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시. 이른 새벽이다. 노부부는 배에 몸을 싣는다. 매일 반복되는 일이지만, 싫어하는 내색이 없다. 속으로는 알 수 없는 일일테지만. 배는 부부에게 있어 생명과도 같은 존재. 돈을 벌게 해, 먹고, 자고 할 수 있었고, 자식을 공부시켜 훌륭한 사람으로 키울 수 있었기에. 그런 생명과도 같은 배다. 한 평생을 같이 한 배는 노부부를 태우고 먼 바다로 나간다.

삼치잡이 배

안개 낀 바다는 고요하다. 그러나 언제 바람이 불어 파도를 일게 할지도 모른다. 지금까지 큰 사고는 없었다고 해서, 항상 안심할 수 없는, 믿을 수 없는 바다다. 그래서 조심스럽고 신경을 쓰지 않을 수 없다.

출항을 준비중인 삼치 잡이 배

부부는 오늘 삼치라는 고기를 잡으러 나갔다. 삼치는 어떻게 잡는 것일까? 아주 오래전, 아는 사람의 배를 같이 타고 삼치 낚시를 한 경험이 있다. 어선 양쪽으로 긴 대나무를, 배 중심에 단단히 고정시키고, 대나무 끝에는 긴 낚시 줄을 바다에 내린다. 대나무 끝 낚시 줄에서 약 50센티미터 정도에 탄력있는 고무줄과 낚시 줄과 연결한다. 그리고 배는 바다로 누비기만 하면 된다.

삼치잡이 배들

삼치라는 고기는 먹이활동을 위해 제 보다 빠른 물고기를 따라 가서 낚아 채는 습성이 있다. 바닷물 속에 달린 봉돌 끝에 낚시를 꿰고 배는 전속으로 달린다. 삼치는 먹이인줄 알고 손살 같이 달려와 낚시를 물면, 바로 낚시 바늘에 낚여 버리는 것. 그러면 삼치가 낚였다는 것을 어떻게 알까? 그건 느슨한 고무줄이 탱탱하게 편 것을 보면 알 수 있다는 것.

삼치잡이 배

노부부는 한 동안 삼치가 있을 만한 바다를 휘저어야만 했다. 6~7시간의 작업을 마치고 오전 11시가 넘어 항구로 돌아온다. 얼음을 채운 아이스박스에 삼치가 가득하다. 작은 것은 60센티미터에서 큰 것은 1미터가 넘는 것도 있다. 작은 것은 1만원 정도, 큰 것은 2만원 정도에서 거래된다. 요즘은 기름값이 많이 올라 수익도 예전보다 못하다는 게 어민들의 설명이다.

삼치를 잡고 항구로 돌아오는 배

부부는 오늘 23마리의 삼치를 낚았다. 싱싱한 삼치가 보기만 해도 군침을 돌게 한다. 삼치는 살이 무른 고기라 바다에서 건져 올려 냉동시키거나, 얼음을 채운 박스에 보관하지 않으면 금세 상한다. 육지 사람은 삼치를 회로 먹어 볼 기회가 별로 없을 것이다. 갯가 사람들은 여름철 삼치회를 제일로 친다. 두툼한 살맛이 죽여주기 때문에. 소스도 된장, 고추장이 아니라, 특별한 양념을 만들어야 제 맛이 난다. 간장에 고춧가루를 적당한 량을 넣어,  깨소금, 다진마늘, 땡추, 식초 그리고 참기름을 넣어 버무리면 끝. 살을 뜬 삼치를 양념에 찍어 한 입 가득 씹으면 죽여주는 맛, 삼치회다.

싱싱한 삼치를 들고 행복한 웃음 가득하다. 왼쪽이 2만원, 오른쪽이 1만원에 거래된다.

오는 27일, 형제들이 모여 벌초작업을 할 예정이다. 그제(21일) 삼치 2마리를 2만원에 사 포를 떠 냉동실에 보관하기 위해 엄마 집으로 갔다. 문이 잠겨 있어 혹시나 싶어 시장으로 가 보니, 역시나 삼치를 파는 할머니 옆에 앉아 있다. 내가 산 삼치보다 큰 삼치 2마리를 4만원에 샀다나? 나는 한 마리에 1만 원, 엄마는 2만 원 짜리다. 내가 짠가? 아무튼 이번 주말 벌초를 마치고, 삼치회를 맛볼 것만 같다. 벌초작업이 그래서 기다려 진다.

은빛이 감도는 싱싱한 삼치

장승포어촌계 사무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거제시 장승포동 | 수협 거제지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ophism-travel.tistory.com BlogIcon 무념이 2011.08.23 1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삼치 회는 못먹어 봐서 어떤 맛일지 궁금하네요~

    • 죽풍 2011.08.23 13:03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삼치회는 일반적으로 먹기가 쉬운 것은 아니죠. 갯가 사람들은 배에서 바로 낚아 오는 것을 회를 만들어 먹지만요. 암튼 회맛은 죽여줍니다. 이맘때 쯤, 남해안으로 오실 기회가 있으면 한번 먹어 보는 것도 좋은 추억거리라 생각합니다.

    • Favicon of https://sophism-travel.tistory.com BlogIcon 무념이 2011.08.23 1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집이 부산이라 거제 쪽이 멀지 않은데 꼭 가서 먹어봐야겠어요~ ^^

    • 죽풍 2011.08.23 17:20  댓글주소  수정/삭제

      삼치회를 먹을려면 지금 이 때가 딱입니다. 추석 전후로 해서 젤로 맛이 있을 때 입니다.

    • Favicon of https://sophism-travel.tistory.com BlogIcon 무념이 2011.08.23 18: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음 추석 근접 전후로는 부산에서 그쪽으로 교통이 엉망일텐데...음...칼을 뽑을려면 일찍 뽑아야겠군요~ 다리만 건너면 가는 거제도인데...

    • 죽풍 2011.08.24 08: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부산에서 거제도? 장승포에서 남포동까지 약 70킬로미터. 한 시간 반이면 충분합니다.

    • Favicon of https://sophism-travel.tistory.com BlogIcon 무념이 2011.08.24 09: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생각해보니 거가대교로 가니 추석 근처에정체가 많이 심하지는 않으려나요..ㅎㅎ

    • 죽풍 2011.08.24 09:55  댓글주소  수정/삭제

      거가대교 평일에는 너무나도 한산할 정도로 팍팍 뚤려 차 밀리는 걱정은 안해도 됩니다. 지금까지 통행량을 본다면, 추석 연휴라도 짜증날 정도로 차량이 밀리지는 않을 것입니다.

  2. 박성제 2011.08.23 14: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치 회 정말 맛있는 바다회입니다, 왠지 날시가 흐려서인지
    마음도 뒤숭숭하고 어디여행이라도 갔으면

    • 죽풍 2011.08.23 15:36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즘 장승포에 삼치가 잡힌다는데, 한 마리 사서 회 만들어 한번 드셔 보시기 바랍니다.

  3. 박희천 2011.08.24 0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치도 불쌍하고 그걸 잡아야 생계가 되는 노부부도 이게 우리 인생사인가요?

    • 죽풍 2011.08.24 08:40  댓글주소  수정/삭제

      짧게 살다 가는 인생. 나이 들어가면서 느끼는 화두입니다. 나와 전혀 상관이 없는 살아있는 생물을 함부로 다루지 말라는 종교의 가르침을 배우고 있습니다.

  4. 박희천 2011.08.24 01: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을이 다가와 그런지 박성제님의 말씀에 공감이 가네요 마음도 뒤숭숭하고 어디 여행이라도 갔으면 싶네요 여름 가고 가을이 유리창에 물들면 가을날의 사랑이 눈물에 어리네 라는 노래가사가 있듯이

    • 죽풍 2011.08.24 08:42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벌써 가을이 느껴집니다. 여행은 가방 하나 둘러메고 훌쩍 떠나는 것입니다. 막상 말은 그렇게 해도 잘 되지를 않지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