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개미취

야생화및조경수 2011. 7. 19. 05:00

2011. 7. 17
거제 해금강으로 가는 길목에서 만난 벌개미취.
동백나무 그늘 아래 다른 녀석들보다 먼저 세상 구경을 나온 벌개미취.

꽃말은 '너를 잊지 않으리', '추억',
'숨겨진 사랑'
등 많이 있다고 합니다.

꽃집에 벌이 찾아 온 게 아니라, 개미가 찾아 왔습니다.
개미도 꿀을 따먹으러 왔을까요?
짝이 돼 핀 두 송이는 행복해 보이고, 떨어져 있는 한 송이는 외로워 보입니다. 어서 한 송이도 제 짝을 피웠으면 좋겠네요.

위 세장 사진은 2011. 7. 26일 출근길에 거제도 문동고갯길에서 촬영한 사진입니다.

'야생화및조경수' 카테고리의 다른 글

큰까치수염  (0) 2011.07.22
한 여름 무더위를 피해 산속 그늘에 핀 ‘산수국’  (1) 2011.07.21
벌개미취  (3) 2011.07.19
정성어린 사랑 '범부채'  (2) 2011.07.17
홀로 핀 원추리, 위험 표지판이 보호해 주네  (2) 2011.07.16
비비추  (0) 2011.07.12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성제 2011.07.21 10: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운 야생화 특히나 길가에 야생화는 더운 아름다워요
    무섭도록 더운 날시 건강조심하세요

  2. Favicon of http://12292.nmactc.org/lvbags.php BlogIcon louis vuitton outlet 2013.07.11 13: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으면 좋고 싫으면 싫은 거지, 뭐가 이렇게 어렵고 복잡하냐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