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에세이] 빈 의자



도심을 가로지르는 작은 강.

땅거미는 지고 밤이 찾아왔습니다.

하나, 둘, 켜지는 불빛.

강물은 도시를 품었고 또 다른 모습으로 표현합니다.


그 강물 속에 다른 도시의 모습을 유심히 들여다보는 빈 의자.

서너 명은 앉아도 될법한 빈 의자는 주인을 잃은 지 오래된 듯 보입니다.

외롭게 강물을 응시하는 빈 의자는 친구가 필요해 보입니다.

언제쯤이나 내 자리에 같이 앉아 줄 그리운 이가 나타날지 애타는 시간입니다.


Posted by 죽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6.11.18 07: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누가 편안히 쉴 수 있는 빈의자~~ 그런 사람이 되고 싶네요

  2.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空空(공공) 2016.11.18 0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을 조금 멀리서 찍으셨더라면 더 좋을뻔 했습니다 ㅎ
    빈의자를 한참 찾았습니다^^