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치 50마리 한 상자에 4만원

가을을 거제수협 공판장에 내려 놓고 다시 출항을 하고 있는 성진호.

2011년 10월 18일 아침.
거제시 장승포동 수협공판장은 어민들의 손놀림이 바쁘게 움직인다.
근해에서 잡아온 각가지 생선들을 하역하는데 정신이 없을 정도다.
구경나온 사람들도 바쁘기는 매한가지.
값을 물어보고, 조금이라도 깎아 달라 흥정하며, 고기를 사고 있다.

난 재래시장이나 어시장 같은 이런 구경을 참 좋아한다.
사람 사는 이야기가 물씬 풍겨 나기 때문에.
정감이 오간다고 할까!
뭐, 사람 사는 게 별게 있을까?
다 그렇고 그런 거지 뭐.

다라이(물통)에 싱싱한 물고기가 퍼덕이는 모습이 참으로 좋다.
그런데, 여기는 싱싱하게 살아 있는 선어는 없다.
살아있지는 않아도, 어떤 고기는 회를 뜨서 먹어도 괜찮을 정도로 싱싱하다.
1만 원 한장이면, 푸짐하게 먹을 수 있다.
삼치는 회도 뜨고, 구울 수도 있고, 묵은지로 찌게를 해서 먹어도 그만이다.
호래기는 회를 먹을 수 있는 것은 1만원, 젓갈을 담아 먹을 수 있는 것은 2만원.
한치는 한 상자(23마리)에 3만원, 고등어 한 상자(20마리)에 2만원, 삼치 한 상자(50마리)는 4만원이다.
그리 크게 비싸지 않은 가격이다.
젓갈용 호래기를 1만원을 주고 샀다.
푸짐한 량이다.

가을의 대명사 은갈치가 몸값을 하는지 요새 잘 보이지 않는다.
십 여일 전에는 몇 상자씩 출하를 했는데.
손가락 4지 한 상자(10kg, 17~18마리)에 25만원, 1마리에 약 15000원 정도.
비싼 만큼 맛이 있기는 하지만, 사 먹기에 조금 부담스럽다.

가을은 농촌 들녘에만 있는 것이 아니다.
풍성한 바다가 가을을 더욱 한층 진하게 하고 있다.
거제시 장승포동에 있는 거제수협 공판장은 올 가을 내내 바쁘게 돌아갈 것만 같다.
갈매기도 고기 한 마리 얻어 먹으려 하늘을 빙빙 날고 있다.

횟감용 호래기 2만원.

젓갈용 호래기 1만원. 작은 한치 새끼도 몇 마리 끼워준다. 넉넉한 인심이다.

새끼 한치 한 상자(23마리)에 3만원.

작은 삼치 한 상자(50마리)에 4만원, 오른쪽은 2만원.

약간 큰 삼치 다섯 마리에 1만원.

거제수협 공판장.

거제수협 공판장에서 고기를 하역하고 있다.

아름다운 장승포항. 뒤로 보이는 건물은 거제문화예술회관.

가을을 거제수협 공판장에 풀어 놓고, 또 다시 가을을 실으러 가는 어선과 유람선.


아주 큰 삼치는 아니지만, 그래도 삼치 50마리 한 상자에 4만원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거제시 장승포동 | 수협 거제지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성제 2011.10.19 07: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싸네요 이래가지고 기름값이나 되는지
    궁금하네요

    • 죽풍 2011.10.19 09:27  댓글주소  수정/삭제

      값 쌀 때, 한번 사서 드셔요.
      아침에는 회도 뜨서 먹을 만큼 싱싱합니다.

  2. Favicon of https://soulfood-dish.tistory.com BlogIcon 윤낭만 2011.10.19 1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앗 !!!
    정말 싱싱해 보여요. 생동감이란 게 바로 이런 것이겠죠? ㅎㅎ

    • 죽풍 2011.10.19 11:13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다고 생각합니다.
      수산물 시장에서 나는 살아 있는 모습을 봅니다.
      시장 구경, 참으로 좋죠.
      저는 바닷가에 살지만 어디를 가도 바닷가 모습이 그립습니다.

  3. Favicon of https://sophism-travel.tistory.com BlogIcon 무념이 2011.10.20 0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레기는 처음 봤네요~ 맛이 궁금하네요~ ^^

    • 죽풍 2011.10.20 10: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부산에 사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부산 분이 호래기를 모르나요?ㅎㅎㅎ
      얼마나 맛있는데,,,
      초장에 콕 찍어 소주 한잔이랑 마시면
      맛이 쥑이는데.
      자갈치 시장에 가서 한번 사서 드셔 보세요.

    • Favicon of https://sophism-travel.tistory.com BlogIcon 무념이 2011.10.20 1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부산사는데 몰랐네요~ ㅎㅎ 담에 꼭 찾아먹어봐야 겠네요~

    • 죽풍 2011.10.21 23:10  댓글주소  수정/삭제

      자갈치 시장에 가서 한번 사 가지고 먹어보세요.

  4. Favicon of https://borisu1004.tistory.com BlogIcon 누리나래 2011.10.21 15: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레기는 골뚜기를 말하는건가요? 저는 고등어가 구미가 당깁니다 워낙 고등어를 좋아해서..ㅎㅎ
    그나저나 가격이 내륙에 비해 거져내요..^^

    • 죽풍 2011.10.21 23:09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골뚜기를 여기서는 호래기라고 부릅니다.
      싱싱한 것을 초장에 찍어 먹으면 맛이 쥑여 줍니다.
      고등어 등 등푸른 생선도 싱싱한 것이 좋다고 오늘 저녁 뉴스에 나오네요. 값이 싼 편이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