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는이야기

아버지! 엎드려 절 올립니다

 

아버지! 엎드려 절 올립니다

 

 

아버지! 엎드려 절 올립니다

 

 

오늘 글은 '죽풍'의 아주 개인적인 일로서, 포스팅을 해야 할지 몇 번이나 고민하였습니다. 그럼에도 지나온 삶에 대한 나 자신을 반성하는 의미와, 이 글을 보시는 분들에게도 남다르지 않는 느낌이 있었으면 하는 바람에서 글을 올립니다. 너그럽게 봐 주셨으면 합니다.

 

2003년 11월 16일(음력).

 

이날은 아버지가 살아 숨 쉬는 생명의 끈을 마지막까지 쥐고 있었던 날입니다.

아버지는 음력으로 2003. 9. 28일(양력, 10. 23) 쓰러져 병원에 입원 하신 후,

73일 만인 11월 16일(양력, 12. 9) 돌아가셨습니다.

꼭 10년째가 되는 날로, 오늘 밤 기제사를 지냅니다.

 

아버지는,

1932년 10월 16일(음) 태어나셨고,

2003년 11월 16일(음) 돌아가셨습니다.

세는 나이로 72세(만 71세) 1개월을 이 세상과 함께 하셨습니다.

우연인지 운명인지, 일자는 16일로서 똑 같은 날짜입니다.

 

오늘 10주년 기일을 맞아 어떻게 살아왔는지 자신을 돌아봅니다.

 

저는 아버지 살아 계실 때,

걱정 끼치지 않게 하고, 이웃에게 칭찬받아 흐뭇해하기보다는,

근심걱정 들게 하고, 부끄럽게 만든 경우가 더 많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 하나하나 열거할 순 없지만, 저 자신이 헤아려 본다면 아래의 수많은 점처럼 많다는 생각입니다.

 

.

..

...

....

.....

......

.......

........

.........

..........

...........

..........

.........

........

.......

......

.....

....

...

..

.

 

굳이 이 마당에 잘잘못 하나하나 고해성사를 하지 않더라도, 그 부족함을 말로, 글로 다 표현할 수는 없겠죠.

감히, 오늘 기일을 맞아 부족한 자식을 용서해 달라는 말씀을 올리고 싶습니다.

 

"아버지!"

"불효자식을 용서하시고, 좋은 곳에서 편히 쉬시기를 기도드리겠습니다."

"아버지에게 잘 해 드리지 못한 도리, 살아 계신 어머니한테만이라도 성심껏 모시며 살도록 하겠습니다."

"아버지 죄송합니다. 엎드려 절 올리며, 국화 한 송이 올립니다."

 

♥♥♥♥♥♥♥♥♥♥

♥♥♥♥♥♥♥♥♥♥

♥♥♥♥♥♥♥♥♥♥

♥♥♥♥♥♥♥♥♥♥

♥♥♥♥♥♥♥♥♥♥

♥♥♥♥♥♥♥♥♥♥

♥♥♥♥♥♥♥♥♥♥

♥♥♥♥♥♥♥♥♥♥

♥♥♥♥♥♥♥♥♥♥

♥♥♥♥♥♥♥♥♥♥

♥♥♥♥♥♥♥♥

 

이 하트는 총 108개입니다.

백팔기도 하는 마음으로 제 삶을 가꾸며 살아가도록 하겠습니다.

 

아버지! 엎드려 절 올립니다/사는 이야기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