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는이야기

[블로그이야기] 만 3년을 넘게 하루도 빼지 않고 쓴 포스트, 이제 힘이 듭니다/사는이야기

 

[블로그이야기] 만 3년을 넘게 하루도 빼지 않고 쓴 포스트, 이제 힘이 듭니다

/사는이야기

 

양산 통도사 입구 단풍 잎.

 

[블로그이야기] 만 3년을 넘게 하루도 빼지 않고 쓴 포스트, 이제 힘이 듭니다

/사는이야기

 

블로그를 시작한지 만 3년이 넘었습니다.

 

2011년 6월 10일, '티스토리' 블로그 개설.

2011년 7월 11일, 블로그 글 공개 발행.

2014년 11월 16일(어제)까지 만 3년 4개월 5일 동안, 정확히 1400개의 글.

 

지나간 시간은 참으로 힘들었습니다.

저 자신과의 지루한 싸움이었습니다.

지인과 블로그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다가 이런 말을 들었습니다.

"블로그 운영하는데 너무 시간을 뺏기고 부담이 가 곤란하지 않겠냐고?"

예, 물론 저도 동의합니다.

너무 많은 시간을 쏳아 붓거나 부담이 가중되면, 오히려 역효과를 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럼에도, 쉽게 포기할 수 없는 것이 이 작업이 아닐까 싶습니다.

하루를 빼먹으면, 또 하루를 빼 먹기가 싶고, 그러다 보면 '이 핑계 저 핑계' 대면서 빼 먹는 날은 많아질 수밖에 없을 것입니다.

 

 

그런데 오늘부터 포스팅 하는데 있어, 개인적인 사정으로 올 연말까지, 매일 같이 글을 올릴 수 있을지가 걱정입니다.

틈틈히 시간을 내서 해 보겠다는 다짐을 하지만 쉽지마는 않을 것만 같습니다.

그래도 꼭 하나만은 지켜 나갈 것이라 다짐합니다.

하루에 '다문'(경상도 방언으로, '최소한'이라는 뜻) 사진 한 장과 짧은 글 하나라도 올려야 되겠다는 생각입니다.

대신에 제 블로그를 방문하시는 분들과 이웃 분들에게는 성의 없는 글이라 평가 받을까 걱정이 앞서기도 합니다.

 

바쁜 일정으로 제 이웃 블로거님들에게 자주 답방하지 못하더라도 널리 양해해 주셨으면 합니다.

그래도 열심히 해 보겠습니다.

 

어제(16일), 양산 통도사 '생전예수재' 회향식에 참석했다가 늦가을 풍경을 담았습니다.

붉은 단풍 잎 만큼이나 제 마음도 붉게 물들어 있습니다.

비로암 감나무에 달린 홍시를 바라보는 하늘은 푸르기만 합니다.

깊어만 가는 밤은 붉지도 푸르지도 않은 새까맣기만 합니다.

 

양산 통도사 인근에 자리한 비로암 감나무.

 

[블로그이야기] 만 3년을 넘게 하루도 빼지 않고 쓴 포스트, 이제 힘이 듭니다

/사는이야기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양산시 하북면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