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치 50마리 한 상자에 4만원

가을을 거제수협 공판장에 내려 놓고 다시 출항을 하고 있는 성진호.

2011년 10월 18일 아침.
거제시 장승포동 수협공판장은 어민들의 손놀림이 바쁘게 움직인다.
근해에서 잡아온 각가지 생선들을 하역하는데 정신이 없을 정도다.
구경나온 사람들도 바쁘기는 매한가지.
값을 물어보고, 조금이라도 깎아 달라 흥정하며, 고기를 사고 있다.

난 재래시장이나 어시장 같은 이런 구경을 참 좋아한다.
사람 사는 이야기가 물씬 풍겨 나기 때문에.
정감이 오간다고 할까!
뭐, 사람 사는 게 별게 있을까?
다 그렇고 그런 거지 뭐.

다라이(물통)에 싱싱한 물고기가 퍼덕이는 모습이 참으로 좋다.
그런데, 여기는 싱싱하게 살아 있는 선어는 없다.
살아있지는 않아도, 어떤 고기는 회를 뜨서 먹어도 괜찮을 정도로 싱싱하다.
1만 원 한장이면, 푸짐하게 먹을 수 있다.
삼치는 회도 뜨고, 구울 수도 있고, 묵은지로 찌게를 해서 먹어도 그만이다.
호래기는 회를 먹을 수 있는 것은 1만원, 젓갈을 담아 먹을 수 있는 것은 2만원.
한치는 한 상자(23마리)에 3만원, 고등어 한 상자(20마리)에 2만원, 삼치 한 상자(50마리)는 4만원이다.
그리 크게 비싸지 않은 가격이다.
젓갈용 호래기를 1만원을 주고 샀다.
푸짐한 량이다.

가을의 대명사 은갈치가 몸값을 하는지 요새 잘 보이지 않는다.
십 여일 전에는 몇 상자씩 출하를 했는데.
손가락 4지 한 상자(10kg, 17~18마리)에 25만원, 1마리에 약 15000원 정도.
비싼 만큼 맛이 있기는 하지만, 사 먹기에 조금 부담스럽다.

가을은 농촌 들녘에만 있는 것이 아니다.
풍성한 바다가 가을을 더욱 한층 진하게 하고 있다.
거제시 장승포동에 있는 거제수협 공판장은 올 가을 내내 바쁘게 돌아갈 것만 같다.
갈매기도 고기 한 마리 얻어 먹으려 하늘을 빙빙 날고 있다.

횟감용 호래기 2만원.

젓갈용 호래기 1만원. 작은 한치 새끼도 몇 마리 끼워준다. 넉넉한 인심이다.

새끼 한치 한 상자(23마리)에 3만원.

작은 삼치 한 상자(50마리)에 4만원, 오른쪽은 2만원.

약간 큰 삼치 다섯 마리에 1만원.

거제수협 공판장.

거제수협 공판장에서 고기를 하역하고 있다.

아름다운 장승포항. 뒤로 보이는 건물은 거제문화예술회관.

가을을 거제수협 공판장에 풀어 놓고, 또 다시 가을을 실으러 가는 어선과 유람선.


아주 큰 삼치는 아니지만, 그래도 삼치 50마리 한 상자에 4만원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거제시 장승포동 | 수협 거제지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성제 2011.10.19 07: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싸네요 이래가지고 기름값이나 되는지
    궁금하네요

    • 죽풍 2011.10.19 09:27  댓글주소  수정/삭제

      값 쌀 때, 한번 사서 드셔요.
      아침에는 회도 뜨서 먹을 만큼 싱싱합니다.

  2. Favicon of https://soulfood-dish.tistory.com BlogIcon 윤낭만 2011.10.19 1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앗 !!!
    정말 싱싱해 보여요. 생동감이란 게 바로 이런 것이겠죠? ㅎㅎ

    • 죽풍 2011.10.19 11:13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다고 생각합니다.
      수산물 시장에서 나는 살아 있는 모습을 봅니다.
      시장 구경, 참으로 좋죠.
      저는 바닷가에 살지만 어디를 가도 바닷가 모습이 그립습니다.

  3. Favicon of https://sophism-travel.tistory.com BlogIcon 무념이 2011.10.20 0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레기는 처음 봤네요~ 맛이 궁금하네요~ ^^

    • 죽풍 2011.10.20 10: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부산에 사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부산 분이 호래기를 모르나요?ㅎㅎㅎ
      얼마나 맛있는데,,,
      초장에 콕 찍어 소주 한잔이랑 마시면
      맛이 쥑이는데.
      자갈치 시장에 가서 한번 사서 드셔 보세요.

    • Favicon of https://sophism-travel.tistory.com BlogIcon 무념이 2011.10.20 1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부산사는데 몰랐네요~ ㅎㅎ 담에 꼭 찾아먹어봐야 겠네요~

    • 죽풍 2011.10.21 23:10  댓글주소  수정/삭제

      자갈치 시장에 가서 한번 사 가지고 먹어보세요.

  4. Favicon of https://borisu1004.tistory.com BlogIcon 누리나래 2011.10.21 15: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레기는 골뚜기를 말하는건가요? 저는 고등어가 구미가 당깁니다 워낙 고등어를 좋아해서..ㅎㅎ
    그나저나 가격이 내륙에 비해 거져내요..^^

    • 죽풍 2011.10.21 23:09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골뚜기를 여기서는 호래기라고 부릅니다.
      싱싱한 것을 초장에 찍어 먹으면 맛이 쥑여 줍니다.
      고등어 등 등푸른 생선도 싱싱한 것이 좋다고 오늘 저녁 뉴스에 나오네요. 값이 싼 편이지요.


사찰에서 범종을 칠 때 아침에 28번, 저녁에 33번을 치는 이유는?


 

사찰에서 아침저녁으로 예불 할 때 범종을 몇 번 치며, 그 의미는 무엇일까요?

대체로 범종을 치는 횟수는 새벽에 28번, 저녁에 33번 치는 것은 정설인 것 같습니다.

그런데 그 이유는 불교학자, 교수, 연구자마다 조금씩 다르다고 합니다.

여기서 깊은 설명을 드리기는 어렵고, 대체적으로 알려진 바에 의하면,

삼계 이십팔천과 도리천과 관련이 있다고 합니다.


삼계 이십팔천(三界二十八天)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중생이 근본무명으로 인하여 끝없이 생사를 윤회하는데 그 세계가 삼계로 나누어져 있다.

삼계는 欲界(욕계), 色界(색계), 無色界(무색계).



이것을 세분하면 二十八天(이십팔천)으로 나누어진다.

欲界(욕계)는 사대왕천, 도리천, 야마천, 도솔천, 화락천, 타화자재천,

色界(색계)는 범중천, 범보천, 대범천, 소광천, 무량광천, 광음천, 소정천, 무량정천, 변정천, 무운천, 복생천, 광과천, 무상천, 무번천, 무열천, 선현천, 선견천, 아가니타천,

無色界(무색계)는 공무변천, 식무변천, 무소유천, 비상비비천 등으로 세분된다.


그러면 33은 무엇인가?

욕계 6천중의 하나인 도리천의 33천을 상징한다.

도리천은 수미산의 정상에 있는 세계로 도리천의 왕인 제석천왕이 있는 선견성을 중심으로,
사방에 8성씩 32성을 포함해 총 33성을 갖고 있다.


결론적으로 말하면 범종의 타종을 몇 번 하는가는 다소의 이견이 있지만,
불교신문에서도 말하듯 조석예불의 범종소리는 삼계와 도리천에 전해져,
이곳의 중생을 구제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말한다.


우리 인간세계는 삼계 가운데 욕계(欲界)에 해당되고,

욕계 중에서도 사대왕천에 속하며,

사대왕천에는 동지국천, 남증장천, 서광목천, 북다문천이 있는데,

그 중에서도 남증장천에 속하며,

남증장천에는 동승신주, 남섬부주, 서우화주, 북구로주 등의 4대주가 있는데,

그 중에서도 남섬부주에 속하며,

남섬부주 지구촌 내의 동양 대한민국 ○○시(도) ○○○(이름), 번지가 현재 우리의 주소가 된다.


목어원 일광스님을 비롯한 인터넷 자료에서 참고하였습니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성제 2011.10.19 07: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범종을 치는 것도 다뜻이 있었군요
    덕분에 하가지 배웠습니다

  2. Favicon of https://borisu1004.tistory.com BlogIcon 누리나래 2011.10.20 09: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신각의 종치는 의미도 절집의 의미와는 조금 다르더군요..^^

    • 죽풍 2011.10.20 1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그래도 횟수는 아마 같은 것으로 알고 있는데.
      맞는지 모르겠습니다.


스님이 범종을 칠 때 숫자를 잃어버리지 않는 이유는?

스님이 범종을 칠 때 염주를 세고 있다.

거제시 하청면 다공리에 있는 '불곡사'라는 작은 절에 어둠이 깔리고 있습니다.
다른 말로 땅거미가 내려앉는다고 하지요.

스님과 한 아이가 저녁 예불시간에 맞춰 범종을 치고 있습니다.
아이는 두 손을 힘껏 벌려보지만, 줄을 잡기가 쉽지마는 않은 것 같습니다.
그래도 정성을 다해 줄을 놓지 않고, 스님과 보조를 맞춰 종을 칩니다.

그런데, 저 아이는 범종을 치는 까닭이나 연유를 알고나 있을까요?
새벽에는 28번, 저녁에는 33번을 치는 이유도 알고 있는지도 궁금합니다.
해 맑은 아이가 속세의 고통을 얼마나 알겠습니까?
삼독(탐, 진, 치)이 뭔지, 사고(생, 노, 병, 사)가 뭔지 어찌 알겠습니까?
하기야 그 이유를 안다고 한들 무슨 의미가 있겠습니까?
그저 아이는 종을 친다는 것 자체에 재미가 있는 모양입니다.

스님은 종을 치는 횟수를 잃어버리지 않고, 어떻게 정확히 숫자에 맞춰 칠까 궁금합니다.
우리가 마음속으로 백까지 세다가도 어지간한 정신력을 발휘하지 않으면 중간에 잃어버리고, 다시 세는 일이 허다합니다.
'정신일도하사불성'이라고 했던가요?
기껏해야 서른 세 번 치는 종을 못 셀까 하지만, 그게 그렇게 쉽지마는 않을 것 같습니다.

그런데 스님 손 주변을 보니 염주가 보입니다.
종을 칠 때 횟수를 잃어버리지 않았던 것은 염주를 세면서 종을 친 까닭이었습니다.

어둠이 깔리는 시간.
댕, 대에..엥, 댕.
산골짜기를 흘러~흘러~.
산맥을 타고~타고~.
천상과 지옥중생을 제도하는 범종소리.
저 소리는 도리천의 세계로 울려 퍼져 나갈 것입니다.

덧붙임 : 사찰에서 아침에 28번, 저녁에 33번 범종을 치는 이유는 다음 포스팅에 싣도록 하겠습니다.

성불하십시오.

 


스님이 범종을 칠 때 숫자를 잊어버리지 않는 이유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거제시 연초면 | 경남 거제시 연초면 다공리 792-1 (다공3길 107)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borisu1004.tistory.com BlogIcon 누리나래 2011.10.18 08: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퍽이나 궁금했엇습니다..속으로 세시는가봐다 햇더니 염주가 있엇군요..^^

    • 죽풍 2011.10.18 09:29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 말입니다. 저도 속으로 세는 줄 알았습니다.
      염주가 다양한 용도로 쓰이네요.

  2. Favicon of https://sophism-travel.tistory.com BlogIcon 무념이 2011.10.18 0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때 종교로보다 철학으로 불교에 관심이 있어 책을 읽고 하며 108배의 의미 같은 것들이 생각나네요~ ^^

    • 죽풍 2011.10.18 09:31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종교보다는 불교철학에 관심이 많아 불교 공부를 하고 있답니다.
      이론이나 이런 것 보다는 역시 깨달음의 문제를 공부한다고나 할까요.
      많은 것을 배우고 있습니다.

  3. Favicon of https://soulfood-dish.tistory.com BlogIcon 윤낭만 2011.10.18 1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저도 궁금했었는데 -
    재미있는 사실하나 알고 갑니다 !

  4. 박성제 2011.10.19 07: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느 종교아 규율이 있지요
    하지만 불교는 좀특이 합니다

    • 죽풍 2011.10.19 09: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불교는 깨달음이지요.
      인간은 한 없이 어리석다는 생각입니다.
      저도 깨어나려고 노력합니다만, 내일이면 수포로 돌아가는 나 자신을 봅니다.

  5. Favicon of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BlogIcon moncler online 2013.01.04 13: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Le groupe pharmaceutique fran,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españa?ais Sanofi-Aventis et sa filiale BiPar Sciences ont annoncé jeudi la publication des résultats définitifs d'une étude de phase II présentant "des données positives" pour un "candidat-médicament" destiné au traitement d'un type de cancer du sein,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online. Santé L'étude qui liait l'autisme et le vaccin ROR était "un trucage" Actu en continu Bulgarie : un sanglier atteint de fièvre aphteuseRelated articles:


    http://blog.racooon.com/category/?page=2 http://blog.racooon.com/category/?page=2

    http://reviewforum.pe.kr/5066 http://reviewforum.pe.kr/50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