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부처님] 내 그림자에게... 법정스님/오늘의 법문

 

강원도 춘천시에 자리한 청평사 작은 부처님.

 

[나의 부처님] 내 그림자에게... 법정스님/오늘의 법문

 

내 그림자에게... 법정스님

 

한평생 나를 따라다니느라 수고가 많았다.

네 삶이 시작될 때부터 그대는 한시도 내 곁을 떠나지 않았다.

햇빛 아래서건 달빛 아래서건 말 그대로 '몸에 그림자 따르듯' 그대는 언제 어디서나 나를 따라다녔다.

그러니 그대와 나는 떼려야 뗄 수 없는 운명적인 동반자다.

 

오늘은 그대에게 내 속엣 말을 좀 하려고 한다.

물론 전에 없던 말이다.

그대도 잘 알다시피 내 육신의 나이가 어느덧 70을 넘어섰구나.

예전 표현에 의하면 사람의 나이 일흔은 예로부터 드문 일이라고 했다.

고희라는 말을 남의 말로만 알았는데 이제는 내가 그 앞에 마주서게 되었다.

 

요즘에 와서 실감하는 바인데 사람이 늙는다는 것은 자신이 살아온 세월을 뒤돌아본다는 뜻이기도 하다.

그리고 얼마가 될지는 모르지만 남은 세월에 대해서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나에게 허락된 남은 세월을 생각할 때마다 나는 정신이 번쩍 든다.

따라서 내 삶은 추하지 않게 마감해야겠다고 다짐한다.

 

혼자서 살아온 사람은 평소에도 그렇지만 남은 세월이 다할 때까지 자기 관리에 철저해야 한다는 것이 내 지론이다.

늙어서 자기 자신에 대한 관리가 소홀하면 그 인생이 초라하기 마련이다.

 

꽃처럼 새롭게 피어나는 것은 젊음만이 아니다.

늙어서도 한결같이 자신의 삶을 가꾸고 관리한다면 날마다 새롭게 피어날 수 있다.

화사한 봄의 꽃도 좋지만 늦가을 서리가 내릴 무렵에 피는 국화의 향기는 그 어느 꽃보다도 귀하다.

 

자기 관리를 위해 내 삶이 새로워져야겠다는 생각을 요즘 들어 자주 하게 된다.

누구보다도 그대가 잘 알다시피 내 삶의 자취를 돌아보니 나는 말을 너무 많이 한 것 같다.

대중 앞에서는 되는 소리, 안 되는 소리를 너무 많이 쏟아 놓았다.

기회 있을 때마다 침묵의 미덕과 그 의미를 강조해온 장본인이 말로 살아온 것 같은 모순을 돌이켜 본다.

 

지난 가을 지방 순회강연 때 이번이 내 생애에서 마지막 순회강연이 될 거라는 말을 흘렸는데 이것은 그냥 하는 소리가 아니라 생각이 있어 예고한 말이었다.

길상사에서 짝수 달마다 해오던 법회도 내년부터는 봄, 가을 두 차례만 하기로 결심했다.

물론 절 소임자에게도 미리 알려두었다.

어느 날 갑자기 이 지상에서 내 자취가 사라진다면 가까운 이웃들에게 충격과 서운함이 클 것이므로 그 충격과 서운함을 줄이기 위해서라도 서서히 물러가는 연습을 해두려고 한다.

 

그리고 달마다 쓰는 이런 글도 좀 달리 표현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서가를 돌아보니 내가 그동안 쓴 글들이 번역물을 포함해서 서른 권 가까이 되는구나.

말을 너무 많이 해왔듯이 글도 너무 많이 쏟아 놓은 것 같다.

세월의 체에 걸러서 남을 글들이 얼마나 될지 자못 두렵다.

 

말과 글도 삶의 한 표현 방법이기 때문에 새로운 삶이 전제됨이 없이는 새로운 말과 글이 나올 수 없다.

비슷비슷한 되풀이는 쓰는 사람이나 읽는 사람에게 도움이 되지 않는다.

신선감이 없는 말과 글은 그의 삶에 중심이 없는 거나 마찬가지다.

할 수만 있다면 유서를 남기는 듯한 그런 글을 쓰고 싶다.

언제 어디서 누구에게 읽히더라도 부끄럽지 않을 삶의 진실을 담고 싶다.

 

내 그림자에게... 법정스님

 

법정스님은 70이 넘어서야 '살아온 삶'을 뒤돌아 본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죽풍은 아직 60이 안됐음에도 그동안 살아 온 날을 뒤돌아보며 후회하기도, 반성하기도, 부족함을 느끼기도, 자부심을 가지기도 합니다. 인생은 언젠가 한 번 죽는 것은 지고지순한 진리입니다. 언제 죽을지 모르는 것이 '인생'입니다.

 

사람들은 '암에 걸렸거나', '교통사고를 당해 죽었거나', '불의의 사고를 당했거나'하는 일들은 자신과 무관하다는 생각을 가지고 사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그런데 과연 그럴까요? 그런 불행을 당한 사람들은, 저 먼 나라, 딴 세상의 얘기일까요? 천만에요. 그렇지는 않습니다. 모두가 '자신의 일'이요, '나의 일'인 것입니다. 애써 외면하고 회피하려는 인간의 속성 때문일 것입니다.

 

'죽음을 예약하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인간은 언제 어느 때 죽을지도 모르고, 죽음은 알 수 없는 일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죽음을 예약'하면 언제 어느 때 죽더라도 덜 아쉬울 것입니다. 예약이란 그만큼 시간을 벌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다는 말입니다.

 

결혼식을 올리는 예식장만 예약할 것이 아니라, 점심을 먹기 위해서 식당만을 예약할 것이 아니라, 나의 신성한 죽음을 대비하는 '죽음의 예약'에 대해서도 고민할 필요가 있을 것입니다. 그래야만 지금껏 살아온 후회없는 인생의 삶에 대해 깊은 의미를 부여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 죽풍 생각 -

 

[나의 부처님] 내 그림자에게... 법정스님/오늘의 법문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dlsg.tistory.com BlogIcon 도생 2015.08.16 22: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루 하루 자신의 삶에 충실한것 같은데도 뒤돌아 보면 아쉬움과 후회가 남습니다.
    행복하세요^^

  2. Favicon of https://dragonphoto.tistory.com BlogIcon 드래곤포토 2015.08.16 23: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내용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한주 맞이하세요 ^^

  3. Favicon of https://yahoe.tistory.com BlogIcon 금정산 2015.08.17 14: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법정스님 법문 잘 세시며 갑니다.
    즐거운 월요일 홧팅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