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부처님] 마음의 병 치료하면 내가 변하고세상도 바꾼다, 법륜스님/오늘의 법문

 

하동 쌍계사 매표소 입구 작은 폭포.

 

[나의 부처님] 마음의 병 치료하면 내가 변하고세상도 바꾼다, 법륜스님/오늘의 법문

 

마음의 병 치료하면 내가 변하고세상도 바꾼다(1)/ 법륜스님

 

불교에서 가장 핵심적인 목표가 무엇일까요?

우리가 삼보에 귀의한 가장 핵심적인 목표가 무엇입니까?

한마디로 니르바나, 열반이지요.

다른 말로 하면 해탈입니다.

그렇다면 모든 불교인들이 열반이나 해탈을 생의 목표로 살고 있습니까.

열반이란 괴로움이 없다는 말입니다.

괴로움이 사라졌다는 것이지요.

그러면 오늘날 우리들이 알고 있는 질병의 핵심은 무엇입니까.

괴로움입니다.

마음의 병을 한 마디로 하자면 고입니다.

괴로움은 미움, 슬픔, 분노 등 그 외에도 여러 가지가 있지요.

열반이란 이런 괴로움들이 모두 없어진 상태입니다.

마음이 아주 맑고 건강한 상태입니다.

슬픔도 외로움도 괴로움도 없고 그래서 스트레스를 받지 않습니다.

귀찮지도 않아요.

그러나 우리는 혼자 살면 외롭고 같이 살면 귀찮으며 같이 살다 헤어지면 또 외롭다고 합니다.

이래도 고이며 저래도 고입니다.

 

왜 그럴까요.

환자이기 때문입니다.

마음병을 갖고 있는 환자, 그 환자가 바로 중생이지요.

중생이라는 것은 곧 환자입니다.

그러나 우리는 누구나 건강할 수 있습니다.

본래 건강했기 때문입니다.

본래 건강했는데 몸을 잘못 써서 결국은 병이 나지요.

그럼 치유라는 것이 무엇이냐.

본래 자리로 돌려놓는 것입니다.

이처럼 마음의 상태도 본래 병이 없습니다.

본래 병이 없는데 마음을 잘 못 써서 결국 병이 난 것입니다.

그러니 본래 상태로 돌려놓아야 합니다.

 

본래 자리로 돌아가는 것은 쉬운 일입니다.

본래 있었던 자리이니까 돌아가 수 있다는 확신이 있으면 됩니다.

우선 현재 내가 아픈 상태라는 사실을 알아야 합니다.

아프다는 것이 바로 고(苦)입니다.

이것을 알려면 먼저 진찰을 해봐야 합니다.

병의 근본을 아는 것이 집(集)입니다.

그리고 이 병은 치료가 될 수 있는 병이라는 사실은 멸(滅)이지요.

어떻게 치료하느냐가 바로 도(道)입니다.

고집멸도(苦集滅道), 이것이 불교의 핵심사상입니다.

 

열반을 목표로 열반에 이르기 위해 고집멸도라고 하는 순서를 밟아서 사물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마음의 병을 치료해 나가면 누구나 다 열반에 이를 수 있습니다.

 

괴롭다고 하는 이들의 병은 거의 치료가 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열등의식이나 피해의식 등은 깨쳐도 이미 그것이 몸과 마음에 습관이 돼 있어 계속 돌아갑니다.

지속적으로 치료를 하지 않으면 반복되지요.

그래서 몰라서 괴로운 게 있고, 알아도 치료가 안 돼 괴로운 게 있습니다.

알긴 아는데 뜻대로 잘 안 되는 경우이지요.

이것이 바로 무의식의 세계이며 불교적으로 말하면 업식입니다.

이런 경우 노력이 필요합니다.

순간 놓쳤지만 곧 업식이 작용한 것을 깨닫고 다시 돌이키면서 본래 자리로 돌아와야 합니다.

 

하동 쌍계사 가는 길.

 

반면 치료가 절반도 안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바로 우울증입니다.

우울증은 말하자면 정신 자체가 약한 사례입니다.

깨우친다고 해도 치료가 되지 않습니다.

다만 굉장히 보살펴야 하지요.

 

부처님은 스스로 자신의 병을 치료하신 분입니다.

병의 유형이 어떤 것들인지 아주 잘 아십니다.

그래서 다른 사람의 병에 대해서도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우리는 부처님의 온갖 경험을 들여다 볼 필요가 있습니다.

 

경전에서 병, 즉 번뇌는 주로 마왕의 유혹으로 등장합니다.

가만히 읽어보면 수행할 때 내면에서 어떤 번뇌가 일어나는 잘 알 수 있습니다.

제일 절망적일 때가 있지요.

마왕이 열반이란 없다고 계속해서 속삭이는 순간입니다.

깨달음은 없다는 것입니다.

몸만 상하고 힘드니 왕궁으로 돌아가 신에게 제사를 지내고 축복을 받으면 황제가 될 수 있다고 부처님을 유혹합니다.

수행의 마지막 순간에 곳곳에서 번뇌가 나타나는 사실을 보여줍니다.

 

성경에서도 예수님에게 세 가지 시련이 보입니다.

예수님은 사탄아 물러가라, 시험하지 말라는 말로 속삭임을 한 마디로 잘라 버립니다.

이게 바로 불교에서 말하는 대결정심입니다.

부처님이 보리수 아래에서 깨닫기 전까지 자리에서 일어나 않겠다고 결심했던 것처럼 죽기를 각오해야 합니다.

 

부처님은 참 어려움을 많이 느끼셨습니다.

처음 길을 나선 사람은 길의 끝을 잘 몰라 어려움을 겪습니다.

허나 뒤 따라가는 사람은 쉽지요.

이미 누군가가 가 본 길을 가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부처님은 많은 시행착오를 겪으셨습니다.

그래서 부처님은 남을 치료한다는 교화라는 측면에서 독보적인 존재입니다.

부처님이 길 끝에 서서 깨닫고 보니 시행착오를 겪을 필요가 없다는 겁니다.

부처님이 그 사람에게 맞게 가르침을 전하는 이유가 여기 있습니다.

 

하동 쌍계사 가는 길.

 

[나의 부처님] 마음의 병 치료하면 내가 변하고세상도 바꾼다, 법륜스님/오늘의 법문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하동군 화개면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moldone.tistory.com BlogIcon 청결원 2015.07.05 08: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잘 보고 가네요

  2. Favicon of https://julove0000.tistory.com BlogIcon 백향이 2015.07.05 1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늘 해가 바뀌면
    해인사를 올라가곤합니다
    그리 마음이 편안해지더라구요
    그렇다고 불교를 믿는것도 아니지만
    왠지 스님의 목탁소리가 좋더라구요^^

  3.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5.07.05 14: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육신의 병이 마음을 병들게도 하고, 마음의 병이 육신을 병들게도 하는 어지러운 세상입니다.
    성불하세요^^

  4. 2015.07.05 18: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Favicon of https://travelyoungdo.tistory.com BlogIcon 영도나그네 2015.07.06 17: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부처님의 좋은 법문 잘보고 갑니다..
    항상 마음깊이 새겨야 할 법문이기도 하구요..
    잘보고 갑니다..
    편안한 하루 되시기 바라면서..

  6. 중생 2015.12.10 18: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법문 감사합니다.

 

[나의 부처님] 깨달음 움켜쥐고 실천의 길로 떠나라(1), 법륜스님/오늘의 법문에서

 

여수 흥국사 용왕전.

 

[나의 부처님] 깨달음 움켜쥐고 실천의 길로 떠나라(1), 법륜스님/오늘의 법문에서

 

깨달음 움켜쥐고 실천의 길로 떠나라(1)/ 법륜스님

 

오늘날 한국불교의 주류는 대한불교조계종입니다.

대한불교조계종은 선종(禪宗)인 동시에 대승(大乘)입니다.

그리고 불교로서의 종지(宗旨)는 깨달음입니다.

그렇다면 깨달음은 구체적으로 무엇입니까.

왜 깨달으면 일체 고에서 벗어납니까.

어떻게 벗어나야 됩니까.

 

경전의 내용을 빌어서 말씀드리면, 어떤 사람이 황야를 걸어가는데 갑자기 성난 코끼리가 나타나서 공격을 합니다.

죽기 직전까지 도망을 가다 웅덩이가 나타납니다.

살았다 싶어서 풀쩍 뛰어내립니다.

그런데 밑에 코브라가 입을 벌리고 있습니다.

정신이 아찔해서 보니까 옆에 칡넝쿨이 있어서 움켜쥐고는 벽에 기대려고 하는데 이번에는 사방의 벽에서 뱀이 입을 벌리고 덤빕니다.

발을 댈 수가 없어서 대롱대롱 매달려 있는데 갑자기 쥐가 나타나더니 칡넝쿨을 갉아 먹습니다.

기어 올라가면 코끼리가, 내려가면 코브라가, 벽에 붙으면 뱀이, 가만히 있으면 쥐가 끊어버리는 것이지요.

그 때 그 위에 마침 벌집이 하나 있어서 꿀이 한 방울 혀 바닥에 떨어졌는데 그 달콤한 꿀맛에 처해있는 상황이 우리 인생입니다.

 

이럴 때 다른 종교는 기도를 하라고 합니다.

저 코끼리를 없애 주십시오.

코브라를 없애 주십시오.

어떤 힘을 빌려서 이 상황에서 벗어나려고 합니다.

그런데 눈을 딱 떠보니 꿈입니다.

이것이 불교이고 깨달음입니다.

설상가상인 인생살이 가운데서도 눈을 뜨면 지혜입니다.

이것이 가르침의 특징이기 때문에 불교라고 합니다.

 

어떤 보살님께서 술 마시는 남편 때문에 못살겠다고 합니다.

남편이 술을 먹으면 내가 괴롭고 남편이 술을 안 먹어야 내가 괴롭지 않다는 것입니다.

정법에  귀의하면 간단하게 끝나는 문제입니다.

오늘부터 108배를 하면서 이렇게 기도하시면 됩니다.

"거룩하신 부처님, 우리 남편 술 많이 먹게 해 주십시오."

자, 부처님께 "우리 남편 술 많이 먹게 해 주세요"라고 기도하니까 말 떨어지기가 무섭게 기도가 성취되었죠?

남편이 술 먹는 게 괴로움의 원인이 아닙니다.

술을 먹는 것은 교리적으로 말하면 공입니다.

괴로운 일도 즐거운 일도 아닙니다.

즉, 제법은 공한데 내가 한 생각을 일으켜서 먹지 말라고 하니까 괴로운 것입니다.

배고픈 쥐가 접시에 담긴 음식을 발견하고 웬 떡이냐며 마구 먹었습니다.

한참 있다가 배가 너무 아파서 떼굴떼굴 구릅니다.

쥐약입니다.

여기서 하나 물어보겠습니다.

쥐가 왜 쥐약을 먹었겠습니까?

쥐약인줄 몰라서 입니다.

 

 

모르는 것은 무지, 무명입니다.

맛있는 음식인 줄 잘 못 알았다는 것은 전도몽상입니다.

모든 괴로움은 무명, 무지, 전도몽상에서 옵니다.

아무리 배가 고파도 쥐약이라는 사실을 알면 안 먹습니다.

그것이 무명을 깨트리는 지혜입니다.

 

전도몽상에서 벗어나는 것이 원리 전도몽상이고,

전도몽상에서 멀리 떠나는 것이 구경열반입니다.

 

우리는 불자인 동시에 대승이기 때문에 꿈 깨는 것만으로는 안 됩니다.

상구보리 하화중생을 선후로 보는데 그것은 아닙니다.

자리(自利)인 동시에 이타(利他)입니다.

 

여기 꽃을 보십시오.

꽃을 보고 예쁘다고 생각하면 내가 기분이 좋죠.

그런데 내가 기분이 좋은 동시에 꽃도 기분이 좋습니다.

그래서 남을 사랑하면 내가 이익입니다.

저사람 도대체  이해를 못하겠다고 생각하면 내 가슴이 답답합니다.

그런데 남을 이해하면 내가 행복해집니다.

대승은 일체중생에게 베풀되 베푼 바가 없습니다.

복을 짓지만 복을 받지 않습니다.

이것을 무주상보시라고 합니다.

 

남편을 훌륭한 사람이라고 여기면 훌륭한 사람과 사는 내가 행복합니다.

설령 헤어졌다고 하더라도 그 사람은 훌륭한데 내가 성격이 못나서 헤어졌습니다.

거짓말을 하라는 것이 아니라, 그렇게 마음을 내라는 것입니다.

 

여러분이 법을 알면 자기 인생의 길이 열리고 가정이 화합되고 세상에 필요한 유용한 사람이 됩니다.

이것이 자기가선 자리에서 보살행을 하는 것입니다.

 

깨달음 움켜쥐고 실천의 길로 떠나라/ 법륜스님

 

 

[나의 부처님] 깨달음 움켜쥐고 실천의 길로 떠나라(1), 법륜스님/오늘의 법문에서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2050.tistory.com BlogIcon 랩소디블루 2015.03.15 1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주말 잘보내세여

  2.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5.03.15 15: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실을 바꿀 수 있는 힘의 원천이 인간의 마음이며, 그것을 바꾸는 것은 인간의 몸 입니다.
    성불하세요^^

  3. Favicon of https://rnasatang.tistory.com BlogIcon 낮에도별 2015.03.15 17: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법륜스님 법문 잘 보고갑니다 ^^

  4. Favicon of https://lynmi.tistory.com BlogIcon 린미 2015.03.15 17: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솔직히 다 이해하기에는 어렵지만,
    다른 힘을 통해서 이 상황을 벗어나려고 한다는 말씀에..
    눈뜨니 꿈이였다는 말씀에..
    확실히 말하긴 어렵지만 조금은 깨달음을 얻은것 같아요~

  5. Favicon of http://blog.naver.com/jaychang2014 BlogIcon 장원경 2015.03.18 09: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또 생각하는구나."
    제 블로그에 한번 방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http://blog.naver.com/jaychang2014
    5개 첨부파일을 시간있으실때,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만일 첨부파일에 문제가 있으면, 문자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나의 부처님] 운명을 바꾸어 잘 사는 비결, 법륜스님

/오늘의 법문에서

 

지난 여름 곱게 핀 수련.

 

[나의 부처님] 운명을 바꾸어 잘 사는 비결, 법륜스님

/오늘의 법문에서

 

운명을 바꾸어 잘 사는 비결/ 법륜스님

 

업보는 소멸해 가는 것이고, 운명은 개척해 가는 것이다.

<법구경>에 "모든 과보는 자기가 지어서 자기가 받는다"고 하였다.

 

악한 업보를 피하기 위해 하늘로 올라가거나 땅 속으로 숨는다 해서 면할 수 있는 것이 아니고, 좋은 업보라 하여 새로이 닦은바 없이 받고 싶어도 오는 것이 아니다.

 

인과응보는 불변의 진리요 우주의 이치이므로, 뿌린대로 거두고 자신이 행한대로 받는 만유공동의 법칙이다.

 

그러나 인과응보의 법칙은 불변이지만, 자기의 노력하기에 따라서 점차 악업에서 벗어나, 선업으로 개선시킬 수도 있고, 반대로 선업을 지었어도 악업을 다시 짓게 되면, 선업이 빨리 소멸되어 나쁜 과보를 받게 되므로 사람의 업보와 운명은 결국 자신이 하기에 달려 있는 것이다.

 

 

부처님께서 설하신 <아함경>에 다음과 같은 말씀이 나온다.

 

"선업으로 과거를 갚는자는 무서운 인과라 할지라도 능히 단절할 수 있어 마치 구름 사이에서 나온 달처럼 세상을 비출 것이다"라고 하였다.

 

인과응보가 엄하고 피할 수 없는 것이나 참 뉘우침과 행동의 개선을 통하여 새롭게 태어나고져 하는 사람에게는 밝은 변화를 가져 온다는 뜻이다.

 

우리 주변에서, "나는 험한 사주팔자를 타고 나서 하는 일마다 꼬이고 안 되며 병도 많고 인덕도 없다"는 등의 운명과 사주를 탓하고 원망하는 사람들을 볼 수 있다. 이러한 사람들의 고뇌와 답답함에 이해는 가지만 그렇다고 중요한 인생 삶의 자체를 숙명이나 운명이란 것에 매달리고 끌려가는 자세는 반드시 고쳐야 한다.

 

세상에 제아무리 운세가 좋은 사람이라 할지라도 노력하지 않는다면 그에게 무슨 새로운 운명이 열리고 발전이 있겠는가? 다소 운세가 나쁘다 하더라도 열심히 노력하고 개척하려는 사람을 불행인들 무슨 방법으로 막을 수 있겠는가?
 

사람의 운명이란 고정 불변하는 것이 아니고 사람의 마음 가짐과 노력여하에 따라서 얼마든지 극복되고 변화되며 바꿀 수 있는 것임을 알아야 한다.

 

 

 

[나의 부처님] 운명을 바꾸어 잘 사는 비결, 법륜스님

/오늘의 법문에서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bs2014.tistory.com BlogIcon 뉴론7 2014.12.21 1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요일 주말인데 좋은글 잘보고 감니다

  2. Favicon of https://chunchu.tistory.com BlogIcon 천추 2014.12.21 1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익한 글 잘 보고 배우고 갑니다.
    좋은 주말 되시기 바랍니다.

  3.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4.12.21 16: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민주의의란 가면을 둘러 쓴 자본주의나 공산 사회주의나 권력과 금력을 가진 자들이 스스로 악업을 태산 처럼 쌓아가는 것이 불쌍해 보이기도 하지만, 때론 화가 나가도 합니다.
    성불하세요^^

  4. Favicon of https://8910.tistory.com BlogIcon 여행쟁이 김군 2014.12.22 04: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연꽃이 너무 아름답네용~``
    좋은 꿈 꾸세요ㅋ

  5. 2014.12.22 06: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Favicon of https://su1624.tistory.com BlogIcon 도느로 2014.12.22 08: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죠? 운명은 스스로 개척해 나가는 것이지요?
    젊은시절 재미로 본 점에서 사주에 돈이 없다는 말을 듣고 참 실망했었는데..
    이제껏 살아오면서 모아놓은 재산은 없지만 해보고 싶은 것은 다했습니다.
    얼마전 사주보는 분이 제 사주를 보시고 돈은 없지만 하고싶은 것은 다 하고사니
    그것만큼 큰 복이 어딨겠냐고?...돈을 쌓아두고도 아까워 못쓰는 불쌍한 중생이
    얼마나 많은데...그러시더라구요.
    삶은 어떻게 생각하느냐에 따라 나쁜것도 좋은 것이 될 수 있고 좋은 것도 나쁘게
    될 수 있는 것 같습니다.
    좋은 말씀 잘 보고갑니다. ^^

  7. Favicon of http://mindme.net BlogIcon 마음노트 2014.12.22 13: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값진말씀을 해주셔서
    잘 세기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