다.

    편지를 다 읽을즈음엔 그날의 추억과함께 선생님의 얼굴이 떠올랐습니다. ^^
    우리가 이렇게 멋진분과 함께했다니 하는 감동과 함께말입니다 .

    너무나도 감사합니다.

    그냥 스쳐가는 인연임에도 불구하고 저희를 위해 이름 지어주신거,
    아버지로써 인생선배로써 아낌없는 응원과 메세지. ^-^

    선생님 덕분에 저희는 쭉 행복한 나날들을 보낼거 같습니다.
    선생님같이 멋진분을 만난 자체가 이미 큰 행운이였겠죠 ^^
    멋진 추억 한 페이지 남겨 주셔서 너무너무 감사합니다. ^ ^

    건강하세요 >ㅁ<

    • Favicon of https://bamnwind.tistory.com BlogIcon 죽풍 2011.09.27 23: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반갑습니다. 그냥 스쳐가는 인연,,,결코 그렇지가 않습니다. 이 세상에 어느 하나 의미가 없는 것은 없습니다. 비오는 날 출근 할 때 만난 개구리 한 마리도 나름의 의미를 갖고 있습니다. 불교에선 만날 '연'을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중요한건 그날 친구들의 만남을 정말 소중하게 생각하며 좋은 추억으로 영원히 간직하였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친구 넷 모두 꿈 많은 소녀 시절의 추억 오래도록 간직하기를 바라며 항상 건강한 웃음으로 잘 지내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