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찾기] 불교에서 말하는 ‘탐‧진‧치’라는 삼독(三毒)으로부터 발길을 돌리는 지혜

/청양군 장곡사에 새겨진 팻말, 그대의 발길을 돌리는 곳/청양여행/청양여행코스/청양 가볼만한 곳


 

충남 청양군 장곡사 어느 전각 입구에는 이런 표현을 적은 팻말이 있다.


‘그대의 발길을 돌리는 곳.’


사찰에서는 스님이 거처하는 곳이나, 수도하는 공간에 신도들의 출입을 제한하고 있다.

그런데, 다른 말로 간단히 '출입금지'라고도 표현할 수 있는데, '그대의 발길을 돌리는 곳'이라고 우아하게 적어 놓았다.

불교적인 느낌이 묻어나고, 부드럽고 무엇인가 느끼게 하는 정감이 넘치는 표현이다.


'발길을 돌린다'라는 말은 어떤 뜻을 내포하고 있을까?


어떤 사정이 생겨 '하던 일을 멈춘다‘라거나, 지속해서 하고 싶어 하는 일도 ’자제한다'라는 뜻을 지니고 있다.

그대의 발길을 돌리는 곳이라는 안내문을 보고 과유불급의 진리를 깨달을 수 있었다.


그대의 발길을 돌려야 하는 곳은 스님들의 수행처인 사찰의 이곳뿐일까?


사람은 살아가면서 발길을 돌려야 하는 곳은 많다.

불가에는 탐(貪, 탐욕), 진(瞋, 성냄), 치(痴, 어리석음)라는 세 가지 독을 말하는 삼독(三毒)이라는 것이 있는데, 이렇게 독이 되는 것도 어느 한 순간 발길을 돌린다면, 어리석음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지 않을까.

삼독도 어느 정도에서 발길을 멈추어야 하고, 물질욕, 명예욕, 권력욕도 적당한 선에서 멈추는 지혜가 필요하다.


‘그대의 발길을 돌리는 곳’.

그래야만 그나마 이루었던 것도 잃지 않으리라.


[행복찾기] 불교에서 말하는 ‘탐‧진‧치’라는 삼독(三毒)으로부터 발길을 돌리는 지혜

/청양군 장곡사에 새겨진 팻말, 그대의 발길을 돌리는 곳

/청양여행/청양여행코스/청양 가볼만한 곳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청양군 대치면 장곡리 15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8.03.10 07: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말씀 잘 듣고 갑니다 주말 잘 보네세요

  2.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8.03.10 08: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욕심이 과해서 자기 목숨을 버린 사람도어제 있더군요 ㅡ.ㅡ;;

  3.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8.03.10 19: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머리로는 이해되는데 죽기보다 어렵다는 관문입니다.
    행복하세요^^

 

[청양칠갑산장곡사여행] '그대 발길 돌리는 곳'이라니... 참 운치 있습니다

 

[청양칠갑산장곡사여행] 장곡사 뒤 언덕에서 본 장곡사 풍경.

 

인생의 진리 깨닫게 되는 청양 장곡사를 추천합니다


직장생활을 30년 넘게 하면서 8월 초, 중순경 이전에 휴가를 떠나 본 적이 별로 없다는 기억이다. 뜨겁게 햇볕이 내리쬐는 땡볕을 맞이하며, 억지 고생할 필요가 없기 때문. 그러나 올 해는 예전과는 달리 8월 중순 짧은 이틀의 휴가로 집을 나서야만 했다. 팔순 어머니의 소소한 축하자리를 마련하기 위한 가족형제들의 모임으로.


충청지방에 비가 억수로 쏟아진 지난 13일. 당진에서 고속도로를 따라 청양 칠갑산에 도착할 수 있었다. 장곡사로의 여행은 오락가락하는, 때로는 억수같이 쏟아지는, 비를 뚫으며 가야만 했다. 습도가 높은 탓인지 후덥지근하다. 찝찝한 느낌은 일주문을 지나 숲속 길을 들어서니, 조금 나아진다. 장곡사 입구에 도착하니, 때를 맞춰 비는 그쳐준다. 시끄럽게 느껴질 정도로 울어대는 매미소리와 불경소리가 여행자를 맞이한다.

 

 

[장곡사여행] 보물 제181호 장곡사 하대웅전(상)과 보물 제162호 상대웅전(하).

 

산 속에 포근히 자리한 장곡사. 신라 문성왕 12년(850년), 보조선사 체징이 창건하였다고 전하는 천년고찰 전통사찰이다. 보편적으로, 절의 주 전각인 대웅전은 하나이건만, 이 절은 상·하대웅전, 두 곳으로 가람 배치를 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장곡사 상대웅전은 바닥이 마루가 아닌, 무늬가 있는 벽돌을 펴놓은 특이한 구조를 보이고 있다.

 

하대웅전도 그리 크지 않은 소규모 건축물인데도, 맞배지붕을 한 다포 방식 공포를 받쳐주고 있어, 그 어느 사찰 대웅전과 비교해도 아름다움은 떨어지지 않는다는 느낌이다. 이 사찰 상·하대웅전 내 약사여래는 일념으로 기도하면 난치병이 낫는다는 가피력이 있어, 전국에서 많은 신도들이 찾아와 기도를 하고 있다고 한다.

 


절 마당에 들어서자 포근하다. 사방으로 배치된 전각은 잘 짜여 있어 포근함을 더해준다. 자주 찾는 절이지만, 절터에 오면 마음이 편해지는 것은 왜일까? 대웅전 앞 우물가에서 물 한 모금을 들이켰다. 그런데 바가지 옆엔, 동전과 종이 천 원짜리 지폐 한 장이 놓여있다. 물 한잔 보시에 동전 몇 개를 놓고 감사하지 않을 수가 없다.

 

 

전각을 구경하며 발길을 옮기는데, 안내 문구 하나가 발길을 멈추게 한다.


‘그대의 발길을 돌리는 곳.’


사찰에서는 스님이 거처하는 곳이나, 수도하는 공간에는 신도들의 출입을 제한할 수 있다. 그런데, 다른 말로 간단히 '출입금지'라고도 표현할 수 있는데, '그대의 발길을 돌리는 곳'이라. 참으로 부드럽고 무엇인가 느끼게 하는 정감이 넘치는 표현이다. '발길을 돌린다'라는 뜻은, '멈추거나 자제'하라는 뜻을 내포하고 있다.


그대의 발길을 돌리는 곳, 과유불급의 진리를 깨달아

 

 

'그대의 발길을 돌리는 곳'은 비단, 사찰의 이곳뿐일까? 우리는 살아가면서 발길을 돌려야 하는 곳은 곳곳에 많다는 생각이다. “정도가 지나치면 미치지 못한 것과 같다”라는 ‘과유불급’이라는 말과 같이. 적당한 선에서 멈추었다면, 그때까지 이루었던 것은 유지할 수 있었을 텐데, 넘어야 하지 말아야 하는 욕심 때문에 전부를 잃어버리고 마는 인간세계의 현실이 안타까울 뿐이다.


불가에는 탐(貪, 탐욕), 진(瞋, 성냄), 치(痴, 어리석음)라는 세 가지 독을 말하는 삼독이라는 것이 있다. 삼독도 그 어느 선에서 발길을 멈추어야 하고, 흔히 말하는, 물질욕, 명예욕, 권력욕도, 적당한 선에서 멈추어야 하리라. 그래야 그나마 이루었던 것도, 잃지 않을 터.

 


'그대의 발길을 돌리는 곳'에서 신발을 벗어 가지런히 놓았다. 죽비를 한대 맞은 기분으로, 잠시 화두에 빠져 들고야 말았다. 매일 같이, 매 시간, 반복하는 어리석음을 잠시나마 깨닫기 위해 정신을 가다듬어 본다. 눈을 뜨니 개운하다. 경내 출입을 금지하는 곳이 아닌, 또 다른 곳으로 발길을 돌렸다. 그리고 경내를 한 바퀴 도는 내내 깊은 상념에 빠져들었다.


숲 속 언덕에 자리한 삼성각. 삼성각은 한국 불교 사찰에서 독성각, 산신각, 칠성각 등 삼신을 모신 전각을 말한다. 절에는 부처와 보살을 모신 본당과 삼신을 모신 삼성각을 두는데, 삼신은 불교 본래의 신앙 대상이 아님에도, 언제 어떤 연유로 같이 두게 됐는지 모를 일이다. 부부로 보이는 남녀가 열심히 기도 중이라, 조용히 발길을 돌려야만 했다.

 


짙은 녹색이 아닌, 아직까지 연두색 빛을 띤 나무 이파리 사이로 보이는 장곡사 가람은 조화롭고 아름답다. 언덕에서 꽃망울을 막 틔우기 시작한 상사화 몇 그루. 고추잠자리 한 마리가 ‘내렸다, 앉았다’를 반복하고 있다. 사진을 찍으려 가까이 가니, 인기척을 느꼈음인지 내려앉지 않고 자리에 맴돌기만 한다. 한 동안 숨을 멈추고 기다린 끝에, 겨우 사진 한 장을 찍을 수 있었다. 사소한 것이라 할지 몰라도, 자연에 동화됨은 인내가 있어야 하는 법을 배웠다.

 


충청남도 도립공원인 칠갑산 서쪽에 자리한 장곡사는 국보 2점과 보물 4점 등 국가지정문화재와 지방문화재 1점이 있다. 국보로는 제58호 철조약사여래좌상 부 석조대좌(상대웅전 안치)와 제300호 장곡사미륵불괘불탱이 있다. 보물로는 제162호 장곡사 상대웅전, 제174호 장곡사 철조비로사나불좌상 부 석조대좌(상대웅전 안치), 제181호 장곡사 하대웅전 그리고 제337호 장곡사 금동약사여래좌상(하대웅전 안치)이 있다. 지방문화재로는 충청남도 유형문화재 제151호로 지정된 장곡사 설선당이 있다.

 

[청양장곡사여행] 청양 장곡사 일주문.

 

사찰 여행에 있어 매번 느끼는 일이지만, 이러한 국보급 보물과 지방문화재에 대한 인식 부족으로 좀 더 세밀하게 관찰하지 못하는 점이 아쉬움으로 남는다. 그러다보니 집으로 돌아와 인터넷으로 다시 검색하여 미완의 공부를 마쳐야 하는 불편함을 감수할 수밖에. 실물을 제대로 관찰하고 머리에 새긴다면, 진한 감동으로 오래도록 기억에 남아 있을 게 아니겠는가.

 

[청양칠갑산장곡사여행] 그대의 발길을 돌려야 하는 곳, 청양 장곡사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남도 청양군 대치면 | 장곡사하대웅전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license119.com/newki BlogIcon 자격증무료자료받기클릭 2012.08.21 08: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성하신 안개 속에 산은 있었네 :: [청양칠갑산장곡사] '그대 발길 돌리는 곳'이라니... 참 운치 있습니다 글 잘 보았습니다.. 아래 자격증관련 정보도 있네요..

    유망 직종 및 모든 자격증에 대한 자료를 무료로 제공 받을수 있습니다..

    유망 자격증을 종류별로 무료 자료 신청가능하다고 하네요..

    신청 해보세요 -> http://license119.com/newki

  2. 박성제 2012.08.21 08: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운 칠갑산 아침에 보니 더욱더 아름다운것 갔습니다
    오늘도 덥다네요 건강 조심하시고 즐건 날되세요 죽풍님

  3. Favicon of https://sophism-travel.tistory.com BlogIcon 무념이 2012.08.22 0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운치있고 아름다운 곳 같네요~
    혹시 이곳이 그 노래에 나오는 칠갑산인가요?

 

[청양칠갑산여행] 칠갑산 콩밭 매는 아낙네상

 

[청양칠갑산여행] 칠갑산 아낙네상에 호미가 어디론가 사라져 버렸습니다.

 

[청양칠갑산여행] 칠갑산 콩밭 매는 아낙네상

 

청양 칠갑산 장곡사 여행길.

장곡사 입구에 장승공원에 있고, 그 위로 콩밭 매는 황금색 아낙네상이 하나 서 있습니다.

칠갑산 하면 '칠갑산'이라는 노래가 생각납니다.

가슴으로 뭔가 뭉클하게 다가오는 가사가 참으로 서정적입니다.

 

칠갑산

 

콩밭 매는 아낙네야

베적삼이 흠뻑 젖는다

무슨 설움 그리 많아

포기마다 눈물 심누나

홀어머니 두고 시집가던 날

칠갑산 산마루에

울어주던 산새소리만

어린 가슴속을 태웠소

 

- 작사·작곡 조운파, 노래 주병선 -

 

 

작곡이 좋아야 히트를 치는 음악세계에서 작사는 거의 묻히다시피 하는 것이 현실세계.

보통 사람들은 아름다운 곡조와 흥에 취해서 노래를 부릅니다.

하지만, 가만히 가사를 음미해 보면,

어찌 그리도 찐한 우리의 삶을 표현한 것인지 놀랄 일입니다.

 

일제 땐, 민족의 아픔을 노랫말에 담았고,

한국전쟁 때도 피난민의 구구절절한 모습을 가사로 표현했습니다.

춘궁기엔 배고픔의 설움을 노랫말로 표현했고,

못 다한 불효에 대한 반성과 어머니에 대한 진한 사랑도 노랫말에 담았습니다.

 

'칠갑산'이라는 노래는 약간 흐느적거리는 모습이 연상됩니다.

느릿느릿 콩밭을 매는 모습과 같은 느낌으로도 다가옵니다.

어렵게 살았던 시절의 한이 가득 서려있기도 합니다.

비탈진 돌밭을 가꾸며, 힘들게 살아가는 화전민의 모습도 노랫말에 잔뜩 묻어남을 느낍니다.

 

 

무슨 설움이 그리 많았는지, 포기마다 콩을 심는 것이 아니라, 눈물을 심었을까요?

'아낙네', '베적삼', '홀어머니', '시집가던 날' 등 이런 단어만 들어도 왠지 눈물이 나올 것만 같습니다.

그냥 읽어도 정감이 가는 이 가사는, 소박하고 끈질긴 우리 선조들의 애환을 담은 노랫말이라는 생각입니다.

 

콩밭 매는 아낙네상을 자세히 보니 뭔가 있어야 할 곳에 하나가 없어 보입니다.

손에는 호미 자루만 쥐고 있고, 진작 호미는 부러져 어디론가 사라져버렸습니다.

사소한 것이라 생각할지 모르지만, 이런 부분들이 여행자의 가슴을 미어지게 하기도 합니다.

어서 빨리 고쳤으면 좋겠다는 생각입니다.

 

콩밭 매는 아낙네상을 보며, 팔순 어머니의 인생을 생각하고 헤아려 봅니다.

엊그제 어머니의 팔순잔치를 소소히 열었습니다.

오래오래 살았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 봅니다.

 

 

 

[청양칠갑산여행] 칠갑산 콩밭 매는 아낙네상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ooandjoshua.tistory.com BlogIcon 출가녀 2012.08.20 08: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칠갑산 가사가 정말 예술이었네요...
    잊고 있었는데 다시한번 읊어 보니 정말 캬~ 소리가 절로나네요~*
    새로운 한주도 힘내세요~!! *^^*ㅎㅎㅎ

  2. 박성제 2012.08.20 09: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죽풍님 안녕하세요 마로만들어왔던 칠갑산을 소개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즐거운 휴일이 되셨나요

 

[청양장곡사여행] 그대의 발길을 돌리는 곳

 

[청양장곡사여행] 그대의 발길을 돌리는 곳.

 

[청양장곡사여행] 그대의 발길을 돌리는 곳

 

짧은 휴가 기간인 지난 13일.

충남 청양군 칠갑산에 자리한 장곡사에 들렀습니다.

신라 문성왕 12년(850년) 보조선사 체징이 창건하였다고 전하는 천년고찰입니다.

 

경내를 돌다 안내 문구 하나가 발길을 멈추게 합니다.

'그대의 발길을 돌리는 곳'

 

 

스님이 거처하는 곳이나, 수도하는 공간에는 신도들의 출입이 제한될 있습니다.

다른 말로 간단히 '출입금지'라고도 표현할 수 있는데, '그대의 발길을 돌리는 곳'이라.

참으로 부드럽고 무엇인가 느끼게 하는 정감이 넘치는 표현입니다.

 

'발길을 돌린다'라는 뜻은, '멈추거나 자제'하라는 뜻을 내포하고 있습니다.

 

'그대의 발길을 돌리는 곳'이 비단, 사찰의 이곳뿐이겠습니까?

살아가면서 발길을 돌려야 하는 곳은 곳곳에 많이 있습니다.

과유불급이라 했던가요?

'정도가 지나치면 미치지 못한 것과 같다'라는 말과 같이,

적당한 선에서 멈추었다면 그때까지 이루었던 것은 유지할 수 있었을 텐데 말입니다.

 

 

불가에는 삼독이라는 것이 있습니다.

탐(貪, 탐욕), 진(瞋, 성냄), 치(痴, 어리석음)라는 세 가지 독을 말합니다.

삼독도 그 어느 선에서 발길을 멈추거나 돌려야 하지 않을까요?

물질욕도, 명예욕도, 권력욕도 마찬가지일 것입니다.

 

'그대의 발길을 돌리는 곳'에서 신발을 벗었습니다.

죽비를 한대 맞은 기분으로, 잠시 화두에 빠져 들었습니다.

그리고 발길을 돌렸습니다.

경내를 한 바퀴 도는 내내 깊은 상념에 빠졌습니다.

 

 

제 블로그를 방문하시는 모든 분들께 이 화두를 던져 봅니다.

'그대의 발길을 돌리는 곳'.

그렇다고 제 블로그에 발길을 돌리라는 뜻은 아닙니다.

앞으로도, 유익하고 좋은 정보로 계속하여 제 블로그에 발길을 옮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청양장곡사여행] 그대의 발길을 돌리는 곳.

 

[청양장곡사여행] 그대의 발길을 돌리는 곳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성제 2012.08.17 06: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대 발길이 멈추는곳에 꽃씨 하나심어 놓으리요
    그꽃나무 자라나서 바람에
    꽃닢날릴때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