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2의고향함양/함양가볼만한곳

[함양여행] 막바지 가는 가을에 만난 최치원이 올라 시를 짓던 누각, 함양군청 옆 학사루/함양여행코스/함양군청/함양 가볼만한 곳

 

[함양여행] 막바지 가는 가을에 만난 최치원이 올라 시를 짓던 누각, 함양군청 옆 학사루

/함양여행코스/함양군청/함양 가볼만한 곳

 

함양군청 옆에 자리한 학사루.

 

[함양여행] 막바지 가는 가을에 만난 최치원이 올라 시를 짓던 누각, 함양군청 옆 학사루

/함양여행코스/함양군청/함양 가볼만한 곳

 

막바지로 치닫던 11월 초 가을.

함양군청 옆에 자리한 학사루에 들렀습니다.

학사루는 고운 최치원 선생이 함양 태수로 있을 때, 이 누각에 올라 시를 자주 지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학사루라는 이름을 지었다고 합니다.

 

군청 앞 큰 나무는 노란 잎을 떨구고 있습니다.

막바지 가는 가을이 아쉽기만 합니다.

 

 

함양 학사루

 

경상남도 유형문화재 제90호

경상남도 함양군 함양읍 운림리

 

이 누각의 창건 연대는 알 수 없으나, 고운 최치원(857~?) 선생이 함양 태수로 있을 때, 이곳에 올라 시를 자주 지었기 때문에 학사루라는 이름이 붙었다고 한다. 조선시대 관청의 객사 자리인 현 함양고등학교 안에 있었던 것을 1979년에 현 위치로 옮겼다. 이전 당시에 발견된 기록에 따르면, 임진왜란 때 불탄 것을 1692년(숙종 18)에 중수하였다고 한다.

 

원래 학사루는 객사의 부속 건물로 함양 읍성의 중심에 위치하였다. 그러나 일제 강점기에 학사루를 제외하고 객사를 비롯한 다른 중요 건물들이 모두 사라져 버렸다. 이 건물은 정면 5칸, 측면 2칸의 비교적 큰 2층 팔작지붕 건물이다. 그렇게 화려한 건물은 아니지만, 누의 아래와 위, 지붕의 비례가 대단히 조화롭고 안정되어 있으므로, 조선시대 관청에서 지은 누각 건축의 전형을 보여주고 있다.

 

김종직(1431~1492)이 함양군수로 있을 때 이곳에 걸려있던 유자광(?-1512)이 쓴 시를 철거한 일이 있는데, 이것이 사적인 원한으로 발전하여 1498년(연산군 4)에 일어난 무오사화의 한 원인을 제공하였다고 한다.

 

 

 

 

 

 

 

 

[함양여행] 막바지 가는 가을에 만난 최치원이 올라 시를 짓던 누각, 함양군청 옆 학사루

/함양여행코스/함양군청/함양 가볼만한 곳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함양군 함양읍 | 함양학사루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