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부처님] 무상한 도리 깨달아 나를 구하라/종범스님

/오늘의 법문에서

 

 

[나의 부처님] 무상한 도리 깨달아 나를 구하라/종범스님

/오늘의 법문에서

 

무상한 도리 깨달아 나를 구하라/종범스님

 

사실 세상을 살면서 복이 없으면 되는 것이 없습니다.

복이 없으면 공부도 못합니다.

먹고 입고 자고 하는 것도 힘듭니다.

이러니, 세상을 살아가는데 복만큼 중요한 것이 또 있을까요?

그런데 이렇게 좋은 복이 비교할 수 없는 대상이 있습니다.

지혜입니다.

 

지혜가 무엇입니까.

비유하자면 이렇습니다.

우리가 꿈을 꾸고 있다고 합시다.

꿈속에서 출세도 하고 좋은 곳에도 가보고, 갖고 싶은 것은 무엇이든 가졌습니다.

그런데 이것이 진실인가요.

좋았다고 하지만 꿈은 꿈입니다.

지혜는 꿈에서 딱 깨는 것입니다.

꿈속에서 아무리 많은 것을 소유하고 누리고 해도 깨면 그만입니다.

우리 인생도 이렇습니다.

 

한 평생 복이 대단해서 도와주는 사람도 많고 몸도 건강하고 재물도 많고, 그렇지만 세월이 지나 죽는 순간에 뒤돌아보면 이 모든 것이 꿈입니다.

죽기 전에는 꿈인 줄 모릅니다.

죽는 순간에 돌아보면 10년을 살아도 꿈이고 50년을 살아도 꿈이고 100년을 살아도 꿈입니다.

 

지혜는 바로 꿈꾸는 내가 누구인지 훤히 아는 것입니다.

이것이 곧 지혜입니다.

복과 지혜를 비유하기를, 복은 저 하늘을 향해서 쏘아 올리는 화살과 같다고 말합니다.

앙전사허공(仰箭射虛空)이라, 화살을 높이 들어서 허공에 쏜다는 말인데, 화살을 하늘로 쏘아 올리면 올라가다 결국은 땅에 떨어지기 마련입니다.

쏘아 올려 진 화살이 한계에 이르면 다시 내려옵니다.

복도 같습니다.

허공에 쏘아 올린 화살처럼 아무리 쌓아도 결국은 허물어지기 마련입니다.

 

 

그렇다면 지혜는 무엇일까요.

허공 그 자체가 지혜입니다.

화살이 아무리 높이 올라간다고 해도 하늘인 허공하고야 비교할 수 있겠습니까.

그러면 지혜를 어떻게 체득할 수 있을까요.

내가 나를 바로 찾아야 합니다.

 

그런데 안타깝게도 우리는 미혹해서 화살만 알고 지혜를 모릅니다.

복은 화살과 같고 지혜는 허공과 같습니다.

그런데 화살만 집착하니까 화살이 날아가는 허공, 화살이 날아가고 떨어지고 왔다 갔다 하는 그 공간을 전혀 모릅니다.

태어나서 머물고 죽는 모든 것이 지혜의 군상에서 나타나는 것인데 우리는 그것을 모르고 복만 압니다.

 

'지혜와 복은 비교할 수 없다'는 말은 결국 지혜를 터득하는 것이 복덕을 짓는 일보다 훨씬 중요한 것이라는 가르침입니다.

지혜를 알면 중생이 겪는 고통의 원인도 알 수 있습니다.

 

고통은 왜 생길까요.

지혜가 없기 때문입니다.

지혜가 없는 죄, 어리석은 죄, 깨닫지 못한 죄, 그 죄로 우리 모두는 고통 받고 있습니다.

마치 어린 아이가 불이 뜨거운 줄 모르고 잡는 것과 같이, 지혜 없음이 바로 고통의 원인입니다.

 

인생이 무상한 줄 모르는 것,

모이면 흩어질 줄 모르는 것,

늙으면 죽는 줄 모르는 것,

이 모든 것이 지혜 없는 죄입니다.

 

무상한 도리를 깨달아 나를 구하라, 종범스님

 

 

[나의 부처님] 무상한 도리 깨달아 나를 구하라/종범스님

/오늘의 법문에서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landbank.tistory.com BlogIcon landbank 2015.02.01 0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말씀 깊이 새겨들었습니다.
    좋은글 감사합니다..

  2.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5.02.01 16: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덧 없는 인생에서 길을 찾아 나섭니다.
    성불하세요^^

 

[나의 부처님] 무상을 느껴라! 경봉스님/오늘의 법문에서

 

통도사 천왕문.

 

[나의 부처님] 무상을 느껴라! 경봉스님/오늘의 법문에서

 

무상을 느껴라!/ 경봉스님

 

잠시 생각을 돌이켜 여러분들이 애지중지하는 몸뚱이를 살펴보라.

이 몸뚱이는 여러 가지의 허망한 인연을 빌려서 이루어진 것으로 인연이 다하는 날 사라져버릴 물건이다.

 

울음소리를 터뜨리며 태어난 뒤로, 부모다 부부다 자식이다 하면서 단맛 쓴맛을 고루 보며 살아가다가,

늙음이 오고 병마가 닥치면 자리에 누워 신음한다.

고통이 심해지고 신음이 높아지면 숨결도 가빠진다.

결국 숨 한번 돌리지 못하고 죽고 만다.

 

물론 가족들은 울고불고 야단법석을 떨겠지만 이 죽은 물건은 방에다 오래 놔둘 수도 없다.

닷새만 되어도 썩기 시작하고 이레만 넘으면 독한 냄새와 함께 벌레마저 생긴다.

이렇게 되면  화장이나 매장을 하지 않고는 견딜 수가 없다.

이 몸뚱이가 인연인 다하는 곳을!

 

여러분들도 지금 생생하게 살아 있지만 화장을 하면 한 줌의 재로 돌아가고 매장을 하면 한 줌의 흙으로 사라진다.

다시 태어날 곳은 천상인가, 지옥인가, 인간인가, 축생인가, 아수라인가, 마음을 밝히지 못하면 어디가 어딘지 분간하지 못한다.

 

그러니 철저히 무상을 느끼고 마음을 닦아야 한다.

무상을 느끼지 못하면 정진을 할 수가 없는 것이다.

 

무상을 느껴라!/ 경봉스님/

 

 

[나의 부처님] 무상을 느껴라! 경봉스님/오늘의 법문에서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bs2014.tistory.com BlogIcon 뉴론7 2015.01.11 15: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청나게 불재자들이 많네요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2.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5.01.11 17: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 몸이 없으면 마음도 없으며, 내 몸뚱이가 있기 때문에 마음을 닦는 행위를 할 수 있겠죠.
    고로 몸과 마음은 둘 이면서 하나입니다.
    성불하세요^_^

 

[오늘의 법문] 무상참회/육조단경, 나의 부처님에서

 

보물 제89호 영암 도갑사 석조여래좌상.

 

[오늘의 법문] 무상참회/육조단경, 나의 부처님에서

 

새해 첫날 새로운 태양을 보러 호들갑을 떨었던 것이 엊그제인 것 같았는데,

벌써 한 달이 흘러가고 있습니다.

참, 세월 빠르다는 생각이 절로 납니다.

이번 일요일이 지나면 이번 주에는 우리 고유의 명절인 설날이 다가옵니다.

 

오늘은 휴일이라 조용히 명상에 잠겨 보려 합니다.

육조혜능 스님의 '무상참회'에 대한 글입니다.

 

제 폰에는 '나의 부처님'이란 앱을 설치하여 매일 같이 법문을 받아 봅니다.

하루도 빠짐없이 어리석음 속에 살아가는 저에게는 단호하게 내리치는 '죽비'라 할 수 있습니다.

제 어리석음을 뉘우쳐보고 설을 맞이하려 합니다.

여러분도 천천히 읽어보며 마음속에 새겨 보시기 바랍니다.

 

참(懺)이란, 지나간 허물을 뉘우침이다.

전에 지은 악업인 어리석고, 교만하고, 허황하고, 시기 질투한 죄를 다 뉘우쳐,

다시는 더 일어나지 않도록 하는 것이다.

 

회(懺)란,

이 다음에 오기 쉬운 허물을 조심하여 그 죄를 미리 깨닫고 아주 끊어,

다시는 짓지 않겠다는 결심이다.

 

범부들은 어리석어 지나간 허물을 뉘우칠 줄 알면서도,

앞으로 있을 허물은 조심할 줄 모른다.

그러기 때문에 지나간 죄도 없어지지 않고, 새로운 허물이 잇따라 생기게 되니,

이것을 어찌 참회라 할 것인가.

 

너희에게 무상참회(無相懺悔)를 주어 삼세의 죄과를 없애고,

몸과  말과 생각의 세 가지 업을 청정하게 할 것이니,

나를 따라 이와 같이 부르라.

 

"제가 순간순간마다 미련하고 어리석은 데에 빠지지 않게 하소서.

이전부터 지어 온 나쁜 짓과 미련한 죄를 모두 참회하오니,

단번에 소멸하여 다시는 일어나지 않게 하소서.

 

제가 순간순간마다 교만하고 진실치 못한 데에 물들지 않게 하소서.

이전부터 지어온 나쁜 짓과 교만하고 진실치 못한 죄를 모두 참회하오니,

단번에 소멸하여 다시는 일어나지 않게 하소서.

 

이전부터 지어 온 나쁜 짓과 질투한 죄를 모두 참회하오니,

단번에 소멸하여 다시는 일어나지 않게 하소서."

 

- 육조혜능 스님 -

 

[오늘의 법문] 무상참회/육조단경, 나의 부처님에서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life-lineup.tistory.com BlogIcon +요롱이+ 2014.01.26 14: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너무 잘 보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2. Favicon of http://aduyt.tistory.com BlogIcon 어듀이트 2014.01.26 15: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기회되면 한번 가보고 싶은.ㅎ
    너무 잘 보고 갑니다`

  3. Favicon of http://stockm.tistory.com BlogIcon S매니저 2014.01.26 2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좋은 곳이로군요^^
    저도 가보고 싶습니다.ㅎ

  4. Favicon of https://redcrowlife.tistory.com BlogIcon 이른점심 2014.01.26 2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 스스로에 대한 참회~ 너무 힘들지만~ 노력은 해야 할 것 같아요~ ^^

  5.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4.01.26 22: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깨달음은 글이 아니라 마음이라는 것을 몸소 보여준 위대한 선승이신 육조혜능대사님의 고귀하신 말씀 잘 보았습니다.
    행복하세요^_^

  6. Favicon of https://joaramission.tistory.com BlogIcon 별이~ 2014.01.26 2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과 사진 잘보고갑니다^^
    주말 마무리 잘하시고, 좋은꿈 꾸세요^^

  7. Favicon of https://www.walkview.co.kr BlogIcon 워크뷰 2014.01.27 08: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나간 허물을 뉘우치고 싶네요!

  8. Favicon of https://ptnet.tistory.com BlogIcon 진율 2014.01.27 1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마음속에 다져봅니다.^^~!

  9. Favicon of https://hym9981.tistory.com BlogIcon 마니7373 2014.01.28 08: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회' 두 글자에 깊은 뜻이 있었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