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랑 꽃 헬레니움(2020. 9. 12.)

 

마지막 가는 늦가을 11월입니다.

아침저녁으로 기온은 많이 떨어졌고, 한낮의 온도와는 큰 차이가 납니다.

지난 가을 촬영해 두었던 가을 꽃 이야기를 해 보려 합니다.

 

정원에 심으면 좋은 꽃은 어떤 조건을 갖추고 있어야 하며, 그 종류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꽃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오래가는 꽃을 좋아할 것입니다.

빨리 시들지 않고 싱싱한 아름다움을 오래도록 보고 싶어 하는 마음은 인간의 기본 욕망이 아닐까 싶습니다.

'화무십일홍(花無十日紅)', '열흘 붉은 꽃은 없다'는 의미로 쓰이지만, '이 세상에 영원한 것은 없다'는 의미로도 쓰입니다.

화려한 꽃도, 아름다운 여자도, 영원할 수는 없겠지요.

 

그럼에도 아름다움을 오래도록 간직하고 싶은 것은 인간의 욕망일 것입니다.

정원을 가꾸는 사람이라면, 아무래도 오래도록 꽃이 피어 있다면 최상이 아닐까 싶습니다.

꽃이 오래가는 꽃 종류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오늘은 가을꽃 종류인 '헬레니움'에 대해 알아봅니다.

 

포털 '다음'에서 헬래니움을 검색하니 백과사전 정보는 나오지 않고 블로그에 간단히 소개될 뿐이며, 네이버에 검색을 하니 '국화과 헬레니움속 식물의 총칭'이라는 정보만 나오네요.

사실 나 역시 꽃 전문가는 아닌지라, 인터넷을 통해 많은 공부를 하는 형편이라 자신 있게 소개하기도 어렵기만 합니다.

그럼에도 헬레니움 씨앗을 구매하여 직접 발아시켜 죽풍원 정원에 옮겨 심은 결과 개화한 꽃은 상당히 오랜 기간 동안 지속된다는 것입니다.

 

죽풍원에 핀 헬레니움 꽃 사진을 처음 촬영한 날짜는 9월 12일입니다.

최근에 찍은 사진은 10월 21일로, 1개월이 훌쩍 지났어도 꽃은 생생하게 피어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사실 이 꽃은 사진을 촬영하기 며칠 이전에 핀 것이고, 마지막 촬영한 사진 이후에도 꽃이 피어 있음을 감안한다면, 약 2개월 동안 꽃이 피어 있다고 보면 될 것입니다.

꽃이든, 사람이든, 오랫동안 아름다움을 간직한다면 이보다 더 좋은 것이 없지 않을까 싶습니다.

 

헬레니움 꽃말은 '눈물'이라고 합니다.

왜 눈물이라는 이름을 붙였는지는 모르겠으나, 나는 이 꽃을 보면 눈물이라는 단어와는 별로 어울리지 않는다는 생각입니다.

노랑은 명랑하고, 즐겁고, 활발하다고 하는데, 차라리 헬레니움 꽃말은 명랑, 즐거움, 활발이라고 하는 게 더 낫지 않을까 싶습니다.

죽풍원에 핀 헬레니움, 정원에 심으면 좋은 꽃으로, 오래가는 꽃으로 적극 추천합니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만개한 가을꽃 구절초(2020. 10. 4.)

시월이면 가슴이 시린다.

더군다나 시월의 마지막 날인 31일에는 가슴을 파고드는 시리움은 더욱 깊기만 하다.

유난히 가을을 타는 나의 성격 탓이리라.

 

'시월의 마지막 밤'은 자연스레 어느 가수가 한때 불러 인기를 누렸던 노랫말이 떠오른다.

"지금도 기억하고 있어요 시월의 마지막 밤을..."

나는 왜 유독 시월의 마지막 날이 가슴 시림을 느끼며 그 밤을 기억하고 있는 걸까.

 

내겐 시월의 마지막 밤에 대한 특별한 추억이 있다.

꼭 30년 전인, 1990년 10월 31일 수요일인 강원도 설악산을 여행한 기억과 그로부터 17년 후인 2007년 10월 31일 수요일에 대청봉을 오르기 위해 설악산을 찾은 기억이다.

17년 차를 두고 설악산을 찾은 날짜는 시월의 마지막 날이요, 요일도 똑 같은 수요일인데 우연이 일치일까.

내게 있어 특별한 의미로 시월의 마지막 날을 기록하고 있다.

 

가을 야생화 구절초가 만개했다.

산청에서 합천으로 가다 만난 구절초는 하늘을 덮을 정도로 만개했다.

구절초는 중양절인 음력 9월 9일 채취한 것이 약효가 가장 좋다는데서 유래한 이름이다.

가을 야생화 중에서도 제일 으뜸인 구절초는, 아이를 가지지 못한 어머니의 지극정성으로 아이를 낳았다는 뜻이 담겨 있다는 의미에서, 선모초(仙母草)라도 불린다.

구절초 꽃말은 '가을 여인'이라고 한다.

 

시월의 마지막 밤과 구절초.

구절초 가을여인에 푹 빠지고 싶은 시월의 마지막 밤이다.

나의 시린 가슴, 소주 한 잔이 녹여 주리라.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0. 10. 21.

 

100일 동안 붉게 핀다고 하여 이름 붙여진 백일홍 꽃.

백일홍은 백일초라고도 하며, 국화과에 속하는 원예식물로 북아메리카가 원산지다.

멕시코에서는 잡초로 취급됐으나 원예종으로 개량시켜 꽃 모양도 다양한 종류가 보급되고 있다.

 

백일홍은 100일 동안 피고 지는 꽃이라 알고 있지만, 실제로 100일을 훨씬 넘겨 피고 지고 하는 꽃이다.

정원에 심는 꽃으로는 최고의 꽃이라 할 만하다.

죽풍원에서 올 봄 다양한 종류의 백일홍 씨앗을 구매하여 포트에서 키워 옮겨 심었다.

백일홍은 6월에서 10월까지 피고 지고 하지만, 죽풍원에 피어 있는 백일홍을 보면 실제로 11월까지도 피어 있을 전망이다.

꽃 색깔도, 모양도 다양해 정원에 심기 좋은 꽃으로 인기가 높은 꽃이다.

 

위 사진은 2020. 10. 21일 촬영.

 

백일홍에 대한 전설이 있다.

바다에 사는 이무기가 마을 처녀를 닥치는 대로 잡아먹자, 이무기를 달래려 한 처녀는 제물로 받쳐질 운명에 처하고 만다.

처녀가 제물로 받쳐지자, 그녀를 사랑하던 사내가 이무기를 잡으려고 바다에 나가려 했고, 사내는 이무기를 잡으면 흰 깃발을, 못 잡으면 붉은 깃발을 달고 돌아오겠다고 약속했다.

100일이 지난 뒤 배는 붉은 깃발을 달고 돌아왔고, 처녀는 사내가 죽은 것으로 알고 스스로 목숨을 끊고 말았다.

그 뒤 처녀의 무덤에서 붉은 꽃이 피었는데, 100일 동안 사내의 무사 생환을 기도한 처녀의 넋을 기린 것이라고 한다.

꾸며낸 이야기일 수 있지만, 백일홍 이야기는 가슴이 찡한 아픈 사연이 아닐까.

 

백일홍 꽃말은 그리움, 수다라고 한다.

백일홍 이야기에 나오듯, 처녀는 사내의 기다림에 대한 그리움의 뜻이 담겨 있지 않나 싶다.

꽃 색깔도, 모양도 다양한 백일홍은 정원에 심는 꽃으로 최고가 아닐까.

죽풍원에 핀 다양한 모양의 백일홍이 11월까지도 피어 있을 전망이다.

위 사진은 2020. 10. 4일 촬영.
위 사진은 2020. 7. 4일 촬영.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maru1217.tistory.com BlogIcon 핑크 봉봉 2020.10.27 13: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원이 너무 아름다워지겠어요 ^^

 

죽풍원에 핀 아게라텀(2020. 10. 22.)

정원에 심기 좋은 꽃은 어떤 종류가 있을까요?

꽃이 피고 아주 오래가는 꽃들은 정원에 심기 좋은 꽃이라 할 수 있습니다.

오랫동안 피고 지는 꽃이 즐거움을 선사하니까요.

가을 정원에 어울리는 꽃으로는 대표적으로 국화가 있지만, 백일홍도 꽃 이름처럼 백일 넘게 피는 꽃으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이밖에도 일반 가정집에서는 흔히 볼 수 없는 꽃이 있는데, 바로 아게라텀이라는 꽃입니다.

아게라텀은 멕시코엉컹귀라고 하는데요, 이 꽃도 무척 오랫동안 피고 지는 꽃이랍니다.

색깔도 고와 연보라색으로 솜털처럼 뭉쳐 피는 특색을 가지고 있습니다.

맨 위 사진은 10월 22일 촬영한 사진이며, 아래 사진은 10월 4일 촬영한 사진입니다.

아게라텀 꽃은 10월 4일 촬영하기 이전부터 오랫동안 피어 있었던 점을 감안하면 최소 1개월 이상은 피고 지는 꽃이라 할 수 있습니다.

 

아게라텀 꽃말은 '신뢰'라고 합니다.

죽풍원에 핀 가을꽃 종류인 아게라텀이 작은 행복을 안겨 주고 있습니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hby6900.tistory.com BlogIcon 청향 정안당 2020.10.25 18: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색이 너무 이쁜 꽃이군요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죽풍원에 핀 아스타(2020. 10. 4.)


죽풍원에 핀 보라색 꽃 아스타입니다.
아스타는 국화과 참취속에 속한 식물로서, 정원에 심는 꽃으로 사랑 받는 꽃입니다.
아스타 꽃말은 추억, 신뢰라고 합니다.
깊어가는 이 좋은 가을 날, 추억 하나를 만들어 갑니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mokeham.tistory.com BlogIcon 연기햄 2020.10.20 19: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꽃이 넘 예쁘네요^^
    좋은 포스팅 잘 보구 공감 누르고 갑니다~♥

 

장미꽃이 참 아름답습니다.(2020. 10. 11. 송's힐링다육)

 

5월은 흔히 '장미의 계절'이라고 합니다.

계절로 봐서 이때 장미가 많이 피어나기 때문에 이름이 붙여진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그런데 요즘은 장미의 계절이 꼭 5월만이 아닙니다.

농업기술 개량의 향상으로 1년 연중 장미꽃이 피고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장미는 꽃 중의 꽃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입니다.

향기를 뿜는 꽃 중에서는 단연 제일이고, 꽃 모양도 예쁘기가 그지 없을 정도입니다.

최근에는 장미꽃의 눈부신 진화로 상상을 초월하는 다양한 장미꽃이 출현하고 있습니다.

색깔도 단색이 아니라 여로 종류의 색이 혼합된 자연의 색을 창조해 가는 장미꽃입니다.

인간이 만드는 물감으로는 도저히 만들어 낼 수 없는 자연의 색인 것입니다.

 

장미 꽃말은 사랑, 애정, 행복한 사랑이라고 합니다.

그런데 장미꽃은 종류도 많고 색깔도 다양해 장미꽃 색깔별로 꽃말이 있답니다.

 

색깔별 장미꽃 꽃말에 대해 정리해 봅니다.

 . 빨간 장미 꽃말 : 열정, 정열, 사랑의 절정

 . 분홍 장미 꽃말 : 행복한 사랑, 사랑의 맹세

 . 보라 장미 꽃말 : 영원한 사랑, 불완전한 사랑

 . 파란 장미 꽃말 : 불가능, 신비로움

 . 노란 장미 꽃말 : 질투, 이별, 변하지 않는 사랑

 . 하얀 장미 꽃말 : 순결, 존중

 . 검은 장미 꽃말 : 당신은 영원히 나의 것

 . 핑크 장미 꽃말 : 행복한 사랑

 . 주황 장미 꽃말 : 첫 사랑의 고백, 수줍음

 . 핑크 장미 꽃말 : 사랑의 맹세

 

색깔별로 장미꽃에 대한 꽃말이 제각각 있습니다만, 공통점을 갖고 있는 키워드는 '사랑'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래도 개인적으로 마음에 드는 꽃말이 있다면, 하얀 장미 꽃말인 순결, 존중이 아닐까 싶습니다.

하얀색은 순결을 의미하는 뜻이고, 존중은 사람관계에 기본적인 예의가 아닐까 싶어서입니다.

 

깊어가는 이 좋은 가을날에 만난 아름다운 장미꽃입니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해 봄, 꽃집에서 꽃이 심어진 화분을 하나 구입했는데 딸려 온 좀작살나무.

1년이 지나니 키도 제법 컸고, 예쁜 열매도 달았습니다.

그런데 나무 이름이 '작살나무'라 좀 무시무시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작살나무 이름은 어떻게 해서 생겨났을까요?

작살은 물고기를 잡을 때 쓰는 도구로, 작살나무는 가지에 붙은 잎이 작살 모양으로 서로 마주하며 난다고 붙여진 이름입니다.

 

작살나무와 거의 비슷한 좀작살나무가 있는데, 작살나무와 좀작살나무는 어떻게 구분할까요?

제일 확실하게 구별할 수 있는 것은 꽃자루가 잎자루와 얼마나 떨어져 있는지를 보면 알 수 있습니다.

작살나무는 잎자루와 꽃자루가 한 곳에서 붙어서 나고, 좀작살나무는 약간 떨어져 납니다.

아래 사진을 보면 잎자루와 꽃자루가 떨어져 있는, 좀작살나무의 특징을 알 수 있습니다.

 

 

이밖에도 작살나무와 좀작살나무의 차이를 알 수 있는 자료입니다.

구     분작살나무좀작살나무
잎 모양잎 가장자리 2/3이상 톱니바퀴잎 끄트머리 쪽으로 절반만 톱니바퀴
꽃자루 위치잎자루와 붙어 있음잎자루에서 2~5mm 떨어져 있음
열매크기3mm 내외2mm 내외

 

 

가을이 깊어가는 지금.

죽풍원에 핀 좀작살나무 잎은 노랗게 물들어가고, 열매는 진한 보라빛으로 아름답기 그지없습니다.

작살나무 꽃말은 '총명'이라고 합니다.

작살나무를 볼 때마다 총명함이 생기도록 노력해야겠습니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죽풍원에 핀 부처꽃(2020. 7. 7.)

 

물을 좋아해 물가에서 잘 자라는 꽃, 부처꽃.

또 건조에 강해 물이 부족한 건조한 땅에서도 예쁜 꽃을 피우는 부처꽃.

부처꽃은 음력 7월 보름날인 백중 날 불단에 부처님께 이 꽃을 올렸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라 전하는 꽃이다.

피처럼 붉은 꽃이 피는 풀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부처꽃은 두렁꽃이라고도 하며, 약초명으로는 대아초, 천굴채라고도 하며 약초로 이용된다.

키는 1m 정도 자라는 여러해살이풀로 7~8월에 꽃을 피운다.

부처꽃 효능으로는 비뇨기과, 피부과에 효능이 있다고 알려져 있다.

정원 가꾸기에도 빠지지 않는 식물이다.

 

부처꽃 꽃말은 비련, 슬픈 사랑이라고 한다.

꽃말이 그래서일까, 진분홍 꽃 부처꽃을 보노라면 왠지 비련의 주인공 슬픈 사랑이 떠오르는 느낌이다.

죽풍원에 부처꽃이 피어났다.

한 여름 뜨겁게 피었다 가는 부처꽃이 아쉽기만 하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죽풍원에 핀 해당화(2020. 6. 4.)

 

'해~당화 피고 지~는 섬~~ 마~을~에~'

 

1970년대를 풍미했던 가수 이미자의 노래 '섬마을 선생님'에 나오는 노랫말이다.

이미자의 노래 <섬마을 선생님>은 <동백 아가씨>, <기러기 아빠>와 함께 3대 히트곡으로 알려진 노래로서, 당시 즐겨 불렀던 노래다.

철새 따라 찾아 온 총각 선생님은 19살 섬 색시에 순정을 바쳤고, 섬 색시는 사랑한 그이를 총각 선생님으로 부르며, 나를 버리고 서울에는 절대 가지 말라 애원하는 모습에서, 간절하고 애절함마저 느껴진다.

 

섬마을 선생님과 해당화에는 어떤 사연이 전해 올까?

사랑하는 연인이 바닷가를 거닐다가 큰 파도에 휩싸이자, 남자는 여자를 살리고 자신은 죽음을 맞이했단다.

연인을 잃은 여자는 죽은 연인의 시신을 끌어안고 슬피 우는데, 여자의 눈물이 시신에 떨어지자, 그 자리에서 해당화 꽃이 피어났다는 전설 이야기다.

전설 속 이야기지만, 섬마을 선생님과 섬색시에 숨겨진 이야기가 아닐까 싶기도 하다.

 

3년 전에 시장에서 구입해 심었던 죽풍원에 핀 해당화.

키도 많이 자랐고 올해는 꽃도 제법 피웠던 해당화는 죽풍원을 아름답게 꾸며 놓았다.

지난 6월에 핀 해당화 모습이다.

해당화 꽃말은 온화, 미인의 잠결이라고 한다.

온화한 모습, 미인의 잠결이란 꽃말을 가진 해당화를 내년 6월에 다시 만날 것을 기대해 본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