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내여행/경상지역

[부산여행] 명지시장 횟집에 들러 가오리회무침을 직접 만들어 먹는 맛이란/부산맛집/부산 가볼만한 곳

 

[부산여행] 명지시장 횟집에 들러 가오리회무침을 직접 만들어 먹는 맛이란/부산맛집/부산 가볼만한 곳


부산 명지시장에서 가오리회 무침을 직접 만들어 먹었습니다. 


[부산여행] 명지시장 횟집에 들러 가오리회무침을 직접 만들어 먹는 맛이란/부산맛집/부산 가볼만한 곳

 

매주 부산을 오가면서 가끔 들리는 부산 명지시장.

명지시장은 가을 전어축제로 유명한 재래시장입니다.

이곳은 단체여행이나 산행을 마치고 귀가하는 길에 들러 하루의 피로를 푸는 회 센타로도 유명합니다.

명지시장에는 단독으로 운영하는 횟집과 활어로 회를 만들어 초장집에서 먹는 두 가지 형태로 운영하는 형태입니다.

 

시장을 한 바퀴 돌아 구경을 마치고 드디어 회를 낙점했습니다.

오늘의 먹을거리는 가오리.

1kg에 2만 원이라고 합니다.

가오리는 씹는 맛이 쫄깃하여 입안에 회 맛이 오래 남는 것이 특징입니다.

초장집에 자리를 틀고 회가 나오기를 기다렸습니다.

간단한 밑반찬으로 소주 한 잔 들이키며 분위기에 접어들었습니다.

드디어 싱싱한 가오리회가 먹음직스러운 모습으로 등장하였습니다.





 

몇 점을 집어 초장에 찍어 먹다가, 가오리 회 무침을 해 먹으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주인장한테 빈 그릇에 식초와 고추장을 달라 부탁을 하니 기꺼이 들어주었습니다.

식초와 고추장이 든 그릇에 마늘과 고추를 넣고, 상추와 깻잎을 손으로 뜯어 비볐습니다.

거기에다 가오리 회를 넣고 맛이 스며들도록 잘 비볐습니다.

이로서 간단한 가오리 회 무침이 완성이 된 것입니다.









 

한 점 집어 먹어 보니 먹을 만하고, 새콤하게 느껴지는 맛도 정말로 일품이었습니다.

여행에서 느끼는 즐거움이란, 자신이 개척해 나가고 만들어 나가는 과정에서,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틀에 쫙 매여진 것 보다는, 때로는 자신이 해 보고 싶은 일을 할 때, 느끼는 성취감은 무엇보다 중요할 것입니다.

명지시장 초장집에서 간단하게 만들어 먹은 가오리 회 무침.

이런 작은 것에서 "여행의 묘미를 느꼈다"고 말하면 너무 과장된 표현일까요?

죽풍은 부산 명지시장에서의 짧은 시간, '여행의 즐거움'을 만끽하였다고 말 할 수 있습니다.








 

[부산여행] 명지시장 횟집에 들러 가오리회무침을 직접 만들어 먹는 맛이란/부산맛집/부산 가볼만한 곳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강서구 명지동 | 명지시장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